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21216 [새벽묵상] 하나님만 의식하라 | Be Conscious of God Alone (전/Eccles 5:1~9)



5:1 너는 하나님 앞으로 들어갈 때에 네 발을 삼갈지어다 가까이 하여 말씀을 듣는 것이 우 매한 자들이 제물 드리는 것보다 나으니 그들은 악을 행하면서도 깨닫지 못함이니라

1 Guard your steps when you go to the house of God. Go near to listen rather than to offer the sacrifice of fools, who do not know that they do wrong.

5:2 너는 하나님 앞에서 함부로 입을 열지 말며 급한 마음으로 말을 내지 말라 하나님은 하늘에 계시고 너는 땅에 있음이니라 그런즉 마땅히 말을 적게 할 것이라

2 Do not be quick with your mouth,

do not be hasty in your heart

to utter anything before God.

God is in heaven

and you are on earth,

so let your words be few.

5:3 걱정이 많으면 꿈이 생기고 말이 많으면 우매한 자의 소리가 나타나느니라

3 A dream comes when there are many cares,

and many words mark the speech of a fool.

5:4 네가 하나님께 서원하였거든 갚기를 더디게 하지 말라 하나님은 우매한 자들을 기뻐하지 아니하시나니 서원한 것을 갚으라

4 When you make a vow to God, do not delay to fulfill it. He has no pleasure in fools; fulfill your vow.

5:5 서원하고 갚지 아니하는 것보다 서원하지 아니하는 것이 더 나으니

5 It is better not to make a vow than to make one and not fulfill it.

5:6 네 입으로 네 육체가 범죄하게 하지 말라 천사 앞에서 내가 서원한 것이 실수라고 말하지 말라 어찌 하나님께서 네 목소리로 말미암아 진노하사 네 손으로 한 것을 멸하시게 하랴

6 Do not let your mouth lead you into sin. And do not protest to the temple messenger, “My vow was a mistake.” Why should God be angry at what you say and destroy the work of your hands?

5:7 꿈이 많으면 헛된 일들이 많아지고 말이 많아도 그러하니 오직 너는 하나님을 경외할지니라

7 Much dreaming and many words are meaningless. Therefore fear God.

5:8 너는 어느 지방에서든지 빈민을 학대하는 것과 정의와 공의를 짓밟는 것을 볼지라도 그것을 이상히 여기지 말라 높은 자는 더 높은 자가 감찰하고 또 그들보다 더 높은 자들도 있음이니라

8 If you see the poor oppressed in a district, and justice and rights denied, do not be surprised at such things; for one official is eyed by a higher one, and over them both are others higher still.

5:9 땅의 소산물은 모든 사람을 위하여 있나니 왕도 밭의 소산을 받느니라

9 The increase from the land is taken by all; the king himself profits from the fields.


 

어렸을 때 우리 집에는 식탁을 놓은 옆 벽에 한 액자가 걸려 있었습니다.

무엇인지 알 듯 말 듯한 흑백으로 된 그림 밑에 다음과 같은 그림에 대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2차 대전 말기 중국에서 눈 덮인 오지를 말을 타고 가던 한 기자가 주님께 기도를 했습니다.

주님의 얼굴을 한 번 볼 수만 있다면 주님을 믿겠습니다.

그러자 그의 마음 속에 갑자기 사진을 찍으라는 음성이 들려왔습니다.

그리고는 땅에서 눈이 일부분 녹기 시작했습니다. 기자는 사진을 찍어 와서 현상을 해 보았더니 흑백으로 된 사진 속에서 예수님의 얼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믿거나 말거나 입니다.

사실 그 액자에서 관심이 가는 것은 그림도, 간증도 아닌, 그림 밑에 새겨진 짧은 경구입니다.


그리스도는 이 집의 주인이시요, 식사때마다 보이지 않는 손님이시요, 모든 대화에 말없이 듣는 이시라



어렸을 때 액자를 보면서 들었던 생각은 예수님은 참 답답하시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모든 대화를 그저 말없이 듣기만 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답답한 일입니까?

그럼에도 짧은 경구가 주는 교훈은 정확합니다. 우리의 눈에 예수님이 보이지는 않지만 우리는 삶의 모든 영역에 주인이신 예수님을 의식하며 살아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먹을 때도 말할 때도 말입니다.

만일 그렇게 예수님을 의식하며 먹고 말한다면 우리의 삶은 크게 변하고 성장할 것입니다.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라 (1~7절)

코헬렛은 너는 하나님의 집에 들어갈 때에 네 발을 삼갈지어다(1a) 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의 집은 성전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삼갈지어다조심하라는 의미입니다.

하박국은 오직 여호와는 그 성전에 계시니 온 땅은 그 앞에서 잠잠할지니라 (합 2:20)고 말했습니다.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나갈 때는 언행을 조심하고 신중 하라는 의미입니다.

하나님을 가까이하여 그의 말씀을 듣는 것이 우매한 자들이 제물 드리는 것보다 낫습니다(1b).

우매한 자들은 제물을 드리는 종교적인 행위만 할 뿐, 삶에서 악행을 멈추지 않습니다.

가까이하여 말씀을 듣는 것은 곧 말씀을 듣고 순종하는 것을 말합니다.



결국 사무엘 선지자의 말처럼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수양의 기름보다 낫습니다(삼상 15:22).

코헬렛은 하나님 앞에서 입조심, 말조심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합니다(2).

그렇게 해야 하는 이유는 하나님과 인간의 차별성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하늘에 계시고, 너는 땅에 있음이여(2b) 하나님은 창조주이시고, 우리는 피조물입니다.

그러므로 함부로 하나님 앞에서 입을 놀려서는 안 됩니다. 마땅히 말을 적게 하는 것이 옳습니다.

사람이 걱정을 많이 하다 보면 밤에 꿈을 꾸듯, 말을 많이 하다 보면 반드시 문제가 생깁니다(3).

말이 많으면 허물을 면하기 어렵습니다(잠 10:19).

하나님 앞은 물론이고, 사람들 사이에서도 말을 많이 하지 않는 것이 유익합니다.

특별히 하나님 앞에서 약속한 것은 반드시 갚아야 합니다.

약속을 지키지 않으려면 차라리 약속하지 않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

그러나 만일 약속했다면 그것은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4~5).



하나님께 약속한 것을 갚지 않는 자는 우매한 사람입니다. 하나님은 그런 사람들을 기뻐하지 않습니다.

구약 시대에는 일반적으로 선지자나 제사장 앞에서 하나님께 서원을 했는데, 그렇게 해놓고 나중에 내가 실수로 서원했습니다 라고 말해서는 안 됩니다.

만일 하나님 앞에서 서원한 것을 갚지 않으면 하나님은 진노하실 것입니다.

어찌 하나님께서 네 목소리로 말미암아 진노하사 네 손으로 한 것을 멸하시게 하랴(6b)라는 표현은 하나님이 약속한 것을 갚지 않으면 막 화내시고, 벌을 주시는 째째한 분으로 오해할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그런 의미가 아닌, 하나님과의 약속의 중요함, 또한 사람의 말에 신뢰가 있어야 함을 알려주는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생각과 말을 함에 있어서, 신중하게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을 가지고 해야 합니다(7).


왕보다 높으신 땅의 주인 (8~9절)

코헬렛은 다시 한번 부조리한 것에 대한 교훈을 줍니다.

너는 어느 지방에서든지 빈민을 학대하는 것과 정의와 공의를 짓밟는 것을 볼지라도 그것을 이상히 여기지 말라(8) 인간이 존재하는 어느 시대, 어느 곳이든지 예외 없이 사회적인 부조리와 강자가 약자를 억압하는 일은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코 옳은 일은 아닙니다. 하나님 역시 가장 싫어하시는 일입니다.

결코 옳은 일은 아니지만, 죄인들이 사는 세상에서는 당연히 벌어지는 일들입니다.

다만 우리에게 위로가 되는 사실은 못된 세상 권력자들 위에 또 다른 권력자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 위에 최종적으로 그들을 심판하시는 하나님이 계십니다.

땅의 소산물이 모든 사람을 위하여 있나니 왕도 밭의 소산을 받느니라(9a)

즉 모든 사람은 아무리 권력이 있고 힘이 있다해도 땅에서 나오는 소산물을 먹고 삽니다. 땅에 종속된 존재입니다. 그것은 최고 권력자인 왕도 예외가 아닙니다. 왕 역시도 땅에서 먹을 것을 얻지 못하면 죽습니다. 그런데 온 세상 땅의 주인이 누구입니까?

맞습니다. 하나님이십니다. 인간 중에 그 어떤 사람도 땅을 창조한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니 뭘 잘났다고 말을 많이 하겠습니까?

그저 겸손하게 입을 다물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 그것이 우리 인간이 해야 할 본분입니다.

온 땅의 주인이시 하나님을 찬양합시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