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807 [새벽묵상]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지 말라 | Not using the lord's name in vain (행/Acts 19:11~22)





19:11 하나님이 바울의 손으로 놀라운 능력을 행하게 하시니

11 God did extraordinary miracles through Paul

19:12 심지어 사람들이 바울의 몸에서 손수건이나 앞치마를 가져다가 병든 사람에게 얹으면 그 병이 떠나고 악귀도 나가더라

12 so that even handkerchiefs and aprons that had touched him were taken to the sick, and their illnesses were cured and the evil spirits left them.

19:13 이에 돌아다니며 마술하는 어떤 유대인들이 시험삼아 악귀 들린 자들에게 주 예수의 이름을 불러 말하되 내가 바울이 전파하는 예수를 의지하여 너희에게 명하노라 하더라

13 Some Jews who went around driving out evil spirits tried to invoke the name of the Lord Jesus over those who were demon-possessed. They would say, “In the name of the Jesus whom Paul preaches, I command you to come out.”

19:14 유대의 한 제사장 스게와의 일곱 아들도 이 일을 행하더니

14 Seven sons of Sceva, a Jewish chief priest, were doing this.

19:15 악귀가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예수도 알고 바울도 알거니와 너희는 누구냐 하며

15 One day the evil spirit answered them, “Jesus I know, and Paul I know about, but who are you?”

19:16 악귀 들린 사람이 그들에게 뛰어올라 눌러 이기니 그들이 상하여 벗은 몸으로 그 집에서 도망하는지라

16 Then the man who had the evil spirit jumped on them and overpowered them all. He gave them such a beating that they ran out of the house naked and bleeding.

19:17 에베소에 사는 유대인과 헬라인들이 다 이 일을 알고 두려워하며 주 예수의 이름을 높이고

17 When this became known to the Jews and Greeks living in Ephesus, they were all seized with fear, and the name of the Lord Jesus was held in high honor.

19:18 믿은 사람들이 많이 와서 자복하여 행한 일을 알리며 18 Many of those who believed now came and openly confessed what they had done.

19:19 또 마술을 행하던 많은 사람이 그 책을 모아 가지고 와서 모든 사람 앞에서 불사르니 그 책 값을 계산한 즉 은 오만이나 되더라

19 A number who had practiced sorcery brought their scrolls together and burned them publicly. When they calculated the value of the scrolls, the total came to fifty thousand drachmas.

19:20 이와 같이 주의 말씀이 힘이 있어 흥왕하여 세력을 얻으니라

20 In this way the word of the Lord spread widely and grew in power.

19:21 이 일이 있은 후에 바울이 마게도냐와 아가야를 거쳐 예루살렘에 가기로 작정하여 이르되 내가 거기 갔다가 후에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 하고

21 After all this had happened, Paul decided to go to Jerusalem, passing through Macedonia and Achaia.“After I have been there,” he said, “I must visit Rome also.”

19:22 자기를 돕는 사람 중에서 디모데와 에라스도 두 사람을 마게도냐로 보내고 자기는 아시아에 얼마 동안 더 있으니라

22 He sent two of his helpers, Timothyand Erastus, to Macedonia, while he stayed in the province of Asia a little longer.

 

주님의 이름을 망령되게 일컫는다는 것은 다양한 의미가 있습니다. 하나의 의미는 욕하는 것입니다. 미국에서는 사람들이 욕을할 때 그다지 다양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제가 거의 9 년 전에 한국 갔을 때, 거리에서 누군가 욕을 하고 있을 때 사용하는 단어들이 매우 다양하다는 것을 기억합니다. 미국에서는 사람들이 욕 할 때 하나님의 이름과 예수님의 이름을 많이 인용합니다. 사람들은 "Oh My G**"이나 "Jesus Christ"라고 말합니다. 특히 스포츠 할 때는 더 심합니다. 저는 어린 시절 중학교때부터 농구를 많이 했습니다. 제가 같이 농구 하는 친구들이 기독교인이던 아니던 주님의 이름을 인용해서 욕하는 것을 많이 보았습니다.오늘의 성경구절에서도 비슷한 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과 성령의 도움,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우리는 바울이치유하고 악귀들을 쫓아내는 것을 보게 됩니다. 하지만 이러한 기적들은 전혀 들어본 적이 없는 기적들 입니다. 12절에서는 바울의 손수건이나 앞치마가 병든 사람에게만 얹으면 병들이 떠나가고 악귀들도 도망갔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11절에서 하나님이 이러한 기적들을 행하셨다고 말한다는 것입니다.그러다가 마술하는 유대인들이 바울 같이 치유사역을 하고 싶어했습니다. 그때에는 거리에서 다양한 어둠의 마술을 하는 유대인들이 많았습니다. 그들은 바울이 이러한 기적을 행했다는 소식을 듣고, 바울이 하는 것과 같은 일을 시도하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바울이 전파하는 예수를 의지하여 너희에게 명하노라”


There are many ways in which we put the Lord’s name in vain. In America, when people curse, it’s not very diverse. But I remember when I went to Korea, and I heard on the streets someone cursing, the words that they used were very diverse. In America, people tend to use the name of God or Jesus Christ when cursing. People say, “Oh my G**” or “Jesus Christ”. It is the worst when people play sports, especially basketball. Growing up, I played basketball from middle school to now. Whenever I play with non-Christians and even some Christians, a lot of the curse words they use are putting the Lord’s name in vain. And we see something similar in today’s scriptures. With the help of God and the Holy Spirit and the name of Jesus Christ, we see Paul healing and driving out demons. But these miracles were unheard of. These were very unusual miracles. In verse 12, we can see that when Paul’s handkerchiefs or aprons were even touching the sick without him present, people would be healed. What’s most important is that in verse 11, it says that God performed these miracles. So then some Jewish exorcists wanted to do what Paul was doing. Back then there were many Jews who would perform dark magic on the streets. And they heard how Paul performed these miracles, so these Jewish exorcists tried to replicate that by saying the right things. They would say, “in the name of the Jesus in whom Paul preaches, I command you to come out.”


생각해 보면 이러한 시도는 매우 어리석은 것이었습니다. 이 악귀들은 마술하는 유대인들이 이렇게 말할 때 도망갔습니까? 당연히 않갔죠. 그들은 하나님과 개인적인 관계가 없었기 때문에 실패했습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알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바울이 예수의 이름을 전파한다는 것만 알고 있었습니다. 바울은 악귀를 너무 잘 쫓고 있길래 똑같이 시도해 보았습니다. 그러나이 악귀들은 마술하는 유대인들이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듣고 "너희는 누구냐?"라고 물었습니다. 이 악귀들은 당연히 예수님을 알고 바울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스게와의 일곱 아들들이 누구인지는 모릅니다. 이 일곱 아들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권능을 가지고있지 않았기 때문에 이 악귀들을 통제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유대인들은 어떻게 되었나요? 이 악귀들은 그들을 이긴 뒤에그들은 벗은 몸으로 도망갔습니다.


If you think about it, this saying was very dumb and foolish. Did the evil spirits get driven out when these Jewish exorcists said this? No. They failed because they had no personal relationship with God. They did not know Jesus Christ. They only knew that Paul preached about this great man called Jesus. Paul seemed to be doing just fine driving out evil spirits and these Jewish exorcists tried to do the same thing. As soon as the evil spirits heard these Jewish exorcists say this, they were like, “who are you”? The evil spirits know about Jesus, they know about Paul, but they have no idea who these seven sons of Sceva are. These seven sons had no power over the evil spirits because they did not have the power of Jesus Christ. So what happened to them? The evil spirits beat them up. They left wounded and bleeding.




오늘날도 같은 패턴으로, 많은 사람들이 그냥 교회에 가기 위해 교회에 갑니다. 그들은 진정으로 예수를 알지 못하며 하나님도모르고, 그저 가기 위해서만 갑니다. 그리고 세상은 마음대로 살며,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고, 주님의 이름을 헛되게 사용합니다.불행하게도 오늘날 많은 기독교인들은 하나님과 진정한 개인적인 관계가 없기 때문에 지옥에 떨어질 수 있습니다. 이 유대인들이 기도할 때, 그들은 바울이 전파하는 예수의 이름으로 말했습니다. 오늘날도 동일한 상황이 발생합니다. 사람들은 오직 목사님들이 말씀하시는 예수에 대해서만 알고 있거나, 자신의 배우자가 믿는 예수에 대해서만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위해예수를 믿어야 합니다. 우리 자신의 구원을 위해 예수를 믿어야 합니다.마태복음 7:21-23절에서 예수님은 거의 비슷한 것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마태복음 5-7장에서는 예수님의 산상수훈 설교 시리즈가 있습니다. 그리고 21-23절은 그 시리즈의 두번째에서 마지막 설교 입니다.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그 날에 많은 사람이 나더러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주의 이름으로 선지자 노릇하며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 내며 주의 이름으로 많은 권능을 행하지 아니하였나이까 하리니 그 때에 내가 저희에게 밝히 말하되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니 불법을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하리라 (마태복음 7:21-23)


In the same pattern today, there are many people who go to church just to go to church. They don’t really know Jesus, they don’t really know God, they just go for the sake of going. And outside the church, they live however they want, they disobey God and they put the Lord’s name in vain. Unfortunately, many Christians today will end up in hell because they have no personal relationship with God. When these Jewish exorcists prayed, they said in the name of the Jesus whom Paul preaches. The same goes for people today. They only know about Jesus that the pastor preaches about or they know about Jesus that their spouse believes in. We need to believe in Jesus for our own sake. We need to believe in Jesus for our own salvation. Matthew 7:21-23, Jesus talks about this idea. From Matthew 5-7, Jesus has his sermon on the mount series. And verses 21-23 is one of the last sermons in his series.


21 “Not everyone who says to me, ‘Lord, Lord,’ will enter the kingdom of heaven, but only the one who does the will of my Father who is in heaven. 22 Many will say to me on that day, ‘Lord, Lord, did we not prophesy in your name and in your name drive out demons and in your name perform many miracles?’ 23 Then I will tell them plainly, ‘I never knew you. Away from me, you evildoers!’


성경에는 당신이 입으로 예수님을 주로 시인한다면 구원을 받을 것이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부분이 있습니다.당신은 또한 마음으로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신 하나님을 믿어야 합니다. 따라서 올바른 말을 하기만 하는 것뿐만 아니라, 진실하게 마음으로 믿어야 합니다. 이것은 무엇이든지 우리가 주님을 부르더라도, 우리가 구원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그것은 무서운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심판 날에 우리가 하늘의 아버지와 만날 때, 만약 우리가 진실하게 마음으로 그를믿지 않았다면, 하나님은 나는 너를 결코 알지 못하였다고 말하실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만약에 오늘의 말씀에서 본 마술사 유대인들처럼 하나님을 믿지 않으면서 하나님의 이름을 사용 할려고 하면 악귀를 쫓아내는 대신 우리가 쫓겨날수 있습니다.


In the bible, it says that if you confess with your mouth Jesus is Lord, then you will be saved. However, there is a second part. You need to believe in your heart that God raised him from the dead. So, not only do you have to say the right things, you need to also truly believe your heart. Which means that no matter how many times we yell Lord!, we might not be saved. That’s a scary thought. Because on the day of judgement, when we will meet our Father in heaven, if we haven’t truly believed him with our heart, Gpd will say that I never knew you. So even when we try to use the name of God like the Jewish exorcists, instead of driving out the demons, we will be the ones who get driven out and beaten. Eventually after people find out about what happened to the Jewish exorcists, there is a big revival where many people came to believe in God and threw away all their scrolls that dealt with sorcery.


제가 오늘 시작 할때 주님의 이름을 망령되게 일컫는다는 것에 대해서 나눴습니다. 욕하면서 주님의 이름을 사용하는것도 포함되어있는데 이게 전부가 아닙니다. 또 다른 방법은 불순종입니다. 하나님과 관계를 맺을 때 이중적인 삶을 사는 것, 즉 교회에서는 착한 척하고 집 밖에서는 자유롭게 새상 사람들 사는 것처럼 사는것은 불순종 입니다.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않고 모든 일을자기 마음대로 행하는 것도 불순종 입니다. 믿지도 아니면서 기적을 이루려고 하거나 악귀를 쫓아내려는 것도 당연히 불순종 입니다. 우리는 교회에서만 진정한 믿음으로 예배하고 찬양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 믿음으로 하나님의 뜻을 세상에서도 따르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과 진실한 관계를 형성하고 찬양과 말씀 가운데 그 믿음이 일주일 내내 계속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In the beginning of today’s sermon, I talked about using our Lord’s name in vain. There is another way to use our Lord’s name in vain. It is disobedience. Living differently when you are at church and when you are at home is disobedience. Not listening for the voice of God and just doing everything the way you want is disobedience. Not truly believing and trying to perform miracles and drive out evil spirits is disobedience. I hope that as true believers, we will not only worship and praise at church but we will also obey God in the world and that our worship and praise will continue throughout the week.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