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20201 [새벽묵상] 불러 모으시고 내보내시는 주님 | The Lord Who Calls and Sends (눅/Lk 9:1~17)



9:1 예수께서 열두 제자를 불러 모으사 모든 귀신을 제어하며 병을 고치는 능력과 권위를 주시고

1 And he called the twelve together and gave them power and authority over all demons and to cure diseases,

9:2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며 앓는 자를 고치게 하려고 내보내시며

2 and he sent them out to proclaim the kingdom of God and to heal.

9:3 이르시되 여행을 위하여 아무 것도 가지지 말라 지팡이나 배낭이나 양식이나 돈이나 두 벌 옷을 가지지 말며

3 And he said to them, “Take nothing for your journey, no staff, nor bag, nor bread, nor money; and do not have two tunics.

9:4 어느 집에 들어가든지 거기서 머물다가 거기서 떠나라

4 And whatever house you enter, stay there, and from there depart.

9:5 누구든지 너희를 영접하지 아니하거든 그 성에서 떠날 때에 너희 발에서 먼지를 떨어 버려 그들에게 증거를 삼으라 하시니

5 And wherever they do not receive you, when you leave that town shake off the dust from your feet as a testimony against them.”

9:6 제자들이 나가 각 마을에 두루 다니며 곳곳에 복음을 전하며 병을 고치더라

6 And they departed and went through the villages, preaching the gospel and healing everywhere.

9:7 분봉왕 헤롯이 이 모든 일을 듣고 심히 당황하여 하니 이는 어떤 사람은 요한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났다고도 하며

7 Now Herod the tetrarch heard about all that was happening, and he was perplexed, because it was said by some that John had been raised from the dead,

9:8 어떤 사람은 엘리야가 나타났다고도 하며 어떤 사람은 옛 선지자 한 사람이 다시 살아났다고도 함이라

8 by some that Elijah had appeared, and by others that one of the prophets of old had risen.

9:9 헤롯이 이르되 요한은 내가 목을 베었거늘 이제 이런 일이 들리니 이 사람이 누군가 하며 그를 보고자 하더라

9 Herod said, “John I beheaded, but who is this about whom I hear such things?” And he sought to see him.

9:10 사도들이 돌아와 자기들이 행한 모든 것을 예수께 여쭈니 데리시고 따로 벳새다라는 고을로 떠나 가셨으나

10 On their return the apostles told him all that they had done. And he took them and withdrew apart to a town called Bethsaida.

9:11 무리가 알고 따라왔거늘 예수께서 그들을 영접하사 하나님 나라의 일을 이야기하시며 병 고칠 자들은 고치시더라

11 When the crowds learned it, they followed him, and he welcomed them and spoke to them of the kingdom of God and cured those who had need of healing.

9:12 날이 저물어 가매 열두 사도가 나아와 여짜오되 무리를 보내어 두루 마을과 촌으로 가서 유하며 먹을 것을 얻게 하소서 우리가 있는 여기는 빈 들이니이다

12 Now the day began to wear away, and the twelve came and said to him, “Send the crowd away to go into the surrounding villages and countryside to find lodging and get provisions, for we are here in a desolate place.”

9:13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하시니 여짜오되 우리에게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 밖에 없으니 이 모든 사람을 위하여 먹을 것을 사지 아니하고서는 할 수 없사옵나이다 하니

13 But he said to them, “You give them something to eat.” They said, “We have no more than five loaves and two fish—unless we are to go and buy food for all these people.”

9:14 이는 남자가 한 오천 명 됨이러라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떼를 지어 한 오십 명씩 앉히라 하시니

14 For there were about five thousand men. And he said to his disciples, “Have them sit down in groups of about fifty each.”

9:15 제자들이 이렇게 하여 다 앉힌 후

15 And they did so, and had them all sit down.

9:16 예수께서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주어 무리 앞에 놓게 하시니

16 And taking the five loaves and the two fish, he looked up to heaven and said a blessing over them. Then he broke the loaves and gave them to the disciples to set before the crowd.

9:17 먹고 다 배불렀더라 그 남은 조각을 열두 바구니를 거두니라

17 And they all ate and were satisfied. And what was left over was picked up, twelve baskets of broken pieces.


 


전세적으로 유명한 선교단체인 예수전도단은 그들의 제자훈련 막바지에 무전(돈을 가지고 가지 않는) 전도여행을 프로그램으로 실행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실제로 전도 지역을 가고 오며 전도하는 가운데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먹고 자고 씻는 문제를 해결하는 야성미(?) 넘치는 훈련입니다.

제가 직접 체험한 것이 아니라 이렇다 저렇다 비판하기가 어렵습니다. 이런 훈련을 통해서 얻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 알 것도 같고, 또한 동시에 이 훈련이 갖는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하튼 선교단체의 이러한 훈련은 바로 오늘 본문을 근거로 하고 있다는 확신이 듭니다.

본문을 문자 그대로 해석하여 실제 훈련에 적용하는 것입니다. 당시에 예수님의 명령은 실제적으로 적용해야 하는 것이었지만, 현재의 성도들은 그 말씀의 의미에 좀 더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마가는 동일한 본문의 사건을 다음과 같이 기록합니다.


명하시되 여행을 위하여 지팡이 외에는 양식이나 배낭이나 전대의 돈이나 아무 것도 가지지 말며 (막 6:8)


누가는 분명히 지팡이도 가지고 가지 말라(3)고 기록하는 반면에, 마가는 지팡이는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 학자들의 여러 설명이 있지만, 어느 것 하나 명쾌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니 예수님의 본문의 명령을 적용할 때는 문자적 적용이 아닌, 가장 최소한의 것을 가지고 물질적인 것을 의지하지 않는 전도자의 기본적인 자세에 대한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옳은 것입니다.

만일 문자대로 적용한다면, 오늘날도 전도자들은 아무것도 가지지 말고 전도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동역자로 부르시는 예수님 (19절)

오늘 본문에서 2가지 동사를 주목해야 합니다. 예수께서 열두 제자를 불러 모으사내보내시며 입니다.

이 두 동사는 현대 교회와 성도들의 정체성이기도 합니다. 우리교회 사명선언에도 등장하는 것입니다.

세상에서 구별하여 불러 내시고, 다시 세상 가운데로 보냄을 받은 존재가 에클레시아(교회)이며, 성도인 것입니다.

누가는 호칭에서부터 그 역할을 구분합니다. 세상 가운데서 부르심을 받은 소명적 부분에 강조점을 둘 때는 열두 제자(1)입니다. 하지만 이미 부르심을 받은 후 세상 가운데 다시 보내심을 받은 사역적 부분을 강조할 때는 열두 사도(10, 12) 입니다.

예수님은 열두 사도를 제자로 부르셨지만, 이제는 예수님의 사역을 계승할 동역자로 세상에 보내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제자들, 곧 사도들이 해야 할 일은 예수님이 하시던 일과 동일합니다.

예수님이 하셨던 일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는 것이며, 앓는 자를 고치는 것(2)입니다.

복음전파와 영육을 치유하는 사역입니다. 이 일을 위해 열두 사도들은 보내심을 받습니다.



또한 주님은 그들이 사역을 감당할 수 있도록 능력 δύναμιν 과 권위 ἐξουσίαν 를 주십니다(1b). 능력(뒤나민)은 영적인 권세를 말하며, 권위(엑수시안)는 영적인 능력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합니다.

그들이 사역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던 모든 근원은 바로 예수님입니다. 이것은 이 세상 모든 사역자들이 반드시 기억해야 할 부분입니다. 이 사실을 잊어버리는 순간이 교만으로 망하는 순간입니다. 예수님은 사도들을 보내시며 여행에 있어서 가장 필수적인 요소들, 짐승이나 위험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지팡이, 이나 양식은 물론 그것들을 담을 수 있는 배낭, 갈아 입을 옷까지도 가지고 가지 못하게 하십니다. 예수님의 이 명령의 의미는 여행이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가장 필수적인 것조차 의지하지 않고 하나님만 의지하라는 것입니다.

라이트Tom Wright는 이것을 믿음의 모험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들의 믿음의 모험은 세상 사람들로 하여금 심히 당황하게 합니다. 하나님만 믿고 순종하며 사역하는 제자들은 세상이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존재들입니다.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10~17절)

예수님과 제자들은 열정적인 사역을 마치고 베드로, 야고보, 빌립의 본고장인 벳새다로 오셔서 휴식을 취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많은 무리들이 소식을 듣고 예수님을 찾아 왔고, 예수님은 그들을 영접하시고 복음을 전파하시며 그들의 병을 고치십니다.

은혜로운 집회는 저녁식사 시간이 다가오는 것도 잊을 정도였습니다. 나중에 사람들은 이 부흥집회를 오병이어 집회라고 부르게 됩니다. 남자만 오천 명, 여자와 어린아이까지는 이만 명도 넘는 많은 사람들이 굶주리고 있습니다. 제자들은 집회를 마치고 무리를 돌려보내 알아서 식사를 해결하게 하는 현실적인 대안을 내놓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사도들에게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고 말씀 하십니다.

사도들이 이 말씀의 의미가 무엇인지 알았다면, 바로 주님의 발 앞에 엎드려 은혜를 구했을 것입니다.

주님이 하시는 그 일을 사도들이 대신 감당해야 하는데, 즉 사도들이 먹을 것을 주어야 하는데 문제는 제자들 스스로의 고백처럼 그들에게는 무리를 먹일 수 있는 음식도 능력도 없다는 사실입니다.

그래도 귀한 것은 사도가 오병이어를 찾아와 예수님 손 위에 놓았다는 사실입니다. 그 제자는 베드로의 동생인 안드레(요 6:8)입니다. 예수님은 축사 하시고 떼어 나눠주시기 시작합니다. 그러자 모든 사람들이 배불리 먹고 남은 것이 열두 바구니에 가득합니다.



오병이어의 이적은 사복음서에 모두 등장하는 유일한 사건입니다. 즉 이 이적이 예수님의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내는 이적이라는 의미입니다. 모세는 자신과 같은 선지자가 일어날 것이라고 예언을 했습니다. 모세와 같은 선지자가 대표적으로 행해야 할 이적은 백성들을 하늘로부터 내려오는 떡으로 먹여 살리는 것입니다. 바로 예수님은 모든 인생을 먹여 살리는 생명의 떡이심을 오병이어 이적을 통해서 보여주신 것입니다.


주님은 21세기 제자들에게도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고 명령하십니다.

하지만 우리도 사도들처럼 그 어떤 능력도 먹을 것도 없는 것이 우리의 현실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주님 앞에 나가 무릎 꿇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그 때가 바로 주님이 일하시기 시작할 때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주님 앞에 나가 안드레처럼 우리의 가장 작은 것을 주님 손에 올려 드려야 합니다.



만일 소년이 자신의 오병이어를 자신만 몰래 먹었다면, 그저 자기 배만 불렀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가 주님께 모든 것을 드렸을 때 2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영혼과 육신이 채워지는 은혜를 누리게 됩니다. 소년 역시도 놀라운 은혜의 현장을 자신의 눈으로 목격하고, 만지고,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날 소년이 먹은 것은 그냥 떡이 아닌 생명의 떡이요, 생명의 물이신 예수를 먹고 마신 것입니다.

세상을 향해 먹을 것을 줍시다! 내게는 아무것도 없지만, 예수님께 받아 세상을 향해 나눕시다.

주님의 은혜는 결코 부족하지 않습니다. 모든 세상을 먹이고 살리실 생명의 양식이신 예수님을 나눕시다!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