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418 [새벽묵상] 모형 왕과 진짜 왕 이야기 | The Story of a Model King & a Real King (삼하/2Sam 5:1~12)



5:1 이스라엘 모든 지파가 헤브론에 이르러 다윗에게 나아와 이르되 보소서 우리는 왕의 한 골육이니이다

1 All the tribes of Israel came to David at Hebron and said, “We are your own flesh and blood.

5:2 전에 곧 사울과 우리의 왕이 되었을 때에도 이스라엘을 거느려 출입하게 하신 분은 왕이시었고 여호와께서도 왕에게 말씀하시기를 네가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며 네가 이스라엘의 주권자가 되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2 In the past, while Saul was king over us, you were the one who led Israel on their military campaigns. And the Lord said to you, ‘You will shepherd my people Israel, and you will become their ruler.’”

5:3 이에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헤브론에 이르러 왕에게 나아오매 다윗 왕이 헤브론에서 여호와 앞에 그들과 언약을 맺으매 그들이 다윗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으로 삼으니라

3 When all the elders of Israel had come to King David at Hebron, the king made a covenant with them at Hebron before the Lord, and they anointed David king over Israel.

5:4 다윗이 나이가 삼십 세에 왕위에 올라 사십 년 동안 다스렸으되

4 David was thirty years old when he became king, and he reigned forty years.

5:5 헤브론에서 칠 년 육 개월 동안 유다를 다스렸고 예루살렘에서 삼십삼 년 동안 온 이스라엘과 유다를 다스렸더라

5 In Hebron he reigned over Judah seven years and six months, and in Jerusalem he reigned over all Israel and Judah thirty-three years.

5:6 왕과 그의 부하들이 예루살렘으로 가서 그 땅 주민 여부스 사람을 치려 하매 그 사람들이 다윗에게 이르되 네가 결코 이리로 들어오지 못하리라 맹인과 다리 저는 자라도 너를 물리치리라 하니 그들 생각에는 다윗이 이리로 들어오지 못하리라 함이나

6 The king and his men marched to Jerusalem to attack the Jebusites, who lived there. The Jebusites said to David, “You will not get in here; even the blind and the lame can ward you off.” They thought, “David cannot get in here.”

5:7 다윗이 시온 산성을 빼앗았으니 이는 다윗 성이더라

7 Nevertheless, David captured the fortress of Zion—which is the City of David.

5:8 그 날에 다윗이 이르기를 누구든지 여부스 사람을 치거든 물 긷는 데로 올라가서 다윗의 마음에 미워하는 다리 저는 사람과 맹인을 치라 하였으므로 속담이 되어 이르기를 맹인과 다리 저는 사람은 집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더라

8 On that day David had said, “Anyone who conquers the Jebusites will have to use the water shaft to reach those ‘lame and blind’ who are David’s enemies.” That is why they say, “The ‘blind and lame’ will not enter the palace.”

5:9 다윗이 그 산성에 살면서 다윗 성이라 이름하고 다윗이 밀로에서부터 안으로 성을 둘러 쌓으니라

9 David then took up residence in the fortress and called it the City of David. He built up the area around it, from the terraces inward.

5:10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함께 계시니 다윗이 점점 강성하여 가니라

10 And he became more and more powerful, because the Lord God Almighty was with him.

5:11 두로 왕 히람이 다윗에게 사절들과 백향목과 목수와 석수를 보내매 그들이 다윗을 위하여 집을 지으니

11 Now Hiram king of Tyre sent envoys to David, along with cedar logs and carpenters and stonemasons, and they built a palace for David.

5:12 다윗이 여호와께서 자기를 세우사 이스라엘 왕으로 삼으신 것과 그의 백성 이스라엘을 위하여 그 나라를 높이신 것을 알았더라

12 Then David knew that the Lord had established him as king over Israel and had exalted his kingdom for the sake of his people Israel.


 

마태복음 21장은 예수께서 십자가에 죽으시기 위해 마지막으로 예루살렘 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만왕의 왕이신 예수님은 당시의 도성인 예루살렘을 더럽히는 자들로부터 성전을 정결케 하시기 위해 입성하십니다.

예수님은 입성하시고 바로 성전에서 장사하는 자들의 상을 엎으시고, 그들을 기도하는 하나님의 집, 곧 예루살렘 성전에서 내쫓습니다. 마태는 그리고나서 예수님이 하신 일을 이렇게 기록합니다.


맹인과 저는 자들이 성전에서 예수께 나아오매 고쳐주시니 (마 21:14)


유대인들은 맹인과 절름발이를 저주했고, 성전에 들어오지도 못하게 했습니다.

그렇게 된 이유를 설명해주는 것이 예수님의 시대로부터 1000년전 사건인 오늘 본문 이야기입니다.



온 이스라엘의 왕이 된 다윗 (1~5절)

이스라엘 모든 지파가 헤브론에 이르러 다윗을 자신들의 왕으로 옹립합니다.

이스라엘의 왕이 되기 위해서 하나님이 정하신 조건 두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로 하나님이 정하신 자야 하고, 둘째로 유대인이어야 합니다(신 17:15).

다윗은 위에 조건에 부합한 자입니다. 여기에 백성들은 모두 다윗을 자신들의 왕으로 인정하고, 기뻐합니다. 기꺼이 그들은 다윗이 자신들의 목자가 되어 주기를 바랍니다(2).

이에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장로들이 헤브론에 즉위식을 위해 다시 모입니다. 그리고 다윗은 여호와 앞에서 그들에게 충성의 언약을 맺게 하고, 기름 부음을 받아 이스라엘의 왕이 됩니다.

사무엘의 신탁을 받은 후 20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시점입니다.

그동안 다윗은 세번의 기름부음을 받았습니다.



첫째는 17살에 사무엘에게서(삼상 16:13), 두번째는 30살에 유다지파의 왕으로(삼하 2:4), 마지막으로 오늘 본문에서 37살의 나이에 온 이스라엘의 왕이 됩니다.

그는 30살에 왕이 되어 7년 6개월은 헤브론에서 유다지파의 왕으로,

그리고 33년을 예루살렘에서 온 이스라엘의 왕으로 총 40년간 통치합니다.

지난 20년간 다윗의 삶과 관련된 단어를 나열해보면, 오해, 시기, 질투, 박해, 모욕, 수치, 절망, 슬픔, 괴로움, 억울함 등등입니다. 하지만 다윗은 묵묵히 자기의 일을 수행하며 기다렸습니다.

유진 피터슨 목사는 이러한 다윗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다윗은 기다릴 줄 안다. 그의 기다림은 꾸물거림도 나태함도 아니다.

그것은 균형 잡힌 복종으로, 다른 사람을 통해 일을 주도하시는 하나님께 적절한 공간과 시간을 내어드리며 스스로 행동하지 않는 것이다. 다윗은 긴 시간을 기다려 왔다.

그동안 아무 일도 안 했던 것은 아니지만, 성급하게 하나님이 주신 권리들을 주장하지 않았다.

다윗은 활동력과 자제력, 자신감과 겸손함이 겸비된 보기 드문 사람이다. 그는 사심 없는 지도자였다.



여호와께서 함께 하시는 왕, 다윗 (6~12절)

다윗은 수도를 이전하기로 결정합니다.

헤브론은 유다 지파 지역에서는 중심이지만, 온 이스라엘 지역에서는 너무 남쪽에 위치하기 때문입니다.

결국 다윗은 가장 적합한 장소를 여부스 사람들이 버티고 있는 예루살렘으로 정합니다.

예전부터 탐이 나던 지역입니다. 여부스는 여호수아의 정복 시절에 일시적으로 패했지만, 사사 시대에 유다와 베냐민 지파가 완전하게 처리하지 못해서 다윗의 시대까지 천혜의 요새인 예루살렘에 시온 산성을 짓고는 버티고 있었던 것입니다.

워낙 천혜의 요새이기에 여부스 사람들은 침공하러 온 다윗에게 맹인과 절름발이라도 너를 이길 수 있다고 놀립니다(6). 당시 고대 문화는 장애인들에 대한 인식이 매우 부정적이었습니다.

그러자 다윗은 물 긷는 곳, 곧 수로를 통하여 성에 잠입하여 공격을 하라고 지시합니다.

실제로 1867년 찰스 워렌Charles Warren이라는 영국군 장군이 예루살렘에서 B.C.2000년경 건설된 수로를 발견했습니다. 이전에는 여부스 수로라고 불리었지만, 찰스 워렌에 의해 발굴된 후에는 워렌 수로라고 불리게 됩니다.



그런데 이 수로의 높이가 수직으로 15m 되어서, 사실상 오르기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합니다.

하지만 다윗의 충성스러운 부하들은 결국에는 그곳을 기어 올라가서 기습을 하고 성문을 열어 결국에는 여부스 성, 곧 예루살렘 시온성을 정복합니다. 이후에 사람들은 그곳을 다윗성이라고 부르게 됩니다.

이때부터 예루살렘 성에 절름발이와 맹인들은 들어오지 못하는 풍습이 생긴 것입니다.

사실 다윗이 명령한 다윗의 마음에 미워하는 다리 저는 사람과 맹인을 치라(8)는 것은 여부스 사람들의 조롱을 그대로 돌려준 일종의 풍자입니다. 결국 그들은 자신들이 조롱한 맹인과 절름발이가 된 셈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 이후로 진짜 다윗이 맹인과 절름발이를 미워하는 것이라 생각하여 다윗 성, 곧 예루살렘 성에 맹인과 절름발이는 들어오지 못하게 한 것입니다.

하지만 다윗이 이후에 절름발이 사울의 손자 므비보셋을 자신의 식탁에서 함께 먹게 한 것만 보아도 사람들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어쨌든 예수님의 모형Type 왕인 다윗은 맹인과 절름발이를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미워했다면, 진짜 왕이신 예수님은 그들을 고쳐 주셨습니다.

이렇게 장애인들에 대한 생각과 태도가 바뀌기까지 1000년의 기다림이 있었습니다.

오늘 우리도 우리의 삶 속에서 때로는 억울하고, 괴로운 일들이 있을지라도, 우리의 모든 눈물과 한숨을 거두어 가실 진짜 왕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기다립니다. 다윗이 20년을 기다리고, 역사가 연약한 자들에 대한 인식이 바뀌기를 천년을 기다렸듯, 우리 역시 묵묵히 나에게 주어진 일을 하며, 진짜 왕이신 예수님을 소망하고, 기대하고 기다립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