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21028 [새벽묵상] 답을 주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 Glory to God who Gives the Answer (창/Gen 41:1~16)



41:1 만 이 년 후에 바로가 꿈을 꾼즉 자기가 나일 강 가에 서 있는데

1 When two full years had passed, Pharaoh had a dream: He was standing by the Nile,

41:2 보니 아름답고 살진 일곱 암소가 강 가에서 올라와 갈밭에서 뜯어먹고

2 when out of the river there came up seven cows, sleek and fat, and they grazed among the reeds.

41:3 그 뒤에 또 흉하고 파리한 다른 일곱 암소가 나일 강 가에서 올라와 그 소와 함께 나일 강 가에 서 있더니

3 After them, seven other cows, ugly and gaunt, came up out of the Nile and stood beside those on the riverbank.

41:4 그 흉하고 파리한 소가 그 아름답고 살진 일곱 소를 먹은 지라 바로가 곧 깨었다가

4 And the cows that were ugly and gaunt ate up the seven sleek, fat cows. Then Pharaoh woke up.

41:5 다시 잠이 들어 꿈을 꾸니 한 줄기에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이 나오고

5 He fell asleep again and had a second dream: Seven heads of grain, healthy and good, were growing on a single stalk.

41:6 그 후에 또 가늘고 동풍에 마른 일곱 이삭이 나오더니

6 After them, seven other heads of grain sprouted—thin and scorched by the east wind.

41:7 그 가는 일곱 이삭이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을 삼킨지라 바로가 깬즉 꿈이라

7 The thin heads of grain swallowed up the seven healthy, full heads. Then Pharaoh woke up; it had been a dream.

41:8 아침에 그의 마음이 번민하여 사람을 보내어 애굽의 점술가와 현인들을 모두 불러 그들에게 그의 꿈을 말하였으나 그것을 바로에게 해석하는 자가 없었더라

8 In the morning his mind was troubled, so he sent for all the magicians and wise men of Egypt. Pharaoh told them his dreams, but no one could interpret them for him.

41:9 술 맡은 관원장이 바로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가 오늘 내 죄를 기억하나이다

9 Then the chief cupbearer said to Pharaoh, “Today I am reminded of my shortcomings.

41:10 바로께서 종들에게 노하사 나와 떡 굽는 관원장을 친위대장의 집에 가두셨을 때에

10 Pharaoh was once angry with his servants, and he imprisoned me and the chief baker in the house of the captain of the guard.

41:11 나와 그가 하룻밤에 꿈을 꾼즉 각기 뜻이 있는 꿈이라

11 Each of us had a dream the same night, and each dream had a meaning of its own.

41:12 그 곳에 친위대장의 종 된 히브리 청년이 우리와 함께 있기로 우리가 그에게 말하매 그가 우리의 꿈을 풀되 그 꿈대로 각 사람에게 해석하더니

12 Now a young Hebrew was there with us, a servant of the captain of the guard. We told him our dreams, and he interpreted them for us, giving each man the interpretation of his dream.

41:13 그 해석한 대로 되어 나는 복직되고 그는 매달렸나이다

13 And things turned out exactly as he interpreted them to us: I was restored to my position, and the other man was impaled.”

41:14 이에 바로가 사람을 보내어 요셉을 부르매 그들이 급히 그를 옥에서 내 놓은지라 요셉이 곧 수염을 깎고 그의 옷을 갈아 입고 바로에게 들어가니

14 So Pharaoh sent for Joseph, and he was quickly brought from the dungeon. When he had shaved and changed his clothes, he came before Pharaoh.

41:15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한 꿈을 꾸었으나 그것을 해석하는 자가 없더니 들은즉 너는 꿈을 들으면 능히 푼다 하더라

15 Pharaoh said to Joseph, “I had a dream, and no one can interpret it. But I have heard it said of you that when you hear a dream you can interpret it.”

41:16 요셉이 바로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바로에게 편안한 대답을 하시리이다

16 “I cannot do it,” Joseph replied to Pharaoh, “but God will give Pharaoh the answer he desires.”


 

현대의 세속주의는 개인의 자유를 최고의 가치로 삼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세속주의 생각에 정답을 주는 것이 바로 기독교요, 예수입니다.

종교개혁자들은 이러한 세속주의에 대항하여 다섯 가지 MOTTO인 5 Sola를 말했습니다.

오직 성경Sola Scriptura, 오직 그리스도Solus Christus, 오직 은혜Sola Gratia, 오직 믿음Sola Fide, 오직 하나님께 영광Soli Deo Glori입니다.



팀 켈러 목사는 답이 되는 기독교에서 자신은 세속적인 사람이 아니라며 신앙을 고백하는 개인일지라도 실제 삶과 행실에서는 하나님의 존재가 이렇다 할 영향을 미치지 못할 수 있다. 당신이 세속적인 사람이 아니어도 세속 시대가 신앙에 물타기를 할 수 있다 말합니다.

신앙의 세속화 내지는 무늬만 그리스도인에 대해서 말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시대의 위협, 세속의 위협은 오늘날만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시기와 질투, 유혹과 누명으로 위협을 받던 요셉은 세속의 시대 가운데 살아가야 할 그리스도인의 표상입니다.

하지만 요셉도 처음부터 5 Sola를 가지고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만 이년 후에…

요셉이 술 관원장에게 잊혀지고 만 이년이 흘렀습니다. 만 이년 동안 요셉은 어떤 시간을 보냈을까요? 그의 심정은 어땠을까요? 아마도 실낱 같은 희망이 사라지는 절망감을 느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잠깐 뿐입니다. 요셉은 다시 평소로 돌아갔을 것입니다.

본문 전후 이야기를 살피면 그가 2년의 시간을 어떻게 보냈는지 쉽게 예측할 수 있습니다.



2년 동안 요셉은 철저하게 애굽어를 익혔습니다.

나중에 형들을 만나는 모습을 보면 그는 히브리어를 잊지 않으며, 완벽한 애굽어를 구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들 사이에 통역을 세웠으므로 그들은 요셉이 듣는 줄을 알지 못하였더라 (창 42:23)

그는 11년 동안 애굽어를 배웠고, 특히 마지막 2년 동안은 궁중 애굽어를 익혔습니다.

하나님의 섭리로 일반 애굽어가 아닌 궁중 언어를 익힐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입니다.

2년 동안 요셉은 궁중예절도 익혔습니다.

요셉은 왕의 신하들과 가까워지면서 자연스럽게 바로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2년은 언어와 더불어 왕을 대하는 법과 궁중예절을 배우게 하는 하나님의 시간이었습니다.

2년 동안 요셉은 하나님과 더 깊은 관계가 되었습니다.

이것이 가장 중요한 것인데, 요셉은 이 기간을 통해서 더 깊이 하나님을 알게 됩니다.

요셉은 이해되지 않는 상황들 가운데, 왜? 라는 질문보다, 어떻게? 라는 질문을 택했습니다.

원망과 불평 대신 인내와 신실함으로 삶을 일관했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그는 그냥 살아냈습니다. 요셉은 인생에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지는 모르지만, 인생을 주관하시는 분이 하나님이라는 것만은 확실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시고, 내 길 더 잘 아시는 하나님께 그저 인생을 던질 수밖에 없음을 말입니다.



고난 중이지만 끊임없이 함께 하시는 전능하신 하나님을 느낍니다.

왜인지는 말씀하시지 않지만 그 분은 고난을 주시고, 그 고난 가운데 나의 옆에서 함께 고난 받으시는 분입니다. 요셉은 이것을 깨달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오늘도 힘을 내서 살아갑니다.


답을 주시는 하나님

그 때 하나님은 일하시기 시작하십니다. 바로의 생일 즈음에 하나님은 바로에게 꿈을 주십니다.

바로는 애굽 사람들에게 애굽의 신 호루스의 아들로 간주되는 신적인 존재입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꾼 꿈의 의미조차 모르는 한낱 미천한 인간에 불과합니다.

그는 백방으로 자신의 꿈의 의미를 알아봤지만 허사(8b)입니다. 해석하는 자가 없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이 주신 꿈이기에 하나님의 사람이 아니고서는 결코 알 수가 없었습니다.

드디어 카이로스, 곧 하나님의 때가 되었습니다. 드디어 술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해 냈습니다.

요셉도 오래 기다렸지만, 하나님은 더욱 속 졸이시면서 혹여 요셉이 절망 가운데 주저 앉을까 봐 염려하셨습니다. 이제 요셉이 만 이년의 시간을 어떻게 보냈느냐에 따라서 그의 운명이 달라질 것입니다.



술 관원장이 자신을 잊은 것에 절망하여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막 살아서, 폐인처럼 됐는데 어느 날 왕의 호출이 있었다고 생각해 봅시다. 바로를 알현하기 위해서는 의복과 외모를 준비(14)해야 합니다.

아마도 수염과 머리털을 모두 깎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외모를 준비한들 술배는 나오고, 영적인 민감함은 하나도 없고, 궁중 예절도 모르고, 애굽어는 겨우 왓썹 맨, 바로! 정도라면, 그래서 꿈을 해석하지 못했다면, 요셉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수염 깎고, 머리 깎고, 겉 옷 겨우 입어도 내용, 즉 실력이 없으면 기회가 와도 끝입니다.

오히려 저주입니다. 고난의 2년, 훈련의 2년을 어떻게 보내느냐 그것이 운명을 결정합니다.

요셉, 그가 2년을 어떻게 보냈는지, 얼마나 준비되었는지 6절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바로의 말(15)은 약간의 경멸의 의미를 담고 있다. 다급한 나머지 히브리 노예, 죄수를 불렀지만 궁중에 박사들도 모르는 것을 네가 알 수 있겠느냐? 입니다. 하지만 그의 대답에서 느껴지는 것이 있습니다.

첫째로 담대함입니다.

요셉은 자신의 생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바로 앞에서 하나님을 말합니다. 가짜 신인 바로에게 하나님께서 모든 것의 주권자 되심을 선포하는 것입니다. 바로가 깨닫지 못하는 꿈도 하나님께는 아무것도 아님을 선포하는 담대함입니다. 사람은 실력이 있으면 담대하게 됩니다.



둘째로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입니다.

요셉은 꿈에 대해서는 제가 좀 압니다. 노력해 보겠습니다 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바로가 비아냥 거린 것에 맞다고 대답합니다. 그리고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겸손히 고백합니다(16).

16절 하반절을 직역하면 하나님께서 바로의 평안에 응답하실 것이다 입니다.

하나님께서 해몽을 주셔서 바로의 마음이 평안을 얻을 것임을 선포함으로 모든 영광 하나님께 돌립니다.


만 이년 후에 나의 삶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오늘 하루를 왜? 라는 질문으로 허비할 것인지 아니면 이해할 수는 없지만, 고통 가운데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느끼며 성실하게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며 준비하며 살아낼 것인지 정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나님 앞에서 매일을 살아내는 자들에게 하나님은 꿈을 이루는 선물을 주십니다.

요셉처럼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는 자에게 말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