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222 [새벽묵상]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 | GOD Looks at the Heart (삼상/1Sam 16:1~13)



16:1 여호와께서 사무엘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미 사울을 버려 이스라엘 왕이 되지 못하게 하였거늘 네가 그를 위하여 언제까지 슬퍼하겠느냐 너는 뿔에 기름을 채워 가지고 가라 내가 너를 베들레헴 사람 이새에게로 보내리니 이는 내가 그의 아들 중에서 한 왕을 보았느니라 하시는지라

1 The Lord said to Samuel, “How long will you mourn for Saul, since I have rejected him as king over Israel? Fill your horn with oil and be on your way; I am sending you to Jesse of Bethlehem. I have chosen one of his sons to be king.”

16:2 사무엘이 이르되 내가 어찌 갈 수 있으리이까 사울이 들으면 나를 죽이리이다 하니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너는 암송아지를 끌고 가서 말하기를 내가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러 왔다 하고

2 But Samuel said, “How can I go? If Saul hears about it, he will kill me.”

The Lord said, “Take a heifer with you and say, ‘I have come to sacrifice to the Lord.’

16:3 이새를 제사에 청하라 내가 네게 행할 일을 가르치리니 내가 네게 알게 하는 자에게 나를 위하여 기름을 부을지니라

3 Invite Jesse to the sacrifice, and I will show you what to do. You are to anoint for me the one I indicate.”

16:4 사무엘이 여호와의 말씀대로 행하여 베들레헴에 이르매 성읍 장로들이 떨며 그를 영접하여 이르되 평강을 위하여 오시나이까

4 Samuel did what the Lord said. When he arrived at Bethlehem, the elders of the town trembled when they met him. They asked, “Do you come in peace?”

16:5 이르되 평강을 위함이니라 내가 여호와께 제사하러 왔으니 스스로 성결하게 하고 와서 나와 함께 제사하자 하고 이새와 그의 아들들을 성결하게 하고 제사에 청하니라

5 Samuel replied, “Yes, in peace; I have come to sacrifice to the Lord. Consecrate yourselves and come to the sacrifice with me.” Then he consecrated Jesse and his sons and invited them to the sacrifice.

16:6 그들이 오매 사무엘이 엘리압을 보고 마음에 이르기를 여호와의 기름 부으실 자가 과연 주님 앞에 있도다 하였더니

6 When they arrived, Samuel saw Eliab and thought, “Surely the Lord’s anointed stands here before the Lord.”

16:7 여호와께서 사무엘에게 이르시되 그의 용모와 키를 보지 말라 내가 이미 그를 버렸노라 내가 보는 것은 사람과 같지 아니하니 사람은 외모를 보거니와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보느니라 하시더라

7 But the Lord said to Samuel, “Do not consider his appearance or his height, for I have rejected him. The Lord does not look at the things people look at. People look at the outward appearance, but the Lord looks at the heart.”

16:8 이새가 아비나답을 불러 사무엘 앞을 지나가게 하매 사무엘이 이르되 이도 여호와께서 택하지 아니하셨느니라 하니

8 Then Jesse called Abinadab and had him pass in front of Samuel. But Samuel said, “The Lord has not chosen this one either.”

16:9 이새가 삼마로 지나게 하매 사무엘이 이르되 이도 여호와께서 택하지 아니하셨느니라 하니라

9 Jesse then had Shammah pass by, but Samuel said, “Nor has the Lord chosen this one.”

16:10 이새가 그의 아들 일곱을 다 사무엘 앞으로 지나가게 하나 사무엘이 이새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들을 택하지 아니하셨느니라 하고

10 Jesse had seven of his sons pass before Samuel, but Samuel said to him, “The Lord has not chosen these.”

16:11 또 사무엘이 이새에게 이르되 네 아들들이 다 여기 있느냐 이새가 이르되 아직 막내가 남았는데 그는 양을 지키나이다 사무엘이 이새에게 이르되 사람을 보내어 그를 데려오라 그가 여기 오기까지는 우리가 식사 자리에 앉지 아니하겠노라

11 So he asked Jesse, “Are these all the sons you have?”

“There is still the youngest,” Jesse answered. “He is tending the sheep.”

Samuel said, “Send for him; we will not sit down until he arrives.”

16:12 이에 사람을 보내어 그를 데려 오매 그의 빛이 붉고 눈이 빼어나고 얼굴이 아름답더라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이가 그니 일어나 기름을 부으라 하시는지라

12 So he sent for him and had him brought in. He was glowing with health and had a fine appearance and handsome features.

Then the Lord said, “Rise and anoint him; this is the one.”

16:13 사무엘이 기름 뿔병을 가져다가 그의 형제 중에서 그에게 부었더니 이 날 이후로 다윗이 여호와의 영에게 크게 감동되니라 사무엘이 떠나서 라마로 가니라

13 So Samuel took the horn of oil and anointed him in the presence of his brothers, and from that day on the Spirit of the Lord came powerfully upon David. Samuel then went to Ramah.


 

사울은 내색하지는 않았지만, 사무엘로부터 여호와께서 오늘 이스라엘 나라를 왕에게서 떼어 왕보다 나은 왕의 이웃에게 주셨다(15:28)는 충격적인 신탁을 받았습니다.

만일 내가 사울이라면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우리는 종종 사울과 같이 변명하고, 핑계하는 연약한 존재입니다. 그러므로 이런 상황이라면 어떤 마음일지 금방 알 수 있습니다.

일단 매우 기분 나빴을 것입니다. 어쩌면 이 늙은이를 죽여, 말어? 하며 갈등했을 수도 있습니다.

본문 2절에서 사무엘이 사울이 들으면 나를 죽이리리다(2)고 말하는 것을 보면, 이러한 상상이 결코 과장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이후의 사울의 초미의 관심사는 나대신 왕이 될 내 이웃이 누구일까?였을 것입니다.

사무엘에 대해서 조금만 이상한 움직임이 있다는 보고를 들으면 그는 분명히 행동을 개시할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 본문부터 사무엘하 5장에 이르는 섹션을 어떤 학자들은 다윗의 상승기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이 부분은 왜 사울을 대신하여 다윗이 왕이 되어야 했는지 정당화하는 기능을 한다고 봅니다.

다윗이 상승할 수 있었던 비결은 생각보다 단순합니다.

다윗이 사울을 대신하여 왕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다른 것이 아닌 하나님과의 관계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위하여 기름을 붓는 사무엘 (1~3절)

하나님은 사무엘에게 내가 이미 사울을 버려 이스라엘 왕이 되지 못하게 하였거늘 네가 그를 위하여 언제까지 슬퍼하겠느냐(1a)라고 질문하십니다. 그는 매우 강력한 슬픔에 빠져 있습니다.

증상으로 보아 우울증에 빠진 것으로 보입니다. 동시에 그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습니다(2a).



앞서 말했지만 그의 이러한 우울감과 두려움은 지극히 현실적인 것입니다.

아끼던 사울이 타락하여 하나님의 버림을 받았고, 사무엘 자신이 그의 폐위를 선포해야 했습니다. 하나님의 명령이니 순종했지만, 이미 이성을 잃은 사울이 언제 자신을 죽일지 모르는 불안한 상황입니다. 그러니 사무엘은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그저 우울감에 사로 잡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크리스천도 종종 이런 우울감과 두려움에 사로잡힐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이 우울감과 두려움을 떨쳐 낼 수 있을까요?

방법은 이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임할 때 우리의 삶에 드리운 우울감과 두려움이 몰려갑니다.

새로운 왕을 기름 부어 세우라는 사명의 말씀이 임하자 사무엘은 우울감에서 해방되었습니다(1, 3).

또한 지혜의 말씀이 임하자 사무엘은 두려움에서 해방되었습니다(2).

하나님이 지시하는 새로운 왕에게 기름을 부으라는 사명의 말씀에 순종하고 싶지만, 현실적인 두려움 사울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그가 사실을 알게 되면 사무엘을 충분히 죽일 수도 있습니다.



그 때 하나님은 한가지 지혜를 알려주십니다. 암송아지를 끌고 베들레헴 이새의 집에 가서 제사하기 위해 왔다고 말하면 된다는 것입니다. 한가지 의문이 듭니다. 거짓이 없으신 하나님(15:29)께서 이렇게 노골적으로 거짓말을 지시하셔도 될까요? 당연히 안 됩니다.

하지만 본문은 거짓을 말하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실제로 사무엘은 베들레헴 이새의 집에서 제사를 집행하면서, 다윗에게 기름 부은 것입니다. 그러니 이것은 거짓이 아닌, 하나님의 일꾼의 안전까지 배려한 하나님의 지혜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지혜의 말씀이 임할 때 두려움이 사라지는 것입니다.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 (4~13절)

사무엘이 베들레헴에 이르자 성읍 장로들은 떨며 그를 영접합니다.

사무엘을 그들에게 샬롬을 위해서 온 것이라고 대답합니다.



장로들이 긴장한 이유는 사무엘이 왕을 세우는 자인 동시에 왕을 폐하는 자라는 사실과 사울과의 갈등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무엘은 이새의 장남인 엘리압을 보고 흡족해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이미 그를 버렸습니다(7).

사람은 외모를 보지만, 하나님은 중심을 보시는 분입니다. 여기서 중심은 마음입니다.

그렇게 이새의 일곱 아들 모두 여호와 하나님이 택하신 자가 아님을 알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여덟째 아들 다윗이 있습니다.

역대상 2장 13~15절을 보면, 이새의 아들은 다윗을 포함하여 7명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아마도 사무엘서와 역대기서 사이에 한 명의 아들이 어떤 이유로 사망한 것으로 보입니다.

어쨌든 다윗은 급히 사무엘 앞으로 불려오고, 사무엘이 그를 볼 때 하나님께서 그니 일어나 기름을 부으라(12b)고 말씀하십니다.

이날 이후로 다윗은 하나님의 영에 크게 감동되었고, 사무엘은 라마로 돌아갑니다.



하나님은 중심, 곧 마음을 보시는 분입니다.

그렇다면 다윗의 마음이 어떠했길래 하나님은 그를 마음에 합한자라고 하시며 그에게 기름을 부어 왕으로 삼으신 것일까요? 그것은 단순합니다. 서론에서 밝힌 것처럼 다윗은 늘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의 마음 중심에는 늘 하나님이 계셨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발견하는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사람 다윗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는 맡겨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었습니다.

모든 가족이 사무엘과 함께 예배하고 식사하는 순간에도 그는 자신에게 맡겨진 위험하고, 더럽고, 힘든 목자의 일을 성실하게 감당하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단 한 사람도 놀고 있는 사람을 부르신 적이 없습니다. 꼭 무엇인가를 열심히 하는 자를 택하시고, 부르셔서 하나님의 일을 맡기셨습니다.

그는 많은 마음의 상처가 있을 수 있는 상황에서도 불평이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막내 아들로 잔치 자리에도 끼지 못하고, 아버지조차 사무엘에게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정에서 존재감이 미미한 다윗이었지만, 그의 삶에서 상처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감사는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자의 특징입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성령의 사람이었습니다. 사무엘의 기름 부음으로 성령이 크게 감동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그는 하나님의 동행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성령의 사람만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성령의 사람이 되기를 바랍니다.

1件のコメント


Yeong Chai
Yeong Chai
2023年2月23日

슬픔과 죽음의 두려움에 떨고 있는 사무엘을 일으키시며 인도하시는 하나님(1~3), 사자와 늑대들의 위협에서 양을지키며 하나님만 의지했던 다윗의 모습. 가족들도 무시하고(11) 힘없는 어린 청년 다윗을 하나님은 그의 중심을 보시고 성령 충만하게 하시는 것을(13) 보게 합니다. 다윗처럼 주님만 의지합니다.

いいね!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