top of page
검색

20240116 [새벽묵상] 배려와 일하심 | (막/Mk 6:30~44 )



6:30 사도들이 예수께 모여 자기들이 행한 것과 가르친 것을 낱낱이 고하니

6:31 이르시되 너희는 따로 한적한 곳에 가서 잠깐 쉬어라 하시니 이는 오고 가는 사람이 많아 음식 먹을 겨를도 없음이라

Jesus Feeds the Five Thousand

30 The apostles gathered around Jesus and reported to him all they had done and taught. 31 Then, because so many people were coming and going that they did not even have a chance to eat, he said to them, “Come with me by yourselves to a quiet place and get some rest.”


6:32 이에 배를 타고 따로 한적한 곳에 갈새

6:33 그들이 가는 것을 보고 많은 사람이 그들인 줄 안지라 모든 고을로부터 도보로 그곳에 달려와 그들보다 먼저 갔더라

6:34 예수께서 나오사 큰 무리를 보시고 그 목자 없는 양 같음으로 인하여 불쌍히 여기사 이에 여러 가지로 가르치시더라

32 So they went away by themselves in a boat to a solitary place. 33 But many who saw them leaving recognized them and ran on foot from all the towns and got there ahead of them. 34 When Jesus landed and saw a large crowd, he had compassion on them, because they were like sheep without a shepherd. So he began teaching them many things.


6:35 때가 저물어가매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여짜오되 이 곳은 빈 들이요 날도 저물어가니

6:36 무리를 보내어 두루 촌과 마을로 가서 무엇을 사 먹게 하옵소서

35 By this time it was late in the day, so his disciples came to him. “This is a remote place,” they said, “and it’s already very late. 36 Send the people away so that they can go to the surrounding countryside and villages and buy themselves something to eat.”


6:37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하시니 여짜오되 우리가 가서 이백 데나리온의 떡을 사다 먹이리이까

37 But he answered, “You give them something to eat.”


They said to him, “That would take more than half a year’s wages! Are we to go and spend that much on bread and give it to them to eat?”


6:38 이르시되 너희에게 떡 몇 개나 있는지 가서 보라 하시니 알아보고 이르되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가 있더이다 하거늘

38 “How many loaves do you have?” he asked. “Go and see.”


When they found out, they said, “Five—and two fish.”


6:39 제자들에게 명하사 그 모든 사람으로 떼를 지어 푸른 잔디 위에 앉게 하시니

6:40 떼로 백 명씩 또는 오십 명씩 앉은지라

6:41 예수께서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어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게 하시고 또 물고기 두 마리도 모든 사람에게 나누시매

6:42 다 배불리 먹고

6:43 남은 떡 조각과 물고기를 열두 바구니에 차게 거두었으며

6:44 떡을 먹은 남자는 오천 명이었더라

39 Then Jesus directed them to have all the people sit down in groups on the green grass. 40 So they sat down in groups of hundreds and fifties. 41 Taking the five loaves and the two fish and looking up to heaven, he gave thanks and broke the loaves. Then he gave them to his disciples to distribute to the people. He also divided the two fish among them all. 42 They all ate and were satisfied, 43 and the disciples picked up twelve basketfuls of broken pieces of bread and fish. 44 The number of the men who had eaten was five thousand.


 

오병이어 이적은 4복음서에 빠짐없이 기록되어 있는 내용입니다. 이것은 오병이어 사건이 초대교회에 대단히 중요한 것으로 여겨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늘 본문은 어제의 본문인 14~29절의 ‘제자들의 파송과 전도’에 대한 단락과 연결이 되어 있는데, 오늘의 30-44절은 ‘사도들의 돌아옴과 예수님의 반응, 그리고 사람들의 반응과 예수님의 마음’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1.사도들의 돌아옴과 예수님의 반응(30~32절)


제자들은 전도를 마치고 예수님께 돌아와 두가지를 보고 했습니다. 그것은 그들이 ‘행한 것’과 ‘가르친 것’ 입니다. 이것은 결국 12~13절에 언급된 제자들의 사역을 요약하는 말이었습니다. 제자들의 사역에는 ‘행위와 교훈’이 철저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었던 것입니다. 

 

마가는 제자들의 활동 기간이나 활동 내용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다만 그들이 예수님의 위임을 받아 갈릴리 전역에 흩어져 사명을 완수하고 돌아온 사실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자들’ 이라는 말 대신 30절에 ‘사도들’ 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마가복음에서는 유일하게 여기에서만 나타납니다. 즉 그들이 특수한 사명을 가지고 파송을 받은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예수님으로부터 복음 전파와 병고침의 일들을 위해 특별히 부르심을 받아, 그 사역을 마치고 돌아왔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누가복음 9:10에서 보듯이, 감격어린 모습으로 사역의 내용들을 전하는 그들을 보시면서 하나님의 일하심을 빠짐없이 들으시고 흐뭇해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행위와 교훈에 관한 보고를 받으신 후에 31절에 “너희는 따로 한적한 곳에 가서 잠깐 쉬어라” 라고 휴식, 휴가를 허락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휴식이 필요하다는 것을 아셨습니다. 제자들에게 휴식이 필요한 이유는 31절에 “오고가는 사람이 많아 음식 먹을 겨를도 없었기 때문” 이었습니다. 

 

우리가 어떠한 일을 열심히 최선을 다하고 나서 휴식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사역자 뿐만 아니라 세상에서의 일을 하는 가운데도 동일합니다. 우리 자신도 이러한 쉼이 필요하지만 나와 함께 일 하는 사람들에게도 동일한 휴식을 누릴 수 있게 배려해 주는 것이 주님의 사랑을 흘려 보낼 수 있는 행동일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휴식을 배려 하시면서 세가지 조건을 제시 하셨습니다. 첫째, 제자들이 “따로” 휴식해야 한다고 말씀 하셨습니다. 이것은 휴식의 방식에 관한 설명입니다. 휴식이란 것은 사람들과 격리되어야 가능한 것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휴식은 특별한 생활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저도 매일 교회에서 여러 일들을 감당하며, 사람들을 만나고, 전화 연락도 하고, 계획도 세우는 등의 여러 일들을 되도록 교회에서 모두 끝내려고 노력합니다. 왜냐하면 집에서는 온전한 쉼과 휴식을 누리기 위해서 입니다. 잘 쉬어야 다음에 주어진 일들도 잘 할 수 있기 때문에 집에서는 온전히 휴식에만 집중합니다. 여러분도 그러 하시겠지만 혼자만의 휴식도 필요하고 가족과 함께 하는 사랑의 휴식도 필요합니다. 

 

두번째는 “한적한 곳”에서 휴식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휴식의 공간에 관한 설명입니다. 휴식은 복잡한 일상 생활을 떠날 때 주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휴식은 변화된 생활입니다. 저도 가끔은 ‘내가 나이가 들어가고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합니다. 여기계신 성도님들에 비하며 아직은 나이가 많지 않지만, 예전에는 쉬는 날이면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다양한 문화생활이나 Activity를 즐기는 것이 휴식이라고 생각하며 지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복잡하고 시끄러운 것보다는 사람이 많지 않고, 조용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장소를 더 찾는 것 같습니다. 사람마다 성향은 다르지만 본문에서 말씀한 것 처럼 한적하고 조용한 곳에서 나를 돌아보며 앞으로를 계획하고 그려나갈 수 있는 곳을 찾아 보시기를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잠깐”의 휴식을 할 것을 권면 하셨습니다. 이것은 휴식의 정도에 관한 설명입니다. 휴식은 제한된 정도로 취해져야 합니다. 정해진 기한이 없는 휴식은 이미 휴식이 아니게 됩니다. 그것은 마치 백수와 같은 모습입니다. 

 

COVID-19 때를 생각해보면 처음에는 오랜만에 집에서 쉬며 뒹굴뒹굴 거리는 것이 좋았는데, 시간이 지나고 기간이 길어지면서 답답하며 무료해지고 점차 무기력해지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휴식은 일시적이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예수님의 배려에 따라서 제자들은 배를 타고 한적한 곳으로 갔던 것입니다.

 

우리는 주어진 상황에서 열심히 생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와 더불어 휴식도 정말 중요합니다. 잘 쉬어야 또다시 힘을 내어 달려갈 수 있습니다. 우리는 늘 멀리 보며 계획하고, 그 계획안에 반드시 휴식이 있어, 영적인 건강과 또 육적인 건강함 모두 누릴 수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2.사람들의 반응과 예수님의 마음(33~34절)


사람들은 제자들이 가시는 것을 보고 달려가 제자들보다 먼저 행선지에 도착하였습니다. 사람들은 33절에 “모든 고을로 부터” 나와서 34절에 “큰 무리”를 이루었습니다. 그들은 제자들보다 먼저 도보로 도착했던 것입니다. 휴식을 위해 한적한 곳으로 이동하는 예수님의 일행을 따라 달리는 군중들의 모습을 대비적으로 보여지고 있는 있는 구절입니다. 

 

이 상황을 두가지의 모습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하나는 모여드는 군중들에게 시달리며 피곤해 하는 예수님의 일행의 모습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휴식을 위해 떠나는 예수님의 일행을 도보로 좇는 자들의 열성적인 모습입니다. 이들은 예수님에 대한 기대로 가득했으며 열정적으로 따랐던 것입니다. 

 

지금 내 모습 속에 예수님에 대한 기대와 열정을 갖고 붙쫒는 모습이 살아 숨쉬고 있는지를 점검해 봐야 합니다. 젊은 세대 중에는 자신이 좋아하는 연애인들을 보고 만나기 위해 밤을 새서 줄을 서기도 하고 잠깐의 만남을 위해 몇일을 기다리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세상의 사람을 보기 위해서 이렇게 까지 하는데 하물며 나를 구원하시고 늘 함께 하시며 나를 인도하시고 뜻을 이루시는 그 예수님을 만나기 위해 얼마나 간절한 마음으로 그 앞에 나오고 계십니까? 기도의 자리, 예배의 자리, 말씀의 자리에 얼마나 마음을 쏟고 있는지 진지하게 돌아보아야 합니다. 우리 안에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간절함과 사모함이 늘 가득하시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3.오병이어 이적(35~44절)


이제 본격적으로 오병이어 이적에 대한 설명으로 들어가는 단락입니다. 가장 먼저 상황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무리를 가르치시는 동안에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옆에 있던 제자들은 이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했습니다. 시간적으로 많은 시간이 흘렀고 공간적으로는 빈들에 처해 있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제자들은 예수님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 하였습니다. 36절에 ‘마을로 가서 무엇을 사 먹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제자들의 판단은 대단히 합리적이며 뛰어난 해결책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제자들의 이러한 해결책에 만족하지 않으셨습니다. 

 

왜냐하면 이러한 해결책은 인간적인 차원에서 인간의 눈으로 판단하고 인간적인 방법으로 생각한 것 이기에 이러한 시선과 방법은 하나님의 이적과 역사를 일으키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살아가며 우리의 시선과 경험에 의존할 때가 많습니다. 말로는 “주님께 맡기겠습니다. 의존합니다.” 라고 말하지만 정작 삶 속에서는 그렇지 못한 부분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다 보니 주님의 일하심을 나타낼 일이 적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방식은 달랐습니다.

 


37절에서 예수님은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라고 말씀하십니다. 이것은 사람들이 나를 따라 왔기 때문에 그들을 책임져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영의 양식 뿐만아니라 육의 양식도 주시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이것이 예수님의 신학이며 사회학인 것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이 책임져야 할 영역을 영적인 것에만 제한시키지 않고 물질적인 것에까지 확장 시킨것입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이 말을 듣고 금전적으로 해결하라는 말로 이해를 했습니다. 인간의 머리로 빠르게 돈을 계산한 것입니다. 이것은 예수님께서 바라시는 해결책이 아니었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이 그들의 소유를 내놓기를 바라셨던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37절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러시면서 38절에 “너희에게 떡 몇 개나 있는지 가서 보라”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제자들이 스스로 가지고 있는 마지막을, 그들을 위해 내놓을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만약 그렇게 할 때 모두가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게 될 것입니다. 자신의 것을 손해보지 않으려고 하는 사람들에게는 결코 놀라운 하나님의 일하심이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런 상황은 언제나 인간의 차원에만 머물게 되고 맙니다. 우리가 가장 아끼고 마지막까지 붙잡고 있는 것을 내려놓고 포기할 때, 하나님은 그때 비로서 일하시며 가장 좋을 것을 허락해 주심을 믿습니다. 


 

저 역시 목회자의 길에 들어선 이후 하나님께서 가장 먼저 다루신 부분이 물질이었습니다. 돌이켜보면 그 당시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굳게 붙잡고 있었던 부분이 물질이었던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제게 재정의 어려움을 통해 주님만을 바라보고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인도하셨습니다. 그리하여 지금은 재정에 대한 모든 권한은 주님의 손에 달려있음을 인정하고, 나를 먹이시고 입히시는 주님을 온전히 믿고 내어 맡기며 살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는 본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오늘 말씀을 통해 세상의 것을 바라보며 빠르게 달려가고 있지않은지, 삶의 여유와 쉼이 있는지를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또한 나의 삶이 전적으로 주님의 손에 이끌림바 되고 있는지, 내 안에 아직도 내려놓지못하고 포기하지 못한 것이 무엇인지를 살펴보고, 그것마저도 주님 앞에 내려놓을때 주님께서 더욱 크고 놀라운 일을 행하실 것을 믿고 바라보는 모든 성도님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