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223 [새벽묵상] 성령이 떠난 자와 성령이 충만한 자 | Spirit Departed vs Spirit Filled (삼상/1Sam 16:14~23)



16:14 여호와의 영이 사울에게서 떠나고 여호와께서 부리시는 악령이 그를 번뇌하게 한지라

14 Now the Spirit of the Lord had departed from Saul, and an evil spirit from the Lord tormented him.

16:15 사울의 신하들이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하나님께서 부리시는 악령이 왕을 번뇌하게 하온즉

15 Saul’s attendants said to him, “See, an evil spirit from God is tormenting you.

16:16 원하건대 우리 주께서는 당신 앞에서 모시는 신하들에게 명령하여 수금을 잘 타는 사람을 구하게 하소서 하나님께서 부리시는 악령이 왕에게 이를 때에 그가 손으로 타면 왕이 나으시리이다 하는지라

16 Let our lord command his servants here to search for someone who can play the lyre. He will play when the evil spirit from God comes on you, and you will feel better.”

16:17 사울이 신하에게 이르되 나를 위하여 잘 타는 사람을 구하여 내게로 데려오라 하니

17 So Saul said to his attendants, “Find someone who plays well and bring him to me.”

16:18 소년 중 한 사람이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베들레헴 사람 이새의 아들을 본즉 수금을 탈 줄 알고 용기와 무용과 구변이 있는 준수한 자라 여호와께서 그와 함께 계시더이다 하더라

18 One of the servants answered, “I have seen a son of Jesse of Bethlehem who knows how to play the lyre. He is a brave man and a warrior. He speaks well and is a fine-looking man. And the Lord is with him.”

16:19 사울이 이에 전령들을 이새에게 보내어 이르되 양치는 네 아들 다윗을 내게로 보내라 하매

19 Then Saul sent messengers to Jesse and said, “Send me your son David, who is with the sheep.”

16:20 이새가 떡과 한 가죽부대의 포도주와 염소 새끼를 나귀에 실리고 그의 아들 다윗을 시켜 사울에게 보내니

20 So Jesse took a donkey loaded with bread, a skin of wine and a young goat and sent them with his son David to Saul.

16:21 다윗이 사울에게 이르러 그 앞에 모셔 서매 사울이 그를 크게 사랑하여 자기의 무기를 드는 자로 삼고

21 David came to Saul and entered his service. Saul liked him very much, and David became one of his armor-bearers.

16:22 또 사울이 이새에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원하건대 다윗을 내 앞에 모셔 서게 하라 그가 내게 은총을 얻었느니라 하니라

22 Then Saul sent word to Jesse, saying, “Allow David to remain in my service, for I am pleased with him.”

16:23 하나님께서 부리시는 악령이 사울에게 이를 때에 다윗이 수금을 들고 와서 손으로 탄즉 사울이 상쾌하여 낫고 악령이 그에게서 떠나더라

23 Whenever the spirit from God came on Saul, David would take up his lyre and play. Then relief would come to Saul; he would feel better, and the evil spirit would leave him.


 


들릴라가 이르되 삼손이여 블레셋 사람이 당신에게 들이닥쳤느니라 하니 삼손이 잠을 깨며 이르기를 내가 전과 같이 나가서 몸을 떨치리라 하였으나 여호와께서 이미 자기를 떠나신 줄을 깨닫지 못하였더라

(삿 16:20)


너무나 잘 아는 삼손과 들릴라의 이야기입니다. 음녀의 속삭임에 넘어가 나실인으로서의 비밀을 발설하여 머리가 밀린 후 삼손은 이전의 삼손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변화는 머리만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긴머리는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상징이었습니다. 하지만 머리카락이 잘린 삼손에게 더 이상 하나님은 함께 하시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삼손이 보여준 퍼포먼스는 자신의 능력이 아닌 하나님의 능력이었다는 사실을 삼손은 몰랐던 것입니다.



성령이 떠난 자 (14~17절)

사울의 형편이 삼손과 같았습니다. 여호와의 영은 사울에게서 떠나 갔고, 여호와께서 부리시는 악령이 그를 두렵고, 놀라게 בעת 바아트 하였습니다(14). 하나님의 영이 떠난 곳에는 이러한 일이 일어납니다.

우리는 본 구절에서 두가지 질문이 떠오릅니다.

먼저는 하나님의 영이 떠날 수 있는가? 다음은 하나님이 악령을 보내신 것인가? 입니다.

구약에서 하나님은 앞서 삼손의 경우처럼 함께 하시다가 떠나가시기도 합니다. 구약에서 성령의 임재는 반드시 그 사역과 연관이 있습니다. 일시적으로 하나님께서 어떤 사람을 사용할 때 강력하게 임재하시어 그를 사용하십니다. 그리고 그의 임무가 끝나거나, 삼손이나 사울과 같이 범죄할 경우 떠나가십니다.

하지만 개인의 구원을 위하여 내주 하시는 하나님은 결코 떠나시지 않습니다.

내주하시는 목적이 개인을 구원하시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한번 구원하시기로 작정한 성도는 하나님의 성령이 내주하시며, 끝까지 그를 하나님께로 견인하십니다.



다음은 하나님이 부리시는 악령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하는 문제입니다.

욥의 경우를 보아도 알 수 있는 것은 사탄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의 허락 없이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모든 것은 하나님의 허용 범위 안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사탄의 역사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서 적극적으로 개입하시지 않을 뿐이지, 범죄한 죄인과 사탄의 콜라보를 허용하시며 관망하십니다. 왜냐하면 독립적인 삶을 원하는 인간의 바램을 존중(?) 하시기 때문입니다.

기독교 세계관에서는 모든 원인은 하나님께로 귀결합니다. 죽이기도 하시고 살리기도 하시는 분은 오직 여호와 하나님 한 분 밖에는 없습니다. 그러므로 본문은 하나님의 주권을 보여주는 구절입니다.

한편 우리는 사울의 병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월터 브루거만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사울의 병리학에 접근하는 데에는 두 개의 위험이 쌍둥이처럼 있다. 한편으로 우리는 사울의 상황을 경험적인 현실적 삶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초자연적인 신학적 판결의 결과인 것처럼 읽을 수 있다.

다른 한편으로 우리는 그의 고통을 심리학적으로 전락시킴으로써

그와 같은 초자연주의를 추방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게 된다.


간단하게 말하면, 심리학적인 접근과 신학적인 접근의 복합적 이해와 진단이 필요하다는 말입니다.

당연합니다. 인간은 본래 영적인 존재이며, 동시에 육체와 정신, 마음이 있는 존재입니다.

한마디로 전인적인 치유와 관리가 필요한 존재라는 말입니다. 하나님의 영이 떠난 인간은 사울과 같이 되기 쉽습니다. 현대인들이 수많은 정신적, 정서적 질환을 앓는 이유는 심리학적, 정신분석학적인 요인 때문이기도 하지만, 현대인들이 하나님을 떠난 영적인 요인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사울입니다…



성령이 충만한 사람 (18~23절)

사울의 신하들은 왕의 치유를 위하여 음악 치료Music Therapy를 권합니다(16, 17). 현대에도 이 방법은 매우 효과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영적인 능력이 더해진 찬양은 더 능력이 있습니다.

사울의 신하 중 한 명이 다윗을 추천합니다. 그의 추천사에서 우리는 성령의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습니다(18). 그는 수금을 잘 다루고, 용맹스러운 무사이고, 말도 잘하는 지혜가 있는 꽃미남입니다.

실력과 인격과 영성을 겸비한 사람이라는 말입니다.

물론 외모는… 성령 충만하면 잘 생기고 예뻐 보입니다. 억지스럽지만, 경험적 사실입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추천사는 다윗이 여호와께서 함께 하시는 성령 충만한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결국 이새는 자신의 아들 다윗을 사울의 궁으로 보냅니다. 사무엘이 왕이 너희의 자녀를 마음대로 빼앗을 것이라는 예언이 이루어지는 순간입니다. 여하튼 다윗의 음악 연주는 훌륭하여 그가 연주할 때 악령이 떠나가고, 사울이 상쾌하여 낫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백성을 구원할 다윗이 사울도 구원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아이러니 한 것은 사울이 정신이 혼란스러울 정도로 두려워하는 자신의 왕위를 빼앗아 갈 이웃이 다윗인데, 사울 스스로 그를 자신의 궁으로 호명하여 불러들였다는 사실입니다(19).



본문에서 발견할 수 있는 공식은 보이지 않는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아주 세심하게 주관하고 계시다는 사실입니다. 악한 영은 물론이거니와 사울의 마음과 신하들의 추천사, 이새의 마음, 다윗의 삶까지 어느 것 하나 하나님의 손을 벗어난 것이 없습니다.

이제 다윗은 사울의 병기 든 자가 되어 왕궁의 질서와 법도를 배우게 됩니다.

유진 피터슨의 말처럼 다윗은 사울을 섬김으로써 왕이 될 준비를 합니다. 다윗은 섬김으로써 다스리는 첫번째 훈련에 돌입한 것입니다.

앞으로 다윗의 이야기에서 해석처럼 따라오는 구절이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다윗과 함께 하셨다!

이것이 다윗의 상승기의 비밀입니다. 모든 것이 맞아 떨어지는 것은 하나님의 섭리로 밖에는 설명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우리 삶에서 모든 것을 합력하여 당신의 선을 이루시는 분입니다.

우리의 삶이 상승하는 비결은 단 하나입니다. 우리가 여호와 하나님과 함께 하는 것입니다.

바로 다윗과 같은 성령의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