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0917 [새벽묵상] 모두를 다루시는 하나님 | God is in Full Control (삿/Jdg 20:17~28)



20:17 베냐민 자손 외에 이스라엘 사람으로서 칼을 빼는 자의 수는 사십만 명이니 다 전사라

20:18 이스라엘 자손이 일어나 벧엘에 올라가서 하나님께 여쭈어 이르되 우리 중에 누가 먼저 올라가서 베냐민 자손과 싸우리이까 하니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유다가 먼저 갈지니라 하시니라

20:19 이스라엘 자손이 아침에 일어나 기브아를 대하여 진을 치니라

20:20 이스라엘 사람이 나가 베냐민과 싸우려고 전열을 갖추고 기브아에서 그들과 싸우고자 하매

20:21 베냐민 자손이 기브아에서 나와서 당일에 이스라엘 사람 이만 이천 명을 땅에 엎드러뜨렸으나

20:22 이스라엘 사람들이 스스로 용기를 내어 첫날 전열을 갖추었던 곳에서 다시 전열을 갖추니라

20:23 이스라엘 자손이 올라가 여호와 앞에서 저물도록 울며 여호와께 여쭈어 이르되 내가 다시 나아가서 내 형제 베냐민 자손과 싸우리이까 하니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올라가서 치라 하시니라

20:24 그 이튿날에 이스라엘 자손이 베냐민 자손을 치러 나아가매

20:25 베냐민도 그 이튿날에 기브아에서 그들을 치러 나와서 다시 이스라엘 자손 만 팔천 명을 땅에 엎드러뜨렸으니 다 칼을 빼는 자였더라

20:26 이에 온 이스라엘 자손 모든 백성이 올라가 벧엘에 이르러 울며 거기서 여호와 앞에 앉아서 그 날이 저물도록 금식하고 번제와 화목제를 여호와 앞에 드리고

20:27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물으니라 그 때에는 하나님의 언약궤가 거기 있고

20:28 아론의 손자인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그 앞에 모시고 섰더라 이스라엘 자손들이 여쭈기를 우리가 다시 나아가 내 형제 베냐민 자손과 싸우리이까 말리이까 하니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올라가라 내일은 내가 그를 네 손에 넘겨 주리라 하시는지라


몇 년 전에 한국에서 제일 큰 장로교회 중 하나인 OO교회 A목사님은 교회법을 요리조리 피하며 편법으로 자신의 아들에게 교회를 세습 했습니다. 물론 이것은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가져왔습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더 이상 놀라지도 않았습니다. 또한 교회 안팎에서는 여러 비판의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하지만 해당 교회와 교인들은 문제 없다는 식으로 밀어 부쳐서 결국 세습에 성공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교회 내부에서 세습을 반대하는 의식 있는 성도들이 엄청난 핍박을 받습니다.



그 교회와 같은 교단에 속하고, 평소에 의식 있기로 유명한 B 목사님은 OO교회 A목사님과 친구이지만 냉정하게 교단법을 어기고 불법을 저지른 친구 목사님을 비판하고, 속히 돌이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나마 많은 사람들이 그래도 의식 있는 목사님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반대의 시각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아서 정의로운 마음을 가지고 친구에게 비판을 가했던 B목사님이 암에 걸렸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OO교회에서는 B목사님이 우리교회와 A목사님을 그렇게 비난하고 비판하더니 하나님의 벌을 받았다고 말할 것이 뻔합니다. 편법을 써 가면서 세습을 한 A목사님이 암에 걸렸다면, 아마도 많은 성도들이 하나님은 역시 공의로운 분이다 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하지만 오히려 그 반대 사항이 되니 도대체 이 문제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매우 난감한 지경이었습니다. OO교회 성도들의 해석처럼 정말로 B목사님은 하나님께 벌을 받아 암에 걸린 것인가요? 그렇다면 분명히 하나님 말씀에 어긋나는 죄를 범하며 사는 사람을 보면서 우리는 어떻게 반응하는 것이 옳은 것일까요?



질문의 기술

이스라엘의 상황은 민족간의 내전이 일어나기 바로 전입니다. 일촉즉발의 위기입니다.

이스라엘 연합군이 타협점을 제시(13)했지만, 베냐민은 민족보다 지파를 선택했습니다. 베냐민 지파는 전투에 능한 사람들이었습니다. 두 번째 사사인 내 오른손잡이 아들 이라는 의미의 이름은 가진 왼손잡이 사사 에훗이 바로 베냐민 지파 출신입니다. 베냐민 지파는 2만6천명이 모였는데, 그 중에서 기브아 주민 가운데 택한 700명은 모두 왼손잡이들이었습니다. 왼손잡이의 원래 의미는 오른손이 제어된 입니다. 그들은 전투의 목적을 가지고 왼손을 사용하도록 훈련된 자들인 것입니다.

고대 전투에서 왼손을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다면, 백병전에서 매우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베냐민 지파의 숫자는 26,000명이고, 이스라엘 전체의 숫자는 40만 명입니다. 게임이 안 되는 숫자입니다. 이러한 상황 가운데 이스라엘은 하나님께 질문합니다. 우리 중에 누가 먼저 싸울까요?(18)



그러자 하나님은 유다 지파가 선봉이 되어 베냐민 지파와 싸우라고 말씀 하십니다. 하나님께 여쭸고, 하나님이 유다가 먼저 선봉에 서라고 말씀 하셨다면, 이 전쟁은 승리한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

그런데 그 결과가 충격적입니다. 이스라엘 연합군 2만2천명이 사망을 했습니다(21).

이스라엘은 여호와 앞에서 저물도록 울며 다시 여쭙니다. 내 형제 베냐민 자손과 싸우리이까(23)

이스라엘의 마음이 조금은 바뀐 듯 합니다. 그 동안은 베냐민 지파를 이방인처럼 생각했다면, 이제서야 내 형제 라고 말합니다. 여호와께서는 올라가서 치라고 말씀 하십니다. 하지만 둘째 날 역시 이스라엘 연합군 만8천명이 사망 합니다. 아직도 하나님이 보시기에 무엇인가 문제가 있습니다.

연합군은 이제 벧엘에 올라가 울며, 금식하며 번제와 화목제를 여호와 앞에 드리고, 언약궤 앞에서 제사장 비느하스에게 내 형제 베냐민 자손과 싸우리이까 말리이까(28) 라고 질문합니다.



그들의 질문에서 큰 내적인 변화가 느껴집니다. 두 번의 패배로 그들의 마음이 가난해 진 것입니다. 베냐민 지파를 형제라고 말하며, 심지어 전쟁을 멈출 용의도 있어 보입니다.

왜, 하나님은 악을 행한 베냐민 지파가 이기도록 놔두셨을까요? 물론 베냐민 지파가 전투를 잘 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본문을 통해서 우리는 중요한 하나님의 가르침을 발견합니다.

이스라엘이 하나님께 질문한 것은 하나님을 나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사용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출발한 것입니다. 곧, 여호와 하나님을 진정한 최종 권위자로 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여호와 하나님 앞에서 질문의 기술을 배워야 합니다.

첫째, 진정한 질문은 일부분이 아닌 전체를 맡기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여호와께 누가 먼저 싸울까요(18) 라고 물었습니다. 그들은 이미 형제인 베냐민과 싸울 것을 결정해 놓은 상태에서, 하나님 당신은 우리를 이기게만 도와 주세요! 라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스라엘 연합군이 하나님께 가장 먼저 질문해야 했던 것은, 두 번의 패배 후 가난한 마음이 되어 하나님께 여쭌바, 내 형제 베냐민 자손과 싸울까요? 말까요? 여야 했습니다.

둘째, 진정한 질문은 어떤 답변이든 순종할 준비를 하는 것입니다.

두 번을 패한 이스라엘은 회개하며 금식하고, 자신들의 전투목적을 돌아봅니다. 이러한 진정 있고, 진실한 그들의 질문에 하나님 역시 진정으로 답변하십니다. 그 전에도 분명히 하나님은 답변하셨습니다. 아마도 제비나 우림, 둠밈 같은 것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것은 부분적인 답변이고, 사실상 방치의 수준입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그들은 이미 하나님께 묻기 전에 답을 가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의 기도가 하나님의 응답을 받지 못하는 것도 이와 동일한 이유입니다. 기도하지만 사실 마음에는 이미 나의 선택은 결정되어 있습니다. 어떤 응답이든 순종할 마음이 아닌 자에게 하나님의 응답은 의미가 없습니다.



베냐민 지파, 그 중에서도 동성애, 윤간, 살인을 일삼는 기브아 불량배들은 하나님 앞에 심판 받아 마땅합니다. 하지만 그들을 혼내기 위해 사용하실 이스라엘의 죄도 만만하지 않습니다.

첩을 둔 레위인 제사장의 삶을 기억해 보십시오! 먼저 회개하고, 혼나야 할 사람은 그 레위인이었습니다.

나머지 이스라엘 지파도 베냐민 지파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이스라엘 연합군이 형제 베냐민을 치러 연합하듯 연합하였다면, 이미 가나안 모든 족속을 이기고도 남았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처럼 사람을 훈련 시킬 때 사람을 이용하시지만, 그 사용되는 사람 역시도 하나님의 다스림을 받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그럼으로 누군가에게 하나님의 막대기, 지팡이가 되어 사용되는 사람은 오히려 더 겸손한 마음과 긍휼한 마음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의 명령에 의해 하나님의 도구가 되어 죄를 치고, 죄인을 지적하고, 혼낼 수 밖에 없지만, 자신 역시도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죄인임을 단 한 순간도 잊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내가 의롭고, 죄가 없고, 괜찮아서 하나님의 도구로 쓰임 받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그저 하나님의 주권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심판을 받는 자들을 긍휼히 여기고 불쌍히 생각하는 마음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어쩌면 그들은 나의 또 다른 모습입니다. 모든 인생을 다루시는 여호와만이 참 하나님이십니다. 다시 한번 겸손히, 옷깃을 여미게 하는 말씀입니다.


 

17 Israel, apart from Benjamin, mustered four hundred thousand swordsmen, all of them fit for battle.


18 The Israelites went up to Bethel and inquired of God. They said, “Who of us is to go up first to fight against the Benjamites?”


The Lord replied, “Judah shall go first.”


19 The next morning the Israelites got up and pitched camp near Gibeah. 20 The Israelites went out to fight the Benjamites and took up battle positions against them at Gibeah. 21 The Benjamites came out of Gibeah and cut down twenty-two thousand Israelites on the battlefield that day. 22 But the Israelites encouraged one another and again took up their positions where they had stationed themselves the first day. 23 The Israelites went up and wept before the Lord until evening, and they inquired of the Lord. They said, “Shall we go up again to fight against the Benjamites, our fellow Israelites?”


The Lord answered, “Go up against them.”


24 Then the Israelites drew near to Benjamin the second day. 25 This time, when the Benjamites came out from Gibeah to oppose them, they cut down another eighteen thousand Israelites, all of them armed with swords.


26 Then all the Israelites, the whole army, went up to Bethel, and there they sat weeping before the Lord. They fasted that day until evening and presented burnt offerings and fellowship offerings to the Lord. 27 And the Israelites inquired of the Lord. (In those days the ark of the covenant of God was there, 28 with Phinehas son of Eleazar, the son of Aaron, ministering before it.) They asked, “Shall we go up again to fight against the Benjamites, our fellow Israelites, or not?”


The Lord responded, “Go, for tomorrow I will give them into your hand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