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621 [새벽묵상] 성령 충만 받은 결과 | Result of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행/Acts 2:14~21)



2:14 베드로가 열한 사도와 함께 서서 소리를 높여 이르되 유대인들과 예루살렘에 사는 모든 사람들아 이 일을 너희로 알게 할 것이니 내 말에 귀를 기울이라

14 Then Peter stood up with the Eleven, raised his voice and addressed the crowd: “Fellow Jews and all of you who live in Jerusalem, let me explain this to you; listen carefully to what I say.

2:15 때가 제 삼 시니 너희 생각과 같이 이 사람들이 취한 것이 아니라

15 These people are not drunk, as you suppose. It’s only nine in the morning!

2:16 이는 곧 선지자 요엘을 통하여 말씀하신 것이니 일렀으되

16 No, this is what was spoken by the prophet Joel:

2:17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말세에 내가 내 영을 모든 육체에 부어 주리니 너희의 자녀들은 예언할 것이요 너희의 젊은이들은 환상을 보고 너희의 늙은이들은 꿈을 꾸리라

17 “‘In the last days, God says,

I will pour out my Spirit on all people.

Your sons and daughters will prophesy,

your young men will see visions,

your old men will dream dreams.

2:18 그 때에 내가 내 영을 내 남종과 여종들에게 부어 주리니 그들이 예언할 것이요

18 Even on my servants, both men and women,

I will pour out my Spirit in those days,

and they will prophesy.

2:19 또 내가 위로 하늘에서는 기사를 아래로 땅에서는 징조를 베풀리니 곧 피와 불과 연기로다

19 I will show wonders in the heavens above

and signs on the earth below,

blood and fire and billows of smoke.

2:20 주의 크고 영화로운 날이 이르기 전에 해가 변하여 어두워지고 달이 변하여 피가 되리라

20 The sun will be turned to darkness

and the moon to blood

before the coming of the great and glorious day of the Lord.

2:21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받으리라 하였느니라

21 And everyone who calls

on the name of the Lord will be saved.’


 


현대교회와 예배에 있어서 설교의 중요함을 부인할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설교가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설교를 하나님의 말씀으로 잘 받는 것은 신앙성장에 많은 유익이 있습니다.

하지만 설교의 비중이 크고 중요한 만큼 위험도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설교가 하나님의 말씀이 맞지만 모든 설교가 다 하나님의 말씀은 아닙니다. 설교가 성경말씀과 동일한 권위를 갖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설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고 잘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 행위입니다. 그러므로 건강하고 성경적인 설교라 할지라도 중간에 설교자의 의견이나, 신학자들의 의견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모든 예화나 신학을 마치 성경 말씀과 동일한 권위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는 말입니다.

그럼에도 설교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것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말씀을 전하는 자의 중요함은 말할 것도 없고, 동시에 말씀을 듣는 자 역시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가 말씀을 들을 때 만일 은혜를 받지 못한다면, 그것은 말씀을 해석하고 전달하는 자의 문제이거나, 아니면 말씀을 읽고 기도하고 들어야 하는 듣는 자의 문제이거나, 그것도 아니면 두 사람 모두 문제일 것입니다. 분명한 것은 말씀 자체에는 절대 문제가 없다는 사실입니다.


In the context of the modern church and worship, we cannot deny the importance of preaching. It is because preaching is the Word of God. Therefore, receiving preaching as the Word of God has many benefits for spiritual growth.

However, we must remember that preaching, being significant and crucial, also carries risks. While preaching is indeed the Word of God, not all sermons are God's Word. Preaching does not hold the same authority as the Scriptures.

Preaching is an act that helps understand and apply the Word of God. Therefore, even in sound and biblical preaching, the preacher's opinions or the opinions of theologians can be included.

It is essential not to treat every analogy or theology as having the same authority as the Scriptures. Nevertheless, preaching should be received as the Word of God since it is the proclamation of God's Word.

In that regard, the importance of the one delivering the message goes without saying, and at the same time, the listener is also crucial. When we listen to the Word, and if we do not receive grace, it could be due to issues with the interpreter and communicator of the Word. Or it could be the problem of the listener who should read, pray, and listen. It could also be a problem with both parties. One thing is certain: the Word itself is never the issue.



입이 열리다 (14)

어제 우연히 래디컬의 저자인 데이비드 플랫 목사가 올해 초 애틀랜타에서 있었던 청년과 청소년들을 위한 집회에서 수만명의 청년과 청소년에 전한 말씀 영상을 보게 되었습니다.

정말 특이한 설교였는데, 그것은 로마서 1장부터 8장까지를 거의 30분에 걸쳐 암송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말씀을 들으면서 NIV 성경을 펼쳐 놓고 그가 암송하여 선포하는 말씀을 따라 읽어 보았습니다. 정말 단어 하나 틀리지 않고, 줄줄 암송을 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로마서 8장을 암송하고는 무슬림들은 18세만 되면 코란 전체를 암송하는데, 진리의 말씀을 믿는 우리야 말로 하나님의 말씀을 사랑하고 높이고, 암송해야 한다고 도전했습니다.

그가 그렇게 말씀을 암송하기까지 보이지 않게 들인 하나님을 향한 사랑의 시간과 노력 때문일까요? 영상을 본 댓글 중에는 소름이 돋았다는 분들도 있었고, 말씀을 들은 학생들은 엄청나게 환호했습니다.

하나님 말씀 자체를 선포하니 이보다 더 좋은 설교가 어디 있겠습니까?

저도 앞으로는 그렇게 설교하려고 생각해보니, 그렇게 성경을 통째로 다 외우는 것보다 설교 준비하는 것이 훨씬 쉬울 것 같아서 그냥 감사하며 설교 준비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The Mouth Opened (14)

Yesterday, by chance, I came across a video of Pastor David Platt, the author of "Radical," speaking to tens of thousands of young people at a gathering in Atlanta earlier this year. It was a remarkable sermon where he recited and proclaimed the book of Romans, chapters 1 to 8, in almost 30 minutes.

As I listened to his words, I opened my NIV Bible and followed along with the verses he recited. He memorized every word, reciting them without a single mistake, line by line. After reciting Romans 8, he challenged us, who believe in the truth of God's Word, to love, exalt, and memorize God's Word. He mentioned that Muslim youth can memorize the entire Quran by the age of 18, so we, who believe in the truth, should love and memorize God's Word even more.

Was it because of his hidden love for God, the time and effort he invested in memorizing the Word that he did not show? Among the comments on the video, some people were moved to tears, and the students who heard his words cheered loudly.

What could be a better sermon than proclaiming the Word of God itself? As I reflected on it, I realized that preparing a sermon might be easier than memorizing the entire Bible. So I decided to be grateful and focus on sermon preparation.



어쨌든 1978년생으로 저보다 7살이나 어린 동생 목회자인 데이비드 플랫은 늘 저에게 도전을 줍니다.

사실 초대교회에 전한 말씀이 신약성경으로 기록된 것이니, 그 말씀들을 외워서 전하면 그것보다 완벽한 설교는 없을 것입니다. 오늘 본문 역시 베드로 사도의 명설교를 그대로 기록한 말씀입니다.

성령이 강림한 초대교회에서 성령 충만한 결과들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성령 충만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바로 입이 열리는 것입니다.

베드로가 열한 사도와 함께 서서 소리를 높여 이르되(14a)

그전에는 겁쟁이들로 복음을 전하기는 커녕 숨어 있기 바빴던 제자들이 성령 충만을 받자 입이 열리고 크게 소리쳐 복음을 전하기 시작합니다. 옥한흠 목사는 사도행전 설교집인 교회는 이긴다1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그러므로 입이 열리지 않는 사람은 아직 성령 충만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교회 와서 찬송을 부를 때도 입이 잘 안 열리는 사람은 아직도 성령 충만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또 기도를 하라고 해도 몇 마디 못하고 입이 열리지 않는다면 문제가 있습니다. 예수님 이야기를 하라고 해도 얼굴이 빨개지고 한마디도 못한다면 아직도 성령 충만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성령 충만은 그렇게 시시하지 않습니다.[1]


그렇습니다. 성령 충만함을 받으면 입이 열립니다. 성령은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영입니다.

그러므로 성령 충만을 받은 사람은 반드시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게 됩니다.


Anyway, David Platt, who was born in 1978 and is seven years younger than me, challenges me. The words spoken to the early church, recorded in the New Testament, if we memorize those words and preach them, there will be no sermon more perfect than that. Today's passage is also a recorded sermon by Apostle Peter.

As the Holy Spirit descended upon the early church, the manifestations of the Spirit's fullness began to appear. The most notable characteristic of being filled with the Spirit is the opening of the mouth.

Then Peter stood up with the Eleven, raised his voice and addressed the crowd (Acts 2:14a).

Before receiving the fullness of the Spirit, the disciples, who were once timid and hiding, began to open their mouths and boldly proclaim the Gospel. In his book "The Church Wins," Pastor Ok Han-heum says the following:


Therefore, a person who cannot open their mouth is someone who has yet to experience the fullness of the Holy Spirit. Even when they come to church and are called to sing praises, if their mouth does not open easily, it means they still do not know the fullness of the Spirit. If they struggle to utter a few words during prayer, there is a problem. If their face turns red and they cannot say a single word when asked to share about Jesus, it means they still do not know the fullness of the Spirit. The fullness of the Spirit is not something trivial.[1]


Yes, that's correct. When we receive the fullness of the Spirit, our mouth opens. The Spirit is the witness of Jesus Christ.

Therefore, a person who has received the fullness of the Spirit will undoubtedly testify about Jesus Christ.



예언, 환상, 꿈, 그리고 구원 (15~21절)

베드로는 오늘 일어난 이 사건을 바로 약속하신 성령의 강림임을 요엘서 2:28-32절을 자유 인용하여 설명합니다. 요엘의 이 예언은 시적인 표현인데, 이것을 너무 문자적으로만 해석하면 위험할 수 있습니다. 요엘의 핵심은 먼저 회개하면 하나님의 은혜가 임할 것에 대한 선포였는데, 이것은 마지막 날에 부어 주실 성령에 대한 예언의 이중적인 의미를 갖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요엘은 성령이 임하시면 자녀들이 예언을 하고, 젊은이들이 환상을 보며, 늙은이들은 꿈을 꿀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이것은 성령이 임하시면 나타날 놀랍고 신비로운 현상들과 성령으로 말미암은 소망을 가지게 될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요엘의 예언은 베드로 시대에 이루어졌고, 결국 성령 안에서 모든 성도들에게 놀라운 성령의 은사와 은혜 임하는 역사가 일어난 것입니다. 새 시대, 곧 은혜의 시대, 신약 시대에는 하나님께서 모든 성도들에게 성령을 주실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에게도 성령이 임하시고, 내주하시는 것입니다.


Prophecies, Visions, Dreams, and Salvation (verses 15-21)

Peter explains the events of today as the fulfillment of the promised coming of the Holy Spirit, quoting Joel 2:28-32 and freely interpreting it. Joel's prophecy is expressed in poetic language, and it can be dangerous to interpret it too literally. The essence of Joel's message was the proclamation that if people repent, God's grace will come upon them. It had a dual meaning, referring to the outpouring of the Holy Spirit in the last days.

Joel prophesied that when the Holy Spirit comes, sons and daughters will prophesy, young men will see visions, and old men will dream dreams. This signifies the remarkable and mysterious manifestations that will occur when the Holy Spirit comes, as well as the hope that comes through the Holy Spirit.

This prophecy by Joel was fulfilled in the time of Peter, and ultimately, it resulted in the remarkable outpouring of the Holy Spirit's gifts and grace upon all believers. In the new era, the era of grace, the New Testament era, God will give the Holy Spirit to all saints. Therefore, the Holy Spirit comes upon us and dwells within us.



성령의 오심, 성령의 충만의 궁극적인 결과는 주의 이름, 곧 예수의 이름을 부르게 하는 것이며(21), 그러므로 구원을 주시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를 구주로 고백하는 자는 이미 성령이 내주하시는 자입니다. 바울은 다음과 같이 증언합니다.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알리노니 하나님의 영으로 말하는 자는 누구든지 예수를 저주할 자라 하지 아니하고 또 성령으로 아니하고는 누구든지 예수를 주시라 할 수 없느니라

(고전 12:3)


예수를 고백하는 저와 여러분은 이미 성령이 내주하시는 하나님의 인치신 자녀입니다.

날마다 우리 안에 계신 성령의 충만을 구하고, 성령의 이끌림을 받는 삶이 되기를 바랍니다.


The ultimate result of the coming of the Holy Spirit and the fullness of the Spirit is to call upon the name of the Lord, specifically the name of Jesus (verse 21), and to receive salvation. Therefore, those who confess Jesus as their Savior are already recipients of the Holy Spirit. Paul testifies to this by saying:


"Therefore I want you to know that no one who is speaking by the Spirit of God says, 'Jesus be cursed,' and no one can say, 'Jesus is Lord,' except by the Holy Spirit"

(1 Corinthians 12:3).


You and I who confess Jesus, we are already children of God who have received the indwelling of the Holy Spirit. Let us seek the fullness of the Holy Spirit within us every day and live a life led by the Spirit.


-------------------------------------------------------------- [1] 옥한흠, 교회는 이긴다1, 국제제자훈련원, P 98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