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1111 [새벽묵상] 하나님을 사랑해서 받는 고난 | Loving God Through Suffering (욥/Job 22:1~20)



22:1 데만 사람 엘리바스가 대답하여 이르되

22:2 사람이 어찌 하나님께 유익하게 하겠느냐 지혜로운 자도 자기에게 유익할 따름이니라

22:3 네가 의로운들 전능자에게 무슨 기쁨이 있겠으며 네 행위가 온전한들 그에게 이익이 되겠느냐

22:4 하나님이 너를 책망하시며 너를 심문하심이 너의 경건함 때문이냐

22:5 네 악이 크지 아니하냐 네 죄악이 끝이 없느니라

22:6 까닭 없이 형제를 볼모로 잡으며 헐벗은 자의 의복을 벗기며

22:7 목마른 자에게 물을 마시게 하지 아니하며 주린 자에게 음식을 주지 아니하였구나

22:8 권세 있는 자는 토지를 얻고 존귀한 자는 거기에서 사는구나

22:9 너는 과부를 빈손으로 돌려보내며 고아의 팔을 꺾는구나

22:10 그러므로 올무들이 너를 둘러있고 두려움이 갑자기 너를 엄습하며

22:11 어둠이 너로 하여금 보지 못하게 하고 홍수가 너를 덮느니라

22:12 하나님은 높은 하늘에 계시지 아니하냐 보라 우두머리 별이 얼마나 높은가

22:13 그러나 네 말은 하나님이 무엇을 아시며 흑암 중에서 어찌 심판하실 수 있으랴

22:14 빽빽한 구름이 그를 가린즉 그가 보지 못하시고 둥근 하늘을 거니실 뿐이라 하는구나

22:15 네가 악인이 밟던 옛적 길을 지키려느냐

22:16 그들을 때가 이르기 전에 끊겨 버렸고 그들의 터는 강물로 말미암아 함몰되었느니라

22:17 그들이 하나님께 말하기를 우리를 떠나소서 하며 또 말하기를 전능자가 우리를 위하여 무엇을 하실 수 있으랴 하였으나

22:18 하나님이 좋은 것으로 그들의 집에 채우셨느니라 악인의 계획은 나에게 머니라

22:19 의인은 보고 기뻐하고 죄 없는 자는 그들을 비웃기를

22:20 우리의 원수가 망하였고 그들의 남은 것을 불이 삼켰느리라 하리라


욥기 22장은 데만 사람 엘리바스의 세 번째이자 마지막 변론입니다.

엘리바스는 점진적으로 욥을 향한 강한 책망을 합니다.

처음 변론에서는 욥의 고난이 죄로 인한 하나님의 징벌이니 속히 회개할 것을 촉구 했습니다(4:7; 5:1).

두 번째 변론에서는 스스로 의롭게 여기는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다(15:4)고 확언하며, 그를 악인들이 처하는 상황에 대조하였습니다(15:17~35).

오늘 본문인 세 번째 변론에서는 엘리바스는 욥의 죄악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나열합니다. 또한 악인인 욥이 처하게 될 운명에 대해서도 알려줍니다.



죄인 욥의 죄목 (1~11절)

엘리바스는 처음부터 일관된 인과 응보라는 시각으로 욥을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세 번째 변론에서는 말하는 논조가 바뀌었습니다. 생각은 그대로인데, 말하는 어투는 욥이 사용한 법정 용어를 따라서 사용합니다. 아마도 욥이 비유적으로 사용한 법정용어가 그에게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엘리바스는 마치 법정의 검사처럼 욥의 죄목을 하나하나 열거(6~11절)합니다.

먼저 엘리바스는 하나님의 전지전능하심 앞에 인간은 아무것도 아님을 피력합니다(2). 하나님은 인간의 도움도 인간의 조언도 필요 없으신 분입니다. 또한 인간의 의로움 역시 하등 상관이 없는 분입니다(3).

아니 오히려 인간은 모두가 죄인일 뿐입니다.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을 뿐입니다.

엘리바스는 욥에게 회심의 질문을 던집니다(4). 이 질문은 본문에서 핵심적인 질문입니다.


하나님이 너를 책망하시며 너를 심문하심이 너의 경건함 때문이냐? (4절)

그리고는 스스로 답변합니다. 네 악이 크지 아니하냐 네 죄악이 끝이 없느니라(5)



이미 엘리바스는 스스로 결론을 내고 던진 질문입니다. 하지만 그가 스스로 내린 답변은 오답이었습니다.

하나님이 욥을 책망하시고 심문하시는 이유는 욥이 경건하기 때문이 맞습니다.

욥기를 읽는 독자들은 이미 엘리바스의 자문자답이 틀린 것을 알고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네가 내 종 욥을 주의하여 보았느냐
그와 같이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는 세상에 없느니라 (욥 1:8)

그렇습니다. 욥이 고난 받는 이유는 여호와를 너무도 사랑하고 경외하는 경건함 때문이었습니다.

만일 욥이 하나님을 조금만 덜 사랑했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입니다. 너무도 순전하게 하나님을 사랑했기에 그에게 고난이 임한 것입니다. 그리고 엘리바스와 친구들은 이런 놀라운 하나님의 섭리를 몰랐던 것입니다. 그저 자신들의 작은 머리에 들어있는 것에서만 결론을 낸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 안근조 감리대학교 구약학 교수는 그들은 새로운 상황 전개에 따라 적응하고 변화하려는 노력 없이 관습적인 사고에 매여 하나님의 섭리가 개입할 수 있는 여지를 차단했던 것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의 좁은 머리 안에 크신 하나님을 가두려 하는 것입니다.

욥기의 중요한 교훈 중 하나는 세상에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경외하기 때문에 받는 고난도 있다 입니다.


엘리바스는 이러한 하나님의 섭리는 꿈에도 모르는 채로 하나님 법정에 스스로 검사가 되어서 욥의 죄목을 하나하나 열거하며 지적합니다. 형제를 볼모잡고, 헐벗은 자의 의복을 벗기고, 목마른 자에게 물을 주지 않고, 주린 자에게 음식을 주지 않고, 자신만 좋은 집에 머물며, 과부를 빈 손으로 돌려 보내고, 고아의 팔을 꺾었습니다. 만일 욥이 진짜 엘리바스가 말 한 것처럼 살았다면 이는 하나님 앞에 심각한 범죄입니다. 예수님께서 최후에 심판(마 25:31~46)의 기준으로 삼는 악행을 저지른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욥의 현재 상황을 근거로 한 엘리바스의 추측에 불과한 주장일 뿐입니다. 너의 상황이 이런 것으로 보아 틀림 없이 이러이러한 죄를 진 것이 분명해! 라는 억측인 것입니다.


악인 욥의 운명 (12~20절)

엘리바스는 욥이 멀리 하늘에 계신 하나님께서는 아무것도 모르고 도울 힘도 없다며 하나님을 모독한다고 오해합니다. 하지만 욥은 오히려 반대로 하나님만이 모든 것을 알고 계시고, 이 모든 것을 허락하신 분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다만 친구들이 욥의 이야기를 듣지 않을 뿐입니다.

엘리바스는 욥의 운명을 악인이 밟던 옛적 길에 비유합니다.



이것은 홍수 가운데 죽은 노아 시대 사람들의 운명[1]이고, 유황불로 멸망한 소돔과 고모라 사람들의 운명[2]입니다. 그는 욥이 악인인 밟던 옛적 길 입구에 서 있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욥을 계속 반박하기 위해 욥이 사용했던 말(21:14~16)을 그대로 인용합니다.

악인의 풍요함은 하나님이 허락하신 것이고, 그 역시 잠깐일 뿐이라는 주장입니다.

엘리바스는 욥이 계속 죄의 길에서 돌이키지 않는다면 의인인 자신과 친구들은 악인인 욥의 운명을 보며 기뻐하고 비웃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세상에는 자신이 하나님인양 검사의 자리에 앉아서 정죄의 칼을 휘둘러대는 사람이 한둘이 아닙니다.



나 자신도 충분히 그렇게 할 소지가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분명하게 기억해야 합니다.

욥처럼 하나님을 경외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고난을 받는 의인, 경건한 자도 있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의 양식은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이것이니라 (요 4:34)

예수님은 하나님을 얼마나 사랑하고 경외했는지,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 것이 당신의 양식이라고 말씀 하실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그 경건함 때문에 의인이신 예수님은 십자가의 고난을 당하신 것입니다. 만일 내 삶의 고난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랑 때문에 받는 고난이라면, 우리는 역설적으로 기뻐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경건함을 인정해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1] 하나님이 보신즉 땅이 부패하였으니 이는 땅에서 모든 혈육 있는 자의 행위가 부패함이었더라(창 6:12) [2] 네 아우 소돔의 죄악은 이러하니 그와 그의 딸들에게 교만함과 음식물의 풍족함과 태평함이 있음이며 또 그가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도와 주지 아니하며(겔 16:49)

 

Eliphaz


22:1 Then Eliphaz the Temanite replied:


2 “Can a man be of benefit to God?

Can even a wise person benefit him?

3 What pleasure would it give the Almighty if you were righteous?

What would he gain if your ways were blameless?


4 “Is it for your piety that he rebukes you

and brings charges against you?

5 Is not your wickedness great?

Are not your sins endless?

6 You demanded security from your relatives for no reason;

you stripped people of their clothing, leaving them naked.

7 You gave no water to the weary

and you withheld food from the hungry,

8 though you were a powerful man, owning land—

an honored man, living on it.

9 And you sent widows away empty-handed

and broke the strength of the fatherless.

10 That is why snares are all around you,

why sudden peril terrifies you,

11 why it is so dark you cannot see,

and why a flood of water covers you.


12 “Is not God in the heights of heaven?

And see how lofty are the highest stars!

13 Yet you say, ‘What does God know?

Does he judge through such darkness?

14 Thick clouds veil him, so he does not see us

as he goes about in the vaulted heavens.’

15 Will you keep to the old path

that the wicked have trod?

16 They were carried off before their time,

their foundations washed away by a flood.

17 They said to God, ‘Leave us alone!

What can the Almighty do to us?’

18 Yet it was he who filled their houses with good things,

so I stand aloof from the plans of the wicked.

19 The righteous see their ruin and rejoice;

the innocent mock them, saying,

20 ‘Surely our foes are destroyed,

and fire devours their wealth.’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