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307 [새벽묵상] 소원을 말해봐 | I'll Do Whatever You Want Me To Do (삼상/1Sam 20:1~11)



20:1 다윗이 라마 나욧에서 도망하여 요나단에게 이르되 내가 무엇을 하였으며 내 죄악이 무엇이며 네 아버지 앞에서 내 죄가 무엇이기에 그가 내 생명을 찾느냐

1 Then David fled from Naioth at Ramah and went to Jonathan and asked, “What have I done? What is my crime? How have I wronged your father, that he is trying to kill me?”

20:2 요나단이 그에게 이르되 결단코 아니라 네가 죽지 아니하리라 내 아버지께서 크고 작은 일을 내게 알리지 아니하고는 행하지 아니하나니 내 아버지께서 어찌하여 이 일은 내게 숨기리요 그렇지 아니하니라

2 “Never!” Jonathan replied. “You are not going to die! Look, my father doesn’t do anything, great or small, without letting me know. Why would he hide this from me? It isn’t so!”

20:3 다윗이 또 맹세하여 이르되 내가 네게 은혜 받은 줄을 네 아버지께서 밝히 알고 스스로 이르기를 요나단이 슬퍼할까 두려운즉 그에게 이것을 알리지 아니 하리라 함이니라 그러나 진실로 여호와의 살아 계심과 네 생명을 두고 맹세하노니 나와 죽음의 사이는 한 걸음 뿐이니라

3 But David took an oath and said, “Your father knows very well that I have found favor in your eyes, and he has said to himself, ‘Jonathan must not know this or he will be grieved.’ Yet as surely as the Lord lives and as you live, there is only a step between me and death.”

20:4 요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네 마음의 소원이 무엇이든지 내가 너를 위하여 그것을 이루리라

4 Jonathan said to David, “Whatever you want me to do, I’ll do for you.”

20:5 다윗이 요나단에게 이르되 내일은 초하루인즉 내가 마땅히 왕을 모시고 앉아 식사를 하여야 할 것이나 나를 보내어 셋째 날 저녁까지 들에 숨게 하고

5 So David said, “Look, tomorrow is the New Moon feast, and I am supposed to dine with the king; but let me go and hide in the field until the evening of the day after tomorrow.

20:6 네 아버지께서 만일 나에 대하여 자세히 묻거든 그 때에 너는 말하기를 다윗이 자기 성읍 베들레헴으로 급히 가기를 내게 허락하라 간청하였사오니 이는 온 가족을 위하여 거기서 매년제를 드릴 때가 됨이니이다 하라

6 If your father misses me at all, tell him, ‘David earnestly asked my permission to hurry to Bethlehem, his hometown, because an annual sacrifice is being made there for his whole clan.’

20:7 그의 말이 좋다 하면 네 종이 평안하려니와 그가 만일 노하면 나를 해하려고 결심한 줄을 알지니

7 If he says, ‘Very well,’ then your servant is safe. But if he loses his temper, you can be sure that he is determined to harm me.

20:8 그런즉 바라건대 네 종에게 인자하게 행하라 네가 네 종에게 여호와 앞에서 너와 맹약하게 하였음이니라 그러나 내게 죄악이 있으면 네가 친히 나를 죽이라 나를 네 아버지에게로 데려갈 이유가 무엇이냐 하니라

8 As for you, show kindness to your servant, for you have brought him into a covenant with you before the Lord. If I am guilty, then kill me yourself! Why hand me over to your father?”

20:9 요나단이 이르되 이 일이 결코 네게 일어나지 아니하리라 내 아버지께서 너를 해치려 확실히 결심한 줄 알면 내가 네게 와서 그것을 네게 이르지 아니하겠느냐 하니

9 “Never!” Jonathan said. “If I had the least inkling that my father was determined to harm you, wouldn’t I tell you?”

20:10 다윗이 요나단에게 이르되 네 아버지께서 혹 엄하게 네게 대답하면 누가 그것을 내게 알리겠느냐 하더라

10 David asked, “Who will tell me if your father answers you harshly?”

20:11 요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오라 우리가 들로 가자 하고 두 사람이 들로 가니라

11 “Come,” Jonathan said, “let’s go out into the field.” So they went there together.


 

주일에 모집사님과 통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너무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주셨습니다.

쇄골 부분에 뼈가 튀어나와서 조직검사를 했는데, 결과가 일종의 피부암으로 판명되었다는 것입니다.

더욱이 의사선생님은 이것이 내부 장기에서 전이된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냈습니다.

자세한 검사를 통해서 제대로 된 결과를 얻을 수 있겠지만, 의사의 말만으로도 충분히 낙심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집사님은 오히려 본인이 가족들과 심지어 저에게까지 미안한 마음이고, 또한 이렇게 병에 걸린 것이 처음에는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절대로 그렇게 생각하시지 마시라고 부탁을 드렸지만, 어느 정도 그 마음을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작년에 제가 코로나에 걸리니까 왠지 마치 내가 무엇이라도 잘못한 것 같은 부끄러운 마음이 드는 이상한 경험을 했습니다. 아마 모 집사님의 마음도 비슷한 감정이리라 생각합니다.

성도 여러분, 우리의 믿음의 형제요, 자매인 집사님을 위해서 그냥 조용히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우리가 함께 믿음으로 기도할 때 반드시 하나님께서 치료해 주실 것을 믿습니다.



나와 죽음의 사이는 한 걸음뿐 (1~3절)

우리의 삶은 아무 잘못이 없는데 교통사고를 만납니다. 또한 특별한 잘못이 없어도 병에 걸립니다.

욥의 경우를 생각해 보십시오. 그래서 잘 이해할 수 없고, 때론 억울한 것이 우리 인생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다윗 역시도 아무 잘못도 없는데, 이해할 수 없는 억울한 상황 가운데 놓였습니다.

사울이 라마 나욧에서 하루 종일 하나님의 임재에 지배 당하여 예언을 하는 동안 다윗은 도망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요나단을 찾아와서 자신의 억울한 심정을 토로합니다(1).

다윗은 사울에게 대적하거나, 죽을 만한 죄악을 저지른 일이 없습니다.

요나단도 당연히 이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요나단은 결단코 아니라(2), 이 일이 결코 네게 일어나지 아니하리라(9)고 두 번이나 대답했습니다. 두번째 대답의 원문의 의미는 그것이 네게로부터 멀리 있다 입니다. 곧 죽음이 너와 멀리 있다. 결코 너는 죽지 않을 것이다 라는 의미입니다.



요나단은 계속해서 다윗을 안심시킵니다(2).

아버지 사울이 자신에게 크고 작은 모든 일을 의논하고, 말하고 나서 행동에 옮기기 때문에, 만일 다윗을 해하려면 그것을 자신이 알게 될 것이고 그때 다윗을 도우면 된다는 것입니다.

다윗은 이에 대해서 반론합니다(3).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사울은 이미 요나단이 다윗을 많이 아끼고 사랑하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만일 다윗을 죽이는 것을 요나단이 미리 알면 슬퍼 할 것이 분명하고, 그리고 분명히 자신을 배신하고 다윗에게 이 사실을 알릴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요나단에게 알리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이어서 다윗은 진실로 여호와의 살아 계심과 자신의 생명을 두고 맹세합니다.

자신이 처한 상황이 요나단이 보는 것처럼 희망적이지 않다는 것입니다.

장난이 아닌 심각한 상황입니다. 다윗은 자신의 상황을 나와 죽음 사이는 한 걸음뿐이라고 말합니다.

종종 우리의 삶에서 이런 억울한 일과 두려운 일을 경험합니다.

그리고 죽음이라는 것이 늘 우리 주변에 가까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억울하고 두려운 상황을 속 시원하게 토해낼 수 있는 대상이 있는 것은 축복입니다.



소원을 말해봐 (4~11절)

요나단은 그래도 사울이 자신의 아버지이기 때문에 상황을 좋게 보려는 마음이 있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다윗의 논리적인 변론을 들어보니 다윗의 말이 맞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요나단 네 마음의 소원이 무엇이든지 내가 너를 위하여 그것을 이루리라(4)고 말합니다.

말 그대로 무엇이든지 네 소원을 말하면 내가 들어줄께 입니다.

요나단과 같은 친구가 있다는 것은 다윗에게 크나큰 축복입니다.

다윗은 요나단에게 자신의 계획을 말합니다. 다윗이 왕의 식탁에 3일 동안 나가지 않으면, 사울이 다윗의 행방을 물을 것이고, 그때 요나단이 다윗이 베들레헴 고향에 매년제를 드리기 위해서 갔다고 답변을 했을 때, 만일 사울이 화를 내면 그것은 다윗을 죽이기로 결심한 것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윗은 요나단에게 인자를 요구하고, 요나단은 반드시 사실을 알려 줄 것을 약속합니다.

과연 요나단과 같은 친구가 세상에 있을까요? 요나단의 모습에서 우리는 예수님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먼저는 소원을 들어 주시는 예수님의 모습입니다.

그의 마음의 소원을 들어 주셨으며 그의 입술의 요구를 거절하지 아니하셨나이다(시 21:2)

하나님께서는 항상 우리의 소원을 들어 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다윗처럼 믿음으로 구해야 합니다.


두번째는 인자하신 예수님의 모습입니다.

다윗이 요나단에게 당신의 종에게 인자하게 행하라(8) 부탁을 하는데, 여기서 인자헤세드, 곧 사랑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헤세드를 베푸시기 위해서 십자가에서 죽으셨습니다.


세번째는 신실하게 언약을 지키시는 예수님의 모습입니다.

요나단은 다윗과 하나님 앞에서 이 일이 결코 네게 일어나지 아니하리라(9) 맹약하였고, 그것을 끝까지 지켰습니다. 결코 네가 죽지 않을 것이다 라는 약속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결코 죽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하셨고, 부활하심으로 그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이제 죽으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우리도 믿기만 하면, 우리 역시 결코 죽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소원이 무엇입니까? 부활이요, 생명이신 예수님께 아룁시다.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 우리의 소원도 이루어 주실 것을 믿습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요 11:25, 26)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