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804 [새벽묵상] 하나님의 뜻 | God's Will (행/Acts 18:12~23)



18:12 갈리오가 아가야 총독 되었을 때에 유대인이 일제히 일어나 바울을 대적하여 법정으로 데리고 가서

12 While Gallio was proconsul of Achaia, the Jews of Corinth made a united attack on Paul and brought him to the place of judgment.

18:13 말하되 이 사람이 율법을 어기면서 하나님을 경외하라고 사람들을 권한다 하거늘

13 “This man,” they charged, “is persuading the people to worship God in ways contrary to the law.”

18:14 바울이 입을 열고자 할 때에 갈리오가 유대인들에게 이르되 너희 유대인들아 만일 이것이 무슨 부정한 일이나 불량한 행동이었으면 내가 너희 말을 들어 주는 것이 옳거니와

14 Just as Paul was about to speak, Gallio said to them, “If you Jews were making a complaint about some misdemeanor or serious crime, it would be reasonable for me to listen to you.

18:15 만일 문제가 언어와 명칭과 너희 법에 관한 것이면 너희가 스스로 처리하라 나는 이러한 일에 재판장 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라 하고

15 But since it involves questions about words and names and your own law—settle the matter yourselves. I will not be a judge of such things.”

18:16 그들을 법정에서 쫓아내니

16 So he drove them off.

18:17 모든 사람이 회당장 소스데네를 잡아 법정 앞에서 때리되 갈리오가 이 일을 상관하지 아니하니라

17 Then the crowd there turned on Sosthenes the synagogue leader and beat him in front of the proconsul; and Gallio showed no concern whatever.

18:18 바울은 더 여러 날 머물다가 형제들과 작별하고 배 타고 수리아로 떠나갈새 브리스길라와 아굴라도 함께 하더라 바울이 일찍이 서원이 있었으므로 겐그레아에서 머리를 깎았더라

18 Paul stayed on in Corinth for some time. Then he left the brothers and sisters and sailed for Syria, accompanied by Priscilla and Aquila. Before he sailed, he had his hair cut off at Cenchreae because of a vow he had taken.

18:19 에베소에 와서 그들을 거기 머물게 하고 자기는 회당에 들어가서 유대인들과 변론하니

19 They arrived at Ephesus, where Paul left Priscilla and Aquila. He himself went into the synagogue and reasoned with the Jews.

18:20 여러 사람이 더 오래 있기를 청하되 허락하지 아니하고

20 When they asked him to spend more time with them, he declined.

18:21 작별하여 이르되 만일 하나님의 뜻이면 너희에게 돌아오리라 하고 배를 타고 에베소를 떠나

21 But as he left, he promised, “I will come back if it is God’s will.” Then he set sail from Ephesus.

18:22 가이사랴에 상륙하여 올라가 교회의 안부를 물은 후에 안디옥으로 내려가서

22 When he landed at Caesarea, he went up to Jerusalem and greeted the church and then went down to Antioch.

18:23 얼마 있다가 떠나 갈라디아와 브루기아 땅을 차례로 다니며 모든 제자를 굳건하게 하니라

23 After spending some time in Antioch, Paul set out from there and traveled from place to place throughout the region of Galatia and Phrygia, strengthening all the disciples.


 

어제는 사도 바울의 사역 가운데 삶과 사역의 동역자들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오늘 본문은 사도바울의 3여 년에 걸친 2차 전도여행의 마무리와 3차 전도여행 시작의 교차점입니다.

사역을 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뜻과 때를 파악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뜻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과 그리고 그 뜻을 펼칠 때를 아는 것은 사역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오늘 사도 바울은 고린도에서 1년 6개월의 사역을 마무리하고 에베소를 잠깐 거쳐 안디옥으로 갑니다.

보통 사도 바울은 테러를 당하거나 분쟁이 일어나면 개척한 교회를 뒤로하고 그 도시를 떠났습니다.

심지어 데살로니가 교회는 개척 후 3주 만에 떠나기도 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가 교회를 버리고 자기만 살기 위해 도망간다고 말하기도 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자신이 있으므로 인하여 벌어지는 분쟁을 없애기 위해 떠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또는 너무 위험한 상황에서는 어쩔 수 없이 믿음의 형제들이 그를 피난 시켰습니다.

예수님도 육신을 입고 계실 때는 당신의 때가 오기 전까지는 유대인들의 위협을 피하셨습니다.

하지만 오늘 본문에서 사도는 소동이 있고 나서도 더 여러 날 머물다가(18) 고린도를 떠났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민감하게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았던 것입니다. 고난과 역경과 어려움의 고단한 인생길을 어떻게 인도하시는지, 어떻게 그분의 뜻을 깨닫는지 알아보겠습니다.


Yesterday, we examined the life and ministry of the Apostle Paul and his fellow workers. Today's passage marks the culmination of Paul's second missionary journey and the beginning of his third journey at a pivotal intersection. In ministry, the most crucial aspect is to discern God's will and timing. Knowing what God desires and when to unfold His plans is paramount and encompasses the essence of ministry.


Today, Apostle Paul concludes his one year and six months of ministry in Corinth and briefly passes through Ephesus before heading to Antioch. Typically, when facing threats or conflicts, Apostle Paul would leave behind the churches he had established and move on. Even the Thessalonian church was left behind just three weeks after its foundation. Some people may have accused him of abandoning the churches to save himself, but this was not the case. In most instances, he departed to eliminate the disputes arising from his presence. Or, in perilous situations, fellow believers compelled him to seek refuge.


Even Jesus, in His human flesh, avoided the threats of the Jews until His appointed time arrived. In today's passage, despite the disturbances, Apostle Paul stays for several more days (18) but eventually departs from Corinth. His actions were solely driven by seeking God's will and keenly following His guidance. This illustrates how God leads His servants through the difficult and challenging paths of life and how they come to understand His divine will.



고린도에서의 소동 (12-17절)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10)대로, 고린도에서 일년 육 개월 동안의 사역은 매우 성공적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한 구절을 사이에 두고 12절에서 바울을 대적하여 라는 구절이 눈에 들어옵니다.

방금 너를 대적하여 해롭게 할 자가 없을 것이니(10)라고 했는데, 계시의 말씀이 있은 지 길게는 1년 6개월, 짧게는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바울을 대적하여 유대인들이 소송을 일으킨 것입니다.

때는 갈리오가 아가야의 총독이 되었을 때입니다. 그의 본명은 마르쿠스 안네우스 노바투스 입니다.

그의 아버지는 마르쿠스 안네우스 세네카로 스페인의 수사학자, 갑부입니다.

그의 형은 루키우스 안네우스 세네카2세로 스토아 철학자, 정치가, 희곡작가입니다.

동시대 사람들은 그를 위대한 인격의 매력적인 인물로 평가했습니다.


갈리오가 모든 사람에게 하는 것만큼 그 어떤 사람도 그토록 모두를 기분 좋게 하지 못한다


그는 로마로 가서 루키우스 유니우스 갈리오의 양자가 되어 A.D. 51 아가야의 총독이 되었습니다.

그는 사람들에게 온화하고 독창적이며 청렴 결백한 사람으로 평가받았습니다.

아가야가 총독이 되었을 때 유대인들이 일제히(호모뒤마돈, 합심하여) 일어나 바울 대적한 것입니다.

10절과 12절을 어떻게 조화를 이룰 수 있을까요? 두 가지 방법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먼저 바울은 이것을 하나님의 때와 뜻에 대한 사인으로 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사건을 살펴보면 하나님이 바울을 해롭게 못하도록 그를 보호 하셨습니다.


The Commotion in Corinth (12-17)

As the promise of God's Word had foretold (10), Paul's ministry in Corinth for one year and six months was remarkably successful. However, just one verse later, in verse 12, we encounter the phrase "attack on Paul". Although it was said, "no one will attack and harm you" (10), there was an incident where the Jews brought a lawsuit against Paul. This happened when Gallio became the proconsul of Achaia. His full name is Marcus Annaeus Novatus. His father was Marcus Annaeus Seneca, a Roman philosopher and wealthy man. His brother was Lucius Annaeus Seneca the Younger, a Stoic philosopher, politician, and playwright. People of his time regarded him as a charismatic figure of great personality.


No one can please everyone to the extent that Gallio pleases all people.


He went to Rome and became Lucius Junius Gallio's adopted son, serving as the proconsul of Achaia in A.D. 51. He was known for his mildness, creativity, and integrity. When Gallio became proconsul, the Jews jointly (with one accord) rose up against Paul.


How can we reconcile verses 10 and 12? There are two possible explanations.

First, Paul might have seen this as a sign of God's timing and will. Moreover, if we examine the actual events, it becomes evident that God protected Paul from harm.



갈리오가 유대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바울의 변명을 듣기도 전에(14), 로마법을 위반 한 것이라면 자신이 재판하는 것이 옳지만, 유대인 자체적인 언어, 명칭, 율법에 관한 것이라면 스스로 알아서 하라고 그들을 내칩니다.

그러자 모든 사람이 회당장인 소스데네를 잡아 법정 앞, 갈리오가 보는 앞에서 때리지만 그는 상관하지 않습니다(17). 여기서 문제는 모든 사람은 누구이고, 왜, 회당장을 때렸는가? 입니다.

여러 의견들이 있지만 만일 모든 사람(17)이 유대인이라면, 총독 갈리오의 반응에 화가 난 유대인들이 로마시민인 바울 대신 회당장인 소스데네에게 분풀이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고전 1:1절이 이러한 해석을 뒷받침합니다.


하나님의 뜻을 따라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로 부르심을 받은 바울과 형제 소스데네는


아마도 그리스도인으로 개종한 회당장 소스데네에게 유대인들이 분풀이를 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하나님께서 바울을 맞지 않도록 보호하신 것입니다. 사실은 소스데네가 바울 대신에 맞아준 것이죠.


After hearing the Jews' arguments but before listening to Paul's defense (14), Gallio dismisses them, saying that if it were a matter of violating Roman law, he would have judged it accordingly. However, since it concerns their own religious customs, names, and laws, they should deal with it among themselves.


Then, the crowd seizes Sosthenes, who is the leader of the synagogue, and begins to beat him in front of Gallio, but he pays no attention to it (17). Now, the question arises: who are all these people, and why did they attack the synagogue leader?

Various interpretations exist, but if we assume that "all" (17) refers to Jews, it appears that the angered Jews directed their frustration at Sosthenes, the leader of the synagogue, instead of Paul, who was a Roman citizen.


This interpretation finds support in 1 Corinthians 1:1,


Paul, called to be an apostle of Christ Jesus by the will of God, and our brother Sosthenes.


It is likely that the Jews directed their frustration towards Sosthenes, the leader of the synagogue who had possibly converted to Christianity. Nevertheless, the crucial point is that God protected Paul from harm. In reality, it was Sosthenes who faced the blows on behalf of Paul.



2차 전도 여행을 마치고, 3차 전도여행을 시작하다 (18-23절)

바울은 바로 고린도를 떠나지는 않았지만, 이 사건을 하나님의 사인으로 느낀 것 같습니다. 이제 그들과 작별을 하고 브리스길라와 아굴라와 함께 고린도를 떠납니다. 이때는 A.D.51 여름 또는 가을 무렵입니다.

그의 일행은 겐그레아 – 에베소 – 가이사랴 – 안디옥으로 가서 2차 전도여행을 마무리합니다.

겐그레아에서는 개인적인 서원으로 머리를 깎습니다.

에베소 사람들이 더 말씀을 배우고 싶어 더 머물기를 부탁하지만, 바울은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서둡니다.

겨울에는 항해를 일시적으로 멈추기 때문에 바울이 서두르는 것(20)이 충분히 이해됩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뜻이면 너희에게 돌아오리라(21)는 말을 남기고 떠납니다.

바울의 모든 사역의 최우선 원칙은 바로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물론 실수도 있을 수 있고, 일이 꼬일 때도 있겠지만 그의 이 중심만큼은 확실하기에 결국 하나님의 뜻만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3차 전도여행에서 바울은 약속대로 에베소에서 약 3년간 사역을 하게 됩니다.

놀라운 것은 바울이 본부인 안디옥으로 돌아온 뒤에 얼마 지나지 않아 3차 전도여행을 출발한 것입니다.


After completing the Second Missionary Journey he beginning his Third Journey (18-23).

Although Paul did not leave Corinth immediately after the incident, he seemed to perceive it as a sign from God. Now, he bids farewell to the believers and departs from Corinth, accompanied by Priscilla and Aquila. It is around summer or autumn of A.D. 51.


His travel companions go from Cenchrea to Ephesus, then to Caesarea, and finally return to Antioch, concluding their second missionary journey. In Cenchrea, Paul takes a personal vow and shaves his head. The Ephesians request him to stay longer and teach more, but Paul declines, as he wants to observe the upcoming Pentecost.


In winter, sailing becomes hazardous, which explains Paul's haste (20) to leave. Before departing, he assures them "I will come back if it is God's will" (21).


Throughout all his ministry, Paul's foremost principle was to follow God's Will. While there might be mistakes and unforeseen circumstances, he was certain that ultimately only God's will would prevail.


During his third journey, as promised, Paul spends about three years in Ephesus. Remarkably, shortly after his return to Antioch, he sets out on his third journey.



바울은 어떤 역경에도 하나님의 뜻 만을 구하는 사역자였습니다.

그래서 고단한 인생길이였지만, 그래도 하나님의 보호하심이 있었습니다.

때에 따라 동역자들을 붙여 주시고, 함께 서로서로 격려하고 위로하여 끝까지 경주하게 하셨습니다.

심지어 소스데네처럼 온 몸으로 병풍이 되어지는 동역자도 있었습니다.

이것은 오직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자들에게 주시는 은혜입니다.

또한 끝까지 사명에 충성하여 완주하는 성도들이었습니다.

이만하면 됐지 가 아닌, 원하시는 곳까지 가는 성도들입니다.

하나님은 이런 사역자와 성도들을 통하여 하나님의 뜻을 이루십니다.


Paul was a minister who sought only God's will regardless of the hardships.

Though his journey was arduous, he was under God's protection. At times, God provided companions to encourage and comfort one another, running the race together until the end. There were even co-workers like Sosthenes, who stood as a shield with his whole being. This is the grace bestowed upon those who seek God's will.


They were saints who remained faithful to their mission until the very end, not settling for halfway but pressing on to fulfill God's desires.

God accomplishes His will through such ministers and believer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