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215 [새벽묵상] 망령된 행실 | Foolish Conduct (삼상/1Sam 13:13~23)



13:13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왕이 망령되이 행하였도다 왕이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왕에게 내리신 명령을 지키지 아니하였도다 그리하였더라면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위에 왕의 나라를 영원히 세우셨을 것이거늘

13 “You have done a foolish thing,” Samuel said. “You have not kept the command the Lord your God gave you; if you had, he would have established your kingdom over Israel for all time.

13:14 지금은 왕의 나라가 길지 못할 것이라 여호와께서 왕에게 명령하신 바를 왕이 지키지 아니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그의 마음에 맞는 사람을 구하여 여호와께서 그를 그의 백성의 지도자로 삼으셨느니라 하고

14 But now your kingdom will not endure; the Lord has sought out a man after his own heart and appointed him ruler of his people, because you have not kept the Lord’s command.”

13:15 사무엘이 일어나 길갈에서 떠나 베냐민 기브아로 올라가니라 사울이 자기와 함께 한 백성의 수를 세어 보니 육백 명 가량이라

15 Then Samuel left Gilgal and went up to Gibeah in Benjamin, and Saul counted the men who were with him. They numbered about six hundred.

13:16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난과 그들과 함께 한 백성은 베냐민 게바에 있고 블레셋 사람들은 믹마스에 진 쳤더니

16 Saul and his son Jonathan and the men with them were staying in Gibeah in Benjamin, while the Philistines camped at Mikmash.

13:17 노략꾼들이 세 대로 블레셋 사람들의 진영에서 나와서 한 대는 오브라 길을 따라서 수알 땅에 이르렀고

17 Raiding parties went out from the Philistine camp in three detachments. One turned toward Ophrah in the vicinity of Shual,

13:18 한 대는 벧호론 길로 향하였고 한 대는 광야쪽으로 스보임 골짜기가 내려다 보이는 지역 길로 향하였더라

18 another toward Beth Horon, and the third toward the borderland overlooking the Valley of Zeboyim facing the wilderness.

13:19 그 때에 이스라엘 온 땅에 철공이 없었으니 이는 블레셋 사람들이 말하기를 히브리 사람이 칼이나 창을 만들까 두렵다 하였음이라

19 Not a blacksmith could be found in the whole land of Israel, because the Philistines had said, “Otherwise the Hebrews will make swords or spears!”

13:20 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각기 보습이나 삽이나 도끼나 괭이를 버리려면 블레셋 사람들에게로 내려갔었는데

20 So all Israel went down to the Philistines to have their plow points, mattocks, axes and sickles sharpened.

13:21 곧 그들이 괭이나 삽이나 쇠스랑이나 도끼나 쇠채찍이 무딜 때에 그리하였으므로

21 The price was two-thirds of a shekel for sharpening plow points and mattocks, and a third of a shekel for sharpening forks and axes and for repointing goads.

13:22 싸우는 날에 사울과 요나단과 함께 한 백성의 손에는 칼이나 창이 없고 오직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단에게만 있었더라

22 So on the day of the battle not a soldier with Saul and Jonathan had a sword or spear in his hand; only Saul and his son Jonathan had them.

13:23 블레셋 사람들의 부대가 나와서 믹마스 어귀에 이르렀더라

23 Now a detachment of Philistines had gone out to the pass at Mikmash.


 

저희 선친은 경찰이셨습니다. 여러 보직을 거쳤는데, 그 중에 고속도로 순찰대를 하셨던 적도 있습니다.

미국으로 치자면 하이웨이 패트롤 Highway Patrol입니다. 그런데 특별히 단속하는 구간이 있는데, 그 중에서 스피드 리밋이 잘 잡히는 내리막길이나 터널을 빠져나오는 입구가 소위 포인트라고 합니다.

미국도 경험해 보니까 포인트마다 검은색(또는 하얀색) 차들이 나무 그늘이나 약간 어두운 곳에서 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가, 다른 차들과 다르게 빠른 속도나 난폭 운전을 하는 차량을 발견하면 바로 경광등과 싸이렌을 켜고 어디선가 나타납니다.

어떤 사람들은 함정수사다, 낚시에 걸렸다 하며 억울해 하지만, 본인이 교통 질서만 잘 지킨다면 사실 열심히 일하는 경찰이 무엇이 문제가 되겠습니까? 오히려 난폭하게 운전하거나 음주 운전으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을 잡아 주는 것이 더 고마울 따름입니다.



망령된 행실 (13~15절)

어제에 이어지는 오늘 본문을 보면 너무 당황스러울 만큼 급작스럽게 사울의 폐위가 선포됩니다.

그 타이밍이 얼마나 기가 막힌지, 사울이 기다리다 기다리다 어쩔 수 없이 제사를 하고 마치자마자 사무엘이 등장합니다. 이런 사무엘의 모습은 숨어서 교통 위반을 기다리며 지켜보다 불쑥 나타나는 경찰과 같은 이미지입니다.

그래서 월터 브루거만Walter Brueggemann은 사울이 사무엘의 함정에 빠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사울이 얼마나 제사장의 권위를 인정하고, 신실하게 선지자의 명령에 순종하는지 시험하기 위해 사무엘이 멀리서 지켜보다가 사울이 일이 벌이자 나타나서 바로 사울을 폐위했다는 것입니다.

만일 하나님의 섭리를 제외한다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사무엘이 그런 옹졸한 사람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하나님께서 사울의 믿음과 순종을 시험하신 것입니다.

사무엘은 사울의 행동에 대해서 망령되다, סכל 사칼 이라고 평가합니다.

사칼어리석다, 악하다 는 의미로 성경에서는 하나님의 영광과 주권을 침범한 범죄를 가리킬 때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그러므로 사울의 행위가 별로 무거운 죄가 아닌데, 하나님과 사무엘의 합동 함정 수사에 걸린 것이 아니라, 사울이 제사를 지낸 행위 이면에 감추어진 내면의 마음이 문제였던 것입니다.



그것은 여호와께서 왕에게 내린 명령을 지키지 못한 것입니다(13).

그 명령의 내용이 무엇인지는 정확하게 나와있지 않지만, 그것은 왕으로서 자신의 위치를 지키며 하나님을 대신하는 선지자 사무엘의 명령에 복종해야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적어도 구약의 참선지자가 전하는 말씀은 곧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사울은 하나님의 능력을 믿고 신뢰하며 사무엘을 기다려야 했는데, 상황과 여론을 두려워했습니다.

백성들이 자신을 떠나는 것을 보자 두려운 생각이 사울을 뒤 덮은 것입니다.

그런데 생각해보십시오.

15절을 보면 이스라엘 병사들이 다 도망가고 사울 곁에 남은 병사는 600명입니다.

블레셋은 병거만 3만대, 마병이 6천명입니다. 어차피 세상의 셈법으로는 절대로 이길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사울이 믿고 의지해야 할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하나님 아니겠습니까?

사울의 문제는 자꾸 내가 튀어나오는 것이었습니다. 내가 하나님보다 앞서는 순간이 망령된 것입니다.

이제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지 않은 사울의 나라는 오래 가지 못할 것입니다(14).

왜냐하면 여호와께서 그의 마음에 맞는 사람을 구하여 새로운 지도자로 삼으셨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하나님 마음에 맞는 그 사람이 다윗입니다(행 13:22).



하지만 사울의 나라가 오래 가지 못한다는 것이 바로 사울을 폐위시킨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실제로 사울은 블레셋과 길보아 전투(삼상 31:1)에서 전사하기까지 40년을 통치했습니다. 하나님은 오랫동안 참고 기다리시며 사울에게 돌이킬 수 있는 기회를 그의 마지막 순간까지 주셨던 것입니다.


3만 병거 vs 칼 두 자루 (16~23절)

노략꾼들Raiders은 본대보다 말을 타고 앞서가서 농작물이나 재물을 약탈하던 선봉대를 의미합니다.

블레셋 군인들은 세 대로 병력을 나눠 이스라엘을 순식간에 점령하려는 전략을 사용합니다(17~18).

이런 위급한 순간에 무기라도 강력하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겠는데, 이스라엘의 무기라고는 사울과 요나단의 칼 밖에는 없습니다(22). 나머지 군인들은 모두 농기구를 들고 있습니다.

본래 이스라엘은 애굽에서부터 쇠를 다루는 기술을 알고 있었습니다(신 4:20).

하지만 블레셋이 40년간 이스라엘을 지배하면서 모든 대장장이들을 납치한 것으로 보입니다(19).

그래서 이스라엘 사람들은 농기구를 날카롭게 갈기 위해서는 블레셋 대장간을 찾아갈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21). 모든 상황이 승산이 없어 보입니다.



3만 병거와 6천 기마병과 칼 두 자루의 전투, 심지어 사무엘은 사울에게 무시무시한 저주의 말을 퍼붓고는 길갈로 돌아갔습니다(15). 과연 이 전투에 조금이라도 승산이 있습니까?

하나님 마음에 합한 자는 골리앗 앞에서 또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이 무리에게 알게 하리라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삼상 17:47)이라 말했습니다.

또한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자의 친구이자 사울의 아들 요나단 역시 내일 본문인 14장에서 여호와의 구원은 사람이 많고 적음에 달리지 아니하였다(14:6b)고 말합니다.

그리고 두 사람은 모두 말도 안 되는 불리한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망령된 행실은 다른 것이 아닌 믿음 없음입니다.

하나님을 믿고, 그 분의 말씀을 순종해야 하는 자가 오히려 세상을 바라보며, 사람들의 요구에 순종하고, 세상을 두려워하는 것이 망령된 행실입니다. 우리 모두 우리 삶에서 망령된 행실을 제하여 버립시다.

아무리 승산이 없는 전투라 할지라도 모든 전쟁의 주인 되시는 하나님만 의지합시다.

그럴 때 우리는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승리를 경험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