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21027 [새벽묵상] 그를 잊었더라 | He Forgot Him (창/gEN 40:9~23)



40:9 술 맡은 관원장이 그의 꿈을 요셉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가 꿈에 보니 내 앞에 포도나무가 있는데

9 So the chief cupbearer told Joseph his dream. He said to him, “In my dream I saw a vine in front of me,

40:10 그 나무에 세 가지가 있고 싹이 나서 꽃이 피고 포도송이가 익었고

10 and on the vine were three branches. As soon as it budded, it blossomed, and its clusters ripened into grapes.

40:11 내 손에 바로의 잔이 있기로 내가 포도를 따서 그 즙을 바로의 잔에 짜서 그 잔을 바로의 손에 드렸노라

11 Pharaoh’s cup was in my hand, and I took the grapes, squeezed them into Pharaoh’s cup and put the cup in his hand.”

40:12 요셉이 그에게 이르되 그 해석이 이러하니 세 가지는 사흘이라

12 “This is what it means,” Joseph said to him. “The three branches are three days.

40:13 지금부터 사흘 안에 바로가 당신의 머리를 들고 당신의 전직을 회복시키리니 당신이 그 전에 술 맡은 자가 되었을 때에 하던 것 같이 바로의 잔을 그의 손에 드리게 되리이다

13 Within three days Pharaoh will lift up your head and restore you to your position, and you will put Pharaoh’s cup in his hand, just as you used to do when you were his cupbearer.

40:14 당신 잘 되시거든 나를 생각하고 내게 은혜를 베풀어서 내 사정을 바로에게 아뢰어 이 집에서 나를 건져 주소서

14 But when all goes well with you, remember me and show me kindness; mention me to Pharaoh and get me out of this prison.

40:15 나는 히브리 땅에서 끌려온 자요 여기서도 옥에 갇힐 일은 행하지 아니하였나이다

15 I was forcibly carried off from the land of the Hebrews, and even here I have done nothing to deserve being put in a dungeon.”

40:16 떡 굽는 관원장이 그 해석이 좋은 것을 보고 요셉에게 이르되 나도 꿈에 보니 흰 떡 세 광주리가 내 머리에 있고

16 When the chief baker saw that Joseph had given a favorable interpretation, he said to Joseph, “I too had a dream: On my head were three baskets of bread.

40:17 맨 윗광주리에 바로를 위하여 만든 각종 구운 음식이 있는데 새들이 내 머리의 광주리에서 그것을 먹더라

17 In the top basket were all kinds of baked goods for Pharaoh, but the birds were eating them out of the basket on my head.”

40:18 요셉이 대답하여 이르되 그 해석은 이러하니 세 광주리는 사흘이라

18 “This is what it means,” Joseph said. “The three baskets are three days.

40:19 지금부터 사흘 안에 바로가 당신의 머리를 들고 당신을 나무에 달리니 새들이 당신의 고기를 뜯어 먹으리이다 하더니

19 Within three days Pharaoh will lift off your head and impale your body on a pole. And the birds will eat away your flesh.”

40:20 제삼일은 바로의 생일이라 바로가 그의 모든 신하를 위하여 잔치를 베풀 때에 술 맡은 관원장과 떡 굽는 관원장에게 그의 신하들 중에 머리를 들게 하니라

20 Now the third day was Pharaoh’s birthday, and he gave a feast for all his officials. He lifted up the heads of the chief cupbearer and the chief baker in the presence of his officials:

40:21 바로의 술 맡은 관원장은 전직을 회복하매 그가 잔을 바로의 손에 받들어 드렸고

21 He restored the chief cupbearer to his position, so that he once again put the cup into Pharaoh’s hand—

40:22 떡 굽는 관원장은 매달리니 요셉이 그들에게 해석함과 같이 되었으나

22 but he impaled the chief baker, just as Joseph had said to them in his interpretation.

40:23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하지 못하고 그를 잊었더라

23 The chief cupbearer, however, did not remember Joseph; he forgot him.


 

잊혀질 권리Right to be forgotten내지는 잊힐 권리에 대해서 들어 보셨습니까?

1995년 EU는 유럽연합의 개인정보보호법 역사의 이정표인 데이터 보호법을 제정한 후, 17년 만인 2012년에 인터넷 이용자들의 통제권을 강화한 데이터 보호법 개정안을 발표하였습니다.

개정된 데이터 보호법은 개인의 권리를 대폭 강화하였으며 특히 잊혀질 권리를 법제화 하였습니다.



잊혀질 권리란 기업이 개인정보를 가지고 있을 목적이 없어지면, 더 이상 개인정보를 보관하지 않고 삭제해야 하며, 사용자의 삭제요청을 받을 시에는 그 데이터를 보유할 정당한 이유가 없는 한 삭제를 해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요즘 같은 인터넷 세상에는 한번의 실수로 인터넷에 개인의 사건 기사나 사진이 기록되어 오래도록 고통을 당하는 일들이 자주 벌어집니다. 요즘 젊은이들은 이런 경우를 어두운 과거라는 의미로 흑역사나 변함없이 고정되었다는 의미로 박제 되었다 고 표현합니다. 인터넷 세대인 오늘날은 말이건 행동이건 매우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해야 할 것입니다. 정약용 선생은 수 백 년 전에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 편지가 번화가에 떨어져 나의 원수가 펴보더라도

내가 죄를 얻지 않을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하고,

또 이 편지가 수백 년 동안 전해져서 안목 있는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더라도

조롱 받지 않을 만한 편지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다산 정약용


기억되고 싶은 사람들

하지만 인간은 잊혀지기 보다는 기억되어지기를 더 원하는 존재입니다.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우선은 SNS에 자신의 소식이나 사진을 올리는 것은 사람들이 자신을 봐주고, 기억해 주기를 원하기 때문 아니겠습니까?



그러니까 사람은 자신의 과거의 잘못이나 실수는 잊혀지는 것이 좋고, 잊혀지기를 원하지만 그 외에 자신의 존재나 내가 사는 모습, 잘한 일들은 사람들이 기억해 주기를 원하는 존재인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도 기억되어지고 싶은 3명의 사람들이 등장합니다.

술 맡은 관원장과 떡 맡은 관원장은 바로에게 잊혀진 자들이 되었습니다.

그들은 바로가 다시 자신들을 기억해 주기를 원하던 중 같은 날 비슷한 꿈을 꿉니다. 그들이 그 의미를 해석하지 못하자 요셉이 그들의 꿈을 해석해줍니다. 그들의 꿈 이야기를 들은 요셉은 술 맡은 관원장은 3일 후 복직하여 바로를 섬길 것이고, 떡 맡은 관원장은 3일 후 참수당하여 매여 달릴 것이라고 해석합니다. 그리고는 3일 후 바로의 생일날에 요셉의 해몽은 그대로 이루어집니다.

바로에게 기억되어지고 싶었던 두 명 중 한 사람 술 맡은 관원장은 기억되어지고, 또 다른 한 사람 떡 맡은 관원장은 잊혀지고 맙니다.



기억되어지고 싶었으나 잊혀진 또 한 사람

떡 맡은 관원장만 잊혀진 것이 아닙니다.

요셉은 술관원장에게 자신을 기억해달라고 부탁합니다(14). 그가 사용한 단어들은 신적인 기원입니다.

이스라엘이 하나님께 구원을 간구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한마디로 기도와 같은 것입니다.

해몽을 해준 후 요셉의 마음은 어땠을까요? 아마도 술 맡은 관원장과 같은 마음으로 설레며 기다렸을 것입니다. 실제로 술 맡은 관원장이 불려 나갔을 때는 조금만 있으면 자신의 상황이 변할 것이라 기대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결과는 어떻습니까?

21절 하반절을 보면 요셉이 그들에게 해석함과 같이 되었으나그러나!!! 입니다.

결과는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하지 못하고 그를 잊었더라(23)입니다.

어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을까요? 방금 전 한 약속을 잊는 이것이 과연 가능한 일인가요?

만일 지금 우리에게 이런 일이 일어난다며 얼마나 억울하고 답답한 심정일까요?

왜요? 하나님! 도대체 내게 왜 이러시는 것입니까? 외치고 싶지 않을까요?



사람들은 자신에게 잘해준 사실을 많이 잊어버립니다.

인간 관계에서 실망하는 대부분의 이유가 이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내가 헌신하고 봉사하고 도와주고 함께 해 줬는데, 상대방은 그것을 까맣게 잊어버릴 때 우리는 화가 납니다.

며느리가 왜 밉습니까? 물론 안 미우시면 그것은 감사한 일이지요. 안 미워야 하고요.

일반적으로 며느리를 미워하는 이유는 내가 그 아들 어떻게 키운지 알아?!때문입니다.

목사가 왜 밉습니까? 내가 어떻게 섬기고 봉사했는데 목사님이 내게 이럴 수 있어?! 때문입니다.

이처럼 인간은 자신을 알아주지 않고, 기억해주지 않으면 실망합니다.

반면에 인간은 자기에게 잘 해 준 것은 다 잊어버리고 섭섭한 것만 기억하기 쉬운 존재입니다.

기억되어지기를 간절히 원했지만, 요셉은 만 2년이라는 시간을 술 맡은 관원장에게서 잊혀집니다.

술 관원장이 요셉을 잊은 것은 자신이 복직된 것이 너무 좋아서 일 수도 있고, 아니면 자신의 앞가림 하기도 바빠서 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하나님이 하신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2년이라는 시간 동안 요셉에게 무엇을 원하셨던 것인가요?

아마도 사람들은 너를 잊었을지라도 나는 너를 기억한다. 내가 너와 함께 한다. 나만 바라봐라 아닐까요?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사 49:15)



모두가 나를 잊어도, 하나님만 나를 기억하시면 됩니다.

2년이라는 시간은 마지막으로 요셉을 정교하게 다듬으시는 시간이었습니다.

사람을 바라보고 그들에게 의지하는 것이 아닌 순금처럼 단련하여 불순물이 하나 없이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도록 하시는 훈련의 시간이었습니다. 쌓을 곳이 없도록 주시는 하나님만 바라며, 보물을 하늘에 쌓고,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를 정도로 순결하게 하시는 훈련의 시간이었습니다.

오직 하나님만 바라며 그 분과 눈을 맞추는 훈련의 시간, 요셉은 이제 만 2년 남았습니다.

우리의 훈련의 기간은 얼마나 남았을까요? 2년이 넘을 수도, 훨씬 짧을 수도 있지만, 고난 가운데 고통 가운데, 억울함 가운데 하나님만 바라는 훈련이 끝나면 우리 역시 요셉처럼 정금과 같이 나올 것입니다.

세상은 나를 잊을지라도 나는 하나님만 바라며 그날을 기대하고 소망합니다.

Kommenti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