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20907 [새벽묵상] 의롭다 하시는 은혜 | Justified by Grace (창/Gen 20:1~18)



20:1 아브라함이 거기서 네게브 땅으로 옮겨가 가데스와 술 사이 그랄에 거류하며

1 Now Abraham moved on from there into the region of the Negev and lived between Kadesh and Shur. For a while he stayed in Gerar,

20:2 그의 아내 사라를 자기 누이라 하였으므로 그랄 왕 아비멜렉이 사람을 보내어 사라를 데려갔더니

2 and there Abraham said of his wife Sarah, “She is my sister.” Then Abimelek king of Gerar sent for Sarah and took her.

20:3 그 밤에 하나님이 아비멜렉에게 현몽하시고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데려간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가 죽으리니 그는 남편이 있는 여자임이라

3 But God came to Abimelek in a dream one night and said to him, “You are as good as dead because of the woman you have taken; she is a married woman.”

20:4 아비멜렉이 그 여인을 가까이 하지 아니하였으므로 그가 대답하되 주여 주께서 의로운 백성도 멸하시나이까

4 Now Abimelek had not gone near her, so he said, “Lord, will you destroy an innocent nation?

20:5 그가 나에게 이는 내 누이라고 하지 아니하였나이까 그 여인도 그는 내 오라비라 하였사오니 나는 온전한 마음과 깨끗한 손으로 이렇게 하였나이다

5 Did he not say to me, ‘She is my sister,’ and didn’t she also say, ‘He is my brother’? I have done this with a clear conscience and clean hands.”

20:6 하나님이 꿈에 또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온전한 마음으로 이렇게 한 줄을 나도 알았으므로 너를 막아 내게 범죄하지 아니하게 하였나니 여인에게 가까이 하지 못하게 함이 이 때문이니라

6 Then God said to him in the dream, “Yes, I know you did this with a clear conscience, and so I have kept you from sinning against me. That is why I did not let you touch her.

20:7 이제 그 사람의 아내를 돌려보내라 그는 선지자라 그가 너를 위하여 기도하리니 네가 살려니와 네가 돌려보내지 아니하면 너와 네게 속한 자가 다 반드시 죽을 줄 알지니라

7 Now return the man’s wife, for he is a prophet, and he will pray for you and you will live. But if you do not return her, you may be sure that you and all who belong to you will die.”

20:8 아비멜렉이 그 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모든 종들을 불러 그 모든 일을 말하여 들려주니 그들이 심히 두려워하였더라

8 Early the next morning Abimelek summoned all his officials, and when he told them all that had happened, they were very much afraid.

20:9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을 불러서 그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렇게 하느냐 내가 무슨 죄를 네게 범하였기에 네가 나와 내 나라가 큰 죄에 빠질 뻔하게 하였느냐 네가 합당하지 아니한 일을 내게 행하였도다 하고

9 Then Abimelek called Abraham in and said, “What have you done to us? How have I wronged you that you have brought such great guilt upon me and my kingdom? You have done things to me that should never be done.”

20:10 아비멜렉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네가 무슨 뜻으로 이렇게 하였느냐

10 And Abimelek asked Abraham, “What was your reason for doing this?”

20:11 아브라함이 이르되 이 곳에서는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으니 내 아내로 말미암아 사람들이나를 죽일까 생각하였음이요

11 Abraham replied, “I said to myself, ‘There is surely no fear of God in this place, and they will kill me because of my wife.’

20:12 또 그는 정말로 나의 이복 누이로서 내 아내가 되었음이니라

12 Besides, she really is my sister, the daughter of my father though not of my mother; and she became my wife.

20:13 하나님이 나를 내 아버지의 집을 떠나 두루 다니게 하실 때에 내가 아내에게 말하기를 이후로 우리의 가는 곳마다 그대는 나를 그대의 오라비라 하라 이것이 그대가 내게 베풀 은혜라 하였었노라

13 And when God had me wander from my father’s household, I said to her, ‘This is how you can show your love to me: Everywhere we go, say of me, “He is my brother.”’”

20:14 아비멜렉이 양과 소와 종들을 이끌어 아브라함에게 주고 그의 아내 사라도 그에게 돌려보내고

14 Then Abimelek brought sheep and cattle and male and female slaves and gave them to Abraham, and he returned Sarah his wife to him.

20:15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내 땅이 네 앞에 있으니 네가 보기에 좋은 대로 거주하라 하고

15 And Abimelek said, “My land is before you; live wherever you like.”

20:16 사라에게 이르되 내가 은 천 개를 네 오라비에게 주어서 그것으로 너와 함께 한 여러 사람 앞에서 네 수치를 가리게 하였노니 네 일이 다 해결되었느니라

16 To Sarah he said, “I am giving your brother a thousand shekels[a] of silver. This is to cover the offense against you before all who are with you; you are completely vindicated.”

20:17 아브라함이 하나님께 기도하매 하나님이 아비멜렉과 그의 아내와 여종을 치료하사 출산하게 하셨으니

17 Then Abraham prayed to God, and God healed Abimelek, his wife and his female slaves so they could have children again,

20:18 여호와께서 이왕에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의 일로 아비멜렉의 집의 모든 태를 닫으셨음이더라

18 for the Lord had kept all the women in Abimelek’s household from conceiving because of Abraham’s wife Sarah.


 


거절당하기 연습Rejection proof의 저자 지아 장Jia Jiang은 10대 때 미국으로 이민 와 브리검 경영대학에서 컴퓨터공학 학사를, 듀크대학 MBA 학위를 취득한 인재입니다.

그는 사업을 하려고 투자자에게 투자를 요청했다가 거절을 당하고 나서 거절이 두려워졌습니다.

그는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자기 스스로에게 100일 동안 하루에 한 가지 거절당하기 연습이라는 숙제를 냅니다. 예를 들자면 모르는 사람에게 $100 빌리기, 햄버거 가게에서 햄버거 공짜로 달라 하기, 오륜기 모양의 도넛 주문하기, 애견 미용실에서 머리 깎기 등입니다.

그가 이러한 자신의 도전을 영상으로 기록하여 블로그에 올리자 폭발적인 반응을 일어납니다. 데일리메일, 폭스뉴스 등 수많은 언론매체가 그의 이야기를 다룬 것뿐 아니라, 그의 책은 2016년 아마존 자기계발, 경제경영 분야 1위를 차지 했고, 테드TED 강연에 등록된 지 한달 만에 조회수 100만이 넘는 기록을 달성합니다. 이 모든 것이 거절이라는 두려움을 이겨낸 결과였습니다.

두려움은 사실을 보지 못하게 하여 더 많은 문제를 야기합니다. 오늘 본문에도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때문에 일을 그르쳐 버릴 위기에 놓였던 아브라함이 등장합니다.



두려움 (8-13절)

아브라함에게 속아서 그의 아내를 자신의 아내로 삼으려 데리고 갔던 그랄 왕 아비멜렉은 하나님의 계시를 받고 다음 날 아침 일찍이 일어나 종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합니다(8).

여기서 우리는 아비멜렉의 인격적인 훌륭함을 엿볼 수 있습니다.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8) 그는 하나님의 명령에 신속하게 반응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잘못을 모든 종들에게 들려주고 시인했습니다. 자신의 나라의 위기(죄)를 염려하는 왕의 모습입니다.

또한 그는 12장에 동일한 상황에서 바로와는 다르게 아브라함에게 변명의 기회를 제공합니다(10).

아브라함은 이에 대해 2가지로 답변합니다. 그런데 그 답변은 아니함만 못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브라함은 이곳에서는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기 때문에 자신의 아내로 말미암아 자신이 죽을 것을 염려하여 그렇게 했다 말합니다.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는 너희 잘못이라고 책임을 전가합니다. 자신이 모든 문제를 야기시켜 놓고, 그 잘못의 원인을 타인에게 뒤집어 씌웁니다.



그렇다면 과연 그들이 정말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았나요?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저자 모세는 그들은 심히 하나님을 두려워했다고 기록합니다(8). 아브라함의 말은 거짓이었고, 오히려 자신이 두려움 때문에 편견과 선입견을 가지고 오판한 것이었습니다.

아브라함의 이러한 근거 없는 두려움에 대해 송병현 교수는 아브라함은 세상에서 자기만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자로 생각하는 교만에 빠져 있다. 이것은 두려움과 교만의 동거다 라고 말합니다.

다음은 사라가 정말로 내 이복누이로 내 아내가 되었다(12)고 변명합니다.

실제로 그녀가 이복 누이지만 더 우선된 관계는 부부관계이기에 이것을 먼저 말하는 것이 옳습니다.

분명한 사실 하나는 아비멜렉과 그의 백성들이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 자신이 하나님보다 아비멜렉과 사람들을 더 두려워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보다 더 두려워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이 바로 우상입니다. 나는 지금 무엇을 두려워하고 있습니까?



의로움(14-18절)

두 번째로 주목해야 할 단어는 의로움입니다. 아브라함의 변명을 들은 아비멜렉은 양과 소와 종들 그리고 사라를 돌려보내고, 아브라함에게 좋은 땅을 줘서 거주하게 합니다. 또한 사라에게는 은 1000개(세겔)을 주어서 그녀의 수치를 풀어줍니다(14~16). 이것은 그녀의 순결을 증명하는 보상입니다.

은 천 세겔은 11.3kg(25lb)입니다. 이는 고대 근동의 신화에서 신들의 결혼할 때 치러진 혼례금으로, 바벨론 문헌에 의하면 당시 노동자의 월급이 1/2세겔입니다. 이 정도 벌려면 167년을 일해야 합니다.

왜, 아비멜렉은 이런 과한 친절을 베푸는 것일까요? 당시 문화상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이 자신의 억울함을 증명하기 위해 과한 보상을 했습니다. 난 떳떳하다! 라는 표현인 것입니다.

아브라함을 질책하고 나서 자신이 해야 할 행동을 묵묵히 하는 아비멜렉을 보면서 이런 질문이 떠오릅니다. 누가 진짜 하나님을 믿는 백성인가?! 누가 진짜 의인인가? 아브라함은 과연 의인인가?!

모든 상황은 아브라함이 결코 의인이 아님을 보여줍니다. 그런데 상대적으로 훨씬 의로워 보이는 아비멜렉이 오히려 아브라함의 기도를 받는 상황이 됩니다. 재미있는 하나님의 해법입니다.



실제로 아브라함의 기도는 능력을 발휘하여 아비멜렉의 아내와 여종들을 치유합니다(17, 18).

성경은 의인의 기도가 능력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죄인이고 엉망진창인 아브라함의 기도가 능력을 발휘합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습니까?

이것이 바로 의롭다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신학적인 용어로 이것을 칭의Justification라 합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아브라함의 기도는 아비멜렉과 그에게 속한 모든 사람의 불임을 고치는 능력을 발휘하지만, 그러나 정작 본인의 불임은 스스로 해결하지 못합니다.

결국 치유의 능력, 곧 의롭다 함은 아브라함 자신의 능력이나 의로움, 기도에서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죄 사함도, 치유도, 출산도 모두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저자인 모세는 아비멜렉 사건을 통해서 하나님이 아브라함 가정의 태의 문도 열 것을 예고합니다.

사도 요한은 사랑 안에 두려움이 없고 온전한 사랑이 두려움을 내쫓나니(요일 4:18a)라고 말합니다.

갈보리 십자가의 온전한 그 사랑이 바로 우리 안에 있는 죄의 두려움을 내어 쫓습니다.

그 사랑에 대한 확신과 믿음이 나를 온전하게 하고, 의롭다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지 못하는 것도 사실은 정체를 모르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두려움, 믿음 없음, 사랑 없음은 동의어입니다. 십자가, 믿음, 사랑도 동의어입니다.

우리는 마땅히 두려워해야 할 하나님을 두려워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의 의로움입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