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426 [새벽묵상] 삐뚤어진 마음 | Crooked Mind (삼하/2Sam 10:1~19)



10:1 그 후에 암몬 자손의 왕이 죽고 그의 아들 하눈이 대신하여 왕이 되니

1 In the course of time, the king of the Ammonites died, and his son Hanun succeeded him as king.

10:2 다윗이 이르되 내가 나하스의 아들 하눈에게 은총을 베풀되 그의 아버지가 내게 은총을 베푼 것 같이 하리라 하고 다윗이 그의 신하들을 보내 그의 아버지를 조상하라 하니라 다윗의 신하들이 암몬 자손의 땅에 이르매

2 David thought, “I will show kindness to Hanun son of Nahash, just as his father showed kindness to me.” So David sent a delegation to express his sympathy to Hanun concerning his father.

When David’s men came to the land of the Ammonites,

10:3 암몬 자손의 관리들이 그들의 주 하눈에게 말하되 왕은 다윗이 조객을 당신에게 보낸 것이 왕의 아버지를 공경함인 줄로 여기시나이까 다윗이 그의 신하들을 당신에게 보내 이 성을 엿보고 탐지하여 함락시키고자 함이 아니니이까 하니

3 the Ammonite commanders said to Hanun their lord, “Do you think David is honoring your father by sending envoys to you to express sympathy? Hasn’t David sent them to you only to explore the city and spy it out and overthrow it?”

10:4 이에 하눈이 다윗의 신하들을 잡아 그들의 수염 절반을 깎고 그들의 의복의 중동볼기까지 자르고 돌려보내매

4 So Hanun seized David’s envoys, shaved off half of each man’s beard, cut off their garments at the buttocks, and sent them away.

10:5 사람들이 이 일을 다윗에게 알리니라 그 사람들이 크게 부끄러워하므로 왕이 그들을 맞으러 보내 이르기를 너희는 수염이 자라기까지 여리고에서 머물다가 돌아오라 하니라

5 When David was told about this, he sent messengers to meet the men, for they were greatly humiliated. The king said, “Stay at Jericho till your beards have grown, and then come back.”

10:6 암몬 자손들이 자기들이 다윗에게 미움이 된 줄 알고 암몬 자손들이 사람을 보내 벧르홉 아람 사람과 소바 아람 사람의 보병 이만 명과 마아가 왕과 그의 사람 천 명과 돕 사람 만 이천 명을 고용한지라

6 When the Ammonites realized that they had become obnoxious to David, they hired twenty thousand Aramean foot soldiers from Beth Rehob and Zobah, as well as the king of Maakah with a thousand men, and also twelve thousand men from Tob.

10:7 다윗이 듣고 요압과 용사의 온 무리를 보내매

7 On hearing this, David sent Joab out with the entire army of fighting men.

10:8 암몬 자손은 나와서 성문 어귀에 진을 쳤고 소바와 르홉 아람 사람과 돕과 마아가 사람들은 따로 들에 있더라

8 The Ammonites came out and drew up in battle formation at the entrance of their city gate, while the Arameans of Zobah and Rehob and the men of Tob and Maakah were by themselves in the open country.

10:9 요압이 자기와 맞서 앞뒤에 친 적진을 보고 이스라엘의 선발한 자 중에서 또 엄선하여 아람 사람과 싸우려고 진 치고

9 Joab saw that there were battle lines in front of him and behind him; so he selected some of the best troops in Israel and deployed them against the Arameans.

10:10 그 백성의 남은 자를 그 아우 아비새의 수하에 맡겨 암몬 자손과 싸우려고 진 치게 하고

10 He put the rest of the men under the command of Abishai his brother and deployed them against the Ammonites.

10:11 이르되 만일 아람 사람이 나보다 강하면 네가 나를 돕고 만일 암몬 자손이 너보다 강하면 내가 가서 너를 도우리라

11 Joab said, “If the Arameans are too strong for me, then you are to come to my rescue; but if the Ammonites are too strong for you, then I will come to rescue you.

10:12 너는 담대하라 우리가 우리 백성과 우리 하나님의 성읍들을 위하여 담대히 하자 여호와께서 선히 여기시는 대로 행하시기를 원하노라 하고

12 Be strong, and let us fight bravely for our people and the cities of our God. The Lord will do what is good in his sight.”

10:13 요압과 그와 함께 한 백성이 아람 사람을 대항하여 싸우려고 나아가니 그들이 그 앞에서 도망하고

13 Then Joab and the troops with him advanced to fight the Arameans, and they fled before him.

10:14 암몬 자손은 아람 사람이 도망함을 보고 그들도 아비새 앞에서 도망하여 성읍으로 들어간지라 요압이 암몬 자손을 떠나 예루살렘으로 돌아가니라

14 When the Ammonites realized that the Arameans were fleeing, they fled before Abishai and went inside the city. So Joab returned from fighting the Ammonites and came to Jerusalem.

10:15 아람 사람이 자기가 이스라엘 앞에서 패하였음을 보고 다 모이매

15 After the Arameans saw that they had been routed by Israel, they regrouped.

10:16 하닷에셀이 사람을 보내 강 건너쪽에 있는 아람 사람을 불러 내매 그들이 헬람에 이르니 하닷에셀의 군사령관 소박이 그들을 거느린지라

16 Hadadezer had Arameans brought from beyond the Euphrates River; they went to Helam, with Shobak the commander of Hadadezer’s army leading them.

10:17 어떤 사람이 다윗에게 알리매 그가 온 이스라엘을 모으고 요단을 건너 헬람에 이르매 아람 사람들이 다윗을 향하여 진을 치고 더불어 싸우더니

17 When David was told of this, he gathered all Israel, crossed the Jordan and went to Helam. The Arameans formed their battle lines to meet David and fought against him.

10:18 아람 사람이 이스라엘 앞에서 도망한지라 다윗이 아람 병거 칠백 대와 마병 사만 명을 죽이고 또 그 군사령관 소박을 치매 거기서 죽으니라

18 But they fled before Israel, and David killed seven hundred of their charioteers and forty thousand of their foot soldiers. He also struck down Shobak the commander of their army, and he died there.

10:19 하닷에셀에게 속한 왕들이 자기가 이스라엘 앞에서 패함을 보고 이스라엘과 화친하고 섬기니 그러므로 아람 사람들이 두려워하여 다시는 암몬 자손을 돕지 아니하니라

19 When all the kings who were vassals of Hadadezer saw that they had been routed by Israel, they made peace with the Israelites and became subject to them.

So the Arameans were afraid to help the Ammonites anymore.


 

사울은 사무엘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왕이 되었지만, 여전히 그를 왕으로 인정하지 않는 불량배들이 있었습니다(삼상 10:27). 그러던 어느 날 암몬 족속의 왕 나하스가 길르앗 야베스를 공격하기 위해 진을 치고는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이 오른쪽 눈을 뽑은 후에야 화친조약을 맺을 것이라고 협박을 합니다.

이 소식을 들은 사울은 하나님의 영에 감동되어서 격분하여 온 이스라엘을 모아 암몬 족속을 물리칩니다

(삼상 11장). 이러한 인연으로 길르앗 야베스 사람들은 사울을 은인으로 여겼고, 블레셋 사람들에게 모욕당하던 사울의 시신과 그의 아들들의 시신을 목숨 걸고 거두어 야베스 에셀나무 아래 장례를 치루어 준 것입니다(삼상31장).



삐뚤어진 마음 (1~14절)

오늘 본문 그후에 암몬 자손의 왕이 죽고 그의 아들 하눈이 대신하여 왕이 되니(1)에 등장하는 죽은 선왕이 바로 나하스입니다. 사울에게 패한 암몬 자손은 이스라엘과 봉신계약을 맺었습니다.

한번 종주국과 봉신국으로 계약을 맺으면 그것은 왕이 바뀌더라도 계속 유지되는 계약입니다.

이스라엘은 사울이 죽고 다윗이 왕이 되었고, 암몬은 나하스가 죽고 그의 아들이 왕이 되었습니다.

이제 봉신계약을 공식적으로 새롭게 연장할 시기가 온 것입니다.

또한 다윗은 나하스에게 은총(헤세드)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정확하게 어떤 일인지 알 수는 없지만, 적의 적은 나의 친구다 라는 속담처럼 사울에게 쫓기던 다윗에게 나하스가 도움을 주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어쨌든 다윗은 나하스의 아들 하눈에게 은총(헤세드)을 베풀겠다고 말합니다. 은혜를 갚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 역시 그 후에(1a) 라고 시작하지만, 시간적인 순서의 사건은 아닙니다.

오히려 지난 9장에 등장했던 핵심 주제인 헤세드라는 주제로 사건을 나열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윗은 이스라엘 내에서 원수를 찾아 헤세드를 베풉니다. 그리고 이제 그것을 더욱 확장하여 이방 민족인 암몬 왕 하눈에게도 헤세드를 베풀려고 합니다.



그리고 다음 11장부터는 다윗이 마땅히 헤세드의 자세로 대해야 하는 자신의 부하와 이웃에게 전혀 그렇지 못한 행동을 하는 것을 고발합니다. 바로 우리아와 밧세바 이야기입니다.

다윗은 나하스의 아들 하눈에게 사절단을 보내 그의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서 조문합니다(2b).

하지만 하눈의 신하들은 그들이 온 목적은 조문을 가장한 자신들의 성읍에 대한 염탐이라고 말합니다.

나중에는 이 성을 함락시키려 할 것이라고 왕에게 겁을 줍니다(3).

그러자 하눈은 해서는 안 되는 짓을 저지릅니다. 다윗의 사절단의 수염을 반으로 자른 것입니다.

어떤 학자는 긴 수염을 반으로 자른 것이 아니라, 좌우 중에 반만 자른 것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것은 당시 고대 근동의 문화에서는 어떤 경우이든 매우 매우 수치스러운 일입니다.

거기에 그들의 옷을 엉덩이 반쯤 오는 길이로 잘라서 수치를 드러내게 합니다.

이 소식을 들은 다윗은 여리고 성에 머물면서 그들의 수염이 자라서 수치가 사라지기까지 머물다 오라고 배려합니다.



다윗은 헤세드를 베풀었지만, 하눈은 잘못된 반응을 보인 것입니다. 남이 베푸는 은총을 은총으로 받지 못하는 것은 일종의 장애입니다. 장애가 있었던 므비보셋은 다윗의 은총을 은총으로 받았지만, 하눈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하눈에게 보이지 않는 큰 장애가 있는 것입니다.

이처럼 삐뚤어진 마음과 생각으로는 세상을 바로 살 수 없습니다. 다른 사람의 선의에 제대로 된 반응을 할 수 없는 것입니다. 또한 주변에 어떤 친구들이 있는지도 너무 중요합니다.

하눈에게 신하들이 제대로 된 조언을 했다면 암몬은 다윗에게 공격당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눈은 참으로 어리석은 것이 아람 용병을 고용한 돈이 은 일천 달란트(34,000kg)나 됩니다(대상 19:6). 하지만 돈에 고용된 자들은 요압과 아비새의 기세에 눌려 도망합니다.

그는 돈은 돈 대로 잃고, 전쟁은 패하고, 다윗과 화친을 맺을 찬스도 놓친 것입니다.

그 돈이면 다윗에게 조공을 바치고도 남았을 것입니다.

결국 다윗의 특수부대인 요압과 아비새가 숫적으로 열세인 병력을 이끌고 급하게 전쟁에 임했지만, 암몬과 그들의 용병인 아람 부대에게 대승을 거둡니다. 요압의 고백을 보면, 그 임금의 그 신하입니다.



다윗의 승리 (15~19절)

요압과 아비새에게 패한 아람의 왕 하닷에셀이 다시 모든 병력을 집결시킵니다(16).

리벤지 매치가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리고 이 전쟁이 8장 3절~12절에 이미 기록한 그 전쟁입니다.

이번에는 요압이 아닌 왕이 직접 전쟁에 참여합니다. 앞선 요압과 아비새의 전투에서는 정예부대였기 때문에 성안으로 도망한 암몬군대를 그냥 보내주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윗이 직접 전 이스라엘 군대를 이끌고 전쟁에 임합니다.

결과는 불 보듯 뻔합니다.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사람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현대인들을 보면 얼마나 삐뚤어진 마음들이 많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A라고 말해도, 절대로 그대로 듣거나 믿지 않으려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아마도 과거의 잘못된 경험이나 상처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누군가가 선의를 가지고 말하고 행동하는 헤세드를 그대로 수용하지 못하고, 그 숨겨진 의도를 찾으려고 하다가 일이 꼬이게 됩니다.

이 삐뚤어진 마음만 고쳐도, 많은 대인관계에서 평안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라는 헤세드를 주셨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삐뚤어진 마음으로 여전히 그 은총을 받아 누리지 못합니다.

너무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 인생의 상처 난 마음, 삐뚤어진 마음에 성령의 기름을 부어 주셔서 치유하여 주시고, 하나님의 헤세드를 받아들이고, 기뻐할 수 있는 은혜 주시기를 기도할 뿐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