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406 [새벽묵상] 무죄한 예수님 | Innocent Jesus (마/Matt 27:15~26)



27:15 명절이 되면 총독이 무리의 소원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15 Now it was the governor’s custom at the festival to release a prisoner chosen by the crowd.

27:16 그 때에 바라바라 하는 유명한 죄수가 있는데

16 At that time they had a well-known prisoner whose name was Jesus Barabbas.

27:17 그들이 모였을 때에 빌라도가 물어 이르되 너희는 내가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바라바냐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냐 하니

17 So when the crowd had gathered, Pilate asked them, “Which one do you want me to release to you: Jesus Barabbas, or Jesus who is called the Messiah?”

27:18 이는 그가 그들의 시기(猜忌)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더라

18 For he knew it was out of self-interest that they had handed Jesus over to him.

27:19 총독이 재판석에 앉았을 때에 그의 아내가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저 옳은 사람에게 아무 상관도 하지 마옵소서 오늘 꿈에 내가 그 사람으로 인하여 애를 많이 태웠나이다 하더라

19 While Pilate was sitting on the judge’s seat, his wife sent him this message: “Don’t have anything to do with that innocent man, for I have suffered a great deal today in a dream because of him.”

27:20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무리를 권하여 바라바를 달라 하게 하고 예수를 죽이자 하게 하였더니

20 But the chief priests and the elders persuaded the crowd to ask for Barabbas and to have Jesus executed.

27:21 총독이 대답하여 이르되 둘 중의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이르되 바라바로소이다

21 “Which of the two do you want me to release to you?” asked the governor.

“Barabbas,” they answered.

27:22 빌라도가 이르되 그러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를 내가 어떻게 하랴 그들이 다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22 “What shall I do, then, with Jesus who is called the Messiah?” Pilate asked.

They all answered, “Crucify him!”

27:23 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그들이 더욱 소리질러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하는지라

23 “Why? What crime has he committed?” asked Pilate.

But they shouted all the louder, “Crucify him!”

27:24 빌라도가 아무 성과도 없이 도리어 민란이 나려는 것을 보고 물을 가져다가 무리 앞에서 손을 씻으며 이르되 이 사람의 피에 대하여 나는 무죄하니 너희가 당하라

24 When Pilate saw that he was getting nowhere, but that instead an uproar was starting, he took water and washed his hands in front of the crowd. “I am innocent of this man’s blood,” he said. “It is your responsibility!”

27:25 백성이 다 대답하여 이르되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 하거늘

25 All the people answered, “His blood is on us and on our children!”

27:26 이에 바라바는 저희에게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26 Then he released Barabbas to them. But he had Jesus flogged, and handed him over to be crucified.


 

교회는 지난 2천여 년간 사도신경을 외우며 본디오 빌라도Pontius Pilate에게 고난을 받으사 라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가 어떤 일을 하였길래 지난 수천년간 이런 오명을 쓰고 있는 것일까요?

역사적인 기록들을 참조하면 그는 유대의 5대 총독으로 로마 황제 디베료 가이사Tiberius Caesar (눅 3:1)와 칼리귤라‎Caligula 때, 그러니까 A.D.26~36년 사이에 유대 총독의 직무를 수행했습니다.

1세기 유대인 철학자 알렉산드리아 필로Philo of Alexandria에 의하면 빌라도는 뇌물, 폭력, 약탈, 불법, 무례, 재판 없는 사형 집행, 참기 어려운 잔인함으로 약 10년간 그의 직무에 종사했다고 합니다.

후에 반란을 제대로 진압하지 못한 이유로 로마에 소환된 그는 자살로 생을 마감합니다.

본문을 보면 그는 몇 번이고 예수를 놓아주려고 나름 노력했던 흔적이 있습니다. 다만 민란이 날 것을 염려(24)하여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실천에 옮기지 못한, 우리와 같은 나약한 인간일 뿐입니다.



그럼에도 2천년 가까이 성도들에 의하여 반복적으로 고백되는 그에 대한 정죄는 권한을 가진 자의 책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 수 있습니다. 모든 권한이 하나님으로부터 왔다는 사실은 권한을 가진 자들이 그 권한을 어떻게 사용했는지에 대한 최후 심판이 필수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빌라도의 기독론

여러분은 만일 누가 '예수님은 누구십니까?' 라고 묻는다면 뭐라고 대답하시겠습니까?

신학에서 예수가 누구인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 답하는 분야를 기독론Christology이라고 합니다.



빌라도는 눈 앞에 서있는 예수라는 청년을 어떻게 생각했을까요?

첫째로 그는 예수에 대해서 유대인의 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수 많은 죄수들을 다뤄온 빌라도는 예수에 대해서 매우 크게 놀라워(14b)합니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 고소당했지만 전혀 반응하지 않는 눈 앞의 예수라는 청년이 놀라울 뿐입니다.

빌라도는 예수가 정치적인 인물이 아님을 직감적으로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예수님의 죄패에 유대인의 왕이라는 죄목을 써 넣은 것입니다.

빌라도의 생각에는 예수는 진짜 유대인의 왕이어서 죽은 것입니다.

둘째로 그는 예수가 의인임을 알고 있었습니다.

마태는 계속해서 여러 증인들의 입을 통해서 예수님이 죄 없으심에도 십자가에서 죽으셨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오늘 본문에서 빌라도와 그의 아내가 증인으로 참여합니다. 빌라도는 이 모든 사건이 유대 지도자들의 시기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았습니다(18).



그의 아내 클라우디아 프로클라Claudia Procula 또한 꿈을 통해서(19) 예수가 죄가 없는 의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자신은 예수와 연관하여 무죄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무리 예수를 놓아주려고 이리저리 방법을 취해보지만, 결국 빌라도는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손을 씻으며 나는 이 일과 상관없다! 무죄하다! 너희가 당하라(24)를 선언합니다.

그러자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25) 라고 겁 없는 외침을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말을 다 듣고 계십니다.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25)의 고백대로 그들은 수 천년 간 나라 없는 백성이 되었고, A.D.70년에는 로마 티토 장군에 의해 110만 명이 학살 당하고, 9만 명이 노예로 잡혀 갔습니다.

또한 2차 세계 대전에서는 600만 명이 예수님만큼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학살을 당했습니다.

1984년 유엔 총회에 이스라엘의 독립 안건이 상정되었을 때, 아랍국가의 대표들이 본문 25절을 근거하여 유대인들이 스스로 자청한 일이라고 하며 이스라엘의 독립을 반대했다고 합니다.

얼마나 우리 말 한마디 한마디를 조심해야 하는지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하게 합니다.



바라바의 기독론

두번째 인물 바라바는 강도이자 열심당원의 두목입니다.

그의 본래 이름은 바라바 하는 예수입니다.

그래서 빌라도는 유월절 죄수를 놓아주는데 바라바냐 그리스도하는 예수냐(17)라고 물은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 예수께서 나를 대신하여 죽으셨다는 사실이믿어져 고백합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없이는 예수님의 대속의 죽음을 믿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바라바만큼은 예수가 자신을 위해 죽은 사실을 부정할 수 없는 사람입니다.

바라바는 십자가에 달려 죽기 일보직전 이었습니다.

그런데 느닷없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가 자신을 대신하여 죽고, 자신은 풀려났습니다.

그는 어리둥절 했을 것입니다. 바라바의 그 이후의 삶은 어땠을까?

1951년 노벨문학상은 페르 라케르크비스트의 작품 바라바라는 소설이 수상합니다.



바라바는 겨우 죽음에서 구원받고 예전의 삶으로 돌아가 범죄를 저지르다 노예가 되었습니다.

우연히 로마의 귀족의 집에 살게 되면서 그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느낍니다. 어느 날 로마 화재현장에 동참하게 되고 결국에는 십자가에서 처형당합니다. 그는 십자가에서 다음과 같이 고백합니다.


당신이 만일 그리스도시라면 나도 기억해 주십시오.

내 영혼을 당신께 드립니다.


그는 처참한 모습으로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메시아를 인정할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십자가는 자신과 같은 죄인이 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 자신이 부정할 수 없는 것은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로 인하여 살아났다는 사실이었습니다.



빌라도는 예수님이 어떤 분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가까이서 보면서 잘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아는 것이 그저 지식적으로 머리에만 머물러 있으면, 그 지식은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습니다.

그래서 천국과 지옥간의 거리는 1ft (30.48cm)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리스도를 머리로 아느냐, 가슴으로 아느냐!

바라바가 예수를 그저 머리로만 나를 위해 죽은 고마운 분으로만 알았다면, 예수님의 죽음은 그에게 아무 의미가 없었을 것입니다.

만일 그가 가슴으로 그 사실을 믿었다면, 그는 지금 주님과 함께 천국에 있을 것입니다.

빌라도처럼 손 씻는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지금 그 자리에 보내신 것은 그에 맞는 책임을 주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고, 주어진 것에 책임을 다하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또한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는 자가 되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는 축복이 넘치기를 기도합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