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321 [새벽묵상] 아름다운 여자와 어울리는 남자 | Man Suitable for Beautiful Woman (삼상/1Sam 25:23~35)



25:23 아비가일이 다윗을 보고 급히 나귀에서 내려 다윗 앞에 엎드려 그의 얼굴을 땅에 대니라

23 When Abigail saw David, she quickly got off her donkey and bowed down before David with her face to the ground.

25:24 그가 다윗의 발에 엎드려 이르되 내 주여 원하건대 이 죄악을 나 곧 내게로 돌리시고 여종에게 주의 귀에 말하게 하시고 이 여종의 말을 들으소서

24 She fell at his feet and said: “Pardon your servant, my lord, and let me speak to you; hear what your servant has to say.

25:25 원하옵니다 내 주는 이 불량한 사람 나발을 개의치 마옵소서 그의 이름이 그에게 적당하니 그의 이름이 나발이라 그는 미련한 자니이다 여종은 내 주께서 보내신 소년들을 보지 못하였나이다

25 Please pay no attention, my lord, to that wicked man Nabal. He is just like his name—his name means Fool, and folly goes with him. And as for me, your servant, I did not see the men my lord sent.

25:26 내 주여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 주도 살아 계시거니와 내 주의 손으로 피를 흘려 친히 막으셨으니 내 주의 원수들과 내 주를 해하려 하는 자들은 나발과 같이 되기를 원하나이다

26 And now, my lord, as surely as the Lord your God lives and as you live, since the Lord has kept you from bloodshed and from avenging yourself with your own hands, may your enemies and all who are intent on harming my lord be like Nabal.

25:27 여종이 내 주께 가져온 이 예물을 내 주를 따르는 이 소년들에게 주게 하시고

27 And let this gift, which your servant has brought to my lord, be given to the men who follow you.

25:28 주의 여종의 허물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여호와께서 반드시 내 주를 위하여 든든한 집을 세우시리니 이는 내 주께서 여호와의 싸움을 싸우심이요 내 주의 일생에 내 주에게서 악한 일을 찾을 수 없음이니이다

28 “Please forgive your servant’s presumption. The Lord your God will certainly make a lasting dynasty for my lord, because you fight the Lord’s battles, and no wrongdoing will be found in you as long as you live.

25:29 사람이 일어나서 내 주를 쫓아 내 주의 생명을 찾을지라도 내 주의 생명은 내 주의 하나님 여호와와 함께 생명 싸개 속에 싸였을 것이요 내 주의 원수들의 생명은 물매로 던지듯 여호와께서 그것을 던지시리이다

29 Even though someone is pursuing you to take your life, the life of my lord will be bound securely in the bundle of the living by the Lord your God, but the lives of your enemies he will hurl away as from the pocket of a sling.

25:30 여호와께서 내 주에 대하여 하신 말씀대로 모든 선을 내 주에게 행하사 내 주를 이스라엘의 지도자로 세우실 때에

30 When the Lord has fulfilled for my lord every good thing he promised concerning him and has appointed him ruler over Israel,

25:31 내 주께서 무죄한 피를 흘리셨다든지 내 주께서 친히 보복하셨다든지 함으로 말미암아 슬퍼하실 것도 없고 내 주의 마음에 걸리는 것도 없으시리니 다만 여호와께서 내 주를 후대하실 때에 원하건대 내 주의 여종을 생각하소서 하니라

31 my lord will not have on his conscience the staggering burden of needless bloodshed or of having avenged himself. And when the Lord your God has brought my lord success, remember your servant.”

25:32 다윗이 아비가일에게 이르되 오늘 너를 보내어 나를 영접하게 하신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찬송할지로다

32 David said to Abigail, “Praise be to the Lord, the God of Israel, who has sent you today to meet me.

25:33 또 네 지혜를 칭찬할지며 또 네게 복이 있을지로다 오늘 내가 피를 흘릴 것과 친히 복수하는 것을 네가 막았느니라

33 May you be blessed for your good judgment and for keeping me from bloodshed this day and from avenging myself with my own hands.

25:34 나를 막아 너를 해하지 않게 하신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네가 급히 와서 나를 영접하지 아니하였다면 밝은 아침에는 과연 나발에게 한 남자도 남겨 두지 아니하였으리라 하니라

34 Otherwise, as surely as the Lord, the God of Israel, lives, who has kept me from harming you, if you had not come quickly to meet me, not one male belonging to Nabal would have been left alive by daybreak.”

25:35 다윗이 그가 가져온 것을 그의 손에서 받고 그에게 이르되 네 집으로 평안히 올라가라 내가 네 말을 듣고 네 청을 허락하노라

35 Then David accepted from her hand what she had brought him and said, “Go home in peace. I have heard your words and granted your request.”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 밥을 많이 먹어도 배 안 나오는 여자, 내 얘기가 재미없어도 웃어주는 여자

난 그런 여자가 좋더라 … 내가 돈이 없을 때에도 마음 편하게 만날 수 있는 여자 …

뚱뚱해도 다리가 예뻐서 짧은 치마가 어울리는 여자 … 나를 만난이후로 미팅을 한 번도 안 한 여자


1989년에서 90년을 넘어오면서 히트했던 변진섭 씨의 희망사항이라는 노래의 가사 일부입니다.

노래 제목처럼 정말 이기적인 희망사항입니다. 그런데 이 노래에 반전이 있습니다.

마지막에 여성 싱어가 나와서 다음과 같이 노래를 마무리 합니다.


여보세요 날 좀 잠깐 보세요 희망사항이 정말 거창하군요,

그런 여자한테 너무 잘 어울리는 난 그런 남자가 좋더라



아름다운 여자 (23~31절)

아비가일과 다윗의 모습을 보면서 제 추억 속에 있던 희망사항이라는 노래가 떠올랐습니다.

사무엘서 저자는 아비가일총명하고 용모가 아름다운 여자라고 이미 말했습니다(3).

기쁨을 주는 자, 기쁘게 하는 자라는 의미 이름을 가진 아비가일은 지혜롭고 명철한 여성이며 동시에 용모가 아름다운(예파트 토예르) 여성입니다.

용모가 아름답다는 의미는 남녀를 막론하고 내적, 외적 아름다움을 가진 자에게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말 그대로 아비가일은 아름다운 여성이었습니다.

그녀가 가진 내적인 아름다움인 지혜는 그녀가 다윗에게 하는 말에서 감탄할 정도로 충분히 드러납니다.

하나하나 그녀의 지혜롭고 아름다운 언행을 따라가 보겠습니다.

아비가일은 자존심이 상할 대로 상한 다윗에게 충분히 겸손한 모습을 취합니다.

급히 나귀에서 내려 다윗 앞에 엎드려 얼굴을 땅에 댑니다(23). 다윗을 주로 자신을 여종으로 호칭하고, 모든 일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릴 것을 부탁합니다. 매우 책임감 있고, 희생적인 태도입니다(24).

얼굴도 아름다운 여성이 갑자기 나타나 이런 자세를 취한다면, 당연히 그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 귀를 기울이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지혜로운 아비가일은 주의 귀에 말하게 하시고, 이 여종의 말을 들으소서(24b)라고 간청합니다.

그녀는 자신의 남편 나발에 대해서 개의치 말라고, 그의 이름이 미련한 자라고 말합니다.

자신은 다윗이 보낸 소년 전령들을 보지 못해서 이런 일이 생긴 것이라고 해명합니다.

두 가지 의문이 생깁니다.

아무리 그래도 자신의 남편에 대해서 이렇게 말해도 되는가? 됩니다. 안 그러면 남편이 죽습니다.

아마도 살면서 이런 남편 때문에 여러 곤란한 일을 자주 겪었을 것입니다.

이것은 이미 하인들도 알고 있고, 인정하는 바입니다(17).

다른 하나는 그의 이름이 정말 바보, 미련한 자라는 의미의 나발일까? 입니다.

그의 행동 때문에 부모님이 그의 이름을 나발로 바꿨는지, 아니면 이것이 가명인지 알 수 없지만, 여하튼 그의 미련한 행동은 그의 미련한 자라는 이름과 너무도 잘 어울립니다.

다윗의 호감을 불러 일으킨 아비가일은 이제 본론을 이야기합니다.



그녀는 개인적으로 자신의 가문의 멸망을 막으러 왔지만, 거시적 관점에서는 미래의 이스라엘 왕이 사적인 감정에 의해 쓸데없이 피를 흘리려는 실수를 막으려고 하나님이 보내신 것이라 말합니다(26a).

그녀는 다윗의 원수들과 대적들은 모두 나발과 같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나발과 같이 된다는 것은 하나님이 직접 원수들을 처리해 주신다는 의미입니다(26b).

아비가일은 자신이 가져온 예물을 다윗의 부하들에게 주게 하시고(27),

여종의 허물을 용서해 달라고 요청합니다(28a).

이어서 그녀는 나발에게 자존심 상하고, 현실에 함몰되려는 다윗의 비전을 다시 불러 일으킵니다.

여호와께서 다윗의 집을 든든히 세우신다는 것은 그의 가문이 왕족이 되는 것을 넘어, 예수 그리스도께서 구세주로 다윗의 가문에 오실 것을 예언하는 놀라운 구속사적 예언입니다.



아울러 다윗의 싸움은 여호와를 위한 것이고, 다윗은 악한 일을 한 적이 없음을 상기 시킵니다(28b).

하나님께서는 다윗의 생명을 생명 싸개 속에 싸서 보호하실 것입니다.

반면에 원수들의 생명은 물매로 던지듯 여호와께서 던져 버리실 것입니다(29).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아비가일의 연설에서 최고입니다! 다윗에게 미래에 대한 위로와 비전을 주는 동시에 물매로 인한 과거 엄청난 승리의 경험을 상기시키는 최고의 연설입니다.

아비가일이 결정타를 날립니다. 나중에 왕이 되실 때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린 것이나 사사로운 감정으로 보복살해를 했다는 오명을 남겨서, 마음에 찔리거나 슬퍼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나중에 왕이 된다면 나의 이 말을 꼭 기억해 달라고 마무리합니다(31).



아름다운 여자에게 어울리는 남자 (32~35절)

무시무시할 정도로 지혜롭고, 용감한 여성입니다. 그녀의 이야기를 묵묵히 듣던 다윗이 제정신이 들었습니다. 아비가일을 단칼에 죽일 수도 있지만, 다윗의 위대함은 그녀의 말을 청종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그녀의 말을 하나님의 음성으로 들어 하나님을 먼저 찬양합니다. 그리고는 그녀의 지혜를 칭찬하고, 축복합니다. 그리고 샬롬을 말합니다. 다윗과 아비가일은 너무 잘 어울리는 아름다운 여성과 남성입니다.

얼마전 다윗은 원수 사울을 하나님 손에 맡기는 놀라운 믿음의 자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얼마든지 힘으로 누를 수 있는 상대인 나발은 죽이려 했습니다.

아름답던 다윗이 추하게 변하여 또 다른 사울이 될 뻔한 위기였습니다.

하나님은 상위 관계와 하위 관계, 그리고 수평 관계를 모두 훈련시키십니다. 모든 관계에서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아비가일의 아름다움의 진면목은 자칫 아름다움을 잃어버릴 뻔했던 다윗에게 다시 아름다움을 찾아 준 것입니다. 진짜 아름다움은 함께 있는 자까지 아름답게 만드는 것입니다. 다윗의 아름다움을 다시 회복시킨 아비가일의 아름다움(언변과 지혜, 용기)을 나에게도 주시기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