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216 [새벽묵상] 주님의 기쁨 되기 원하네 | God’s Pleasing Perfect Will (막/Mk 14:53-65)



14:53 그들이 예수를 끌고 대제사장에게로 가니 대제사장들과 장로들과 서기관들이 다 모이더라

14:54 베드로가 예수를 멀찍이 따라 대제사장의 집 뜰 안까지 들어가서 아랫사람들과 함께 앉아 불을 쬐더라

Jesus Before the Sanhedrin

53 They took Jesus to the high priest, and all the chief priests, the elders and the teachers of the law came together. 54 Peter followed him at a distance, right into the courtyard of the high priest. There he sat with the guards and warmed himself at the fire.


14:55 대제사장들과 온 공회가 예수를 죽이려고 그를 칠 증거를 찾되 얻지 못하니

14:56 이는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하는 자가 많으나 그 증언이 서로 일치하지 못함이라

55 The chief priests and the whole Sanhedrin were looking for evidence against Jesus so that they could put him to death, but they did not find any. 56 Many testified falsely against him, but their statements did not agree.


14:57 어떤 사람들이 일어나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하여 이르되

14:58 우리가 그의 말을 들으니 손으로 지은 이 성전을 내가 헐고 손으로 짓지 아니한 다른 성전을 사흘 동안에 지으리라 하더라 하되

14:59 그 증언도 서로 일치하지 않더라

57 Then some stood up and gave this false testimony against him: 58 “We heard him say, ‘I will destroy this temple made with human hands and in three days will build another, not made with hands.’” 59 Yet even then their testimony did not agree.


14:60 대제사장이 가운데 일어서서 예수에게 물어 이르되 너는 아무 대답도 없느냐 이 사람들이 너를 치는 증거가 어떠하냐 하되

14:61 침묵하고 아무 대답도 아니하시거늘 대제사장이 다시 물어 이르되 네가 찬송 받을 이의 아들 그리스도냐

60 Then the high priest stood up before them and asked Jesus, “Are you not going to answer? What is this testimony that these men are bringing against you?” 61 But Jesus remained silent and gave no answer.


Again the high priest asked him, “Are you the Messiah, the Son of the Blessed One?”


14:62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그니라 인자가 권능자의 우편에 앉은 것과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너희가 보리라 하시니

62 “I am,” said Jesus. “And you will see the Son of Man sitting at the right hand of the Mighty One and coming on the clouds of heaven.”


14:63 대제사장이 자기 옷을 찢으며 이르되 우리가 어찌 더 증인을 요구하리요

14:64 그 신성 모독 하는 말을 너희가 들었도다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하니 저희가 다 예수를 사형에 해당한 자로 정죄하고

14:65 어떤 사람은 그에게 침을 뱉으며 그의 얼굴을 가리고 주먹으로 치며 이르되 선지자 노릇을 하라 하고 하인들은 손바닥으로 치더라

63 The high priest tore his clothes. “Why do we need any more witnesses?” he asked. 64 “You have heard the blasphemy. What do you think?”


They all condemned him as worthy of death. 65 Then some began to spit at him; they blindfolded him, struck him with their fists, and said, “Prophesy!” And the guards took him and beat him.


 

 

미국에는 “Abuse of Authority”라는 것이 있습니다. 이것은 어떠한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이 본인의 권력을 사용하여 남에게  해를 끼치는 것을 의미합니다. 구글에서 찾아보니 몇 가지 예시를 얻었습니다:

 

개인의 업무를 과도하게 감독하고 너무 많이 점검함

개인이 불만을 제기하는 것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강요하는 권력 

타인 앞에서 자주 놀림, 괴롭힘 또는 창피를 주기

작은 문제나 이슈에도 큰 문제처럼 대응함

일부 사람을 다른 사람들보다 불공평하게 우대함

타당한 이유 없이 제재 또는 처벌을 가함

 

이 마지막 예시가 대제사장과 산헤드린이 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들은 이미 예수를 죽이기로 결정하고 재판을 시작했습니다. 역사 전반에서, 권력을 가진 사람들은 자신들의 폭력을 정당화하기 위해 법과 절차를 널리 사용해왔습니다.


In America, there is something called “Abuse of Authority”. It is when someone uses their power to harm any individual. I searched it in google and got a couple of examples:

Excessive supervision and over-checking of a person’s work

Misuse of power to force an individual not to exercise her/his right to complain, or raise concerns

Regularly taunting, humiliating, or embarrassing someone in front of others

Reacting to a minor problem or issue with the same severity as a major one

Inconsistent management style where some individuals are unfairly favored over others

Imposing sanctions or other forms of punishment without reasonable justification.

This last statement was the what the chief priests and the whole Sanhedrin were doing. They had already decided to kill Jesus and began the trial. Throughout history, law and procedure have been extensively utilized by those in power to justify their violence.

 


예수를 죽이기로 결정한 후, 그들은 예수를 죽일 증거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많은 거짓 증인들의 증언을 통해 예수를 죽이기 위한 이유를 찾으려고 했습니다. 그들이 서두르고 증언을 모으는 동안, 많은 상반된 이야기가 나오고, 예수를 죽일 증거를 명확히하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예수가 그들의 종교적 권위를 위협하고 성전을 모독하고, 법을 속인 것을 믿었으며, 무엇보다도 하나님을 모독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실제로 구체적인 증거를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이러한 것들을 정당화할 명확한 증거를 원했습니다.

 

예수는 지금까지 가짜 증언에 대해 침묵했습니다.


그 후에 61절에  대제사장이 직접 예수에게 질문했습니다. 이것이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질문 이었습니다. "네가 찬송 받을 이의 아들 그리스도냐?" 그는 예수의 정체성에 대해 직접 물은 것입니다.


After they decided to kill Jesus, they began to seek evidence to kill Him. They started to find reasons to kill Jesus through the testimonies of many false witnesses. As they hastily gathered testimonies, there were many conflicting accounts, and they could not obtain concrete evidence to justify killing Jesus.

They believed that Jesus had threatened their religious authority, blasphemed the temple, deceived the law, and, above all, insulted God. However, they didn’t really have any concrete evidence. They wanted clear evidence of these things.

However, Jesus stayed silent for now as he was being attacked with false testimonies

Then the high priest directly questioned Jesus in verse 61. He asked the most crucial question: "Are you the Messiah, the Son of the Blessed One?" He directly asked Jesus about his identity.

 


예수는 62절에 이 질문에 명확히 대답했습니다. "내가 그니라 인자가 권능자의 우편에 앉은 것과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너희가 보리라" 이 선언은 예수님이 하나님과 권능 면에서 동등하다는 것을 선포한 것입니다.

 

질문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호기심에 의해 묻는 경우와 원하는 답을 듣기 위해 묻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제사장이 이 질문을 한 이유는 예수를 죽이기 위해 그의 의도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가 진실을 알고 싶고 궁금했다면 예수님의 대답은 다를 것입니다. 예수님은 복음에 대해 이야기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대제사장은 이미 예수를 미워하고 죽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는 이렇게 낮은 사람, 제대로 배운 것도 없는 사람, 하찮은 사람이 하나님의 아들이 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그는 이 보잘것없어 보이는 젊은 청년이 기존의 종교적 제도를 비판하고 종교 지도자를 모욕할 수 없다고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그의 생각에는 예수님은 그저 죽을 자격이 있는 사람일 뿐입니다.


Jesus clearly answered this question verse 62. “I Am. And you will see the Son of Man sitting at the right hand of the Mighty One and coming on the clouds of heaven.”

This declaration proclaimed that Jesus is equal to God in power.

There are two types of questions. First type of question is when it is asked out of genuine curiosity. The second type of question is when it is asked while wanting to hear the desired answer. The reason why the high priest asked this question is because his intent was to kill Jesus. If he had questioned Jesus with a sincere heart and genuinely wanted to know the truth, Jesus' answer would have been different. Jesus might have told him about the Gospel.


However, the high priest had already set his mind on hating and killing Jesus. He thought that a man of humble descent, who had not even learned anything properly, a mere lowly person, could not be the Son of God. Also, he couldn’t accept the fact that this seemingly insignificant young adult would criticize the existing religious system and insult religious leaders. In his mind, Jesus was just someone who deserved to die.

 


대제사장은 예수의 대답을 듣고 더 이상참을 수 없었습니다. 예수를 죽이려는 욕망을 공개적으로 선언했습니다. 그는 예수님의 옷을 찢고 예수를 죽여야 한다고 선언했습니다.

 

대제사장은 하나님을 모독했다고 규정하고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모세의 법에 따르면 하나님을 모독하면 사형이 됩니다 (레위기 24:15-16). 그러니까 예수님은 "사형을 받을 수 있는 자"가 된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 대제사장과 그 당시 유대인 리더들의 업무가 끝난 것은 아닙니다. 로마 시대에는 유대인들이 자신의 죄수를 처형할 수 없습니다. 총독과 같은 임명된 관리자만이 그 판결을 내릴 수 있습니다.

 

곧 빌라도에게 예수님을 넘겨서 십자가로 못 박힐 겁니다. 그 때까지 유대인들은 예수님에게 분노와 좌절을 토로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에게 침을 뱉고, 그의 얼굴을 가리고, 주먹으로 치기 시작했습니다.

 

예수님은 도망갈 수 있었지만 이제 하나님이 때가 되서 이렇게 십자가의 길을 가신것입니다.


The high priest could no longer hold back when listening to Jesus' response. His desire to kill Jesus was now openly declared. He tore his clothes and declared that Jesus should be killed.

The high priest sentenced Jesus to blasphemy and handed down the death penalty.

Under the Mosaic law, blasphemy against God is punishable by death (Leviticus 24:15–16). This establishes that Jesus is "worthy" of death. That doesn't mean the Sanhedrin's work is done. Under Roman rule, Jews are not allowed to execute their own prisoners. Only appointed officials, such as governors, can make that sentence.

Soon, Jesus' enemies will have to find a non-religious charge to give to Pilate so Jesus can be crucified. Until then, they are free to vent their anger and frustrations on the prisoner. Those around him spat on Jesus, blindfolded his face, and struck him with their fists.

He could have escaped but because this was God’s timing, he went onto this road headed for the cross.



마무리하겠습니다. 우리는 쇼핑을 좋아합니다. 왜 우리는 쇼핑을 좋아합니까? 우리는 편안하고 유행하는 삶을 살고 싶기 때문입니다. 매년 새로운 것들이 나오면서 우리의 삶을 더 쉽게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쇼핑할 때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돈이 필요합니다. 돈이 있으면 거의 모든 것을 살 수 있습니다.

 

이 사회가 돈에 집착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복권을 사게 됩니다. 돈을 벌기 위해 다른 사람을 죽이기도 합니다. 왜 우리는 매일 열심히 일하고 돈을 벌까요? 우리가 좀 더 편안하게 살고 싶어서 입니다.

 

그러나 예수는 자신의 편안함이 아닌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로 했습니다. 예수가 침을 뱉을 때, 때리기 시작할 때, 초능력을 보이고 순간이동으로 자리를 옮길 수 있었을까요? 네 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모든 핍박과 모든 미움을 참았습니다. 세상은 예수님은 그냥 어처구니 없이 어린 나이에 십자가에서 죽은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입장에서 보면, 예수님은 하나님에게 기쁨의 된 삶을 살았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모든 인류를 구원함으로써 매우 풍성한 삶을 살았습니다.

 

I will close with this.

We love shopping. Why do we love shopping? Because we want to live a comfortable and trendy life. More and more new things come out every year to help our lives easier. And what do you need when you go shopping? You need money. If you have money, you can pretty much buy anything.

Because this society is obsessed with money, people play the lottery? Why do people go so far as to kill others to make money? Why do we work hard every day to earn money? In a way, everything is about making our lives more comfortable?

But Jesus was focused on following God’s will rather than his own comfort. When Jesus was getting spat on, when he was getting hit, could he have showed some type of special ability and transport somewhere else? Possibly. But Jesus did not. Jesus endured all the persecutions and all the hate. In the point of view from the world, Jesus lived a very dumb life dying on the cross. However, in God’s point of view, Jesus lived a life that was very pleasing to God. Jesus lived a very full life by saving all of humanity.



삶 자체에는 좋은 일과 나쁜 일이 있습니다. 때로는 행복할 때도 있고, 슬플 때도 있고, 분노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상황 가운데 우리가 하나님의 뜻과 때를 기억합시다. 우리는 우리의 창조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기 위해 창조 되었습니다.

이것은 예수님이 살아온 이유입니다. 그래서 주님께 영광 돌리며 예수님을 따릅시다

 

오늘 새벽 우리가 기도할 때, 우리가 하나님의 온전한 뜻에 따라 살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우리가 세상의 기준이 아닌 하나님의 기준으로 살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Life itself has its ups and downs. Sometimes we are happy. Sometimes we are sad. Sometimes we might be angry. However, amidst all the aspects of life, let us remember God’s will for us. Let us remember that we were created to give glory to our creator God.

This is the kind of life that Jesus lived. And let us follow after his example.

As we pray this morning let us pray that we may live according to God’s perfect will for us. Let us not live based on the standards of the world but live by the standards of Go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