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301 [새벽묵상] 하나님의 팬, 성령의 사람들 | Fans of God, People of the Spirit (삼상/1Sam 18:1~9)



18:1 다윗이 사울에게 말하기를 마치매 요나단의 마음이 다윗의 마음과 하나가 되어 요나단이 그를 자기 생명 같이 사랑하니라

1 After David had finished talking with Saul, Jonathan became one in spirit with David, and he loved him as himself.

18:2 그 날에 사울은 다윗을 머무르게 하고 그의 아버지의 집으로 다시 돌아가기를 허락하지 아니하였고

2 From that day Saul kept David with him and did not let him return home to his family.

18:3 요나단은 다윗을 자기 생명 같이 사랑하여 더불어 언약을 맺었으며

3 And Jonathan made a covenant with David because he loved him as himself.

18:4 요나단이 자기가 입었던 겉옷을 벗어 다윗에게 주었고 자기의 군복과 칼과 활과 띠도 그리하였더라

4 Jonathan took off the robe he was wearing and gave it to David, along with his tunic, and even his sword, his bow and his belt.

18:5 다윗은 사울이 보내는 곳마다 가서 지혜롭게 행하매 사울이 그를 군대의 장으로 삼았더니 온 백성이 합당히 여겼고 사울의 신하들도 합당히 여겼더라

5 Whatever mission Saul sent him on, David was so successful that Saul gave him a high rank in the army. This pleased all the troops, and Saul’s officers as well.

18:6 무리가 돌아올 때 곧 다윗이 블레셋 사람을 죽이고 돌아올 때에 여인들이 이스라엘 모든 성읍에서 나와서 노래하며 춤추며 소고와 경쇠를 가지고 왕 사울을 환영하는데

6 When the men were returning home after David had killed the Philistine, the women came out from all the towns of Israel to meet King Saul with singing and dancing, with joyful songs and with timbrels and lyres.

18:7 여인들이 뛰놀며 노래하여 이르되 사울이 죽인 자는 천천이요 다윗은 만만이로다 한지라

7 As they danced, they sang:

“Saul has slain his thousands,

and David his tens of thousands.”

18:8 사울이 그 말에 불쾌하여 심히 노하여 이르되 다윗에게는 만만을 돌리고 내게는 천천만 돌리니 그가 더 얻을 것이 나라 말고 무엇이냐 하고

8 Saul was very angry; this refrain displeased him greatly. “They have credited David with tens of thousands,” he thought, “but me with only thousands. What more can he get but the kingdom?”

18:9 그 날 후로 사울이 다윗을 주목하였더라

9 And from that time on Saul kept a close eye on David.


 


여호수아 시대(수 10:13)부터 이미 존재했던 야살의 책은 그 의미가 의로운 자의 책입니다.

하지만 그 내용이나 기원이 현대까지 정확하게 전달되어지지 않아 잘 알 수 없는 책입니다.

다만 이스라엘의 영웅이나 큰 사건들을 기록한 고대 서사시인 것으로 추측할 뿐입니다.

야살의 책에 기록된 내용 중에 활의 노래(삼하 1:17~27) 라는 시가 있는데, 저자가 다윗입니다.


이스라엘아 네 영광이 산 위에서 죽임을 당하였도다 오호라 두 용사가 엎드러졌도다(19) ...

오호라 두 용사가 전쟁 중에 엎드러졌도다 요나단이 네 산 위에서 죽임을 당하였도다(25)

내 형 요나단이여 내가 그대를 애통함은 그대는 내게 심히 아름다움이라 그대가 나를 사랑함이 기이하여 여인의 사랑보다 더하였도다(26) 오호라 두 용사가 엎드러졌으며 싸우는 무기가 망하였도다(27)


그들이 서로 사랑한 이유 (1~5절)

다윗과 요나단의 기이한 사랑은 오늘 본문에서부터 출발합니다.

C.S. 루이스는 본문을 읽으면서, 우정은 하나님이 사용하시는 사랑 한 형태로, 각 사람에게 다른 종류의 사랑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드러내기 위해 사용하시는 사랑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마음이 조금 삐뚤어진 학자들도 있습니다.

어떤 학자는 요나단이 다윗을 사랑한 것은 자신의 정치적 종속자로 삼은 것으로 해석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해석이 틀렸다는 것은 본문에서 충분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5절에서 요나단이 다윗에게 자신이 입었던 겉옷과 군복, 칼과 활을 준 것은 자신의 왕자로서 지위를 주는 것과 동일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요나단이 정치적 이유로 다윗을 사랑했다는 것은 틀린 해석입니다.

더 안타까운 해석은 현대 동성애 신학자들이 본문을 해석할 때, 요나단과 다윗이 동성애자였다고 해석하는 것입니다. 자신들의 편견된 안경을 쓰고 본문을 해석하니 이런 어처구니없는 해석을 합니다.

그렇다면 요나단과 다윗은 어떻게 이런 오해를 받을 정도로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게 되었을까요?



오늘 본문을 보면 아마도 요나단 역시 골리앗과 싸우는 전쟁터에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아버지 사울이 요나단이 나서는 것을 막았을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그런데 자신보다도 어린 다윗이 혜성같이 나타나서 쏜살같이 달리며, 단 한방의 물매로 골리앗을 쓰러뜨리고, 그의 목을 베는 것을 보았을 때 요나단은 전율을 느꼈을 것입니다!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일을 다윗이 똑같이 해낸 것입니다. 얼마전 믹마스 전투에서 자신이 블레셋의 주둔지를 병기 든 소년과 휩쓸었던 모습과도 오버랩이 된 것입니다.

요나단 단번에 알아보았습니다! 다윗은 나와 같은 동지다!

요나단의 마음과 다윗의 마음이 하나가 되어(1)에서 마음은 네페쉬 נפש 인데, 이것은 하나님이나 왕 같은 어떤 대상을 향한 순수하고 전인격적인 충성과 사랑을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그러니까 요나단과 다윗은 동일한 하나님을 향한 열정적인 사랑이 넘쳐나는 마음을 공유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같은 대상인 하나님을 전심으로 사랑하고, 그분 때문에 거룩한 분노가 일어나는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둘은 금세 하나가 되었습니다(1b). 이것은 끊어지지 않는 쇠사슬로 하나가 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RSV는 생명이 꿰매졌다 라고 번역합니다. 그 둘은 성령 안에서 사랑의 띠로 하나가 된 것입니다.

사람들은 같은 연예인을 좋아하는 것만으로도 얼마든지 서로를 좋아하고 호감을 가지게 됩니다.

소위 팬클럽입니다. 그런 점에서 요나단과 다윗은 하나님의 팬클럽 멤버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인기가 떨어지면 쉽게 돌아서는 팬이 아닌, 죽도록 충성하는 진짜 추종자들입니다.

요나단은 자신의 왕자의 지위를 다윗에게 양보할 정도로 사랑이 넘치는 성령의 사람입니다(4).

다윗은 가는 곳마다 모든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을 정도로 지혜로운 사람입니다(5)

하나님을 사랑하고, 지혜로우며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성령의 사람들의 특징입니다. 이러한 사람들은 서로 같은 곳을 바라보며 동질감을 느끼는 동지들입니다. 그래서 서로를 아끼고 사랑합니다.



경솔한 여인들과 마음이 병든 왕 (6~9절)

다윗과 사울이 승전행군을 하며 복귀합니다. 온 백성들이 왕을 환영하는데(6), 여인들이 노래하기를 사울이 죽인 자는 천천이요, 다윗이 죽인 자는 만만이라고 노래합니다(7).

어떤 학자들은 고대 근동에서 천이나 만은 동일하게 많다는 의미이기에 사울이 별로 신경 쓸 것 없다고 애써 해석합니다. 하지만 여인들은 분명하게 다윗과 사울을 비교해서 노래했습니다. 그리고 이 노래가 얼마나 당시에 유행을 했는지, 블레셋 사람들까지 따라 불러서 알고 있을 정도입니다(21:11; 29:5).

여러분이 사울이라면 이런 노래를 들었을 때 기분이 어떨 것 같습니까? 그리고 어떻게 반응할 것입니까?

기분이 썩 좋지 않은 것은 인간의 본능일 것입니다. 하지만 크리스천은 신앙과 인격의 힘으로 본능적인 시기와 질투의 마음을 쫓아내고, 너그럽고 포용성 있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사실 사울은 왕이 된 초기에 그런 마음의 소유자였습니다. 자신의 왕위를 인정하지 않는 불량배들에게 대꾸하지 않았고, 암몬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후 불량배들을 죽이자는 부하들까지 말렸던 정말 너그럽고, 포용성 있는 왕이었습니다(10:27; 11:12~13).



하지만 사무엘의 폐위 선고를 받은 후부터 그는 마음에 병이 들었습니다. 늘 왕위를 빼앗길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사울에게, 여인들의 경솔한 노래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것과 같은 일이었습니다.

사울은 그 말에 불쾌하여 심히 노했고, 이제 자신에게 남은 것은 왕위 밖에는 없다고 말합니다.

사무엘의 예언과 사울의 우려가 현실이 된 것입니다. 이제부터 사울은 다윗을 제대로 볼 수 없습니다.

그는 의심의 찬 눈으로 그를 봅니다. 불행의 시작입니다.

마음이 병든 왕과 경솔한 여인들의 노래가 합쳐진 결과입니다. 크리스천은 이 두가지를 모두 조심해야 합니다. 마음을 늘 너그럽고 넓게 써야 합니다 동시에 우리는 말 한마디를 조심해야 합니다. 우리 경솔한 말 한마디에 엄청난 폭풍이 몰려올 수 있습니다.

우리는 다윗과 요나단처럼 성령의 사람이 되어 같은 곳을 바라보는 동지가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서로 사랑하는 것이 너무도 자연스럽습니다.

우리들처럼 말입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