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510 [새벽묵상] 감찰하시고 갚아 주시는 하나님 | God Who Sees and Rewards (삼하/2Sam 16:1~14)



16:1 다윗이 마루턱을 조금 지나니 므비보셋의 종 시바가 안장 지운 두 나귀에 떡 이백 개와 건포도 백 송이와 여름 과일 백 개와 포도주 한 가죽부대를 싣고 다윗을 맞는지라

1 When David had gone a short distance beyond the summit, there was Ziba, the steward of Mephibosheth, waiting to meet him. He had a string of donkeys saddled and loaded with two hundred loaves of bread, a hundred cakes of raisins, a hundred cakes of figs and a skin of wine.

16:2 왕이 시바에게 이르되 네가 무슨 뜻으로 이것을 가져왔느냐 하니 시바가 이르되 나귀는 왕의 가족들이 타게 하고 떡과 과일은 청년들이 먹게 하고 포도주는 들에서 피곤한 자들에게 마시게 하려 함이니이다

2 The king asked Ziba, “Why have you brought these?”

Ziba answered, “The donkeys are for the king’s household to ride on, the bread and fruit are for the men to eat, and the wine is to refresh those who become exhausted in the wilderness.”

16:3 왕이 이르되 네 주인의 아들이 어디 있느냐 하니 시바가 왕께 아뢰되 예루살렘에 있는데 그가 말하기를 이스라엘 족속이 오늘 내 아버지의 나라를 내게 돌리리라 하나이다 하는지라

3 The king then asked, “Where is your master’s grandson?”

Ziba said to him, “He is staying in Jerusalem, because he thinks, ‘Today the Israelites will restore to me my grandfather’s kingdom.’”

16:4 왕이 시바에게 이르되 므비보셋에게 있는 것이 다 네 것이니라 하니라 시바가 이르되 내가 절하나이다 내 주 왕이여 내가 왕 앞에서 은혜를 입게 하옵소서 하니라

4 Then the king said to Ziba, “All that belonged to Mephibosheth is now yours.”

“I humbly bow,” Ziba said. “May I find favor in your eyes, my lord the king.”

16:5 다윗 왕이 바후림에 이르매 거기서 사울의 친족 한 사람이 나오니 게라의 아들이요 이름은 시므이라 그가 나오면서 계속하여 저주하고

5 As King David approached Bahurim, a man from the same clan as Saul’s family came out from there. His name was Shimei son of Gera, and he cursed as he came out.

16:6 또 다윗과 다윗 왕의 모든 신하들을 향하여 돌을 던지니 그 때에 모든 백성과 용사들은 다 왕의 좌우에 있었더라

6 He pelted David and all the king’s officials with stones, though all the troops and the special guard were on David’s right and left.

16:7 시므이가 저주하는 가운데 이와 같이 말하니라 피를 흘린 자여 사악한 자여 가거라 가거라

7 As he cursed, Shimei said, “Get out, get out, you murderer, you scoundrel!

16:8 사울의 족속의 모든 피를 여호와께서 네게로 돌리셨도다 그를 이어서 네가 왕이 되었으나 여호와께서 나라를 네 아들 압살롬의 손에 넘기셨도다 보라 너는 피를 흘린 자이므로 화를 자초하였느니라 하는지라

8 The Lord has repaid you for all the blood you shed in the household of Saul, in whose place you have reigned. The Lord has given the kingdom into the hands of your son Absalom. You have come to ruin because you are a murderer!”

16:9 스루야의 아들 아비새가 왕께 여짜오되 이 죽은 개가 어찌 내 주 왕을 저주하리이까 청하건대 내가 건너가서 그의 머리를 베게 하소서 하니

9 Then Abishai son of Zeruiah said to the king, “Why should this dead dog curse my lord the king? Let me go over and cut off his head.”

16:10 왕이 이르되 스루야의 아들들아 내가 너희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그가 저주하는 것은 여호와께서 그에게 다윗을 저주하라 하심이니 네가 어찌 그리하였느냐 할 자가 누구겠느냐 하고

10 But the king said, “What does this have to do with you, you sons of Zeruiah? If he is cursing because the Lord said to him, ‘Curse David,’ who can ask, ‘Why do you do this?’”

16:11 또 다윗이 아비새와 모든 신하들에게 이르되 내 몸에서 난 아들도 내 생명을 해하려 하거든 하물며 이 베냐민 사람이랴 여호와께서 그에게 명령하신 것이니 그가 저주하게 버려두라

11 David then said to Abishai and all his officials, “My son, my own flesh and blood, is trying to kill me. How much more, then, this Benjamite! Leave him alone; let him curse, for the Lord has told him to.

16:12 혹시 여호와께서 나의 원통함을 감찰하시리니 오늘 그 저주 때문에 여호와께서 선으로 내게 갚아 주시리라 하고

12 It may be that the Lord will look upon my misery and restore to me his covenant blessing instead of his curse today.”

16:13 다윗과 그의 추종자들이 길을 갈 때에 시므이는 산비탈로 따라가면서 저주하고 그를 향하여 돌을 던지며 먼지를 날리더라

13 So David and his men continued along the road while Shimei was going along the hillside opposite him, cursing as he went and throwing stones at him and showering him with dirt.

16:14 왕과 그와 함께 있는 백성들이 다 피곤하여 한 곳에 이르러 거기서 쉬니라

14 The king and all the people with him arrived at their destination exhausted. And there he refreshed himself.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풍백화점은 1995년 6월 29일 오후 5시 55분경에 A동 전체가 단 5분만에 완전히 붕괴하고 말았습니다. 무리한 불법 설계변경과 하중을 무시한 4층에서 5층으로 강제 증축 등 부실공사가 원인이었습니다.

사고 며칠 전부터는 백화점 천장에서 시멘트 가루가 떨어지고 건물이 기우는 등 붕괴와 관련된 여러 징조가 있었지만 당시 경영진은 무시하고 계속하여 영업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붕괴 직전 간부들은 종업원과 고객들은 대피시키지 않고 자신들만 백화점에서 탈출했습니다.

이 사고로 사망 502명, 부상 937명, 실종 6명이라는 어마어마한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당시 재산 피해액은 약 2700억 원으로 추정합니다. 한국전쟁 이후 대한민국 사상 최대 인명 피해를 발생시킨 사건이었습니다.

더욱 사람들을 분노하게 한 것은 사건 현장에 자원봉사자인 것처럼 와서 당시 명품관이 있던 백화점의 물건들을 훔쳐가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소위 삼풍백화점 악마녀 라는 수식어가 붙은 여인은 현장에서 천사의 미소를 지으며 옷을 주워담는 모습이 사진에 찍혔고, 어떤 사람은 당시 17만원이나 하는 바지를 10벌 겹쳐 입은 채로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사건현장에서 옷, 귀금속, 골프채 등 절도 행위를 하다가 붙잡힌 사람만 400여명이라고 합니다.

남의 불행을 통해서 자신의 유익을 취하는 사이코 패스가 우리 주변에 한 두 명이 아닌 것입니다.


시바의 악행 (1~4절)

오늘 본문에서도 다른 사람의 불행을 대하는 사람들의 두 가지 태도를 볼 수 있습니다.

첫번째 인물은 사울 가문의 시종이었으며, 다윗이 사울의 손자인 므비보셋에게 사울의 재산을 다시 돌려준 후에 그것을 담당하라고 시킨 므비보셋의 시종이기도 합니다.

그는 감람산 정상까지 두 마리 나귀에게 안장을 지우고 떡 이백개와 건포도 백 송이, 여름에 추수하는 과일(대추야자) 100개, 포도주 한 가죽 부대를 가지고 다윗을 만나러 왔습니다.

대단한 정성입니다. 하지만 그는 사울 가문의 사람이기에 다윗은 무슨 의도로 왔는지 경계하며 묻습니다. 하지만 시바는 즉답을 피하고, 나귀는 왕의 가족의 이동 수단으로, 음식은 함께 하는 자들의 식량이라고 말합니다. 다윗에게는 상당히 고마운 일일 것입니다.



하지만 다윗이 가장 궁금한 것은 보이지 않는 므비보셋입니다. 다윗은 시바에게 네 주인의 아들이 어디 있느냐(3a)고 묻습니다. 그러자 시바는 므비보셋은 예루살렘에 있으며, 그가 이스라엘 족속이 오늘 내 아버지의 나라를 내게 돌리리라(3b)고 말했다고 다윗에게 전합니다.

그러자 다윗은 시바의 말만 듣고 서는 사울 가문의 모든 재산을 시바에게 줍니다.

아쉬운 것은 다윗이 조금만 생각해봤다면 시바의 말이 거짓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미 많은 뇌물(?)과 사울 가문에 대한 불안감, 그리고 아들에게 배반당하는 시점에 그동안 아들처럼 대해 주었던 므비보셋이 배신했다는 거짓 보고는 다윗이 오판하기에 충분했습니다.

결국 시바의 선행의 목적은 다윗의 불행을 통해서 자신이 사울 가문의 모든 재산을 가지려고 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목적을 달성했습니다.

이러한 다윗의 잘못된 판단은 왕으로서 다시 복귀한 19장에 가서 므비보셋을 만나 해명을 들으면서 시정이 됩니다. 다윗은 이미 내린 명령이기게 어쩔 수 없이 재산을 므비보셋과 시바가 반반 나누라고 하지만, 므비보셋은 왕이 무사히 귀환한 것만으로 만족한다고 거절합니다. 그의 진심이 느껴집니다.

다윗은 순간 욱하는 마음에 요나단과의 언약을 지키지 못할 뻔했습니다. 시바의 악행 때문에…



시므이의 악행 (5~14절)

바후림은 예루살렘에서 나와 감람산을 넘어 요단 강으로 내려가는 길목에 있는 베냐민 지파 마을입니다.

여기서 남의 불행을 기뻐하는 두번째 인물인 시므이를 만납니다.

사울의 친족인 시므이가 다윗 일행을 보고는 계속 따라오며 돌을 던지고, 다윗을 저주합니다(6~8).

그러자 아비새가 그를 죽이겠다고 하고, 다윗은 이를 말립니다.

다윗은 하나님께서 다윗을 저주하라고 시므이에게 시키셨으니 그에게 뭐라 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10).

아들인 압살롬도 자신의 생명을 해하려 하는데, 하물며 베냐민 사람이겠냐며 여호와께서 명하신 일이니 저주하게 내버려 두라고 합니다(11). 다윗은 모든 것을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이해하려 합니다.



혹시 여호와께서 나의 원통함을 감찰하시리니(12a)에서 원통함아인 עינ 이라는 단어로 죄악, 사악함 이라는 의미입니다. 다윗은 이 모든 일이 자신의 죄악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하며, 참회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하나님의 심판도 달게 받겠다는 자세입니다. 다만 시므이의 저주 때문에 여호와께서 자신을 불쌍히 여기시고 선으로 갚아 주시기를 간절하게 기도합니다(12).

자신의 죄악된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는 자세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죄를 짓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회개하면 용서해 주십니다. 그러나 그 죄의 결과는 남아서 우리를 괴롭힙니다.

지금 다윗이 그렇고, 나중에 시므이 역시 자신의 죄악된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됩니다.

다윗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인격을 동원하여 시므이를 용서하고, 나중에 압살롬의 반역을 정리하고, 예루살렘에 복귀할 때도 다시 한번 그를 용서해 주지만, 마지막 죽기 전에 그에게 합당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을 솔로몬에게 명령합니다. 결국 시므이는 자신의 동네를 벗어나지 말라는 솔로몬과의 약속을 어기고 위수지역을 벗어나 처형당하게 됩니다(왕상 2:36~46). 그의 죄의 결과입니다.



우리 하나님은 우리의 모든 죄악을 감찰하시는 분이십니다. 하나님께 숨길 수 있는 죄는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동시에 진심으로 참회하고 돌이키는 자를 불쌍히 여기시어 그 억울함을 갚아 주시는 분입니다.

우리를 감찰하시고, 갚아 주시는 하나님이 우리의 아버지이십니다. 그 하나님께 늘 진실되게 잘못한 것을 잘못했다고 아뢰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 하나님은 우리의 억울함을 갚아 주십니다.

또한 남의 불행을 이용하여 이득을 보려는 악한 마음은 버려야 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의 태도가 아닙니다. 하나님은 그 못된 마음도 감찰하십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