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20830 [새벽묵상] 어둠 속의 하나님 | God in the Darkness (창/Gen 17:1~14)



17:1 아브람이 구십구 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1 When Abram was ninety-nine years old, the Lord appeared to him and said, “I am God Almighty; walk before me faithfully and be blameless.

17:2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두어 너를 크게 번성하게 하리라 하시니

2 Then I will make my covenant between me and you and will greatly increase your numbers.”

17:3 아브람이 엎드렸더니 하나님이 또 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3 Abram fell facedown, and God said to him,

17:4 보라 내 언약이 너와 함께 있으니 너는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될지라

4 “As for me, this is my covenant with you: You will be the father of many nations.

17:5 이제 후로는 네 이름을 아브람이라 하지 아니하고 아브라함이라 하리니 이는 내가 너를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되게 함이니라

5 No longer will you be called Abram; your name will be Abraham, for I have made you a father of many nations.

17:6 내가 너로 심히 번성하게 하리니 내가 네게서 민족들이 나게 하며 왕들이 네게로부터 나오리라

6 I will make you very fruitful; I will make nations of you, and kings will come from you.

17:7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및 네 대대 후손 사이에 세워서 영원한 언약을 삼고 너와 네 후손의 하나님이 되리라

7 I will establish my covenant as an everlasting covenant between me and you and your descendants after you for the generations to come, to be your God and the God of your descendants after you.

17:8 내가 너와 네 후손에게 네가 거류하는 이 땅 곧 가나안 온 땅을 주어 영원한 기업이 되게 하고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8 The whole land of Canaan, where you now reside as a foreigner, I will give as an everlasting possession to you and your descendants after you; and I will be their God.”

17:9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그런즉 너는 내 언약을 지키고 네 후손도 대대로 지키라

9 Then God said to Abraham, “As for you, you must keep my covenant, you and your descendants after you for the generations to come.

17:10 너희 중 남자는 다 할례를 받으라 이것이 나와 너희와 너희 후손 사이에 지킬 내 언약이니라

10 This is my covenant with you and your descendants after you, the covenant you are to keep: Every male among you shall be circumcised.

17:11 너희는 포피를 베어라 이것이 나와 너희 사이의 언약의 표징이니라

11 You are to undergo circumcision, and it will be the sign of the covenant between me and you.

17:12 너희의 대대로 모든 남자는 집에서 난 자나 또는 너희 자손이 아니라 이방 사람에게서 돈으로 산 자를 막론하고 난 지 팔 일 만에 할례를 받을 것이라

12 For the generations to come every male among you who is eight days old must be circumcised, including those born in your household or bought with money from a foreigner—those who are not your offspring.

17:13 너희 집에서 난 자든지 너희 돈으로 산 자든지 할례를 받아야 하리니 이에 내 언약이 너희 살에 있어 영원한 언약이 되려니와

13 Whether born in your household or bought with your money, they must be circumcised. My covenant in your flesh is to be an everlasting covenant.

17:14 할례를 받지 아니한 남자 곧 그 포피를 베지 아니한 자는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니 그가 내 언약을 배반하였음이니라

14 Any uncircumcised male, who has not been circumcised in the flesh, will be cut off from his people; he has broken my covenant.”


 


오늘 본문은 파국으로 치닫던 한 가정에 개입하시고 다시 원래의 위치로 회복시키시는 주님의 이야기입니다. 하나님은 주인 사래의 학대를 피하여 도망한 하갈을 찾아오셔서 그녀의 정체성을 일깨워 주시고, 비전과 언약의 말씀을 주심으로 말미암아 그녀를 본래의 위치로 되돌아가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하갈에게 말씀하신 그 언약은 이루어졌습니다(16:15~16).

아브람이 좋았을까요? 안 좋았을까요? 좋았음은 말할 것도 없을 것입니다.

그의 감정을 색깔로 표현하자면 파란 색이나 흰색, 또는 노랑색 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의 영적인 상태를 색깔로 표현하라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아브람은 85세에 하나님과 횃불언약(15장)을 맺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로 그는 하나님을 만난 적이 없습니다.

16장과 17장 사이에 크로노스의 시간으로 14년이 지나버린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눈에 보여지는 삶의 일들이 잘되면 밝은 것, 안되면 어둠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보여지는 것보다 영적인 기상도가 훨씬 중요합니다.

삶의 기상도(색깔)와 영적인 기상도(색깔)가 일치할 때도 있지만, 아닌 경우도 허다합니다. 지금 아브람의 가정이 그렇습니다. 사래의 생각대로 원하는 아이는 탄생했지만, 이것은 하나님의 길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결코 밝지 않습니다. 오히려 어둡습니다.

하나님은 침묵하시고, 인생은 지치고, 두렵고, 지겹고 답답합니다. 성도님들의 기도제목을 들고 기도하다 보면 이러한 어둠의 시간을 보내시는 분들이 많이 계심을 알게 됩니다.

왜 하나님은 우리의 인생이 이러한 어둠의 시간(아브람은 14년, 길게는 25년)을 허락하실까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1-2절)

이스마엘 탄생 후 14년이라는 어둠의 시간이 흘러 드디어 하나님의 때, 카이로스가 되었습니다.

99세에 하나님이 다시 아브람에게 나타나셔서 말씀하십니다. 100세라는 나이는 완전히 인간적인 소망이 사라진 나이입니다. 특히 자손에 경우는 더욱 그렇습니다.

17장은 또 다시 언약을 맺으시는 하나님의 3번의 이르시되(1, 9, 15절)의 말씀입니다.

먼저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완전하라(타밈)고 명령하십니다. 타밈 תמים 은 전혀 비난할 것이 없거나, 흠이 없이 깨끗한 상태를 말합니다. 상대적으로 불완전한 아브람이 어떻게 완전해질 수 있을까요? 완전할 수 없는 인간이 완전을 향하여 나아가는 상태를 예수님은 온전하라고 표현합니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 (마 5:48)



칼빈은 이에 대한 해석을 우리가 하나님과 동등하다는 의미에서 완전이 아니라, 유사성 관계에서 하신 말씀이다 라고 해석합니다. 한마디로 인간의 완전, 또는 온전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만 가능하다는 의미입니다.

본문의 내 앞에서 행하여를 직역하면 내 앞에서 걸어가라입니다. 일거수일투족을 보시는(살피시는) 하나님을 의식하는 코람데오(하나님 앞에서)의 삶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하나님을 의식해야 하는데, 어떤 하나님을 의식해야 할까요?

그 하나님은 바로 전능한 하나님이십니다. 보통 일반적인 하나님으로 해석할 경우 엘로힘입니다. 그러나 본문은 성경에서 처음으로 하나님의 구체적인 속성을 들어 설명합니다.

엘 샤다이, 이것은 특별히 전능하신 하나님의 속성을 설명할 때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정리하자면 인간의 온전, 완전함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오는데, 그것은 바로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 것입니다. 이것이 아브람이 행해야 할, 걸어가야 할 길입니다. 하나님을 믿음!

어둠을 주시는 또 다른 이유는 아브람이 변하여 아브라함이 되기 위함입니다(3~8).

하나님은 14년 만에 나타나셔서 아브람에게 과거와 동일한 약속인 땅과 자손의 약속을 주십니다.



그러나 그 언약의 핵심은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8)입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통해서 온 민족의 아버지 되시기를 원하십니다. 이것은 믿음의 증표인 아브라함을 통해서, 그의 후손으로 오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모든 민족이 하나님의 자녀가 될 것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 인생의 아버지이시며, 아버지이시기를 원하십니다. 그러니까 아브람에게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고 말씀하신 것은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으라는 것이고, 그것이 곧 아버지를 닮는 것이다 라는 의미입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고 그의 온전한 자녀가 되는 것은 태초에 주신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닮는 것, 하나님이 때로 우리의 삶의 어둠의 시간을 주시는 이유입니다.



믿음은 행함으로 완성되어진다(9-14절).

두 번째로 이르시는 말씀은 할례를 받으라는 것입니다. 이번 언약이 전의 언약과 다른 점이 있다면 바로 아브라함이 해야 할 일이 있는데, 그것이 할례입니다. 남자 아기 생식기의 포피를 베어내는 의술적 행위(포경수술)로 고대근동 지역에서 이미 여러 민족들이 행하던 풍습입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백성의 할례는 이방인들의 것과는 다릅니다. 그들이 할례를 하는 이유는 하나님의 명령(10, 14)으로서, 옛 사람을 벗어버리고, 새 사람이 되는 것의 표현입니다. 이것은 신약의 세례와 동일한 의미입니다.

아브람이 아브라함이 되는 것은 할례를 통해서가 아니라, 이미 하나님의 말씀(은혜)으로 된 것입니다. 하지만 아브람이 그 동안은 정신 못 차리고 살다가, 하나님의 말씀이 임하니까 납작 엎드립니다(3). 납작 엎드리는 것은 회개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변화의 증표가 이름의 변화요, 할례의 행함이었습니다. 진정으로 새사람이 된 것입니다.



아브람이 아브라함이 되기 위해서는 엘 샤다이(전능하신 하나님) 믿음이 우선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너는 행하여…”라고 말씀하십니다. 그 행함은 믿음을 근본으로 한 행위입니다.

할례 자체가 효력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행하는 믿음이 능력인 것입니다.

그리고 진짜 믿음은 반드시 행함을 수반합니다. 믿음은 행함으로 완성되어지는 것입니다.

어둠의 시간을 통과할 때는 많이 힘들고 고통스럽습니다. 하지만 그 시간은

하나님의 때가 되기까지 기다리는 과정입니다. 그 때는 말씀 앞에 납작 엎드려야 합니다.

회개하고 자신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깨달았다면 믿음으로 행함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요 힘이시니 환난 중에 만날 큰 도움이시라

그러므로 땅이 변하든지 산이 흔들려 바다 가운데에 빠지든지 바닷물이 솟아나고 뛰놀든지

그것이 넘침으로 산이 흔들릴지라도 우리는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로다(시 46:1-3)


아무리 어두워도 아버지의 손을 잡고 가는 자녀는 행복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상황이 밝아도 아버지의 손을 놓은 자는 불행입니다.

Komentář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