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0915 [새벽묵상] 왕이 없는 인생의 모습Ⅱ | Life without a King II (삿/Jdg 19:16~30)



19:16 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9:17 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9:18 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그 곳 사람으로서 유다 베들레헴에 갔다가 이제 여호와의 집으로 가는 중인데 나를 자기 집으로 영접하는 사람이 없나이다

19:19 우리에게는 나귀들에게 먹일 짚과 여물이 있고 나와 당신의 여종과 당신의 종인 우리들과 함께 한 청년에게 먹을 양식과 포도주가 있어 무엇이든지 부족함이 없나이다 하는지라

19:20 그 노인이 이르되 그대는 안심하라 그대의 쓸 것은 모두 내가 담당할 것이니 거리에서는 유숙하지 말라 하고

19:21 그를 데리고 자기 집에 들어가서 나귀에게 먹이니 그들이 발을 씻고 먹고 마시니라

19:22 그들이 마음을 즐겁게 할 때 그 성읍의 불량배들이 그 집을 에워싸고 문을 두들기며 집 주인 노인에게 말하여 이르되 네 집에 들어온 사람을 끌어내라 우리가 그와 관계하리라 하니

19:23 집 주인 그 사람이 그들에게로 나와서 이르되 아니라 내 형제들아 청하노니 이같은 악행을 저지르지 말라 이 사람이 내 집에 들어왔느니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

19:24 보라 여기 내 처녀 딸과 이 사람의 첩이 있은즉 내가 그들을 끌어내리니 너희가 그들을 욕보이든지 너희 눈에 좋은 대로 행하되 오직 이 사람에게는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 하나

19:25 무리가 듣지 아니하므로 그 사람이 자기 첩을 붙잡아 그들에게 밖으로 끌어내매 그들이 그 여자와 관계하였고 밤새도록 그 여자를 능욕하다가 새벽 미명에 놓은지라

19:26 동틀 때에 여인이 자기의 주인이 있는 그 사람의 집 문에 이르러 엎드러져 밝기까지 거기 엎드러져 있더라

19:27 그의 주인이 일찍이 일어나 집 문을 열고 떠나고자 하더니 그 여인이 집 문에 엎드러져 있고 그의 두 손이 문지방에 있는 것을 보고

19:28 그에게 이르되 일어나라 우리가 떠나가자 하나 아무 대답이 없는지라 이에 그의 시체를 나귀에 싣고 행하여 자기 곳에 돌아가서

19:29 그 집에 이르러서는 칼을 가지고 자기 첩의 시체를 거두어 그 마디를 찍어 열두 덩이에 나누고 그것을 이스라엘 사방에 두루 보내매

19:30 그것을 보는 자가 다 이르되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올라 온 날부터 오늘까지 이런 일은 일어나지도 아니하였고 보지도 못하였도다 이 일을 생각하고 상의한 후에 말하자 하니라


수년 전에 아시안 젊은 여자들이 강아지를 발로 밟아 죽이는 장면을 촬영하여 YouTube 올려서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처럼 실제로 벌어지는 잔혹한 장면(살인, 자살 등)을 찍어서 암암리에 거래하는 필름을 스너프 필름snuff film이라고 합니다. 당연히 이런 종류의 영상은 불법으로, 정부에서 철저하게 감시 및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성경에 마치 스너프 필름과 같은 사건들이 있다면 어떻겠습니까?

오늘 본문이 대표적인 사건입니다. 영화 R등급을 넘어 마치 스너프 필름과 같은 장면이 아무렇지도 않게 펼쳐집니다. 왜 성경에 이런 사건이 기록되었을까요? 그리고 이 사건을 통해서 우리에게 말씀 하시고자 하는 바가 무엇일까요?


선택적 의

그 레위인이 이방인의 도시인 여부스를 지나쳐 동족에게 속한 땅 기브아에서 나그네를 향한 선량한 대접을 기대했지만 아무도 그의 일행을 거들떠 보지도 않았습니다. 저녁이 되어서야 유일하게 그들에게 관심을 보인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베냐민 지파가 아닌 에브라임에서 이주해온 한 노인이었습니다.



그 레위인은 자초지종을 묻는 노인에게 자신은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 여호와의 집으로 가는 중(18) 이라고 말합니다. 여호와의 집은 성막을 의미하는 것이고, 당시 성막은 실로에 있었습니다. 레위인이 이렇게 말한 이유는 그가 제사장이거나, 아니면 그 노인에게 좋은 대접을 받기 위함일 수도 있습니다.

어쨌든 같은 에브라임 지역 사람임을 알게 된 노인은 레위인 일행을 극진하게 대접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전혀 작동하지 않는 시대와 땅에서 오직 한 노인만 하나님의 의를 지키는 듯 합니다.

적어도 여기까지는 그 노인은 의인입니다.


그 노인과 레위인 일행이 한참을 즐겁게 교제할 때에 갑자기 기브아 지역에 불량배들이 그 노인의 집을 에워싸고 문을 두들기며, 레위인을 끌어내라고 외칩니다. 그들의 목적은 레위인 남자와 상관하려는 것입니다.



여기서 불량배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는 베네 베리알 בליעל בני 은 베리알의 자손들 이라는 의미로, 무가치한 인간들 내지는 악마의 자식들이라고 번역할 수 있습니다.

다른 한국말 성경은 무뢰배, 불량한 사내들, 못된 녀석들 이라고 번역합니다.

한편, 상관하다 에 해당하는 원형동사는 히브리어 야다 ידע 입니다. 그리고 그 의미는 알다 라는 의미인데, 이것은 경험적으로 상대방을 아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남녀관계에서 야다성적인 관계를 의미합니다. 과연 기브아 사람들은 그 레위인을 어떻게 알기를 원했을까요?

이후에 나타난 사건을 보면 그들이 알고 싶어하는 것은 변태적인 성관계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기브아 성의 불량배들은 도움이 필요한 레위인 일행을 거들떠보지도 않았지만, 자신들의 욕구를 채우기 위해 음욕의 눈으로 그들을 음흉하게 지켜 보았던 것입니다.

집주인 노인은 자신의 집에 손님으로 들어온 레위인에게 악행을 저지르지 말라고 요청하며, 이 같은 짓은 망령된 일이라고 강력하게 애원합니다. 여기까지 성경을 읽으면 이 노인은 정말 빛이 없는 시대에 한줄기 빛과 같은 존재입니다. 하지만 그 다음 그의 입에서 나오는 이야기가 충격적인 반전입니다.



노인은 새로운 먹잇감(?)인 레위인을 보고 흥분한 불량배들에게 충격적인 제안을 합니다.

보라 여기 내 처녀 딸과 이 사람의 첩이 있은즉 내가 그들을 끌어내리니 너희가 그들을 욕보이든지 너희 눈에 좋은 대로 행하되 오직 이 사람에게는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 하나(24)

문화 충격입니다. 그 노인이 제시한 대안은 자신의 처녀 딸과 레위인의 첩을 내 줄 테니, 마음껏 유린하라는 것입니다. 다만 남자인 레위인한테만은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고 합니다.

그의 생각이 놀랍습니다. 동성애는 망령된 일이고, 여성을 강간하고 윤간하는 것은 괜찮단 말인가요?

이것을 선택적 의라고 합니다. 하나님 앞에서는 모두가 악인데, 남자들 위주로 남자들의 편의에 맞춰 선택을 합니다. 그리고 그 선택을 마치 굉장한 의를 위한 것처럼 말합니다.

이번 에피소드(19~21장)에서는 여성들이 철저히 피해자로 등장합니다.

더 놀라운 것은 분위기가 더 험악해지자 레위인이 스스로 자신의 첩을 붙잡아 밖으로 내 던집니다(25).

그러자 불량배들은 밤새워 그녀와 관계합니다. 그들이 알고자 했던 야다가 무엇인지 명확해집니다.



기브아 불량배들에게 밤새 윤간 당한 그녀는 겨우 그 노인의 집 앞까지 왔지만, 그 자리에서 죽고 맙니다.

밤새 그 레위인은 무엇을 했을까요? 잠이 왔을까요? 문 앞에서라도 기다렸다면 자신의 아내를 살릴 수 있지 않았을까요?

하지만 사사기 저자는 레위인의 비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는 그녀가 밤새 어떻게 됐는지 관심이 없습니다. 다음날 아침 그냥 혼자 갈 길을 떠나려고 노인의 집을 나서는 순간, 문 앞에 엎드려져 있는 자신의 아내를 발견합니다. 그리고는 무심하게 일어나 가자고 말합니다. 아내가 죽은 것도 알아채지 못한 것입니다. 아무 반응이 없는 아내를 보고, 그제서야 그녀가 죽었음을 알게 됩니다.



아내의 시체를 가지고 자신의 집, 여호와의 집으로 돌아온 레위인은 아내의 시체를 12조각으로 나눠 이스라엘 각 지파에 보냅니다. 이 충격적인 메시지는 그 레위인이 의도한 대로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을 흥분시키고, 분노하게 했습니다(30).

오늘날 프로파일러의 시각으로 분석하자면 그 레위인은 싸이코패스 내지는 소시오패스 같습니다.

아내가 당한 일에 대한 슬픔은 전혀 찾아 볼 수 없습니다. 그는 그저 자신의 기분이 상했습니다.



자신의 행동에 무엇이 문제가 있는지는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물론 기브아의 불량배들 역시 사형에 처할 죄악을 저질렀습니다. 하지만 그 노인이나 레위인 역시 그들 못지 않은 잘못된 여성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의인인 척 하나님의 망령된 일을 하지 않으려는 척 하지만 오히려 더 악한 자들입니다. 이처럼 복음이 없는 곳은 힘없는 자들이 피해를 입는 짐승의 세계와 다를 바 없는 약육강식의 원리가 지배를 합니다. 이것이 왕이 없는 인생들의 모습입니다.

너희가 그들을 욕보이든지 너희 눈에 좋은 대로 행하되(24b)라는 노인의 말에서 사사시대의 정신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 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으므로 사람이 각기 자기의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였더라(삿 21:25)

마음이 묵직해지는 말씀입니다.

왕의 뜻대로 사는 사람인가요?

나의 눈에 좋은 대로 사는 사람인가요?


 

16 That evening an old man from the hill country of Ephraim, who was living in Gibeah (the inhabitants of the place were Benjamites), came in from his work in the fields. 17 When he looked and saw the traveler in the city square, the old man asked, “Where are you going? Where did you come from?”


18 He answered, “We are on our way from Bethlehem in Judah to a remote area in the hill country of Ephraim where I live. I have been to Bethlehem in Judah and now I am going to the house of the Lord. No one has taken me in for the night. 19 We have both straw and fodder for our donkeys and bread and wine for ourselves your servants—me, the woman and the young man with us. We don’t need anything.”


20 “You are welcome at my house,” the old man said. “Let me supply whatever you need. Only don’t spend the night in the square.” 21 So he took him into his house and fed his donkeys. After they had washed their feet, they had something to eat and drink.


22 While they were enjoying themselves, some of the wicked men of the city surrounded the house. Pounding on the door, they shouted to the old man who owned the house, “Bring out the man who came to your house so we can have sex with him.”


23 The owner of the house went outside and said to them, “No, my friends, don’t be so vile. Since this man is my guest, don’t do this outrageous thing. 24 Look, here is my virgin daughter, and his concubine. I will bring them out to you now, and you can use them and do to them whatever you wish. But as for this man, don’t do such an outrageous thing.”


25 But the men would not listen to him. So the man took his concubine and sent her outside to them, and they raped her and abused her throughout the night, and at dawn they let her go. 26 At daybreak the woman went back to the house where her master was staying, fell down at the door and lay there until daylight.


27 When her master got up in the morning and opened the door of the house and stepped out to continue on his way, there lay his concubine, fallen in the doorway of the house, with her hands on the threshold. 28 He said to her, “Get up; let’s go.” But there was no answer. Then the man put her on his donkey and set out for home.


29 When he reached home, he took a knife and cut up his concubine, limb by limb, into twelve parts and sent them into all the areas of Israel. 30 Everyone who saw it was saying to one another, “Such a thing has never been seen or done, not since the day the Israelites came up out of Egypt. Just imagine! We must do something! So speak up!”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