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725 [새벽묵상]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려면 | If You Want to Go into the Kingdom of God (행/Acts 14:19~28)



14:19 유대인들이 안디옥과 이고니온에 와서 무리를 충동하니 그들이 돌로 바울을 쳐서 죽은 줄로 알고 시외로 끌어 내치니라

19 Then some Jews came from Antioch and Iconium and won the crowd over. They stoned Paul and dragged him outside the city, thinking he was dead.

14:20 제자들이 둘어섰을 때에 바울이 일어나 그 성에 들어갔다가 이튿날 바나바와 함께 더베로 가서

20 But after the disciples had gathered around him, he got up and went back into the city. The next day he and Barnabas left for Derbe.

14:21 복음을 그 성에서 전하여 많은 사람을 제자로 삼고 루스드라와 이고니온과 안디옥으로 돌아가서

21 They preached the gospel in that city and won a large number of disciples. Then they returned to Lystra, Iconium and Antioch,

14:22 제자들의 마음을 굳게 하여 이 믿음에 머물러 있으라 권하고 또 우리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할 것이라 하고

22 strengthening the disciples and encouraging them to remain true to the faith. “We must go through many hardships to enter the kingdom of God,” they said.

14:23 각 교회에서 장로들을 택하여 금식 기도 하며 그들이 믿는 주께 그들을 위탁하고

23 Paul and Barnabas appointed elders for them in each church and, with prayer and fasting, committed them to the Lord, in whom they had put their trust.

14:24 비시디아 가운데로 지나서 밤빌리아에 이르러

24 After going through Pisidia, they came into Pamphylia,

14:25 말씀을 버가에서 전하고 앗달리아로 내려가서

25 and when they had preached the word in Perga, they went down to Attalia.

14:26 거기서 배 타고 안디옥에 이르니 이 곳은 두 사도가 이룬 그 일을 위하여 전에 하나님의 은혜에 부탁하던 곳이라

26 From Attalia they sailed back to Antioch, where they had been committed to the grace of God for the work they had now completed.

14:27 그들이 이르러 교회를 모아 하나님이 함께 행하신 모든 일과 이방인들에게 믿음의 문을 여신 것을 보고하고

27 On arriving there, they gathered the church together and reported all that God had done through them and how he had opened a door of faith to the Gentiles.

14:28 제자들과 함께 오래 있으니라

28 And they stayed there a long time with the disciples.


 


미국의 역사는 1620년 메이플라워호가 메사추세츠 플리머스항에 도착하면서 시작됩니다.

102명의 청교도들은 청교도에 대한 영국의 박해를 피해 탄압이 없는 신천지, 미국을 향해 떠났습니다. 그들은 갖은 고생 끝에 영국령 식민지를 건설했고 그 결과 미국은 영국의 영토가 되었다가, 1776년 독립전쟁 끝에 새로운 국가로 탄생합니다. 그러다 보니 지금은 많이 옅어졌지만 그래도 곳곳에 기독교 정신과 가치관이 녹아 있습니다.

스포츠에도 기독교 정신이 녹아 있다고 합니다. 가장 미국적인 스포츠인 야구는 Home에서 출발하여 1, 2, 3루를 돌아 다시 홈으로 들어오면 1점을 얻게 됩니다. 본향에서 출발하여 사명의 1, 2, 3루를 돌아서 Home으로 돌아오면 점수를 얻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도 사도가 선교 본부인 안디옥 교회를 떠났다가 다시 본부인 안디옥으로 돌아오는 장면입니다.

우리의 신앙생활도 본향인 천국에서 출발하여 이 땅을 순례하다가 결국 본향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The history of United States begins with the arrival of the Mayflower in Plymouth Harbor, Massachusetts in 1620. 102 Puritans left England to escape persecution and seek a new, religiously tolerant land, eventually establishing British colonies that later became the United States. After the American Revolutionary War, the country gained independence in 1776 and became a new nation. Despite being more and more secular over time, Christian values and ideals still influence various aspects of American life.

Sports in the United States are also said to have Christian influences. Baseball, considered one of the most American sports, involves players starting at "Home" and earning one point by running around all three bases and returning "Home" safely.

Today's passage also illustrates the scene where the apostles leave the missionary headquarters in Antioch and then return to it. Similarly, our spiritual life involves departing from our heavenly home, journeying through this world, and eventually returning to our heavenly home.



믿음에 머물라

사도 바울과 바나바는 이고니온에서 박해를 피해서 루스드라로 이동하여 전도했습니다.

루스드라에서 전도는 발을 쓰지 못하는 병자를 치유하는 기적으로 사람들이 바울과 바나바를 신으로 추앙하려 했을 정도로 성공적이었습니다.

하지만 비시디아 안디옥과 이고니온의 유대인들은 매우 지독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바울을 죽이기 위해서 100mile 넘는 거리를 따라왔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사람들을 선동질하여 바울을 돌로 쳐 죽였습니다. 이것은 법에 의한 심판이 아닌 완전 테러였습니다. 본래 합법적인 처형은 성 밖으로 나가서 해야 하는데, 바울은 먼저 죽인 후에 성 밖으로 버린 것입니다.

그들은 바울이 죽은 줄 알고 성 밖으로 내던져버렸습니다.

하지만 제자들이 그의 시신을 둘러섰을 때에 바울은 일어났고, 다음날 더베로 향하여 가서 전도하고 다시 돌아오면서 개척한 교회들을 방문하여 권면하고 위로합니다. 이고니온에서 더베까지는 60마일입니다. 어떻게 돌에 맞아 죽다 살아난 사람이 다음날 이 길을 걸을 수 있을까요?

바울은 또한 내가 내 몸에 예수의 흔적을 지니고 있노라(갈 6:17)고 말했습니다.

아마 이 때 생긴 상처들을 말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는 이때 죽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일어났다ἀναστὰς아나스타스는 부활의 능력을 가리키는 단어이기 때문입니다.

존 스토트John Stott는 누가가 부활했다고 정확히 기록하지는 않지만, 적어도 성령의 능력으로 신비롭게 몸이 회복된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Remain true to the faith.

The apostles Paul and Barnabas fled from persecution in Iconium and moved to Lystra, where they preached the Gospel. Their preaching was so successful that people tried to worship them as gods after witnessing the miracle of a crippled man being healed. However, the Jews from Pisidian Antioch and Iconium were extremely hostile. They followed Paul for over 100 miles with the intent to kill him. Eventually, they incited a mob to stone Paul to death. This was not a lawful execution but rather an act of terror. Normally, a lawful execution would take place outside the city walls, but in this case, Paul was stoned within the city and left for dead.

The mob thought that Paul was dead so they left him outside the city walls.

However, when the disciples gathered around Paul's seemingly lifeless body, he miraculously got up. The next day, he traveled to Derbe to continue preaching and visited the churches he had planted to encourage and exhort them. The distance from Lystra to Derbe was around 60 miles. It is indeed astounding how a person who had been stoned to death one day could walk that path the next day.

Paul also said, "I bear on my body the marks of Jesus." (Galatians 6:17)

It is possible that he was referring to the scars and wounds he received during this stoning incident. It appears that he experienced actual death.

Because the word "ἀναστὰς" (anastas) in Greek is referring to the power of resurrection.

John Stott stated that though there is no explicit record of Paul's resurrection, it is clear that he was mysteriously restored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바울이 그 먼 길을 달려간 이유는 2가지로 제자들을 굳게 하고, 권하기 위해서 입니다.

굳게 하다 ἐπιστηρίζο 에피테리조 힘있게 해주다, 튼튼하게 만든다 라는 의미입니다.

권면하다παρακαλοῦντες 파라칼운테스 는 번역 그대로 권면하다 는 의미입니다.

그러니까 두 단어 모두 회심자와 교회를 튼튼히 세우는 전문적 용어입니다.

믿음에 머물러 있으라(22)는 것은 예수를 계속해서 잘 믿으라는 의미입니다.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길은 예수를 믿는 믿음 밖에는 없습니다.

그러므로 어떤 유혹과 핍박이 와도 예수를 떠나서는 안 됩니다. 교회를 떠나서도 안 됩니다.

심지어 바울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할 것이라 말합니다(22).

우리가 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는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

F.F. 브루스십자가 없이는 면류관도 없다No Cross, No Crown 말했습니다.

우리가 포기해야 할 것 중에는 편안함과 안전함의 욕구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환란θλίψεων 뜰립세온알곡 가운데 쭉정이를 거르는 탈곡기를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때로는 예수님 믿는 것 때문에 탈탈 털리는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각오가 되어 있습니까?


Paul's purpose in undertaking such a difficult journey was twofold: to strengthen and encourage the disciples.

To strengthen "ἐπιστηρίζο" (episterizo) means to make strong or firm, while to encourage "παρακαλοῦντες" (parakalountes) means to exhort or encourage.

So both of these words refer to helping the new believers and the churches stand firm.

Remain true to the faith (22) means to keep on believing in Jesus.

The only road to going to the Kingdom of God is through believing in Jesus Christ.

Therefore, no matter what temptations and persecutions may come, we must not forsake Jesus. We should not leave the church either. Even Paul said that to enter God's kingdom, we will have to go through many hardships (Acts 14:22). To obtain what we desire, we must be willing to pay a price.

F.F. Bruce said, "No Cross, No Crown," meaning that without the cross, there can be no reward or glory. Among the things we need to give up are the desires for comfort and security.

The word "θλίψεων" (thlipseon) refers to the tribulum, a flail used to separate grain from chaff. Sometimes, because of our faith in Jesus, we may face situations where we feel like our very souls are being threshed. Are we prepared for this?



믿음의 조치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려면 믿음에 머물러야 하며, 동시에 어떤 환란도 당할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말처럼 쉬운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사도는 권면 할 뿐 아니라 실제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그것은 바로 리더를 세우는 것, 즉 조직 교회를 만든 것이었습니다.

이미 행 11:30 에 장로에 대한 언급이 있었지만, 장로를 세우는 것은 본문이 처음입니다.

택하여손을 들어 투표하다 라는 의미입니다. 장로교가 가장 좋아할 구절 같습니다.

목회적 감독이 필수로 필요하다고 바울은 판단하고 택하여 장로를 세웠는데 원칙이 있습니다.

각 본 교회 성도들 가운데 존경받는 자(딤전 3장 참조)를 세운 것입니다. 이것은 각 지역의 독립성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또한 한 사람이 아닌 복수로 장로들을 세웁니다.

오늘날 담임목사가 장로들과 더불어 당회로 목양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다음은 금식 기도입니다.

사도의 금식 기도로 말미암아 선출된 자들의 권위와 직분의 거룩성이 부각되었습니다.

사도행전을 보면서 느껴지는 것 중에 하나는 금식 기도의 중요성입니다.


Actions of Faith

To enter the kingdom of God, we must remain true in our faith and be prepared for any hardships that may come our way. However, it is not as easy as it sounds. Therefore, the apostles not only offer exhortations but also take practical measures.

One such measure is the appointment of leaders and planting churches,.

Elders were mentioned in Acts 11:30 but today’s passage is the first to mention the establishment of elders.

The term appointed means that they raised their hands to vote. This is probably the Presbyterian churches’ favorite verse.

Paul was adamant that pastoral oversight was essential and appointed elders through a set of principles. They chose and appointed people who were respected within each community of believers. (refer to 1 Timothy 3) This recognizes the independence of each region, and multiple elders are appointed, not just one.

Nowadays, the lead pastor shepherds the church alongside the elders and the council, similar to the apostolic model.

Next is fasting prayer. Through the apostles' fasting prayer, those chosen for leadership roles had their authority and sanctity of duties emphasized. One of the things felt while reading the book of Acts is the significance of fasting prayer.



이제 사도들은 다시 안디옥 교회로 Come back Home 합니다. 이렇게 2년여의 걸친 1차 전도여행이 마무리됩니다. 하지만 이것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이제 진짜 본향, 집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많은 환란과 고난이 있겠지만, 우리는 집으로 돌아가야 하는 존재입니다. 그래서 믿음, 곧 예수 안에 머물러야 합니다. 홈을 떠난 야구선수가 베이스에 머물러 있을 때만 살 수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박해를 받아도 버린 바 되지 아니하며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망하지 아니하고 (고후 4:9)

생각하건대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비교할 수 없도다 (고후 8:18)


이것을 기억하고, 믿음 가운데 머무는 자들이 하나님에 나라에 들어가는 영광을 얻을 것입니다.

마라톤 데 사브레Marathon des Sables는251km(156mile)에 이르는 모로코 사하라 사막을 6박 7일 동안 걸어야 하는 지옥의 마라톤 대회입니다. 500만원의 참가비를 내고 매년 1,000명 이상이 도전을 합니다. 최소한의 식량과 장비, 배낭, 물, 텐트, 의료만 지원받고, 섭씨45도(화씨110도)의 기온을 견디며 걷습니다. 그렇게 고난과 고통 가운데 마지막 골인 지점을 통과한 모든 사람은 서로 부둥켜안고 축하하며 뜨거운 기쁨의 눈물을 흘립니다. 하나님 나라에 들어간 우리들은 이보다 더 기쁘고 값진 눈물을 흘릴 것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결승선을 통과하는 그 날까지…


Now, the apostles return to the Antioch church, coming back home. This concludes their first missionary journey that spanned over two years. However, this is just the beginning. Now, they must truly return to their homeland, their home.

There will be many trials and hardships, but we are beings that must go back home. Therefore, we must abide in faith, specifically in Jesus. It is like a baseball player who, after leaving home plate, can only survive if they stay on the bases.

Persecuted, but not abandoned; struck down, but not destroyed. (2 Corinthians 4:9)

And we are sending along with him the brother who is praised by all the churches for his service to the gospel. (2 Corinthians 8:18)


Remember that those who remain in the faith will obtain the glory of entering God's kingdom.

eThe Marathon des Sables, also known as the Marathon of the Sands, is a grueling marathon race covering 251 km (156 miles) through the Moroccan Sahara Desert. Participants must walk for 6 nights and 7 days, enduring extreme conditions with minimal food, equipment, backpacks, water, tents, and medical support. They face temperatures as high as 45 degrees Celsius (110 degrees Fahrenheit). Despite the hardships and suffering, every person who crosses the final finish line embraces each other, celebrating with tears of profound joy. When we enter God's kingdom, our tears of joy and fulfillment will surpass even these experiences. Until the day we cross the finish line to go into the Kingdom of God….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