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929 [새벽묵상] 주께 드릴 새로운 제사 | Offering a New Sacrifice to the LORD (히/Heb 13:9~17)



13:9 여러 가지 다른 교훈에 끌리지 말라 마음은 은혜로써 굳게 함이 아름답고 음식으로써 할 것이 아니니 음식으로 말미암아 행한 자는 유익을 얻지 못하였느니라

9 Do not be carried away by all kinds of strange teachings. It is good for our hearts to be strengthened by grace, not by eating ceremonial foods, which is of no benefit to those who do so.

13:10 우리에게 제단이 있는데 장막에서 섬기는 자들은 그 제단에서 먹을 권한이 없나니

10 We have an altar from which those who minister at the tabernacle have no right to eat.

13:11 이는 죄를 위한 짐승의 피는 대제사장이 가지고 성소에 들어가고 그 육체는 영문 밖에서 불사름이라

11 The high priest carries the blood of animals into the Most Holy Place as a sin offering, but the bodies are burned outside the camp.

13:12 그러므로 예수도 자기 피로써 백성을 거룩하게 하려고 성문 밖에서 고난을 받으셨느니라

12 And so Jesus also suffered outside the city gate to make the people holy through his own blood.

13:13 그런즉 우리도 그의 치욕을 짊어지고 영문 밖으로 그에게 나아가자

13 Let us, then, go to him outside the camp, bearing the disgrace he bore.

13:14 우리가 여기에는 영구한 도성이 없으므로 장차 올 것을 찾나니

14 For here we do not have an enduring city, but we are looking for the city that is to come.

13:15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로 말미암아 항상 찬송의 제사를 하나님께 드리자 이는 그 이름을 증언하는 입술의 열매니라

15 Through Jesus, therefore, let us continually offer to God a sacrifice of praise—the fruit of lips that openly profess his name.

13:16 오직 선을 행함과 서로 나누어 주기를 잊지 말라 하나님은 이같은 제사를 기뻐하시느니라

16 And do not forget to do good and to share with others, for with such sacrifices God is pleased.

13:17 너희를 인도하는 자들에게 순종하고 복종하라 그들은 너희 영혼을 위하여 경성하기를 자신들이 청산할 자인 것 같이 하느니라 그들로 하여금 즐거움으로 이것을 하게 하고 근심으로 하게 하지 말라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유익이 없느니라

17 Have confidence in your leaders and submit to their authority, because they keep watch over you as those who must give an account. Do this so that their work will be a joy, not a burden, for that would be of no benefit to you.


 


세계에서 예루살렘처럼 신기한 도시는 없을 것입니다.

그곳은 세계에서 유명한 3대 종교인 기독교, 이슬람, 유대교의 성지입니다. 만일 A.D 70년 로마의 디도 장군에 의해 예루살렘이 멸망하지 않았다면 과연 지금은 어떤 상황이 되었을까 궁금합니다.

본 서신의 기록연대에 대해서는 예루살렘 성전이 멸망한 70년을 기준으로 초기설과 후기설로 나뉩니다.

예루살렘 멸망 전 50~60년대와 멸망 후인 70~90년대입니다.

만일 히브리서 기자가 후기에 본서를 기록했다면, 당연히 성전의 파괴를 언급하며 이제 율법의 시대가 끝났다고 더 확실하게 주장했을 것입니다. 그가 성전 파괴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은 본서가 적어도 70년대 이전에 기록된 것이라는 사실을 반영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저자 문제와 연관이 됩니다. 만일 후기설을 인정하면, 바울은 본서의 저자가 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바울은 67~68년에 로마에서 순교한 것이 거의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There is no city in the world as extraordinary as Jerusalem. It is the holy city of the three major religions in the world: Christianity, Islam, and Judaism. I wonder what the situation would be like now if Jerusalem had not been destroyed by General Titus of Rome in AD 70. The dating of this epistle is divided into two theories: the early theory and the late theory, with AD 70, the destruction of Jerusalem's temple, serving as the crucial point.


The early theory places the writing of this epistle in the 50s to 60s, before the destruction of Jerusalem, while the late theory suggests it was written in the 70s to 90s, after the destruction. If the author had written it in the late theory period, they would surely have mentioned the destruction of the temple and emphasized the end of the era of the law. The absence of such mentions suggests that this epistle was written at least before the 70s.


This raises questions about the authorship. If we accept the late theory, the author could not have been Paul because he was most likely martyred in Rome in 67-68 AD.



은혜로써 마음을 굳게 함 (9~13절)

저자는 먼저 여러 가지 다른 교훈에 끌리지 말라(9a)고 당부합니다.

그것은 우리의 마음을 굳게 하는 것(구원의 확신)은 음식을 가려 먹는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결국 다른 교훈은 이것은 먹고, 이것은 먹지 말고, 손을 씻고 먹고 등등 유대 율법주의의 공격으로 보는 것이 옳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마음은 율법이 아닌 은혜로써 굳게 하는 것이 아름답습니다.

구원을 비롯한 그리스도인들의 영적인 유익은 음식과 관련된 예식에 의한 것이 아닙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에 의한 것이며, 그 은혜는 그리스도의 대속적인 죽으심과 부활을 믿고 하나님을 예배하고 기도하는 것으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미치는 것입니다.


Strengthening the Heart Through Grace (Verses 9-13):

The author first admonishes us not to be carried away by various teachings (9a). They argue that what truly strengthens our hearts (assurance of salvation) is not dietary restrictions – "foods" to be eaten or avoided – as an attack on Jewish legalism might suggest. Instead, our hearts are strengthened by grace, not the law. The spiritual benefits of Christians, including salvation, are not achieved through dietary rules but through God's grace. This grace is realized through belief in Christ's substitutionary death and resurrection, leading us to worship and prayer.



히브리서 기자는 다시 한번 구약의 제사와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을 영적으로 연결하야 설명합니다.

성막에는 제단이 있는데 장막에서 섬겼던 제사장을 비롯한 모든 사람은 그곳에서 먹을 권한이 없습니다(10). 제사장은 죄를 위해서 잡은 제물의 피를 받아 성소에 들어가 뿌렸고, 짐승의 고기는 영문 밖에서 불살랐습니다(11).


속죄제 수송아지와 속죄제 염소의 피를 성소로 들여다가 속죄하였은즉

그 가죽과 고기와 똥을 밖으로 내다가 불사를 것이요 (레 16:27)


히브리서 저자는 이 예식을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과 바로 연결합니다.

하나님의 어린양인 예수 그리스도는 자신의 피로 백성을 거룩하게 하시고, 자신의 육체는 성 밖인 갈보리 산에서 고난을 받으신 것입니다(12).

그러므로 우리도 그의 치욕을 짊어지고 영문 밖으로 그에게 나아가야 합니다(13).

여기서 영문 밖은 거룩하지 못한 곳으로 여겨졌던 곳입니다. 하지만 주께서 영문 밖에서 죽으심으로 더 이상 성과 속의 개념이 사라졌습니다. 율법이나 눈에 보이는 혈통이 아닌 오직 예수 안에 거하느냐 그렇지 않느냐가 거룩과 부정의 기준이 된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자기 자신을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를 따라야 합니다(마 16:24).


The author once again spiritually connects the Old Testament sacrifices with the crucifixion of Jesus. In the sanctuary, only the priests had the right to eat (10). The priests sprinkled the blood of the sacrificial animals for forgiveness, and the meat was burned outside the camp (11).

The bull and the goat for the sin offerings, whose blood was brought into the Most Holy Place to make atonement, must be taken outside the camp; their hides, flesh and intestines are to be burned up. (Leviticus 16:27)


The author connects this ritual to Jesus' crucifixion. Jesus, the Lamb of God, sanctified His people with His own blood, while His flesh was offered outside the city gates on Golgotha (12). Therefore, we must also bear His reproach and go outside the camp to Him (13). Here, "outside the camp" was considered unholy, but Jesus' death there abolished the distinction between the holy and unholy, with one's dwelling in Christ becoming the new criterion of holiness and impurity.

Now we must deny ourselves and take up our crosses to follow Jesus (Matt 16:24).



주께 드릴 새로운 제사 (14~17절)

저자는 이 땅에는 영구한 도성이 없기에 장차 올 것을 찾는다(14) 말합니다.

그리스도인은 이 땅에 보이는 유한한 도성이 아닌, 보이지 않는 영원한 도성을 추구해야 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유대인들에게서 보이는 예루살렘 성전을 거두어 가신 것입니다.

만일 본서를 기록한 것이 예루살렘 멸망 후라면 저자는 이 부분에서 성전파괴 사건을 언급했을 것입니다.

아니면, 여기에는 영구한 도성이 없다는 말이 성전 파괴에 대한 것을 애 둘러서 말한 것일까요?

어쨌든 이제 성전에서 드리는 제사가 아닌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로운 제사가 있습니다.


Offering a New Sacrifice to the Lord (Verses 14-17):

The author acknowledges that on this earth, there is no permanent city; we seek a city to come (14). Christians should seek an eternal city, not a finite, visible one. Thus, God took the visible Jerusalem temple from the Jews. If this epistle was written after the destruction of Jerusalem, the author would likely have mentioned it. Or did the author mean this statement to be an indirect reference to the temple's destruction?

In any case, now there is a new sacrifice, not one offered in the temple.



첫번째 새로운 제사는 찬송의 제사입니다(15).

우리는 예수로 말미암아 항상 찬송의 제사를 드려야 합니다. 일년에 한 번 대속죄일에 짐승의 피가 아닌, 언제라도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의 공로로 하나님 앞에 찬송으로 제사하는 것입니다.

감사와 찬미를 희생제물을 바치듯 하는 제사입니다. 호세아는 다음과 같이 노래합니다.


우리가 수송아지를 대신하여 입술의 열매를 주께 드리리이다 (호 14:2b)


찬양의 제사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증거하는 입술의 열매입니다. 그러므로 예배하는 것, 찬양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는 찬양할 때 온 마음과 뜻을 다하여 찬양해야 합니다.


The first new sacrifice is the offering of praise (15). We must continually offer the sacrifice of praise to God through Jesus Christ.


This is not an annual offering like the Day of Atonement but a sacrifice of praise to God, offering thanks and worship as a living sacrifice. Hosea sang the following:


Forgive all our sins and receive us graciously, that we may offer the fruit of our lips.

(Hosea 14:2)


The sacrifice of praise is the fruit of lips that bear witness to the name of Jesus Christ. Therefore, I cannot emphasize enough how important worship and praise are. When we praise, we should do so with our whole hearts and intentions, giving our all in worship



두번째 새로운 제사는 삶의 제사입니다(16).

이것이야 말로 하나님께서 구약의 율법에 근거한 제사보다 더욱 기뻐 받으시는 제사입니다.

저자는 구체적인 삶의 제사를 오직 선을 행함과 서로 나누어 주는 것으로 규정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의 제사는 서로가 서로를 사랑하고, 서로의 필요를 채우는 아름다운 관계입니다.


The second new sacrifice is the offering of our lives (16). This is a more pleasing sacrifice to God than the Old Testament sacrificial system based on the law. The author specifies that doing good and sharing are the sacrifices God is pleased with. God delights in a life of love, fulfilling one another's needs and creating beautiful relationships.



마지막으로 영적인 지도자들에게 순종하고 복종해야 합니다(17).

왜냐하면 그들은 청지기처럼 성도들의 신앙의 성장을 위하여 밤낮으로 노력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영적인 지도자들이 기쁘게 사역을 감당할 수 있도록, 필요한 것들을 공급해야 합니다.

이것은 비단 물질적인 것만이 아닌, 실제로 사역을 즐겁게 할 수 있도록 지도자의 지도에 순종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결국 새로운 제사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은 예배라는 의식과 찬양을 통해서 표현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은 지도자들에 대한 순종과 서로 서로에 대한 섬김과 관심, 돌봄으로 표현됩니다. 우리 모두 하나님이 주신 은혜인 예수 그리스도로써 마음을 굳게 하여 날마다 새로운 산제사를 드리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기를 바랍니다.


Lastly, we are to obey and submit to our spiritual leaders (17).

They watch over our souls, working tirelessly for our spiritual growth. Therefore, we should make their work a joy by providing for their needs, not just materially but by obeying their leadership willingly.


In summary, the new sacrifice involves loving God and loving our neighbors. Loving God is expressed through worship and praise, while loving our neighbors is shown through obedience to spiritual leaders, mutual care, and support. We should all seek to be children of God, strengthened by the grace given through Jesus Christ, and offer a daily sacrifice of praise and service.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