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815 [새벽묵상] 하나님으로 인해 변화된 우리의 삶 | God Who Have Completely Transformed Our Lives (행/Acts 22:1-16)



22:1 부형들아 내가 지금 여러분 앞에서 변명하는 말을 들으라

1 “Brothers and fathers, listen now to my defense.”

22:2 그들이 그가 히브리 말로 말함을 듣고 더욱 조용한지라 이어 이르되

2 When they heard him speak to them in Aramaic, they became very quiet.

Then Paul said:

22:3 나는 유대인으로 길리기아 다소에서 났고 이 성에서 자라 가말리엘의 문하에서 우리 조상들의 율법의 엄한 교훈을 받았고 오늘 너희 모든 사람처럼 하나님께 대하여 열심히 있는 자라

3 “I am a Jew, born in Tarsus of Cilicia, but brought up in this city. I studied under Gamaliel and was thoroughly trained in the law of our ancestors. I was just as zealous for God as any of you are today.

22:4 내가 이 도를 박해하여 사람을 죽이기까지 하고 남녀를 결박하여 옥에 넘겼노니

4 I persecuted the followers of this Way to their death, arresting both men and women and throwing them into prison,

22:5 이에 대제사장과 모든 장로들이 내 증인이라 또 내가 그들에게서 다메섹 형제들에게 가는 공문을 받아 가지고 거기 있는 자들도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어다가 형벌 받게 하려고 가더니

5 as the high priest and all the Council can themselves testify. I even obtained letters from them to their associates in Damascus, and went there to bring these people as prisoners to Jerusalem to be punished.

22:6 가는 중 다메섹에 가까이 갔을 때에 오정쯤 되어 홀연히 하늘로부터 큰 빛이 나를 둘러 비치매

6 “About noon as I came near Damascus, suddenly a bright light from heaven flashed around me.

22:7 내가 땅에 엎드러져 들으니 소리 있어 이르되 사울아 사울아 네가 왜 나를 박해하느냐 하시거늘

7 I fell to the ground and heard a voice say to me, ‘Saul! Saul! Why do you persecute me?’

22:8 내가 대답하되 주님 누구시니이까 하니 이르시되 나는 네가 박해하는 나사렛 예수라 하시더라

8 “‘Who are you, Lord?’ I asked.

“ ‘I am Jesus of Nazareth, whom you are persecuting,’ he replied.

22:9 나와 함께 있는 사람들이 빛은 보면서도 나에게 말씀하시는 이의 소리는 듣지 못하더라

9 My companions saw the light, but they did not understand the voice of him who was speaking to me.

22:10 내가 이르되 주님 무엇을 하리이까 주께서 이르시되 일어나 다메섹으로 들어가라 네가 해야 할 모든 것을 거기서 누가 이르리라 하시거늘

10 “‘What shall I do, Lord?’ I asked.

“ ‘Get up,’ the Lord said, ‘and go into Damascus. There you will be told all that you have been assigned to do.’

22:11 나는 그 빛의 광채로 말미암아 볼 수 없게 되었으므로 나와 함께 있는 사람들의 손에 끌려 다메섹에 들어갔노라

11 My companions led me by the hand into Damascus, because the brilliance of the light had blinded me.

22:12 율법에 따라 경건한 사람으로 거기 사는 모든 유대인들에게 칭찬을 듣는 아나니아라 하는 이가

12 “A man named Ananias came to see me. He was a devout observer of the law and highly respected by all the Jews living there.

22:13 내게 와 곁에 서서 말하되 형제 사울아 다시 보라 하거늘 즉시 그를 쳐다보았노라

13 He stood beside me and said, ‘Brother Saul, receive your sight!’ And at that very moment I was able to see him.

22:14 그가 또 이르되 우리 조상들의 하나님이 너를 택하여 너로 하여금 자기 뜻을 알게 하시며 그 의인을 보게 하시고 그 입에서 나오는 음성을 듣게 하셨으니

14 “Then he said: ‘The God of our ancestors has chosen you to know his will and to see the Righteous One and to hear words from his mouth.

22:15 네가 그를 위하여 모든 사람 앞에서 네가 보고 들은 것에 증인이 되리라

15 You will be his witness to all people of what you have seen and heard.

22:16 이제는 왜 주저하느냐 일어나 주의 이름을 불러 세례를 받고 너의 죄를 씻으라 하더라

16 And now what are you waiting for? Get up, be baptized and wash your sins away, calling on his name.’


 


여러분은 정말 멋있는 (좀 있어보이는) 간증을 가졌으면 좋겠다 생각해본 적이 있나요? 저는 캘리포니아의 제 예전 EM 목사님인 Steve Kang을 기억하면서 오늘의 설교를 준비했습니다. 목사님은 불교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항상 절에 다니셨었습니다. 대학에 가면서 마약을 사용하기 시작했고, Dealer home (마약을 하고 파는 집)에서 살았습니다. 어느 날, "death bowl" 이라는 마약을 했습니다. 이 마약은 코카인, 헤로인 그리고 PCP의 혼합물입니다. 그 마약을 한 후 10일 동안 깨어있었다고 합니다. 10일째에, 그는 환상을 봤는데 사탄을 만났다고 합니다. 지금은 그게 사탄이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때는 이 비전 속의 존재가 그의 불교 신이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사탄은 그에게 다가와서 "어렵고 힘들지? 힘드니까 그냥 생명을 끝내. 지옥으로 떨어지는 것은 내가 막아줄게. 천국으로 인도해줄게"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부엌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때 그의 엄마도 집에 있었습니다. 그는 찾을 수 있는 가장 큰 칼을 잡아 목과 배를 찔렀습니다. 이때 그는 온몸 의 피중에 90%를 잃었습니다. 그의 엄마는 부엌에서 피 흘리는 그를 발견하고 911에 전화했습니다. 그는 의식을 잃은 채로 병원에 이송되었고, Out of body experience를 했습니다. 그는 갑자기 엘리베이터에 탄것처럼 계속 떨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어떤 장소에 도착하게 되었는데, 그는 이곳이 거짓 신이 약속한 천국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고 합니다. 그는 절망, 후회 및 슬픔의 혼합을 이렇게 느낀 적이 없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어디를 보나 악마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 시점에서 그는 자신이 큰 실수를 저질렀음을 알았습니다. 좀 이따가 깨어났고, 그는 그런 곳에 절대로 가고 싶지 않다는 것을 알았으며, 하나님을 믿기로 결심했습니다.

우리 중 이처럼 멋진 간증을 가지고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만난 이런 자세한 이야기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어릴 때부터 교회에 다닌 후 자연스럽게 기독교인이 되었을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친구에게 교회에 올 것을 초대받아 그 후에 기독교인이 된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Have you ever wished that you had a really cool testimony? I had an EM pastor named Steve Kang in California and I remembered his testimony as I was preparing today’s sermon. He was born a Buddhist. He always went to temples when he was little. And when he was in college, he started doing drugs and he lived in a dealer home. So they would do drugs and also sell drugs to other people. One day, he did a drug called the “death bowl”. It was a mix of cocaine, heroine, and PCP. And he actually stayed awake for 10 straight days. On that 10th day, he had a vision from Satan. Now he knows that it was Satan but at that time, he thought this being in the vision was just his Buddhist god. Satan came up to him and said, “Things are tough. Right? Why don’t do you just take your own life. And I will spare you from hell. You will go to heaven” So he went into the kitchen. His mom also home at this time. He grabbed the biggest knife that he can find and slit his nick and his stomach. During this time, he lost 90% of his blood. His mom finds him bleeding out in the kitchen and she calls 911. He goes to the Hospital unconscious and has an out of body experience. He suddenly starts falling like in an elevator. And he arrives at some place and he knows that this place was not heaven like the false god promised. He knows this is hell because he never felt this mix of despair, regret, and sadness. And there were demons everywhere. At this point, he knew that he made the biggest mistake. This is when he woke up and he knew that he never wanted to go to a place like that and believed in our one and true God. Some of us might have really cool testimonies like this. But a lot of us might not have some crazy story of how we met God. For some, we may have been in the church ever since we were little and naturally became Christians. For some, our friends may have invited us to come to church and then become a Christian with no crazy story.



바울은 이런 놀랍고 굉장한 간증을 가지고 있느 사람 중 하나입니다. 이 간증은 사도행전에서 3번 나옵니다: 9장, 22장, 26장. 오늘의 본문 22장에서 이 간증을 세 부분으로 나눌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만나기 전 나의 삶(1-5절), 하나님을 만난 경험(6-14절) 하나님을 만난 후 나의 삶(15-21절).


Paul had one of those remarkable testimonies of becoming Christian. This testimony appears in the book of Acts three times: chapters 9, 22, and 26. This testimony in chapter 22 can be broken down into three parts: life before his conversion (verses 1-5), the experience of his conversion (verses 6-14), and life after his conversion (verses 15-21)



하나님을 만나기 전 나의 삶(1-5절) 1절에서 바울은 "부형들아 내가 지금 여러분 앞에서 변명하는 말을 들으라 "라고 시작합니다. 헬라어에서 '변명'이라는 원래 단어는 'apologia'입니다. 이 단어에서 apology '사과'라는 단어가 나옵니다. 바울은 자신의 행동을 변명하려는 것뿐만이 아니라 그가 그렇게 되기 전의 시간에 대해 언급하며 시작합니다. 그는 하나님을 만나기 전에 있었던 시간을 사과하고 있는 것입니다. 바울은 예루살렘에서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어렸을때부터 예루살렘에서 자랐고 가말리엘이란 유명한 유대인 선생님에게 배웠습니다. 그래서 구약에 있는 모든 전통과 유대인 법에 대한 엄격한 훈련을 받았을 것입니다. 바울이 그 사람들에 말하기를 내가 한 때 너희 모두와 같이 그 유대인 법의 대한 열정이 컸다고 합니다. 유대인 법에 대한 열정이 너무 커서 그것만 집중하며 기독교인들을 더 핍박한 것입니다. 그는 예루살렘뿐만 아니라 그 주변 지역의 다른 도시에서도 그리스도인들을 핍박했습니다. 그리고 믿지못한다면, 바울은 대제사장과 장로들에게 물어보라고 말합니다.


Life before his conversion (verses 1-5)

In verse 1, Paul starts out by saying “Brothers and fathers, listen now to my defense.”

The original word for Defense in Greek is apologia. We get our word ‘apology’ from this word. Not only was he defending his action, but he also starts by referring to his time before he was a Christian. He is apologizing for his actions prior to meeting God. Paul mentioned that although he was born outside of Jerusalem, he was brought up in Jerusalem and was raised by Gamaliel who was one of the most famous and influential Jewish leaders during that time. Since Paul was taught by Gamaliel, he would have received rigorous training in Old Testament laws as well as Jewish traditions. Paul goes on to say that I was a zealot like all of you at one point. Paul’s zeal for the Law and for his Jewish heritage was so great that he devoted his life to persecuting Christians. He even went above and beyond by persecuting Christians not only in Jerusalem but even in other cities all around that region. And if anyone should doubt that, Paul says they can just ask the high priest and the council of elders. They can confirm that he was indeed as zealous as he says he was.



하나님을 만난 경험(6-14절)

이 부분은 바울의 삶이 완전히 변화한 지점 (turning point)입니다.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는 길이었고, 더 많은 기독교인들을 핍박하려는 계획 중이었습니다. 그의 임무는 대제사장들로부터 다메섹의 회당에 편지를 전달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편지는 예수를 따르는 사람들을 체포하라는 명령이었습니다. 체포 후 그들은 바리새인들의 재판을 받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끌려가야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다메섹에 가다가 하늘에서 빛나는 빛의 형태로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7절에서 목소리가 바울에게 "사울아, 사울아, 네가 왜 나를 박해하느냐?"고 묻습니다. 그는 분명히 놀란 모습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8절에서 "주님 누구시니이까?"라고 대답합니다. 바울은 이미 이게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말씀하시는 것임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 목소리가 "내가 나사렛 예수라"고 말하자, 바울은 순종하며 "주님 무엇을 하리이까?"라고 대답합니다. 바울은 예전에 많은 기독교인들을 박해하는데 인생을 바쳤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울은 예수님에게 순종했습니다. 예수님은 바울에게 다메섹으로 가서 거기서 더 많은 지시를 받을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그리고 그 시점에서 눈이 멀어서 3일동안 앞을 못 봤습니다. 3일 후에 아나니아가 바울에게 가서 손을 대고 구원을 제공하고 성령으로 세례를 주며 주님의 이름을 부르도록 충고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바울의 삶의 전환점이었습니다. 그는 세상을 영원히 바꾸는 이방인들을 대상으로 한 사역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내일은 바울이 예수님을 만난 후의 삶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The experience of his conversion (verses 6-14)

This is where Paul’s life completely changed. This is the main component of his testimony. He was on the road to Damascus planning on hurting more Christians. His mission was to deliver letters from the chief priests to the synagogues in Damascus. The letters was a command to the priests to arrest anyone who was found to be a follower of “The Way” (Jesus). After the arrest, they were brought back to Jerusalem to stand trial before the Pharisees. However, on the way, Jesus met Paul in the form of a bright light coming from heaven. In verse 7, a voice asks Paul, “Saul! Saul! Why do you persecute me?” He must have been really surprised. But in verse 8, he responds with “Who are you Lord?” Paul already knew that this was God speaking to him. Once the voice said, “I am Jesus of Nazareth.” Paul answered with obedience saying, “Lord, what do you want me to do?” This was a man who spent his whole life hurting all followers of Jesus. And yet he was obedient to Jesus. He was ready to live for Jesus. Jesus explained to Paul that he shall continue to go to Damascus, and he will receive further instructions there. And at this point he was blind, and he stayed blind for the next three days. At the end of the third day, Ananias went to Paul to lay hands on him, offer salvation, baptize him in the Holy Spirit, and advise him to call on the name of the Lord. And this was the turning point of Paul’s life as he began a ministry to the Gentiles that changed the world forever.

And tomorrow, we will go more into Paul’s life after meeting Jesus.



바울의 변화된 삶은 하나님께서 어떤 일도 어렵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이야기입니다. 하나님은 우리 누구라도 그에게 순종하면 누구든지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그는 우리의 어떻게 하면 우리를 변화시킬 수 있는지 알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부르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바울의 경우 잠시 시력을 빼앗아 두세 일 동안 그의 시력을 차단함으로써 그에게 가장 적합한 방법으로 응답할 수 있었습니다. 비록 그는 눈으로는 볼 수 없었지만, 하나님은 그의 영적인 눈을 여시고 그에게 진리와 하나님이 그를 위해 계획한 길을 볼 수 있게 했습니다.


Paul’s changed life is a story illustrating how nothing is too hard for God. God can change anyone if you submit to Him. He knows how to get our attention. He knows how to call us. God knew Paul would respond best through taking away his sight for a couple of days. Although he couldn’t see through his physical eyes, God opened his eyes of his hearts. God opened his spiritual eyes. Paul was able to see the truth and the plan that God has laid out for him.



우리는 예수님을 만난 굉장한 간증을 가지고 있지 않을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정확한 구원 시간을 모른다면 진정으로 구원받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특히 태어날 때부터 교회에 다닌 기독교인들에게 정확한 시간을 알아야만 한다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의문입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우리가 하나님을 만나기 전과 만난 후의 모습입니다. 눈을 감아봅시다(또는 이 글을 읽고 계시다면 마음 깊이 생각해보십시오), 그리고 우리 자신에게 이런 질문들을 해보세요. 당신은 죄인임을 인정하고 죄를 고백했나요? 하나님의 말씀을 최선을 다해 따르려 노력했나요? 세상보다 하나님을 더 사랑하나요? 다른 기독교인들을 사랑하나요? 이런 질문들에 모두 "아멘!"으로 대답할 수 있었기를 바랍니다.


We might not have crazy testimonies of how we met Jesus. Some people claim that if you don’t know the exact hour of when you were saved, then you weren’t really saved. But what is so important about knowing this exact time, especially for the Christians who have been going to church since birth. However, what is important for us to know is how we were before we met God and how we are after meeting God. Let’s close our eyes (Or if you are reading this, think deeply in your hearts), and ask ourselves if we do these things. Do you admit you are a sinner and have you confessed your sin? Do you try your best to obey the Word of God? Do you love God more than the world? Do you love other Christians? I hope that all of you were able to answer these questions with an Amen!



하나님을 사랑하고 섬기는 방식에서 길을 잃었다면 괜찮습니다. 하나님께 기도하세요. 하나님께 왜 힘든지 말하세요. 하나님께 왜 하나님의 나라에 백프로 헌신 못하는지 말해보세요. 그리고 하나님은 응답 해주실 것입니다. 바울처럼 잠시 시력을 잃었던 것처럼, 하나님은 우리가 어떻게하면 변화를 할 수 있는지 알고 게십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 바울처럼 순종적으로 대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If you have lost your ways of loving God and serving God, it’s OK. Pray to God. Pray to God the reason you have been struggling. Pray to God why you have not been able to commit fully to His kingdom. And God will speak to you. Just like Paul who have lost his sight momentarily, God will know how to speak to us. And when God speaks to us, I hope that we will all be able to answer Him with obedience like Paul.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