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0701 [새벽묵상] 얼굴과 얼굴을 맞대는 날까지… | Until the Day we meet Face to Face... (출/Ex 33:1~11)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가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백성과 함께 여기를 떠나서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맹세하여 네 자손에게 주기로 한 그 땅으로 올라 가라

2 내가 사자를 너보다 앞서 보내어 가나안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헷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을 쫓아내고

3 너희를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려니와 나는 너희와 함께 올라가지 아니하리니 너희는 목이 곧은 백성인즉 내가 길에서 너희를 진멸할까 염려함이니라 하시니

4 백성이 이 준엄한 말씀을 듣고 슬퍼하며 한 사람도 자기의 몸을 단장하지 아니하니

5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기를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르라 너희는 목이 곧은 백성인즉 내가 한 순간이라도 너희 가운데에 이르면 너희를 진멸하리니 너희는 장신구를 떼어 내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겠노라 하셨음이라

6 이스라엘 자손이 호렙 산에서부터 그들의 장신구를 떼어 내니라

7 모세가 항상 장막을 취하여 진 밖에 쳐서 진과 멀리 떠나게 하고 회막이라 이름하니 여호와를 앙모하는 자는 다 진 바깥 회막으로 나아가며

8 모세가 회막으로 나아갈 때에는 백성이 다 일어나 자기 장막 문에 서서 모세가 회막에 들어가기까지 바라보며

9 모세가 회막에 들어갈 때에 구름 기둥이 내려 회막 문에 서며 여호와께서 모세와 말씀하시니

10 모든 백성이 회막 문에 구름 기둥이 서 있는 것을 보고 다 일어나 각기 장막 문에 서서 예배하며

11 사람이 자기의 친구와 이야기함 같이 여호와께서는 모세와 대면하여 말씀하시며 모세는 진으로 돌아오나 눈의 아들 젊은 수종자 여호수아는 회막을 떠나지 아니하리라



똥 손이라고 들어 보셨는지요? 무엇이든 만지기만 하면 고장나고, 무엇을 만들어도 영 볼품없는 재주를 가진 손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이와 반대되는 손을 금 손이라고 하는데요, 사실 이 금 손을 가리키는 말은 이미 있습니다. 마이더스 또는 미다스의 손이라는 말을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하는 일마다 성공하고 승승장구하는 사람이나 재주를 가리켜 마이더스의 손, 또는 미다스의 손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마이더스의 손은 사실 슬픈 손입니다. 부자 왕이었던 마이더스는 술의 신 디오니소스(로마신화 박카스)로부터 소원 한가지를 들어 주겠다는 말을 듣고 자신이 만지는 모든 것이 금으로 변하는 손을 달라고 요청합니다. 이내 그의 소원은 이루어졌지만 미처 생각하지 못한 일이 벌어집니다.

자신이 먹으려고 집어 든 과일, 고기 등 모든 음식조차 금으로 변해버렸던 것입니다. 상심한 왕은 무심코 자신의 딸을 안아버리고, 그 순간 사랑하는 딸도 금으로 변해버립니다. 회개(?)하며 디오니소스에게 원래대로 돌려 줄 것을 부탁하고, 다행히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오며 이야기는 훈훈하게 마무리 됩니다.



이야기가 주는 교훈이 있습니다. 욕심, 진짜 행복 등등에 관한 것들 입니다.

성경에도 하나님의 손과 관련된 이야기가 많이 나옵니다.

그 우편 손에는 장수가 있고 그 좌편 손에는 부귀가 있나니 (잠 3:16) 둘 중에 어떤 것을 구하시겠습니까? 해답은 바로 앞 절에 나옵니다. 지혜는 진주보다 귀하니 너의 사모하는 모든 것으로 이에 비교할 수 없도다 (잠3:15) 지혜, 곧 예수님 안에 장수와 부귀를 포함한 네가 사모하는 모든 것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지혜를 구하는 자가 가장 지혜롭고 똑똑한 사람입니다. 결국 하나님과 함께 하는 것이 가장 큰 축복입니다. 그런 점에서 오늘 본문은 아주 슬픈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준엄한 말씀 (1~6절)

모세의 두 번의 중보기도 진멸을 면하고, 죄사함도 받았습니다만, 아직까지 하나님의 속상한 마음은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아직도 모세에게 이스라엘을 네가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백성(1) 이라고 말씀 하십니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하는 사실 중 하나는 하나님은 감정이 있으신 분이라는 것입니다.

시편 기자는 귀를 지으신 자가 듣지 아니하시랴 눈을 만드신 자가 보지 아니하시랴 (시 94:9) 라고 노래합니다. 소위 하나님을 인간의 빗대어 표현하는 신인동형적인 표현인데, 우리 인간에게 있는 것은 모두 하나님으로부터 기인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감정을 주신 하나님 역시 감정이 있습니다. 물론 인간의 불안정한 감정과는 달리 완전한 감정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마음이 상했습니다. 용서하시고, 언약하신 것 때문(1)에 가나안 땅으로 사자를 앞서 보내어 약속의 땅으로 인도하실 것(2)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친히 동행하시지는 않겠다는 폭탄 선언(3)을 하십니다. 물론 이유는 거룩하신 하나님께서 목이 곧은 백성과 함께 하시다가 그들을 진멸하실까 염려 하심입니다.



어떤 사람은 이렇게 생각할 것입니다. 어차피 약속하신 축복은 주실 것이고, 사자도 보내어 가나안을 정복하는데 어려움이 없다면, 하나님이 동행하든 하지 않든 별로 상관없지 않을까?

하지만 이것은 마치 마이더스 손의 축복과 같은 것입니다. 진정한 축복은 주시는 선물이 아니라, 선물을 주시는 하나님 자체입니다. 하나님과 동행함이 가장 큰 축복입니다.

그런 점에서 하나님의 선포는 준엄한 말씀(4)입니다. 히브리어 원어는 하다바르 하라 הרע הדבר 인데, 나쁜 말씀, 또는 슬픈 말씀 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래서 KJV악한 말씀Evil Word, NIV실망시키는 말씀Distressing Word, 서운한 말씀(현대인의 성경), 참담한 말씀(새번역), 가슴 아픈 말씀(공동번역) 등으로 번역했습니다. 그러므로 이스라엘 백성은 슬퍼할 수 밖에 없습니다. 여호와 하나님과 함께 있고 싶어서 금송아지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여호와 하나님과 결별하는 이유가 되었다니 슬플 뿐입니다.

이제 하나님의 최후 통첩입니다. 몸에 있는 장신구를 모두 제하는 것(5)입니다. 장신구는 이집트에서 받아 나온 것으로 거의가 우상의 모양입니다. 그리고 이것으로 금송아지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악은 모든 모양이라도 버려야 합니다(살전 5:22). 결단이 필요합니다!



친구와 이야기함 같이 (7~11절)

모세는 사건이 정리되고 하나님께서 성막을 짓는 것을 다시 허락하시고, 성막을 다 지을 때까지 임시적으로 장막을 세워 하나님과 만나는 장소라는 의미로 회막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이 이름은 성막이 지어진 후에도 사용됩니다.

성막은 진의 한 가운데 위치했다면, 회막은 진 밖에 있습니다. 하나님이 동행하시지 않는 진은 세속과 같습니다. 그러므로 회막은 구별되이 진 밖에 위치한 것입니다. 백성들은 하나님께 여쭤야 할 것이 있을 때마다 진 밖에 위치한 회막으로 나왔습니다(7).

모세가 하나님과 대화하러 회막으로 나갈 때는 구름기둥이 회막 문 앞에 내렸고, 모든 백성은 모세가 회막으로 나가는 모습을 경외하는 마음으로 자신들의 장막 문 앞에 서서 바라보았습니다(8~10). 얼마나 장엄한 모습입니까! 이것은 일종의 예배요, 경배(10b)입니다.

놀라운 것은 모세와 하나님의 관계 입니다. 모세는 누구도 넘보지 못하는 특권을 누립니다.



친구와 이야기함과 같이… 대면하여 말씀하시며(11) 여기서 친구(레에)에 해당하는 단어는 우정을 맺다, 남자 친구, 동료를 의미합니다. 반면에 아브라함은 (아하브) 사랑스런 친구, 애인의 의미로 모세는 동료적 관계를 아브라함은 사랑의 관계를 강조한 차이점이 있습니다.

또한 대면하다 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는 파님 엘 파님 פנים אל פנים 으로 얼굴과 얼굴을 맞대고 보다 라는 의미입니다. 그만큼 가까운 사이라는 의미입니다. 인간 중에는 오직 모세만 누린 특권입니다.

비록 이스라엘 진중에서 하나님은 떠나 계시지만, 이스라엘과 하나님은 모세라는 한 가닥 끈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모세의 이런 특별한 역할과 특권은 결국 우리와 하나님을 화목하게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너무도 명확하게 예표하고 있습니다.

비로 지금은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하는 모세만 하나님과 대면하여 교제했지만, 이제 앞으로 모든 성도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대면하여 교제할 것입니다. 사도 바울의 바램과 확신에 찬 고백을 다시 한 번 기억합니다.


우리가 이제는 거울로 보는것 같이 희미하나 그 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대하여 볼 것이요

이제는 내가 부분적으로 아나 그 때에는 주께서 나를 아신 것 같이 내가 온전히 알리라(고전 13:12)


주님과 얼굴과 얼굴을 맞대어 교제하게 될 그 날을 사모합니다! 그것이 최고의 축복입니다.


 

33:1 Then the Lord said to Moses, “Leave this place, you and the people you brought up out of Egypt, and go up to the land I promised on oath to Abraham, Isaac and Jacob, saying, ‘I will give it to your descendants.’ 2 I will send an angel before you and drive out the Canaanites, Amorites, Hittites, Perizzites, Hivites and Jebusites. 3 Go up to the land flowing with milk and honey. But I will not go with you, because you are a stiff-necked people and I might destroy you on the way.”


4 When the people heard these distressing words, they began to mourn and no one put on any ornaments. 5 For the Lord had said to Moses, “Tell the Israelites, ‘You are a stiff-necked people. If I were to go with you even for a moment, I might destroy you. Now take off your ornaments and I will decide what to do with you.’” 6 So the Israelites stripped off their ornaments at Mount Horeb.


The Tent of Meeting

7 Now Moses used to take a tent and pitch it outside the camp some distance away, calling it the “tent of meeting.” Anyone inquiring of the Lord would go to the tent of meeting outside the camp. 8 And whenever Moses went out to the tent, all the people rose and stood at the entrances to their tents, watching Moses until he entered the tent. 9 As Moses went into the tent, the pillar of cloud would come down and stay at the entrance, while the Lord spoke with Moses. 10 Whenever the people saw the pillar of cloud standing at the entrance to the tent, they all stood and worshiped, each at the entrance to their tent. 11 The Lord would speak to Moses face to face, as one speaks to a friend. Then Moses would return to the camp, but his young aide Joshua son of Nun did not leave the ten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