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21117 [새벽묵상] 루스에서 하나님을 만나라 | Meet God @Luz (창/Gen 48:1~11)



48:1 이 일 후에 어떤 사람이 요셉에게 말하기를 네 아버지가 병들었다 하므로 그가 곧 두 아들 므낫세와 에브라임과 함께 이르니

1 Some time later Joseph was told, “Your father is ill.” So he took his two sons Manasseh and Ephraim along with him.

48:2 어떤 사람이 야곱에게 말하되 네 아들 요셉이 네게 왔다 하매 이스라엘이 힘을 내어 침상에 앉아

2 When Jacob was told, “Your son Joseph has come to you,” Israel rallied his strength and sat up on the bed.

48:3 요셉에게 이르되 이전에 가나안 땅 루스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이 내게 나타나사 복을 주시며

3 Jacob said to Joseph, “God Almighty appeared to me at Luz in the land of Canaan, and there he blessed me

48:4 내게 이르시되 내가 너로 생육하고 번성하게 하여 네게서 많은 백성이 나게 하고 내가 이 땅을 네 후손에게 주어 영원한 소유가 되게 하리라 하셨느니라

4 and said to me, ‘I am going to make you fruitful and increase your numbers. I will make you a community of peoples, and I will give this land as an everlasting possession to your descendants after you.’

48:5 내가 애굽으로 와서 네게 이르기 전에 애굽에서 네가 낳은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내 것이라 르우벤과 시므온처럼 내 것이 될 것이요

5 “Now then, your two sons born to you in Egypt before I came to you here will be reckoned as mine; Ephraim and Manasseh will be mine, just as Reuben and Simeon are mine.

48:6 이들 후의 네 소생은 네 것이 될 것이며 그들의 유산은 그들의 형의 이름으로 함께 받으리라

6 Any children born to you after them will be yours; in the territory they inherit they will be reckoned under the names of their brothers.

48:7 내게 대하여는 내가 이전에 밧단에서 올 때에 라헬이 나를 따르는 도중 가나안 땅에서 죽었는데 그 곳은 에브랏까지 길이 아직도 먼 곳이라 내가 거기서 그를 에브랏 길에 장사하였느니라 (에브랏은 곧 베들레헴이라)

7 As I was returning from Paddan, to my sorrow Rachel died in the land of Canaan while we were still on the way, a little distance from Ephrath. So I buried her there beside the road to Ephrath” (that is, Bethlehem).

48:8 이스라엘이 요셉의 아들들을 보고 이르되 이들은 누구냐

8 When Israel saw the sons of Joseph, he asked, “Who are these?”

48:9 요셉이 그의 아버지에게 아뢰되 이는 하나님이 여기서 내게 주신 아들들이니이다 아버지가 이르되 그들을 데리고 내 앞으로 나아오라 내가 그들에게 축복하리라

9 “They are the sons God has given me here,” Joseph said to his father.

Then Israel said, “Bring them to me so I may bless them.”

48:10 이스라엘의 눈이 나이로 말미암아 어두워서 보지 못하더라 요셉이 두 아들을 이끌어 아버지 앞으로 나아가니 이스라엘이 그들에게 입맞추고 그들을 안고

10 Now Israel’s eyes were failing because of old age, and he could hardly see. So Joseph brought his sons close to him, and his father kissed them and embraced them.

48:11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네 얼굴을 보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하였더니 하나님이 내게 내 자손까지도 보게 하셨도다

11 Israel said to Joseph, “I never expected to see your face again, and now God has allowed me to see your children too.”


 


중국 진 나라의 31대 왕이자, 통일 중국의 첫 번째 황제인 진 시황제(B.C.259-210)는 불로불사에 대한 열망이 컸던 것으로 유명합니다.

하루는 진 시황제가 낭아산에 도착하여 아름다운 풍경에 빠져 3개월간 머물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환상 가운데 한 섬이 보였다 사라지는 경험을 합니다.

어느 날 산둥성에 살고 있는 서복이라는 방사가 시황제가 보았던 섬은 전설상의 봉래산이었다고 주장하고는 봉래산에서 불로불사약을 구해오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서복이 타고 갈 배에는 수많은 보물과 소년소녀 3000명이 실렸습니다. 그리고 서복은 떠났으나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서복이 탄 배가 지금의 일본으로 가서 그곳에서 정착했다는 설이 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의 불로불사의 열망을 미끼로 돈을 뜯어 갔고, 심지어 그가 먹은 명약 중에는 수은까지도 있었다고 합니다. 불로불사를 꿈꾸던 그는 채 50도 못되어 죽었다고 하니 인생무상입니다.



사람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불혹의 40 넘으면 눈에 노안이 오고, 어깨가 쑤시는 것으로 시작하여 여러 부분에 이런저런 문제가 생기면서 약 달라고, 돈 달라고 몸이 비명을 지릅니다.

인생은 누구나 병들고 죽는다 라는 명제는 역사적으로 확실하게 검증된 사실입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인생의 대명제에 대해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흙으로 돌아갈 때까지 얼굴에 땀을 흘려야 먹을 것을 먹으리니

네가 그것에서 취함을 입었음이라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하시니라 (창 3:19)


믿음이 좋으신 어르신들은 저에게 농담반 진담반으로 "내가 하나님의 부름을 받거든 이렇게 해 주세요" 라고 말씀하십니다. 인생은 누구나 죽습니다. 그리고 그 뒤에 벌어지는 일에 대해서 성경은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히 9:27)


결국 사람은 천국 또는 지옥으로 가게 되어있습니다.



루스의 전능하신 하나님을 만나라.

하나님의 부르심에는 순서가 없기 때문에 모든 성도는 늘 죽음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볼 때 연세가 지긋하신 어르신들이 아무래도 천국에 먼저 가실 확률이 높습니다.

그래서 교회 어르신들을 볼 때 목사로서 마음이 조급해집니다.

오늘 본문에서 147세로 향수를 다하여 인생을 마무리하는 야곱의 모습을 보면서 어르신들은 물론 젊은 세대가 병들고 죽을 수밖에 없는 인생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배울 수 있습니다.

이 일 후에(1)는 앞에 스토리와 다른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때 사용하는 표현입니다.

야곱의 진짜 마지막이 왔습니다. 아마도 요셉이 붙여 놓은 간병인이 그에게 보고를 했을 것입니다.

그러자 요셉은 두 아들 므낫세와 에브라임을 데리고 아버지 야곱을 뵈러 옵니다.

야곱은 요셉이 왔다는 소식에 힘을 내어 침상에 앉았습니다.

그리고는 자신의 생에 대한 짧은 고백과 요셉의 두 아들을 자신의 아들로 입양하고 축복합니다.

야곱은 먼저 3, 4절에서 요셉에게 가나안 땅, 루스에 대한 이야기를 합니다.

루스가 어디인가요? 바로 베델의 옛 이름입니다.


그 곳 이름을 벧엘이라 하였더라 이 성의 옛 이름은 루스더라(창 28:19)



바로 베델에서 만난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이 곧 나의 하나님이 되는 사건이 일어난 곳입니다.

이것이 병들어 죽을 수밖에 없는 인생에 가장 필요한 것입니다.

신약의 표현으로 바꾸면 예수 그리스도가 나의 그리스도가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병들어 죽는 인생은 반드시 루스의 전능하신 하나님을 만나야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우리를 만나기 위해서 때로는 고난을 사용하십니다.

대부분의 간증이라는 것이 이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만나시기 위해서 고난을 활용한 이야기가 간증입니다. 야곱의 간증도 마찬가지입니다.

가장 인생의 힘들고 어려운 그 시점에 하나님이 찾아오셔서, 살아서 함께 하시는 분이심을 알려주십니다.

지금 내 삶에 고난이 바로 이러한 시기입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는 시간입니다.

조상에게 약속하셨던 그 언약이 나의 언약이 되는 시간입니다.

또한 이미 하나님을 만났던 사람은 고난의 시간을 통해서 더 깊이 하나님을 체험하게 됩니다.


야곱은 이제 요셉의 두 아들을 양자 삼는 입양식을 거행합니다(5, 6)

그래서 야곱의 12 아들과 이스라엘 12지파의 이름에 차이가 생겼습니다.



이스라엘 12아들 : 르우벤, 시므온, 레위, 유다, 스불론, 잇사갈, 단, 갓, 아셀, 납달리, 요셉, 베냐민


이스라엘 12지파 : 르우벤, 시므온, 유다, 스불론, 잇사갈, 단, 갓, 아셀, 납달리, 베냐민, 에브라임, 므낫세


12 아들 가운데 땅을 기업으로 받지 못한 레위가 빠지고, 요셉 대신에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가 12지파에 들어갑니다. 야곱이 이렇게 하는 이유는 요셉을 그의 장자로 인정하고 장자권을 주는 의미입니다.

장자는 형제들에 대한 통치권을 가지게 되고, 아버지 재산을 형제들보다 2배 받게 됩니다.

그래서 요셉의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가 삼촌들과 같은 학열로 승격한 것입니다.

하지만 야곱은 장자권 중에서 재산권은 요셉에게 주지만, 통치권은 바로 유다에게 줍니다.

이것은 바로 유다 지파를 통하여 영원한 왕의 예표인 다윗과 그 실체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실 것을 반영한 것입니다.


한 번 뿐인 인생, 병들고 죽는 인생, 죽음 뒤에는 심판이 있는 인생이 해야 할 가장 급하고 중요한 일은 루스의 하나님, 곧 나의 하나님을 만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 일을 위해서 고난도 활용하십니다. 왜냐하면 고난 당하는 것보다,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 훨씬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크리스천에게는 고난도 유익인 것입니다.

1 comentário


Yeong Chai
Yeong Chai
17 de nov. de 2022

어릴 때에 고생은 사서도 한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 40년 전 미국에 와서 얼마 안되어 가족을 이끌고 다른 주로 떠나야 하는 힘든 상황이 있었습니다. 베델에서 야곱을 만나 주셨던 그 하나님이 나를 떠나게 하시고 만나게 하셨습니다.

Curti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