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1214 [새벽묵상] 선과 악의 기준이신 하나님 | God is the Criterion of Good & Evil (욥/Job 34:1~20)



34:1 엘리후가 말하여 이르되

Then Elihu said:

34:2 지혜 있는 자들아 내 말을 들으며 지식 있는 자들아 내게 귀를 기울이라

“Hear my words, you wise men; listen to me, you men of learning.

34:3 입이 음식물의 맛을 분별함 같이 귀가 말을 분별하나니

For the ear tests words as the tongue tastes food.

34:4 우리가 정의를 가려내고 무엇이 선한가 우리끼리 알아보자

Let us discern for ourselves what is right; let us learn together what is good.

34:5 욥이 말하기를 내가 의로우나 하나님이 내 의를 부인하셨고

“Job says, ‘I am innocent, but God denies me justice.

34:6 내가 정당함에도 거짓말쟁이라 하였고 나는 허물이 없으나 화살로 상처를 입었노라 하니

Although I am right, I am considered a liar; although I am guiltless, his arrow inflicts an incurable wound.’

34:7 어떤 사람이 욥과 같으랴 욥이 비방하기를 물마시듯 하며

Is there anyone like Job, who drinks scorn like water?

34:8 악한 일을 하는 자들과 한패가 되어 악인과 함께 다니면서

He keeps company with evildoers; he associates with the wicked.

34:9 이르기를 사람이 하나님을 기뻐하나 무익하다 하는구나

For he says, ‘There is no profit in trying to please God.’

34:10 그러므로 너희 총명한 자들아 내 말을 들으라 하나님은 악을 행하지 아니하시며 전능자는 결코 불의를 행하지 아니하시고

“So listen to me, you men of understanding. Far be it from God to do evil, from the Almighty to do wrong.

34:11 사람의 행위를 따라 갚으사 각각 그의 행위대로 받게 하시나니

He repays everyone for what they have done; he brings on them what their conduct deserves.

34:12 진실로 하나님은 악을 행하지 아니하시며 전능자는 공의를 굽히지 아니하시느니라

It is unthinkable that God would do wrong, that the Almighty would pervert justice.

34:13 누가 땅을 그에게 맡겼느냐 누가 온 세상을 그에게 맡겼느냐

Who appointed him over the earth? Who put him in charge of the whole world?

34:14 그가 만일 뜻을 정하시고 그의 영과 목숨을 거두실진대

If it were his intention and he withdrew his spirit and breath,

34:15 모든 육체가 다 함께 죽으며 사람은 흙으로 돌아가리라

all humanity would perish together and mankind would return to the dust.

34:16 만일 네가 총명이 있거든 이것을 들으며 내 말소리에 귀를 기울이라

“If you have understanding, hear this; listen to what I say.

34:17 정의를 미워하시는 이시라면 어찌 그대를 다스리시겠느냐 의롭고 전능하신 이를 그대가 정죄하겠느냐

Can someone who hates justice govern? Will you condemn the just and mighty One?

34:18 그는 왕에게라도 무용지물이라 하시며 지도자들에게라도 악하다 하시며

Is he not the One who says to kings, ‘You are worthless,’ and to nobles, ‘You are wicked,’

34:19 고관을 외모로 대하지 아니하시며 가난한 자들 앞에서 부자의 낯을 세워주지 아니하시나니 이는 그들이 다 그의 손으로 지으신 바가 됨이라

who shows no partiality to princes and does not favor the rich over the poor, for they are all the work of his hands?

34:20 그들은 한밤중에 순식간에 죽나니 백성은 떨며 사라지고 세력 있는 자도 사람의 손을 빌리지 않고 제거함을 당하느니라

They die in an instant, in the middle of the night; the people are shaken and they pass away; the mighty are removed without human hand.

 

욥기 34장은 엘리후의 두 번째 변론으로 욥이 했던 말에 대해서 반박하는 형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1~4절은 서론으로 엘리후가 지혜자들에게 분별력을 가지고, 정의가 무엇이고 선이 무엇인지를 알아보자고 요청하는 부분입니다. 여기서 지혜자와 지식자는 누구일까요? 욥과 그의 세 친구들이라는 주장과 욥을 제외한 세 친구들이라는 주장, 그리고 그들이 아닌 주변에 몰려든 부락민이라고 보는 견해가 있습니다. 어느 것도 확실하지 않습니다. 아마도 욥의 사건을 재판(?)할 자격이 있는 공동체의 원로들 정도가 아닐까 예상합니다. 더 넓게는 세상의 지혜자들을 통칭하는 것으로 여길 수도 있습니다.

엘리후는 욥이 말했던 것들을 반박합니다. 욥이 했던 말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가 폭풍으로 나를 치시고 까닭 없이 내 상처를 깊게 하시며… 가령 내가 의로울지라도

내 입이 나를 정죄하리니 가령 내가 온전할지라도 나를 정죄하시리라 (욥 9:17, 20)


그의 화살들이 사방에서 날아와 사정 없이 나를 쏨으로 그는 내 콩팥들을 꿰뚫고

그는 내 쓸개가 땅에 흘러나오게 하시는구나 (욥 16:13)


엘리후는 욥의 이러한 원망을 내가 의로우나 하나님이 내 의를 부인하셨고 내가 정당함에도 거짓말쟁이라 하였고 나는 허물이 없으나 화살로 상처를 입었노라(5~6)고 말하였다 정리했습니다.

이어서 욥과 같이 하나님 비방하기를 물 마시듯 하는 사람은 없으며, 욥이 악한 자들과 한패가 되어 사람이 하나님을 기뻐하나 아무 유익이 없다(7~9)고 말한다고 정리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엘리후는 어떤 사실을 이해하고 깨달을 수 있는 총명한 자들에게 판단할 것을 주문합니다.

그는 하나님의 두 가지 속성을 말합니다.



첫째로 하나님은 악을 행하지 아니하시며, 결코 불의를 행하지 않는 분이십니다(10~12).

그러므로 공의의 하나님은 반드시 사람의 행위에 따라 갚으시고 심판하시는 분입니다(11).

지극히 성경적인 하나님의 성품을 잘 말하고 있습니다. 선지자는 다음과 같이 외쳤습니다.


주는 은혜를 천만인에게 베푸시며 아버지의 죄악을 그 후손의 품에 갚으시오니

크고 능력 있으신 하나님이시요 이름은 만군의 여호와시니이다 (렘 32:18)


욥 또한 이 사실을 알고 있고, 인정하는 부분입니다.


하나님은 그의 죄악을 그의 자손들을 위하여 쌓아 두시며 그에게 갚으실 것을 알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욥 21:19)


하지만 엘리후의 강력한 주장도 욥이 목격한 현실 세계에 벌어지는 모순적인 상황(욥 12:16~25)에 대한 적절한 답변은 될 수 없습니다.

원론적으로 하나님은 선하신 분이 맞지만, 그것을 주장한다고 해서 현실 가운데 벌어지는 모순적 상황에 대한 완전한 설명은 불가능한 것입니다. 예를 들자면 욥의 경우와 같은 상황입니다.



둘째로 하나님은 전능하신 생명의 주권자이십니다(13~15)

온 세상을 하나님께 맡긴 자는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 스스로 영원 전부터 영원 후까지 자존하시며 모든 것을 창조하신 여호와 이십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뜻을 정하시고 그의 영과 숨결을 거두신다면, 모든 육체는 죽고 모든 인생은 흙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16~20절에서 엘리후는 이러한 자신의 주장을 다시 한 번 정리합니다.

의롭고 전능하지 못한 분이라면 욥을 다스릴 수도 없으며, 욥을 정죄할 수도 없을 것입니다(17).

하나님은 창조주로서 세상 모든 권세자들과 집권자들의 눈치를 보지 않는 분입니다(18~19).

모든 인생은 하룻밤 사이에 하나님에 의해 제거당할 수 있습니다(20).



엘리후의 이러한 하나님을 바라보는 관점은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신학적으로 완벽합니다.

다만 엘리후에게 질문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악을 행하시지 아니하시며(12a)라고 말하는 중에 그가 말하는 악에 대한 정의는 무엇인가 입니다.

구약 성경에 등장하는 소위 하렘전쟁에서 젖먹이와 여인들, 임신한 임산부와 가축의 새끼까지 진멸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살인은 악한 것이고 하나님께서도 살인하지 말라 고 십계명에 명하시고 있는데, 그 살인을, 그것도 젖먹이들도 죽이라고 명령하시는 하나님에 대해서 우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말입니다.

살인은 악입니다. 하지만 인간들에게 살인이 악이라는 기준이 생긴 것은 하나님이 하지 말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인간에게 있는 양심, 도덕, 선악의 개념은 하나님의 그것의 일부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우리 인간에게 주신 도덕과 악의 기준을 가지고 하나님은 선하신 분이고, 악을 행하지 않는 분이라는 판단을 하는 것 자체가 모순입니다.

하나님은 인간의 기준으로 판단할 수 없는 분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 자체가 선과 악의 기준이 되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하시는 모든 일은 선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욥에게 하신 모든 일은 선한 일입니다.

친구들이 욥에게 죄가 있어서 벌을 받는다는 것은 인과응보에 기초한 기초적인 신학적 해석입니다.

하나님은 욥에게 무엇을 하셔도 선하신 분입니다.

그래서 인간은 하나님을 두려워해야 합니다.

여호와를 경외하고 계십니까? 그것이 우리의 살 길입니다.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식의 근본이거늘 미련한 자는 지혜와 훈계를 멸시하느니라 (잠 1:7)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