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810 [새벽묵상]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 Good News of God’s Grace (행/Acts 20:13-24)



20:13 우리는 앞서 배를 타고 앗소에서 바울을 태우려고 그리로 가니 이는 바울이 걸어서 가고자 하여 그렇게 정하여 준 것이라

13 We went on ahead to the ship and sailed for Assos, where we were going to take Paul aboard. He had made this arrangement because he was going there on foot.

20:14 바울이 앗소에서 우리를 만나니 우리가 배에 태우고 미둘레네로 거서

14 When he met us at Assos, we took him aboard and went on to Mitylene.

20:15 거기서 떠나 이튿날 기오 앞에 오고 그 이튿날 사모에 들르고 또 그 다음 날 밀레도에 이르니라

15 The next day we set sail from there and arrived off Chios. The day after that we crossed over to Samos, and on the following day arrived at Miletus.

20:16 바울이 아시아에서 지체하지 않기 위하여 에베소를 지나 배 타고 가기로 작정하였으니 이는 될 수 있는 대로 오순절 안에 예루살렘에 이르려고 급히 감이러라

16 Paul had decided to sail past Ephesus to avoid spending time in the province of Asia, for he was in a hurry to reach Jerusalem, if possible, by the day of Pentecost.

20:17 바울이 밀레도에서 사람을 에베소로 보내어 교회 장로들을 청하니

17 From Miletus, Paul sent to Ephesus for the elders of the church.

20:18 오매 그들에게 말하되 아시아에 들어온 첫날부터 지금까지 내가 항상 여러분 가운데서 어떻게 행하였는지 여러분도 아는 바니

18 When they arrived, he said to them: “You know how I lived the whole time I was with you, from the first day I came into the province of Asia.

20:19 곧 모든 겸손과 눈물이며 유대인의 간계로 말미암아 당한 시험을 참고 주를 섬긴 것과

19 I served the Lord with great humility and with tears and in the midst of severe testing by the plots of my Jewish opponents.

20:20 유익한 것은 무엇이든지 공중 앞에서나 각 집에서나 거리낌이 없이 여러분에게 전하여 가르치고

20 You know that I have not hesitated to preach anything that would be helpful to you but have taught you publicly and from house to house.

20:21 유대인과 헬라인들에게 하나님께 대한 회개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믿음을 증언한 것이라

21 I have declared to both Jews and Greeks that they must turn to God in repentance and have faith in our Lord Jesus.

20:22 보라 이제 나는 성령에 매여 예루살렘으로 가는데 거기서 무슨 일을 당할는지 알지 못하노라

22 “And now, compelled by the Spirit, I am going to Jerusalem, not knowing what will happen to me there.

20:23 오직 성령이 각 성에서 내게 증언하여 결박과 환난이 나를 기다린다 하시나

23 I only know that in every city the Holy Spirit warns me that prison and hardships are facing me.

20:24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24 However, I consider my life worth nothing to me; my only aim is to finish the race and complete the task the Lord Jesus has given me—the task of testifying to the good news of God’s grace.


 


이제 바울과 다른 제자들은 드로아를 떠나는 시간이 왔습니다. 다른 제자들은 드로아에서 앗소로 배를 타고 갔지만, 바울은 걸어가기로 했습니다. 이 거리는 약 21마일이며 약 이틀이 걸렸을 것입니다. 왜 바울은 배로 편안하게 가지 않고 걸어 갔을까요? 성경에 정확한 이유는 나와 있지 않습니다. 학자들은 바울이 핍박을 받을 것을 알았기 때문에 마음의 준비를 하면서 기도했을 것이라고 예측합니다. 바울은 앗소에서 다른 제자들과 함께 미둘레네, 기오, 사모, 그리고 밀레로 항해했습니다. 그리고 바울은 에베소를 다시 들릴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기로 선택했습니다. 왜냐하면 만약에 에베소를 다시 들렸다면 너무 오래동안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또한 예루살렘으로 가서 오순절을 맞이하기 위해 서둘러야 했습니다. 오순절은 매우 중요한 날입니다. 사도행전 2장에서 오순절에 제자들이 함께 모여 성령 충만하게 되어 방언으로 기도하는 그런 날이었습니다.


Now for Paul and the others, it was time to leave Troas. While the others sailed from Troas to Assos, Paul said he was going to walk there. It is about a 21 mile walk and would approximately take two days. Why did he walk instead of getting there comfortably on a ship? The bible doesn’t really say. However, scholars suggest that Paul knew he was going to face persecution. Therefore, he needed some time to reflect on his ministries and the persecution that was about to come. He probably also prayed a lot on his journey to Assos. From Assos, Paul joined the others sailing to Mitylene, Chios, Samos, and then Miletus. And although Paul had a chance to stop by Ephesus again, he opted not to. He knew if he stopped at Ephesus, he would stay there way too long because of his love for Ephesus. And because he was in a hurry to get to Jerusalem for the day of Pentecost. The day of Pentecost is a very important day. In Acts chapter 2, on the day of the Pentecost, while the disciples were together, they all becam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speaking in different tongues.



비록 바울이 에베소에 직접 들르지는 않았지만, 17절에서 바울은 에베소 교회의 장로들을 불렀습니다. 바울은 18절에서 "내가 항상 여러분 가운데서 어떻게 행하였는지 여러분도 아는 바니 "라고 말했습니다. 19절에서는 자신의 큰 겸손과 인내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바울은 그리스도인으로서 모범적인 삶을 살았습니다. 바울의 행동과 말은 항상 같이 갔습니다. 바울은 어떤 유명한 사역자 연예인처럼 행동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사람들의 시선도 보지 않고 그들의 섬김이나 존경 받는 것도 기대하지 않았습니다. 오직 겸손함으로 하나님을 섬기기만 원했습니다


Although Paul didn’t stop by physically in Ephesus, in verse 17, Paul sends for the elders of the church from Ephesus to stop by. And these leaders were eyewitnesses of Paul’s work during his two years in Ephesus. He starts off in verse 18 by saying, “You know how I lived the whole time I was with you.” And in verse 19, he talks about his great humility and perseverance. Paul lived an exemplary life as a Christian. His actions followed his words. He didn’t act like some religious celebrity. He didn’t expect people to just serve and honor him. He just wanted to serve God with all his humility. He emphasized that he didn’t hold anything back but taught them everything.



22-24절에서는 그의 미래의 미스테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바울은 미래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성령을 백 프로 따를 거라고 했습니다.. 바울은 위험한 길이 앞에 있음을 알면서도 전진했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위해 자신의 생명을 버릴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24절에는 바울이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라고 말합니다. 복음과 하나님 비교하면 본인의 생명은 아무 것도 아니라고 강조합니다


24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In verses 22-24, he talks a little about the unknown in his future. Although he don’t know what’s going to happen to him, he still follows the Holy Spirit anyways. Paul knew there were dangerous roads ahead of him and yet he pressed on, He was willing to lay down his life for the Gospel of the grace of God. In verse 24, he says that his life is nothing to him. Compared to the Gospel, compared to God, his life was nothing to him.


24 However, I consider my life worth nothing to me; my only aim is to finish the race and complete the task the Lord Jesus has given me—the task of testifying to the good news of God’s grace.


바울은 계속 이 길을 달리기를 원합니다. 이 복음의 길에 어떠한 것도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 복음은 그의 생명보다 훨씬 중요하며 죽기도 할 가치가 있었다고 합니다. 우리도 그 복음 위해서 사는지 점검 해봐야합니다. 많은 사람들, 심지어 기독교인들도 여러 가지 다른 복음을 위해 살아갑니다. 돈, 사람들의 시선, 자녀들과 같은 것들을 위해 살아갑니다.


Paul thought of himself as a runner who had a race to finish. Nothing would get in his way of finishing this race. This Gospel was much more important than his life and it was worth dying for. Do we live for that same Gospel that Paul lives for?

Many people, even Christians live for many different gospels. They live for things like money, people’s perception of them, their children.



찰스 스퍼지언 목사님은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예전에는 기독교인들이 결코 의문을 품지 않은 사실로 이루어진 복음이 세계에 있었습니다. 성도들이 영혼의 생명처럼 가슴에 품었던 복음이 교회 안에 있었습니다. 예전에는 열정을 불러일으키고 희생을 선포하는 복음이 교회 안에 있었습니다. 수만 명이 목숨을 위험에 빠뜨리고 이 복음을 듣기 위해 모였습니다. 사람들은 폭정자들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이 복음을 선포하고, 모든 것을 잃고 감옥에 갈 때도 찬송을 불렀습니다. 이런 복음이 아직 세상에 남아있을까요?"


Yet there used to be a gospel in the world which consisted of facts which Christians never questioned. There was once in the church a gospel which believers hugged to their hearts as if it were their soul’s life. There used to be a gospel in the world, which provoked enthusiasm and commanded sacrifice. Tens of thousands have met together to hear this gospel at peril of their lives. Men, to the teeth of tyrants, have proclaimed it, and have suffered the loss of all things, and gone to prison and to death for it, singing psalms all the while. Is there not such a gospel remaining?” (Charles Spurgeon)


문제는 복음보다 더 많은 것들이 값어치 있다고 생각한다는 점입니다. 우리의 생명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의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가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친구들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왜 그럴까요? 왜냐하면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잊어버렸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받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에서 왔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려면 두 가지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The problem is that we value more things higher than the Gospel. Our lives are more important. Our jobs are more important. Our families are more important. Our friends are more important. Why is this? Because we forget about the grace that God has given us. We need to remember that everything that we have received is from the grace of God. In order for us to remember the grace of God, there are two points that we need to remember.



1. 우리는 하나님에게 구속을 받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신명기 5:15에는 이렇게 말합니다. "너는 기억하라 네가 애굽 땅에서 종이 되었더니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강한 손과 편 팔로 너를 거기서 인도하여 내었나니 그러므로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너를 명하여 안식일을 지키라 하느니라" 옛날에는 종들이 일주일에 7일 일해야 했지만, 하나님께서 그들을 자유케 하셔서 일주일 중 하루를 쉴 수 있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매일 일하던 것을 기억하라고 이야기하십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한 때 우리가 죄에 종노릇했던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는 한때 죄에 종노릇을 하였지만, 하나님은 로마서 6:18에 “죄로부터 해방되어 의에게 종이 되었느니라“ 라고 기록되어있습니다.


1. Remember God’s Redemption for Us

Deuteronomy 5:15 says this, “Remember that you were slaves in Egypt and that the Lord your God brought you out of there with a mighty hand and an outstretched arm. Therefore the Lord your God has commanded you to observe the Sabbath day” Back then slaves had to work 7 days a week but God has freed them to rest one day out of seven. God is telling them to remember what it was like to be working every single day. In the same way, we need to remember our former enslavement to sin. Although we were once slaves to sin, God has saved us so that we can be slaves to righteousness instead.



2. 우리의 죄를 다시 돌아봐야 합니다.

우리가 죄인임을 다시 생각하면 하나님이 얼마나 신실하신 분이고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은혜를 주셨는지 생각하게 됩니다.


그래서 오늘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은혜를 기억하는 새벽이 되시길 바랍니다. 그 은혜를 다시 생각하게 되면 세상의 것들은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비해서 아무것다 아니다는 것을 깨달을 것입니다.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만을 추구하는 성도님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2. Reflecting on Your Sin

Reminding ourselves about our own sins reminds us of how forgiving God truly is. It reminds us about the grace that God has given us.


So I hope today, you will use this time in this early morning to remember the grace that God have given us. And when you remind yourself about the grace of God, you will realize that nothing else in the world is more precious than the good news of God’s grace. I hope that you will all be believers who only strive for the good news of God’s grac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