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30130 [새벽묵상] 이가봇 | Ichabod (삼상/1Sam 4:12~22)



4:12 당일에 어떤 베냐민 사람이 진영에서 달려나와 자기의 옷을 찢고 자기의 머리에 티끌을 덮어쓰고 실로에 이르니라

12 That same day a Benjamite ran from the battle line and went to Shiloh with his clothes torn and dust on his head.

4:13 그가 이를 때는 엘리가 길 옆 자기의 의자에 앉아 기다리며 그의 마음이 하나님의 궤로 말미암아 떨릴 즈음이라 그 사람이 성읍에 들어오며 알리매 온 성읍이 부르짖는지라

13 When he arrived, there was Eli sitting on his chair by the side of the road, watching, because his heart feared for the ark of God. When the man entered the town and told what had happened, the whole town sent up a cry.

4:14 엘리가 그 부르짖는 소리를 듣고 이르되 이 떠드는 소리는 어찌 됨이냐 그 사람이 빨리 가서 엘리에게 말하니

14 Eli heard the outcry and asked, “What is the meaning of this uproar?”

The man hurried over to Eli,

4:15 그 때에 엘리의 나이가 구십팔 세라 그의 눈이 어두워서 보지 못하더라

15 who was ninety-eight years old and whose eyes had failed so that he could not see.

4:16 그 사람이 엘리에게 말하되 나온 진중에서 나온 자라 내가 오늘 진중에서 도망하여 왔나이다 엘리가 이르되 내 아들아 일이 어떻게 되었느냐

16 He told Eli, “I have just come from the battle line; I fled from it this very day.”

Eli asked, “What happened, my son?”

4:17 소식을 전하는 자가 대답하여 이르되 이스라엘이 블레셋 사람들 앞에서 도망하였고 백성 중에는 큰 살륙이 있었고 당신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도 죽임을 당하였고 하나님의 궤는 빼앗겼나이다

17 The man who brought the news replied, “Israel fled before the Philistines, and the army has suffered heavy losses. Also your two sons, Hophni and Phinehas, are dead, and the ark of God has been captured.”

4:18 하나님의 궤를 말할 때에 엘리가 자기 의자에서 뒤로 넘어져 문 곁에서 목이 부러져 죽었으니 나이가 많고 비대한 까닭이라 그가 이스라엘의 사사가 된지 사십 년이었더라

18 When he mentioned the ark of God, Eli fell backward off his chair by the side of the gate. His neck was broken and he died, for he was an old man, and he was heavy. He had led Israel forty years.

4:19 그의 며느리인 비느하스의 아내가 임신하여 해산 때가 가까웠더니 하나님의 궤를 빼앗긴 것과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은 소식을 듣고 갑자기 아파서 몸을 구부려 해산하고

19 His daughter-in-law, the wife of Phinehas, was pregnant and near the time of delivery. When she heard the news that the ark of God had been captured and that her father-in-law and her husband were dead, she went into labor and gave birth, but was overcome by her labor pains.

4:20 죽어갈 때에 곁에 서 있던 여인들이 그에게 이르되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아들을 낳았다 하되 그가 대답하지도 아니하며 관념하지도 아니하고

20 As she was dying, the women attending her said, “Don’t despair; you have given birth to a son.” But she did not respond or pay any attention.

4:21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21 She named the boy Ichabod, saying, “The Glory has departed from Israel”—because of the capture of the ark of God and the deaths of her father-in-law and her husband.

4:22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22 She said, “The Glory has departed from Israel, for the ark of God has been captured.”


 

사무엘은 명실상부한 이스라엘의 선지자로 급부상합니다.

왜냐하면 그가 하는 모든 말이 그냥 땅에 떨어지지 않고 그대로 이루어 졌기 때문입니다(3:19~4:1).

하루는 이스라엘과 블레셋이 전쟁을 하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블레셋에 패하여 하루에 사천명이 전사했습니다. 적지 않은 수의 병사가 사망한 것입니다. 이쯤 되면 장로들은 패배의 원인을 잘 분석하고 제거해야 하는데, 그들은 패배의 원인을 하나님의 언약궤, 곧 법궤가 전쟁터에 함께 있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렇게 편향된 자기확신을 믿음이라고 착각하면 큰 낭패를 봅니다.



사사시대 이스라엘 사람들이 하나님을 어떻게 취급하는지 정확히 보여지는 장면입니다.

그들은 패배한 직후에 마음을 찢고 자신들의 죄가 무엇인지를 돌아보아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패배의 원인을 하나님에게로 돌렸고, 심지어 하나님을 램프의 요정 지니처럼 취급했습니다. 그저 언약궤만 가지고 나가면 당연히 하나님이 자신들의 편이 되어 전쟁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확신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결코 믿음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 인간들에게 그렇게 취급 당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언약궤로 말미암아 사기가 올라 큰소리를 외치며 승리를 확신했고, 이를 들은 블레셋 사람들은 두려워했지만, 오히려 결사항전을 다짐하고 다시 전투를 벌였습니다. 결과는 이스라엘이 패하여 삼만명의 병사가 전사하였고, 홉니와 비느하스도 죽임을 당했고, 언약궤까지 빼앗겼습니다.



빼앗긴 언약궤 (12~17절)

어떤 베냐민 사람이 전쟁터에서 피하여 실로로 달려와서 슬픈 소식을 전합니다.

유대 랍비들은 이 베냐민 사람을 나중에 이스라엘 초대 왕이 될 사울이라고 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어떤 확정적인 증거도 없고, 연대기적으로도 잘 맞지가 않습니다.

엘리는 언약궤를 전쟁터에 가져간 것만으로도 걱정이 태산이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걱정은 현실이 되었습니다. 베냐민 사람이 전한 소식으로 실로 사람들이 울부짖었고, 이 소리는 눈이 어두워서 보지 못하는 엘리 제사장의 귀에는 더욱 크게 들렸습니다.

소식을 전하는 자에게 엘리 제사장은 어떻게 된 일인지 묻습니다. 여기서 소식을 전하는 자하마바세르 인데 주로 슬픈 소식을 전하는 자를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그는 세가지 나쁜 소식을 전합니다(17).

첫째는 이스라엘이 전쟁에 패하여 삼만명의 병사가 전사한 것입니다.

두번째는 엘리의 불량자 아들들인 홉니와 비느하스도 전사했다는 소식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하나님의 언약궤를 블레셋에게 빼앗겼다는 충격적인 소식입니다.

모세 시대 이후에 사사시대를 지나면서 별별일이 다 있었지만, 언약궤를 빼앗긴 일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얼마나 이 소식이 이스라엘과 엘리 제사장에게 충격적이었는지 상상하기도 어렵습니다.


몰락 (18~22절)

엘리 제사장은 두번째 소식까지는 이미 하나님의 사람과 사무엘의 신탁을 통해서 경고 받은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세번째 소식을 상상하지도 못했던 일입니다.

이제 엘리 제사장은 언약궤를 빼앗긴 제사장으로 역사에 기록되게 된 것입니다.

이 소식을 듣는 순간 엘리는 놀라서 일어나려 하다가 뒤로 넘어져 목이 부러져 죽었습니다.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고 나서 40년이 지난 시점입니다. 40년 동안 영광스럽게 이스라엘을 다스렸던 제사장의 마지막이 너무도 비참합니다. 아무리 생전에 사역을 잘하고, 나라를 잘 다스렸다 해도 마지막이 이렇게 좋지 못한 것은 앞에 좋았던 것들을 덮고도 남습니다.

한가지 궁금한 질문이 있을 것입니다. 과연 엘리 제사장은 천국에 갔을까? 물론 하나님만 아십니다.

하지만 주석가 메튜 헨리의 혹자는 비참한 죽음을 맞이하되, 그 죽음이 영원한 죽음이 아닌 경우가 종종 있다 라는 말을 참조할 필요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엘리의 비참한 죽음이 그가 구원을 받지 못했다는 증거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엘리 가문의 몰락은 시작되었습니다.



홉니와 비느하스가 한 날에 죽은 것이 신호탄이 되어, 엘리 제사장도 죽었습니다. 만일 패전의 소식이 같은 날 전해졌다면, 하루에 삼부자가 죽음을 당한 것입니다. 이런 불행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런데 이것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비느하스의 아내는 만삭이었는데, 언약궤를 빼앗긴 소식과 시아버지가 방금 넘어져 목이 부러져 죽었다는 소식과 자신의 남편 비느하스가 전투 중에 죽었다는 소식을 듣는 순간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하여 그녀는 갑자기 출산을 하게 됩니다(19).

그리고 난산으로 말미암아 그녀는 죽어 갑니다. 불행 중 다행인가요? 그녀는 아들을 낳았고, 사람들이 아들을 낳았다고 그녀를 위로하지만, 그녀는 이미 눈이 풀린 상태입니다.

상관하지 않고 그저 혼자 중얼거립니다. 이 아이의 이름은 이가봇입니다(21).

이가봇 איכבוד 의 의미는 영광이 떠났다 without glory또는 영광이 어디 있습니까? where is the glory? 라는 의미입니다.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고, 하나님의 언약궤를 빼앗긴 상황을 적나라하게 표현한 말입니다.

비느하스의 아들인 아히둡, 아히멜렉, 아비아달로 제사장직이 이어지지만 거기까지였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그대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다시 아론의 셋째 아들 엘르아살 계열인 사독이 제사장이 되어 대대로 그 직분을 잇게 됩니다.

아론의 넷째 아들인 이다말 계열은 엘리 제사장 가문의 몰락으로 귀한 제사장 직분을 상실하게 됩니다.


두렵습니다. 한 가정과 가문이 이렇게 철저하게 몰락할 수 있다니 말입니다. 그리고 심지어 한 가정의 몰락이 한 국가의 몰락이 되었습니다. 얼마나 우리의 가정과 자녀교육이 중요한지를 새삼 깨달을 수 있는 본문입니다 또한 하나님의 말씀은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사실도 뼈저리게 느낍니다.

다행인 것은 우리 가정과 공동체가 아직 이가봇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정신 바짝 차립시다.

함께 기도하고, 함께 양육하고, 함께 공경하여 하나님의 영광이 머무는 가정과 공동체를 이룹시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