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0910 [새벽묵상] 흠 있는 제물도 받으시는 하나님 | God even accepts Blemished Sacrifice (삿/Jdg 16:23~31)



16:23 블레셋 사람의 방백들이 이르되 우리의 신이 우리 원수 삼손을 우리 손에 넘겨 주었다 하고 다 모여 그들의 신 다곤에게 큰 제사를 드리고 즐거워하고

16:24 백성들도 삼손을 보았으므로 이르되 우리의 땅을 망쳐 놓고 우리의 많은 사람을 죽인 원수를 우리의 신이 우리 손에 넘겨 주었다 하고 자기들의 신을 찬양하며

16:25 그들의 마음이 즐거울 때에 이르되 삼손을 불러다가 우리를 위하여 재주를 부리게 하자 하고 옥에서 삼손을 불러내매 삼손이 그들을 위하여 재주를 부리니라 그들이 삼손을 두 기둥 사이에 세웠더니

16:26 삼손이 자기 손을 붙든 소년에게 이르되 나에게 이 집을 버틴 기둥을 찾아 그것을 의지하게 하라 하니라

16:27 그 집에는 남녀가 가득하니 블레셋 모든 방백들도 거기에 있고 지붕에 있는 남녀도 삼천 명 가량이라 다 삼손이 재주 부리는 것을 보더라

16:28 삼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주 여호와여 구하옵나니 나를 생각하옵소서 하나님이여 구하옵나니 이번만 나를 강하게 하사 나의 두 눈을 뺀 블레셋 사람에게 원수를 단번에 갚게 하옵소서 하고

16:29 삼손이 집을 버틴 두 기둥 가운데 하나는 왼손으로 하나는 오른손으로 껴 의지하고

16:30 삼손이 이르되 블레셋 사람과 함께 죽기를 원하노라 하고 힘을 다하여 몸을 굽히매 그 집이 곧 무너져 그 안에 있는 모든 방백들과 온 백성에게 덮이니 삼손이 죽을 때에 죽인 자가 살았을 때에 죽인 자보다 더욱 많았더라

16:31 그의 형제와 아버지의 온 집이 다 내려가서 그의 시체를 가지고 올라가서 소라와 에스다올 사이 그의 아버지 마노아의 장지에 장사하니라 삼손이 이스라엘의 사사로 이십 년 동안 지냈더라



사도행전 21장을 보면 3차 전도여행을 마치고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바울의 이야기가 등장합니다.

바울은 당시에 유대인들로부터 율법을 폐하고 이단 사상을 전하는 자라는 오해를 받고 있었습니다.

바울은 초대 예루살렘교회의 수장이었던 예수님의 동생 야고보를 찾아가 선교 보고를 하고 환대를 받습니다. 야고보는 믿음의 형제인 바울에게 유대인들로부터 받는 오해를 불식시킬 해법을 제시합니다. 그것은 서원한 네 명의 유대인들이 있는데, 그들과 함께 결례(서원한 내용)를 행하고 나서, 그들이 서원을 마치고 해야 하는 머리를 깎는 것과 번제, 속죄제, 화목제 제사 비용을 담당하는 것이었습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께 서원을 하고 결례의 기간(보통 30일)을 마치면서 머리를 깎고 하나님께 제사를 드렸는데, 그 비용이 만만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당시 경건한 부자 유대인들은 가난한 서원자들을 위하여 그 비용을 대신 지불하였습니다. 가난한 자들을 위하여 결례의 비용을 내주는 것은 아주 자비롭고 귀한 율법을 지키는 행위로 인정 받았습니다.



야고보는 오랫동안 이방 생활을 했던 바울이 네 명의 나실인들과 함께 결례를 행하여 부정함을 없애고, 동시에 그들의 이발과 제사 비용을 지불하게 하여 율법주의자들에게 받는 오해를 없애려 했던 것입니다.


다곤 vs 야훼

나실인의 규정을 어기면 7일 동안 정결하게 지낸 후에 제 7일에 머리를 밀어 나실인의 서약이 무효임을 표현합니다. 삼손은 나면서부터 나실인으로서 그 규례를 지켜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결국 그는 머리를 밀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자발적이 아닌 이방인들에 손에 의해 억지로 머리를 밀린 것입니다.



블레셋 사람들은 자신들의 주신(主神) 다곤Dargon이 원수 삼손을 자신들의 손에 넘겨 줬다고 좋아합니다. 다곤곡식의 신으로 곡물을 뜻하는 히브리어 다간에서 나온 이름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승리를 준 다곤에게 제사를 드리기 위해 함께 모여 다곤을 찬양하고, 삼손을 끌어내어 재주를 부리게 합니다. 결국 이 전쟁은 삼손과 블레셋이 아닌 다곤과 여호와의 전쟁이었습니다.

삼손이 끌려 나온 곳은 다곤 신전Temple으로 당시 팔레스타인 지역의 구조상 두 개의 기둥으로 하중을 견디는 구조이며, 넓은 옥상이나 테라스에는 많은 사람이 있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 날도 삼 천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지붕에서 삼손을 조롱하며, 다곤을 찬양하고 있었습니다. 마당에 있는 사람까지 합치면 5천명에서 만 명에 이르는 많은 사람이 삼손을 구경하고, 다곤을 예배하러 모였던 것입니다.



예수님은 산상수훈에서 이러한 장면을 목격하셨던 것처럼 말씀 하십니다. 당연히 보셨겠지요.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이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후에는 아무 쓸 데 없어 다만 밖에 버려져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 (마 5:13)

마치 삼손을 두고 말하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마치 오늘날 크리스천의 삶을 예언하는 듯한 말씀입니다. 문제는 삼손이나 크리스천이 조롱을 당하는 것은 곧 여호와 하나님, 예수 그리스도께서 조롱 당하는 것과 같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당신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이러한 상황은 그냥 내버려 두실 수 없습니다.

여호와 하나님은 자신이 택하고 세운 나실인 삼손을 이대로 끝나게 하실 수 없었습니다.


흠 있는 제물도 받으시는 하나님

삼손 역시도 이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는 두 번째로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기도의 목적은 나의 두 눈을 뺀 블레셋 사람에게 원수를 단번에 갚는 것(28b)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도 아니고, 민족의 원수를 갚는 것도 아닌 그저 자신의 원통하고 비참한 원수를 갚는 것입니다.

사실 끝까지 독자를 실망시키는 기도입니다. 그런데도 하나님은 그의 기도를 응답하십니다.

성도의 원수는 곧 하나님의 원수입니다. 비록 삼손이 잘못한 것은 하나님께 심판을 받아야 하지만, 그렇다고 그가 하나님의 자녀요, 사사인 것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삼손만 잘 살았다면 삼손 자신도 영광을 얻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여하튼 삼손의 기도는 의미가 있습니다. 주, 여호와, 하나님(28) 이라는 호칭에서 그의 믿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그는 모든 삶을 주관하시는 분이 주님이심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그 주님은 언약에 신실하신, 자신의 조상들을 구원한 여호와 이십니다. 결정적으로 이 싸움은 다곤과 여호와 중 누가 하나님이신가?!의 싸움인데, 삼손은 여호와께서 바로 온 우주의 주인이신 그 하나님이라는 것을 믿었습니다.

그러니 하나님께서 그의 기도를 들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처럼 기도를 들으시는 분이 누군지를 정확하게 알고 하는 기도야 말로 응답 받는 기도요, 능력 있는 기도입니다.

삼손은 자신을 이끄는 소년에게 그 신전의 모든 하중을 견디고 있는 두 기둥으로 인도해 달라고 요청한 후에, 블레셋 사람과 함께 죽기를 원하노라(30a)는 마지막 기도를 하고는 두 기둥을 붙잡고 몸을 앞으로 굽혀 신전을 무너뜨립니다.



삼손은 마지막에 가서야 자신의 전부를 누구에게 바쳐야 하는 지를 깨닫게 된 것입니다.

비록 건강하고, 힘 세고, 두 눈이 멀쩡할 때는 이방의 꿀만을 찾아 꿀만 빨았던 삼손이지만, 자신의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린 후에야 모든 것을 주신 분이 하나님이심을 깨닫고 마지막 자신에게 남은 생명을 제물로 드리기로 결단을 한 것입니다.

놀라운 것은 하나님이십니다. 제사에서 제물로 사용하는 짐승은 결코 흠이 있어서는 안 됩니다.

삼손은 두 눈을 잃어버린 흠 있는 제물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흠 있는 제물을 받으십니다.

그 결과 삼손이 생전에 행했던 사역보다, 그 날 하루 아침에 행한 사역이 훨씬 큽니다(30).


만일 하나님 앞에 잘못하는 것이 있다면 지금 바로 이 순간이라도 돌이켜 여호와께 돌아가는 것이 무조건 옳습니다. 하나님께 회개하는 것은 늦는 것이 없습니다. 비록 내 삶의 흠이 많을지라도, 흠 없는 온전한 제물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고 회개하기만 한다면, 하나님은 우리의 삶의 제사를 받으십니다. 삼손의 이야기를 보면서 다음 말씀을 명심합시다! 내 삶이 거룩한 산 제물이 됩시다.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 누구든지 세상을 사랑하면 아버지의 사랑이 그 안에 있지 아니하니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부터 온 것이라 이 세상도, 그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는 영원히 거하느니라 (요일 2:15~17)

 

The Death of Samson

23 Now the rulers of the Philistines assembled to offer a great sacrifice to Dagon their god and to celebrate, saying, “Our god has delivered Samson, our enemy, into our hands.”


24 When the people saw him, they praised their god, saying,


“Our god has delivered our enemy

into our hands,

the one who laid waste our land

and multiplied our slain.”


25 While they were in high spirits, they shouted, “Bring out Samson to entertain us.” So they called Samson out of the prison, and he performed for them.


When they stood him among the pillars, 26 Samson said to the servant who held his hand, “Put me where I can feel the pillars that support the temple, so that I may lean against them.” 27 Now the temple was crowded with men and women; all the rulers of the Philistines were there, and on the roof were about three thousand men and women watching Samson perform. 28 Then Samson prayed to the Lord, “Sovereign Lord, remember me. Please, God, strengthen me just once more, and let me with one blow get revenge on the Philistines for my two eyes.” 29 Then Samson reached toward the two central pillars on which the temple stood. Bracing himself against them, his right hand on the one and his left hand on the other, 30 Samson said, “Let me die with the Philistines!” Then he pushed with all his might, and down came the temple on the rulers and all the people in it. Thus he killed many more when he died than while he lived.


31 Then his brothers and his father’s whole family went down to get him. They brought him back and buried him between Zorah and Eshtaol in the tomb of Manoah his father. He had led Israel twenty year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