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609 [새벽묵상] 네 마음을 주의 얼굴 앞에 쏟으라 | Pour Out Your Heart Before the Face of the Lord (애/Lam 2:18~22)



2:18 그들의 마음이 주를 향하여 부르짖기를 딸 시온의 성벽아 너는 밤낮으로 눈물을 강처럼 흘릴지어다 스스로 쉬지 말고 네 눈동자를 쉬게 하지 말지어다

18 The hearts of the people

cry out to the Lord.

You walls of Daughter Zion,

let your tears flow like a river

day and night;

give yourself no relief,

your eyes no rest.

2:19 초저녁에 일어나 부르짖을지어다 네 마음을 주의 얼굴 앞에 물 쏟듯 할지어다 각 길 어귀에서 주려 기진한 네 어린 자녀들의 생명을 위하여 주를 향하여 손을 들지어다 하였도다

19 Arise, cry out in the night,

as the watches of the night begin;

pour out your heart like water

in the presence of the Lord.

Lift up your hands to him

for the lives of your children,

who faint from hunger

at every street corner.

2:20 여호와여 보시옵소서 주께서 누구에게 이같이 행하셨는지요 여인들이 어찌 자기 열매 곧 그들이 낳은 아이들을 먹으오며 제사장들과 선지자들이 어찌 주의 성소에서 죽임을 당하오리이까

20 “Look, Lord, and consider:

Whom have you ever treated like this?

Should women eat their offspring,

the children they have cared for?

Should priest and prophet be killed

in the sanctuary of the Lord?

2:21 늙은이와 젊은이가 다 길바닥에 엎드러졌사오며 내 처녀들과 내 청년들이 칼에 쓰러졌나이다 주께서 주의 진노의 날에 죽이시되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도륙하셨나이다

21 “Young and old lie together

in the dust of the streets;

my young men and young women

have fallen by the sword.

You have slain them in the day of your anger;

you have slaughtered them without pity.

2:22 주께서 내 두려운 일들을 사방에서 부르시기를 절기 때 무리를 부름같이 하셨나이다 여호와께서 진노하시는 날에는 피하거나 남은 자가 없나이다 내가 낳아 기르는 아이들을 내 원수가 다 멸하였나이다

22 “As you summon to a feast day,

so you summoned against me terrors on every side.

In the day of the Lord’s anger

no one escaped or survived;

those I cared for and reared

my enemy has destroyed.”


 

사자는 프라이드Pride라 불리는 무리를 지어 생활합니다. 보통은 숫사자 1~3 마리에, 암사자 10마리, 그리고 새끼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특히 사자는 모성애가 매우 강하며, 암사자들은 자매끼리 또는 엄마와 딸들이 서로의 새끼를 함께 돌보는 공동육아를 합니다. 그런데 그녀들은 매우 독특하고 당황스러운 습성이 있습니다. 어미 사자는 새끼가 병이나 다른 어떤 이유로 죽으면 그 곁을 지키며 다시 숨을 쉬도록 계속하여 혀로 핥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죽은 새끼가 살아나지 않으면 어미 사자는 죽은 새끼를 머리부터 먹기 시작합니다.

너무 잔인하고 당혹스러운 장면이지만, 이것은 적들에게 죽은 새끼를 빼앗기거나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한 본능적인 행동이라고 합니다. 자연의 섭리는 참으로 신비합니다.



울며 부르짖어 기도하라 (18~19절)

시인은 딸 시온의 성벽의 마음이 주를 향하여 부르짖을 것을 요청합니다.

여기서 딸 시온의 성벽은 예루살렘에 사는 모든 사람을 가리키는 표현입니다.

그러므로 여호와 하나님이 진노를 쏟아 부을 때는 모든 사람이 마음을 다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시인은 기도할 것에 대해서 18, 19절에서 다양한 표현으로 총 7번 명령합니다.


너는 밤낮으로 눈물을 강처럼 흘릴지어다 스스로 쉬지 말고 네 눈동자를 쉬게 하지 말지어다(18b)

초저녁에 일어나 부르짖을지어다 네 마음을 주의 얼굴 앞에 물 쏟듯 할지어다

각 길 어귀에서 주려 기진한 네 어린 자녀들의 생명을 위하여 주를 향하여 손을 들지어다(19)


강처럼 흘릴지어다, 쉬지 말고, 쉬게 하지 말지어다, 부르짖을지어다, 물 쏟듯 할지어다, 손을 들지어다

입니다. 이것은 온 힘을 다해서 하나님께 부르짖기를 멈추지 말라는 의미입니다.

하나님이 진노를 내리실 때는 진정한 눈물로 회개의 기도를 해야 합니다.

스스로 힘을 내서 쉬지 말고 눈에서 눈물이 흐르는 진정한 기도를 해야 하는 것입니다.

또한 이른 저녁부터 시작하여 부르짖어 기도해야 합니다. 기도하되 우리의 마음을 주님의 얼굴 앞에 쏟아내야 합니다. 주님의 얼굴은 곧 하나님의 도우심, 돌보심을 나타내는 표현입니다.

우리는 마음을 주님 앞에 그대로 드러내며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해야 합니다.



애가서 2장에서 핵심 주제는 어린 자녀들입니다.

부모들은 어린 자녀들의 생명을 위해 주님을 향하여 손을 들고 기도해야 합니다.

모든 기도의 제목이 중요한 것이지만, 지금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기도 제목은 어린 자녀들의 생명입니다. 예수님은 십자가 지시는 주님을 보며 우는 사람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 (눅 23:28b)


왜냐하면 예수님은 A.D.70에 로마에 의해 완전하게 멸망할 예루살렘의 미래를 보았기 때문입니다.



여호와께서 진노하시는 날에는 (20~22절)

시인은 자신이 목격했던 참혹한 전쟁의 상황을 묘사합니다.

어미 사자가 죽은 자기 새끼의 사체를 먹어 치우듯, 여인들의 자신이 낳은 자녀를 먹습니다.

이것은 역사적으로 고증된 사건입니다(렘 19:9; 겔 5:10). 실제로 탈북한 동포들의 증언을 들어보면, 북한에서 먹을 것이 없어서 미쳐버린 여인이 자신의 자녀를 삶아서 먹은 끔찍한 사건도 있었다고 합니다.

어미가 자녀를 먹는 사건은 처참한 전쟁 중에만 일어나는 사건이 아닙니다. 서구화된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어미들이 자신의 자녀의 영혼을 잡아먹는 일들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얼마전 교육청으로부터 학교에서 LGBTQ와 관련된 교육을 하겠다는 소식을 통보 받았습니다. 심지어 어떤 엄마들이 2~3살의 어린 자녀들을 데리고 게이가 거의 스트립댄스에 가까운 춤을 추는 곳에 데리고 가서 그것을 보여주며 아이들에게 열린 교육을 한다고 좋아하는 충격적인 영상을 본 일도 있습니다.

어미들이 자신이 낳은 아이의 영혼을 마구 씹어서 잡아먹고 있는 상황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뿐 아니라 제사장들과 선지자들은 생명이 넘쳐야 하는 성소에서 오히려 죽임을 당합니다(20).

주께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진노의 날에 죽이시되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도륙하셨습니다(21).

주께서 절기에 사방에서 당신의 백성을 불러 모으듯, 두려운 일들을 부르셨습니다.

여호와께서 진노하시는 날에는 피하거나 남는 자가 없습니다.

내가 낳아 기르는 아이들을 내 원수들이 다 멸하였습니다(22).


애가서를 보면서, 이것은 이미 예루살렘에서 벌어진 과거의 사건이지만 현재도 여전히 반복되고 있는 사건임을 느끼게 됩니다. 하나님의 진노는 여전히 우리 사회 곳곳에 흘러 넘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부정하고, 모든 기독교적 사상을 거부합니다. 백인은 가해자고, 흑인은 피해자라는 프레임으로 모든 것을 보게 합니다. 그 가운데 아시안은 아예 관심도 없습니다.

옳고 바른 절대적인 가치관 마저도 부정해버리며 모든 것을 상대적인 것으로 돌려 버립니다.



얼마전 디즈니에서 개봉한 흑인 인어공주가 좋은 예입니다. 모든 것을 부정하고, 뒤틀어야 속이 시원한 세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 부모들이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주를 향하여 부르짖는 것입니다.

손을 들고, 눈물을 강처럼 흘리며, 쉬지 말고, 일어나서, 우리의 마음을 주님의 얼굴 앞에 쏟으며, (영적으로) 굶주려 기진한 우리의 어린 자녀들을 위하여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진노가 온 세상을 휩쓸기 전에 우리는 온 힘과 맘과 뜻을 다해서 기도해야 합니다.

이번 여름 다음 세대들을 위한 VBS, 수련회를 위하여 기도합시다.

이찬수 목사님 초청 여름 부흥회와 손준호 형제와 김소현 자매의 콘서트를 위하여 기도합시다.

오직 하나님의 도우심과 구원이 넘치기를 부르짖읍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