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719 [새벽묵상] 성도는 이긴다 | The Believer Will Be Victorious (행/Acts 12:13~25)



12:13 베드로가 대문을 두드린대 로데라 하는 여자 아이가 영접하러 나왔다가

13 Peter knocked at the outer entrance, and a servant named Rhoda came to answer the door.

12:14 베드로의 음성인 줄 알고 기뻐하여 문을 미처 열지 못하고 달려 들어가 말하되 베드로가 대문 밖에 섰더라 하니

14 When she recognized Peter’s voice, she was so overjoyed she ran back without opening it and exclaimed, “Peter is at the door!”

12:15 그들이 말하되 네가 미쳤다 하나 여자 아이는 힘써 말하되 참말이라 하니 그들이 말하되 그러면 그의 천사라 하더라

15 “You’re out of your mind,” they told her. When she kept insisting that it was so, they said, “It must be his angel.”

12:16 베드로가 문 두드리기를 그치지 아니하니 그들이 문을 열어 베드로를 보고 놀라는지라

16 But Peter kept on knocking, and when they opened the door and saw him, they were astonished.

12:17 베드로가 그들에게 손짓하여 조용하게 하고 주께서 자기를 이끌어 옥에서 나오게 하던 일을 말하고 또 야고보와 형제들에게 이 말을 전하라 하고 떠나 다른 곳으로 가니라

17 Peter motioned with his hand for them to be quiet and described how the Lord had brought him out of prison. “Tell James and the other brothers and sisters about this,” he said, and then he left for another place.

12:18 날이 새매 군인들은 베드로가 어떻게 되었는지 알지 못하여 적지 않게 소동하니

18 In the morning, there was no small commotion among the soldiers as to what had become of Peter.

12:19 헤롯이 그를 찾아도 보지 못하매 파수꾼들을 심문하고 죽이라 명하니라 헤롯이 유대를 떠나 가이사랴로 내려가서 머무니라

19 After Herod had a thorough search made for him and did not find him, he cross-examined the guards and ordered that they be executed.

Then Herod went from Judea to Caesarea and stayed there.

12:20 헤롯이 두로와 시돈 사람들을 대단히 노여워하니 그들의 지방이 왕국에서 나는 양식을 먹는 까닭에 한마음으로 그에게 나아와 왕의 침소 맡은 신하 블라스도를 설득하여 화목하기를 청한지라

20 He had been quarreling with the people of Tyre and Sidon; they now joined together and sought an audience with him. After securing the support of Blastus, a trusted personal servant of the king, they asked for peace, because they depended on the king’s country for their food supply.

12:21 헤롯이 날을 택하여 왕복을 입고 단상에 앉아 백성에게 연설하니

21 On the appointed day Herod, wearing his royal robes, sat on his throne and delivered a public address to the people.

12:22 백성들이 크게 부르되 이것은 신의 소리요 사람의 소리가 아니라 하거늘

22 They shouted, “This is the voice of a god, not of a man.”

12:23 헤롯이 영광을 하나님께로 돌리지 아니하므로 주의 사자가 곧 치니 벌레에게 먹혀 죽으니라

23 Immediately, because Herod did not give praise to God, an angel of the Lord struck him down, and he was eaten by worms and died.

12:24 하나님의 말씀은 흥왕하여 더하더라

24 But the word of God continued to spread and flourish.

12:25 바나바와 사울이 부조하는 일을 마치고 마가라 하는 요한을 데리고 예루살렘에서 돌아오니라

25 When Barnabas and Saul had finished their mission, they returned from Jerusalem, taking with them John, also called Mark.


 


21세기 C.S. 루이스로 불리며, 존 파이퍼 목사와 더불어 가장 영향력 있는 미국의 목회자인 팀 켈러는 내가 만든 신Counterfeit gods에서 오늘날 세상을 우상이 난무하는 문화라고 지적하며, 우리의 마음이 우상을 만들어 내는 공장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는 과도한 열망, 사랑, 돈, 성공, 권력 등 무엇이든지 우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러한 우상숭배의 근원은 결국 하나님과 같아지려는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하나님의 자리에서 모든 것을 좌지우지하며 내가 원하는 상태, 상황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 우상숭배입니다.

하나님을 대적하고 핍박하며 하나님의 자리를 넘보던 자의 최후가 어떠한지 본문을 통해 살펴봅시다.


Tim Keller, often referred to as the "C.S. Lewis of the 21st century" and one of the most influential pastors in America along with John Piper, pointed out in the book "Counterfeit gods" that today's world is filled with a culture of idolatry, where our hearts become factories that produce idols. He warns that excessive desires, love, money, success, power, and anything else can become idols. Personally, I believe that the root of this idolatry is the desire to become like God, to have control over everything and create the states and situations we desire. Worshiping idols means opposing and surpassing God.

Let's examine the fate of those who opposed and surpassed God through today’s passage.



기도는 했지만 믿지 못함 (13~19절)

그전에 앞서 베드로의 탈옥 사건의 이야기를 먼저 마무리해야 합니다. 본문이 참으로 재미있습니다. 누가는 이 사건이 사실임을 말하고 싶어서 로데 라는 여자 아이의 이름까지 기록했습니다.

교회는 베드로를 위해 기도했고, 하나님은 천사를 보내 그를 감옥에서 구원했습니다.

베드로는 마가의 집에 와서 문을 두드립니다. 그의 목소리를 알아들은 로데는 너무 기쁜 나머지 문을 열어주는 것을 잊고 사람들에게 달려가 베드로가 왔다고 말합니다(14).

그러자 기도하던 사람들은 네가 미쳤다며 로데를 핀잔합니다. 아이가 그래도 맞다고 우기니까 그러면 그의 천사라고 말합니다. 결국 그들은 문을 열고, 베드로의 얼굴을 보고 나서야 믿습니다.

기도했지만 그들은 믿지 못했습니다. 이것은 우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일본 신앙의 거장인 우찌무라 간조는 극심한 가뭄 가운데 가족들과 아침 식사를 하며, 비를 내려달라고 간구하며 식사 기도를 마쳤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등교하려는 우찌무라 간조의 어린 아들이 그에게 우산을 달라고 했습니다. 그는 이렇게 가뭄이 든 때 갑자기 우산은 왜? 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의 아들은 아까 아빠가 오늘 비를 꼭 내려달라고 기도했잖아요 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예수님은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하는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대로 되리라 (막 11:24) 말씀하셨지만, 우리는 얼마나 많은 부분 그저 기도한 것만으로 위로를 받는지 모릅니다. 비를 내려 달라고 기도했으면, 우산을 찾는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우산을 들고 가는 믿음을 가집시다!


Prayed but had No Faith (verses 13-19)

Before mentioning today’s scriptures, we need to first conclude the story of Peter's escape from prison. The passage is truly fascinating. Luke wanted to emphasize that this event was indeed true and even recorded the name of a little girl named Rhoda. The church prayed for Peter, and God sent an angel to rescue him from prison. Peter went to the house of Mark and knocked on his door. Rhoda, recognizing his voice, was so overjoyed that she forgot to open the door and first ran to tell the people that Peter had come (verse 14). The people who were praying rebuked Rhoda, saying that she must be crazy. The girl insisted that it was true, and they even said it must be his angel. Eventually, they opened the door and believed only after seeing Peter's face.


They prayed but did not have faith. This is also our condition. Uchimura Kanzō, a Japanese man of faith, prayed for rain during a severe drought while having breakfast with his family. After finishing the meal, his young son asked him for an umbrella. He asked why he suddenly needed an umbrella during a drought. His son replied, "Because you prayed for rain earlier." Jesus said, "Therefore I tell you, whatever you ask for in prayer, believe that you have received it, and it will be yours." (Mark 11:24) but we don't realize how much comfort we receive simply from praying. If we prayed for rain, we need to have the faith to go get the umbrella.

Let's have that kind of faith to get the umbrella.



교만한 자의 최후 (20~25절)

본문에 등장하는 헤롯은 예수님을 죽이려 했던 헤롯 대왕의 손자인 헤롯 아그립바1세입니다.

세례 요한을 죽인 분봉왕(1/4 지역을 다스리는) 헤롯 안디바는 그의 삼촌입니다.

그는 글라우디오가 로마의 황제로 등극하는데 공헌을 세워서 A.D.41년 유대와 사마리아의 통치 권한을 받았지만, 불과 3년만인 A.D.44년에 사망합니다.

두로와 시돈은 솔로몬 시대부터 이스라엘과 밀접한 관계(대하 2:3)였습니다.

그들은 이스라엘로부터 양식을 수입(왕상 5:9)했습니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 인지는 모르지만 헤롯은 그들을 싫어했고, 그들에게 수출하던 양식을 중단했습니다. 그러자 그들은 블라스도라는 헤롯의 신하를 설득하여 화해의 자리를 마련한 것입니다(20).

학자들은 헤롯이 로마 황제의 승전을 기념하는 날을 택하여 잔치 벌인 것으로 봅니다.

유대 역사가 요세푸스에 의하면 헤롯은 은으로 만든 옷을 입고 나와 그 화려함을 자랑하며 연설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백성들이 크게 소리지르며 신의 소리라고 그를 찬양합니다(22). 백성들로 번역된 프로스 아우투스그들로 번역하는 것이 맞습니다. 여기서 그들은 두로와 시돈의 사절단으로 헤롯의 기분을 맞추기 위해 아부한 것입니다. 그리고 헤롯은 그들의 아부를 즐겼습니다.

그의 이러한 태도는 무릎을 꿇은 고넬료에게 일어서라 나도 사람이라(행 10:26)고 말한 베드로나, 루스드라 전도 때 자신들에게 제우스헤르메스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어찌하여 이러한 일을 하느냐 우리도 여러분과 같은 성정을 가진 사람이라(행 14:14-15) 말한 바나바와 바울의 태도와는 전혀 다릅니다. 헤롯은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지 않고, 하나님의 자리를 넘본 것입니다(23a).

이러한 어리석은 자의 결말이 어떻습니까?

주의 사자가 그를 쳤고, 그는 벌레에게 먹혀 죽었습니다(23b).

요세푸스는 그가 갑작스러운 복통을 앓다가 5일만에 몸이 썩어 벌레가 생겨 죽었다고 기록합니다.

이 특이한 병이 무슨 병인지는 모르겠지만,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그가 죽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런즉 선 줄로 생각하는 자는 넘어질까 조심하라 (고전 10:12)


The Fate of the Proud (verses 20-25)

The Herod mentioned in the passage is Herod Agrippa I, the grandson of Herod the Great who tried to kill Jesus. Herod Antipas, who killed John the Baptist and ruled over a quarter of the region, was his uncle. He received the authority to rule over Judea and Samaria in A.D. 41 when Claudius became the Roman emperor, but died in A.D. 44 after only three years.


Tyre and Sidon had a close relationship with Israel since the time of Solomon (2 Chronicles 2:3). They imported grain from Israel (1 Kings 5:9). However, for some unknown reason, Herod disliked them and cut off their grain exports. So they persuaded Blastus, a trusted court official of Herod, to reconcile with them (verse 20). Scholars believe that Herod held a feast on the day that commemorated the victory of the Roman emperor. According to Josephus, Herod appeared wearing a robe made of silver and delivered a speech boasting about his splendor. The people shouted in admiration, saying it was the voice of a god (verse 22). They flattered Herod to please him as the envoys of Tyre and Sidon. And Herod enjoyed their flattery. His attitude was different from Peter, who said, "Stand up! I too am only a man!" (Acts 10:26), and Barnabas and Paul, who said to the people calling them Zeus and Hermes, "Friends, why are you doing this? We too are only human, like you" (Acts 14:14-15). Herod did not give glory to God but surpassed the place of God (verse 23a). What was the outcome for this foolish man?


An angel of the Lord struck him down, and he was eaten by worms and died (verse 23b). According to Josephus, he suffered from sudden and severe abdominal pain and died five days later, with his body decomposing and worms appearing. We don't know what specific disease it was, but it is a story of his death according to God's providence.


So be careful if you think you are standing firm (1 Corinthians 10:12).



예수님을 죽이려고, 그의 사도들을 죽이려고 달려들던 헤롯은 그렇게 죽었습니다.

반면에 하나님의 교회와 하나님은 말씀은 더욱 흥왕하여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퍼져 나갔습니다(24).

헤롯의 죽음과는 대조적입니다. 역사적으로 보면 수많은 교만한 사람들, 적그리스도들이 교회와 말씀을 공격했지만 그들은 모두 역사 속으로 사라졌고, 오히려 말씀과 교회는 더욱 흥왕하여 갔습니다. 하나님은 사도들을 통한 성령의 역사로 계속하여 행전을 기록하셨습니다. 개핀이라는 학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도행전이 그리스도를 대표한 사도들의 행전이므로 “사도를 통해 역사하시는 높임을 받으신 그리스도의 행전”이라고 불러야 한다. 나아가 그리스도의 역사는 성령을 통해 이루어졌으므로 사도행전은 “사도들을 통해 세워진 교회에서 성령을 통해 역사하시는

올리우신 그리스도의 행전”으로 불러야 한다.


오순절, 베드로의 설교, 앉은뱅이 사건, 스데반의 순교, 빌립의 전도, 사울의 회심, 베드로가 도르가를 살린 사건, 고넬료 전도, 감옥 탈옥 등등 모두 성령의 역사였던 것입니다. 한마디로 사도행전은 성령의 행전이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행전이기에 그 분만이 높음을 받아야 하는 것입니다.


사도행전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날마다 써 내려가는 우리 개인의 행전은 어떻습니까?

지금까지 지나온 모든 우리의 행적은 성령의 행전인줄 믿습니다. 내가 잘나서 이룬 일들이 아닙니다.

우리 마음에 헤롯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다른 편에는 그리스도께서 계십니다. 누가 내 삶의 주인입니까? 마음의 보좌에 누가 앉아있습니까? 날마다 치열한 전투입니다. 옥한흠 목사님의 사도행전 강해 설교집 제목이 교회는 이긴다! 입니다. 이렇게 바꿔서 동일한 의미로 말합니다. 성도는 이긴다!


Herod, who tried to kill Jesus and his disciples, died in such a way. On the other hand, the church and the word of God continued to flourish and spread to more people (verse 24). It is in stark contrast to Herod's death. Historically, numerous proud individuals and anti-Christ figures attacked the church and the word, but they all disappeared into history, while the word and the church thrived even more. God continued His work through the apostles and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and Acts records this ongoing work. The scholar Richard Gaffin Jr. said this:


Since the Acts of the Apostles is the work of Christ represented by the apostles, it should be called "The Acts of Christ, the exalted Lord, carried out through the apostles." Furthermore, since Christ's work was carried out through the Holy Spirit, the Acts of the Apostles should be called "The Acts of Christ, the exalted Lord, carried out through the Holy Spirit in the church established through the apostles."


This doesn’t just refer to the Book of Acts. What about all of our day-to-day happenings? I believe they are also the work of the Holy Spirit. They are not achievements of our own abilities. Herod dwells in our hearts. At the opposite end of our hearts, there is Jesus. Who is the master of my life? Who sits on the throne of my heart? It is a daily battle. The title of Pastor John Oak’s sermon series on the Book of Acts is "The Church Will Be Victorious!" Let’s switch it up a little and say, “The Believer Will Be Victoriou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