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821 [새벽묵상] 고민하는 베스도와 고집 센 바울 | Pondering Festus and Strong-Willed Paul (행/Acts 25:13~27)



25:13 수일 후에 아그립바 왕과 버니게가 베스도에게 문안하러 가이사랴에 와서

13 A few days later King Agrippa and Bernice arrived at Caesarea to pay their respects to Festus.

25:14 여러 날을 있더니 베스도가 바울의 일로 왕에게 고하여 이르되 벨릭스가 한 사람을 구류하여 두었는데

14 Since they were spending many days there, Festus discussed Paul’s case with the king. He said: “There is a man here whom Felix left as a prisoner.

25:15 내가 예루살렘에 있을 때에 유대인의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그를 고소하여 정죄하기를 청하기에

15 When I went to Jerusalem, the chief priests and the elders of the Jews brought charges against him and asked that he be condemned.

25:16 내가 대답하되 무릇 피고가 원고들 앞에서 고소 사건에 대하여 변명할 기회가 있기 전에 내주는 것은 로마 사람의 법이 아니라 하였노라

16 “I told them that it is not the Roman custom to hand over anyone before they have faced their accusers and have had an opportunity to defend themselves against the charges.

25:17 그러므로 그들이 나와 함께 여기 오매 내가 지체하지 아니하고 이튿날 재판 자리에 앉아 명하여 그 사람을 데려왔으나

17 When they came here with me, I did not delay the case, but convened the court the next day and ordered the man to be brought in.

25:18 원고들이 서서 나의 짐작하던 것 같은 악행의 혐의는 하나도 제시하지 아니하고

18 When his accusers got up to speak, they did not charge him with any of the crimes I had expected.

25:19 오직 자기들의 종교와 또는 예수라 하는 이가 죽은 것을 살아 있다고 바울이 주장하는 그 일에 관한 문제로 고발하는 것 뿐이라

19 Instead, they had some points of dispute with him about their own religion and about a dead man named Jesus who Paul claimed was alive.

25:20 내가 이 일에 대하여 어떻게 심리할는지 몰라서 바울에게 묻되 예루살렘에 올라가서 이 일에 심문을 받으려느냐 한즉

20 I was at a loss how to investigate such matters; so I asked if he would be willing to go to Jerusalem and stand trial there on these charges.

25:21 바울은 황제의 판결을 받도록 자기를 지켜 주기를 호소하므로 내가 그를 가이사에게 보내기까지 지켜 두라 명하였노라 하니

21 But when Paul made his appeal to be held over for the Emperor’s decision, I ordered him held until I could send him to Caesar.”

25:22 아그립바가 베스도에게 이르되 나도 이 사람의 말을 듣고자 하노라 베스도가 이르되 내일 들으시리이다 하더라

22 Then Agrippa said to Festus, “I would like to hear this man myself.”

He replied, “Tomorrow you will hear him.”

25:23 이튿날 아그립바와 버니게가 크게 위엄을 갖추고 와서 천부장들과 시중의 높은 사람들과 함께 접견 장소에 들어오고 베스도의 명으로 바울을 데려오니

23 The next day Agrippa and Bernice came with great pomp and entered the audience room with the high-ranking military officers and the prominent men of the city. At the command of Festus, Paul was brought in.

25:24 베스도가 말하되 아그립바 왕과 여기 같이 있는 여러분이여 당신들이 보는 이 사람은 유대의 모든 무리가 크게 외치되 살려 두지 못할 사람이라고 하여 예루살렘에서와 여기서도 내게 청원하였으나

24 Festus said: “King Agrippa, and all who are present with us, you see this man! The whole Jewish community has petitioned me about him in Jerusalem and here in Caesarea, shouting that he ought not to live any longer.

25:25 내가 살피건대 죽일 죄를 범한 일이 없더이다 그러나 그가 황제에게 상소한 고로 보내기로 결정하였나이다

25 I found he had done nothing deserving of death, but because he made his appeal to the Emperor I decided to send him to Rome.

25:26 그에게 대하여 황제께 확실한 사실을 아뢸 것이 없으므로 심문한 후 상소할 자료가 있을까 하여 당신들 앞 특히 아그립바 왕 당신 앞에 그를 내세웠나이다

26 But I have nothing definite to write to His Majesty about him. Therefore I have brought him before all of you, and especially before you, King Agrippa, so that as a result of this investigation I may have something to write.

25:27 그 죄목도 밝히지 아니하고 죄수를 보내는 것이 무리한 일인 줄 아나이다 하였더라

27 For I think it is unreasonable to send a prisoner on to Rome without specifying the charges against him.”


 


아이들 6명을 키우면서 느끼는 것은 사람은 비슷하면서도 하나님이 주신 고유의 색깔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모두 고집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고집이 센 아이들도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우리 부부는 도대체 누구를 닮았냐 며 사랑스러운 눈으로 서로를 바라봅니다. 진짜입니다.

개인적으로 고집이 센 것은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어떤 일에 고집을 피우는지가 문제입니다.

고집이 옳은 일에 작용을 하면 주관, 철학, 줏대라는 말로 표현이 되고, 고집이 정말 하찮은 일에 발휘가 되면 그것을 똥고집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 두가지를 구별할 줄 아는 것이 하나님이 주신 지혜입니다.


Raising six children, I realize that while people are similar, they possess unique colors given by God. Everyone has their stubbornness, and among them, there are children with particularly strong stubbornness. Every time this happens, my spouse and I look at each other with loving eyes and wonder who they take after. It's true.

Personally, I don't think having strong stubbornness is the issue. It's about what one chooses to be stubborn about. When stubbornness is applied to the right things, it's expressed as determination, philosophy, or backbone. But when stubbornness is applied to trivial matters, it's called pigheadedness. Distinguishing between these two is the wisdom that God has given.



고민하는 사람 베스도 (13~22절)

전임 총독인 벨릭스는 새로운 총독인 베스도에게 풀기 어려운 숙제인 사도 바울을 넘기고 떠났습니다.

이것이 왜 풀기 어려운 과제일까요? 다음과 같은 이유에서 그렇습니다.

사도 바울은 전혀 죄가 없고, 단지 유대인들의 종교적인 갈등의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그를 풀어주면 앞으로 통치해야 할 유대 지도자들과의 마찰은 불가피하고, 총독으로서 절대로 그러고 싶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바울을 유대인들에 주자니 그가 로마인이기에 결코 유대인 법정에 넘길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사도 바울은 가이사(황제)에게 이미 상소 신청을 한 상태입니다.

그런데 황제에게 보내는 것도 좀 그런 것이 사도 바울은 아무 죄가 없는데 무슨 명목으로 황제에게 보내는가? 입니다. 만일 보고서를 잘못 써서 보내면 오히려 총독의 입장이 난처하게 될 것입니다.

참으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난감한 상황인 것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사실 이것의 해법은 너무 간단하지 않은가요?


The Pondering Governor Festus (Verses 13-22):

The previous governor, Felix, left the new governor, Festus, with a difficult task of dealing with the Apostle Paul. Why is this task so challenging? It's due to the following reasons. The Apostle Paul is completely innocent of any crime; he is simply entangled in a religious conflict among the Jews. However, releasing him would inevitably lead to friction with the Jewish leaders they would have to govern, and as a governor, Festus wants to avoid this at all costs. On the other hand, handing Paul over to the Jews is not feasible because he is a Roman citizen and cannot be tried in a Jewish court. Moreover, Paul has already appealed to Caesar (the Emperor).

But even sending Paul to Caesar seems problematic. Festus questions why he is sending a person who is innocent of any crime. If he sends a misleading report, it could complicate the governor's position. It's a truly perplexing situation. However, the solution is not as simple as it seems.



첫 단추부터가 문제입니다. 베스도는 바울이 죄가 없음을 압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그렇습니다. 그냥 석방하면 되는 것을 오히려 본인이 문제를 더 어렵게 만든 것입니다.

베스도 역시 벨릭스와 같은 유대인들의 마음, 곧 여론 때문에 섣불리 바울을 석방하지 못한 것입니다. 이미 답은 정해져 있는데 무엇을 고민할까요? 우리 주변에 많은 문제들 역시 단순하게 생각하면 답이 간단한데, 그 외에 무엇을 얻고자 하다 보면 문제가 복잡해 집니다.

이미 답은 정해져 있습니다. 결단하면 됩니다. 그런데 이 때 베스도에게는 좋은 핑계가 생깁니다.

분봉왕인 아그립바2세와 그의 누이 베니게가 새로운 총독에게 문안하러 온 것입니다.

그는 아그립바 1세의 아들이자 헤롯대왕의 증손자이며, 헤롯 가문의 마지막 왕입니다.

한편 그는 나중에는 제사장 지명권까지 가지게 되는 막대한 권력을 누립니다.

또한 여동생인 베니게 이름의 뜻은 승리자입니다. 그녀는 헤롯 아그립바1세의 딸로 두번이나 남편을 갈아 치우고, 오빠 헤롯 아그립바2 세와의 사이에서 남매간 불륜의 관계를 맺었다는 혐의를 받았습니다. 그녀는 후에는 로마 황제가 된 티투스의 첩이 되었습니다.

베스도는 그들에게 사도 바울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하자, 아그립바는 사도 바울을 직접 보겠다고 합니다.

그렇게 사도 바울의 청문회가 시작됩니다.


The problem starts with the first step. Festus acknowledges that Paul is innocent, so how should he proceed? Exactly, releasing Paul would solve the issue, but instead, Festus is inadvertently making the situation more complex.

Festus is also hesitant due to the Jewish sentiment, similar to Felix's concerns. Despite the answer being clear, Festus is uncertain about what to do. This situation reflects a common human tendency. Many problems have straightforward solutions, but when we seek more than what is needed, they become complicated.

The answer is already predetermined. All that's needed is a decision. However, at this moment, Festus finds a convenient excuse. King Agrippa II and his sister Bernice come to greet the new governor. He is the son of King Agrippa I and the great-grandson of Herod the Great, making him the last king of the Herodian dynasty. Eventually, he gains significant power, even to appoint high priests. Additionally, Bernice, his sister, has a name that means "victorious." She has been involved in scandalous affairs, marrying and discarding husbands, and is rumored to have had an incestuous relationship with her brother, King Agrippa II. Later, she becomes the mistress of the Roman Emperor Titus.

Festus discusses his dilemma regarding the Apostle Paul with them, and King Agrippa expresses his intention to personally hear Paul's case. This marks the beginning of the trial of the Apostle Paul.



고집 센 사람 바울 (23~27절)

아그립바2세와 그의 누이 베니게(마게도냐 베르니게) 크게 위엄Great Ceremony 있는 옷을 입고 청문회 자리에 나섭니다. 헬라어로는 판타시아 인데, 보이게 하다 라는 의미의 판타조 에서 파생된 단어입니다. 영성 높은 한 명의 죄수를 기 죽이기 위해 이렇게 차려 입는 다는 것은 이미 그들이 바울에게 압도당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죄수의 신분으로 나오는 바울은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 의하면, 키는 작고, 대머리, 일자 눈썹, 매부리 코, 다리는 휜 O형 다리로 전혀 호감이 가지 않는 외모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존 스토트는 그 청문회 자리에 등장한 바울에 대하여 이렇게 묘사합니다.


그는 왕관도 쓰지 않았고 가운도 입지 않았으며, 단지 수갑을 차고

아마도 단색의 죄수용 웃옷을 입고 있었을 것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조용하고도 그리스도와 닮은 기품과 자신감으로 법정을 압도했다.


베스도는 의장으로서 청문회를 진행합니다. 요점은 유대인들이 그를 살려 둬서는 안되는 인물로 고소했지만 본인은 아직 죄를 찾지 못했고, 그가 황제에게 상소하여 그의 청을 들어주려 하지만 어떤 보고서와 자료를 드려야 할 지를 몰라서, 죄목도 없이 아그립바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는 것이 요지입니다.


The Strong-Willed Individual Paul (verses 23-27)

King Agrippa II and his sister Bernice (also known as Marcus Antonius Agrippa) appears at the trial wearing impressive ceremonial attire. The term "fantasia," derived from the Greek word "phantasia," meaning "to make visible," describes the attire they wear, indicating their attempt to make an impression. This act signifies that they have already been influenced by the situation involving Paul.

Paul, being presented as a prisoner, is described in historical accounts as short in stature, bald, with straight eyebrows, a prominent nose, and bowed legs. Despite these unimpressive physical attributes, John Stott depicts Paul's appearance at the trial as follows:


"He wore no crown, no purple robe, not even an ordinary toga. Simply, he wore handcuffs. He may have been in simple prisoner's garb, possibly a single-colored robe, but he stood with dignity, resembling Christ and exuding an air of confidence that dominated the courtroom."


Festus, as the chairman, conducts the hearing. The main point is that the Jewish leaders have accused Paul as someone who should not be spared, but Festus hasn't yet found any charges against him. Although Paul has appealed to the emperor for a fair trial, Festus is unsure about what reports and documents to provide. Therefore, without a specific charge, he seeks Agrippa's assistance. This is the essence of the matter.



여기서 베스도가 황제를 부르는 호칭에 주목해야 합니다. 그는 황제(25)를 헬라어로 세바스토스, 라틴어로는 아우구스투스, 곧 존엄한, 존경스러운이라는 의미로 부릅니다.

B.C. 27년 로마 최초의 황제 가이우스 옥타비아누스Gaius Octavius가 최초로 이 칭호를 얻으면서, 가이사Καίσαρα (Caesar)와 더불어 황제의 칭호로 사용되었습니다.

또한 그는 황제에 대해서 퀴리오 κυρίῳ, 곧 주님이라고 부릅니다.

퀴리오 또는 퀴리오스는 칼리굴라 때부터 도미티안 황제 때까지 공인된 칭호로 사용되었습니다.

여기서 기독교와의 충돌이 발생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이 칭호를 오직 예수님께만 사용하기에 황제에게 퀴리오, 주님이라고 부르는 것을 우상숭배로 여겼습니다.

실제로 사도 요한의 제자(속사도)인 폴리갑은 황제를 퀴리오스 라고 부르지 않아서 순교 당합니다.


It's important to note Festus's way of addressing the emperor. He refers to the emperor (verse 25) as "Sebastos" in Greek, which translates to "Augustus" in Latin, signifying dignity and respect. In 27 B.C., Gaius Octavius, the first Roman emperor, obtained this title, which was later used along with "Caesar" as a title for emperors.

Furthermore, he refers to the emperor as "Kyrios" or "Lord," signifying that he is addressing the emperor as if he were a divine figure. "Kyrios" was an official title used for emperors from the time of Caligula to the reign of Domitian. This is where a conflict arises with Christianity. Christians believed that this title should be reserved exclusively for Jesus, and addressing the emperor as "Kyrios," or "Lord," was seen as idolatry.

In fact, one of the disciples of the Apostle John, named Polycarp, refused to address the emperor as "Kyrios," and as a result, he faced martyrdom.



폴리갑은 86세 되던 해 자신을 잡으러 온 자들에게 식사를 대접합니다. 그들은 배교를 권유했지만, 그는 86년간 그 분의 종으로 지낸 나를 구원하신 나의 왕을 어찌 모욕하냐며 거절했고, 결국 원형경기장에서 화형에 처해집니다. 하지만 불이 그를 태우지 못하자 결국 칼로 그를 죽였다고 전해집니다.

참으로 고집이 셉니다.

본문의 사도 바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가 붙잡혀 있는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오직 예수(19), 그 분의 죽으심과 부활을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유대 지도자들과 타협하면 삶이 편해집니다. 그런데 계속 그는 고집을 핍니다. 그러다 결국 로마에서 A.D.67순교합니다.

죽음 조차도 그의 고집을 꺾을 수 없었습니다.


나는 무엇을 고민하고 있습니까? 아니 무엇 때문에 고민합니까?

또한 나는 무엇에 고집을 피우고 있습니까?

우리는 이미 답이 정해져 있는 것을 내 유익을 위해 쓸데없이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결단하면 됩니다. 또한 내가 고집 피우는 부분은 무엇입니까? 바울처럼 폴리갑처럼 오직 예수만을 고집합시다.


When he was 86 years old, Polycarp was apprehended by those seeking to capture him. He invited them to a meal, and while they attempted to persuade him to renounce his faith, he rejected their pleas, stating, "How can I blaspheme my King and Savior? You threaten me with a fire that burns for a time and then is quickly quenched; for you do not know the fire which awaits the wicked in the judgment to come and in everlasting punishment." Despite being spared from being burned due to the flames not harming him, he was eventually killed by a sword.


This truly reflects steadfastness and unwavering determination. Similarly, the Apostle Paul in the text also demonstrates such determination. The sole reason for his captivity is clear: he boldly proclaimed the death and resurrection of Jesus (verse 19). Although compromising with the Jewish leaders would have made his life easier, he persisted in his unwavering stance. As a result, he faced martyrdom in Rome around A.D. 67. Even in the face of death, his steadfastness remained unbroken.

What am I pondering about? No, why am I worrying?

And what am I insisting on?


There's no need to needlessly ponder over things where the answer is already determined for my own benefit. Just make a decision.

Moreover, what aspects am I being stubborn about? Let's persist only in Jesus, like Paul and Polycarp.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