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0215 [새벽묵상] 곳간 주인 | A Householder (마/Mt 13:44-58)



(44)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 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밭을 사느니라


(45) 또 천국은 마치 좋은 진주를 구하는 장사와 같으니 (46) 극히 값진 진주 하나를 발견하매 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진주를 사느니라


(47) 또 천국은 마치 바다에 치고 각종 물고기를 모는 그물과 같으니 (48) 그물에 가득하매 물 가로 끌어 내고 앉아서 좋은 것은 그릇에 담고 못된 것은 내버리느니라 (49) 세상 끝에도 이러하리라 천사들이 와서 의인 중에서 악인을 갈라 내어 (50) 풀무 불에 던져 넣으리니 거기서 울며 이를 갈리라


(51) 이 모든 것을 깨달았느냐 하시니 대답하되 그러하오이다

(52) 예수께서 이르시되 그러므로 천국의 제자된 서기관마다 마치 새것과 옛것을 그 곳간에서 내오는 집주인과 같으니라


(53) 예수께서 이 모든 비유를 마치신 후에 그 곳을 떠나서 (54) 고향으로 돌아가사 그들의 회당에서 가르치시니 그들이 놀라 이르되 이 사람의 이 지혜와 이런 능력이 어디서 났느냐 (55) 이는 그 목수의 아들이 아니냐 그 어머니는 마리아, 그 형제들은 야고보, 요셉, 시몬, 유다라 하지 않느냐 (56) 그 누이들은 다 우리와 함께 있지 아니하냐 그런즉 이 사람의 이 모든 것이 어디서 났느냐 하고 (57) 예수를 배척한지라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시되 선지자가 자기 고향과 자기 집 외에서는 존경을 받지 않음이 없느니라 하시고


(58) 그들이 믿지 않음으로 말미암아 거기서 많은 능력을 행하지 아니하시니라


오늘 본문은 천국은 마치 … 같으니라 비유 시리즈 중 마지막 3개가 기록된 본문입니다. 이 비유는 마태만 기록하고 보도하는 기사입니다. 13장 전반부의 겨자씨, 누룩 비유, 가라지 비유는 천국이 갖는 특징에 관한 비유였다면, 오늘 본문은 천국의 특징과 더불어 그에 대한 우리의 반응까지도 촉구하는 본문입니다.


천국은 그 무엇보다 가치가 있습니다 (44-46절)

예수님은 천국은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고, 좋은 진주를 구하는 장사와 같다고 말씀하십니다.

칼빈은 두 비유를 한데 묶어서 해석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동의하는 바입니다.

두 비유는 매우 흡사한 점과 다른 점을 동시에 가지고 있습니다.

첫째 밭에 감추인 보화의 비유를 보면서 정직성을 따져서는 안 됩니다. 렌스키Richard C. H. Lenski에 의하면 고대근동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사건입니다. 부자들이 안전을 위하여 보화를 숨기는 경우 종종 있었다고 합니다. 재산 중에 1/3 사업에 투자를 하고, 1/3은 현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고, 나머지 1/3은 보화로 바꾸어 안전한 곳에 묻어 두었다고 합니다.

만일 그 부자가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죽거나, 누군가가 그것을 발견하게 되면 잃어 버리게 되는 것입니다. 비유에서 보화를 발견한 자는 합법적으로 소유하기 위해서 발견한 보화를 숨겨두고 돌아와 자신의 모든 것을 다 팔아서 그 밭을 산 후에 그 보화를 소유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둘째 비유는 한 진주 장사가 극히 값진 진주 하나를 발견하고는 모든 소유를 팔아 그 진주를 산다는 이야기입니다. 극히 값진 은 좋은 것을 뛰어 넘는 훨씬 고급스럽고 값나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하나 는 여럿 중에 하나가 아니라 오직 하나The Only 라는 의미입니다.

두 비유의 공통점에 대해서 헤그너Donald A. Hagner는 5가지로 설명합니다.

1) 매우 가치 있는 것의 실재가 있다 2) 그것을 발견하게 된다 3) 돌아가서 4) 자신이 소유한 모든 것을 판다 5) 그 가치 있는 것을 소유하게 된다

반면에 차이점은 감추인 보화의 비유는 우연히 보화를 발견한 것이고, 진주비유는 장사가 좋은 진주를 찾아 구했다는 점입니다. 구도자인 것입니다. 여하튼 두 비유가 교훈하는 바는 천국은 그 어떤 것보다도 우선하는 가치 있는 것이며, 내 모든 것을 포기하는 희생을 하더라도 소유해야 하는 것임을 알려줍니다. 천국의 가치를 알게 되면, 그 동안 내가 소중하게 여겼던 모든(가족, 사랑, 이념, 박애, 자유, 물질, 쾌락 등) 것들이 상대적으로 무가치해지는 것을 경험합니다. 그래서 칼빈은 다음과 같이 해석했습니다.


이 두 비유의 목적은 그리스도인들이 천국을 온 세상보다 더 귀하게 여기고

자신과 자신의 모든 육신의 욕망을 부인하도록 권하는 것이다.


천국은 반드시 그 백성을 구별합니다 (47-50절)

마지막 7번째 비유는 그물비유입니다. 천국은 마치 바다에 치고 각종 물고기를 모는 그물과 같습니다(47). 그물에 가득 잡은 후에는 물가에서 좋은 것(정결한 것)과 못된 것(부정한 것)을 구별하여 버립니다. 이는 마지막 날 의인과 악인을 구별한 후 악인을 풀무 불에 던져 넣을 심판에 관한 비유입니다.

결국 마지막 날에는 모든 종류의 물고기(인종, 인류)가 하나님의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대체로 가라지 비유와 비슷한데, 가라지 비유는 이 땅에서 더불어 사는 부분에 초점을 두었다면, 그물 비유는 마지막 날 심판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는 종말론적 비유라는 것이 차이점입니다.

한편 물고기를 좋은 것과 못된 것으로 구별하는 것은 구약의 정결법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지느러미와 비늘이 없는 모든 것은 너희가 먹지 말지니 이는 너희에게 부정함이니라 (신 14:10)

수중 생물에 지느러미와 비늘 없는 것은 너희가 혐오할 것이니라 (레 11:12)



만일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것이 이 율법이라면 우리는 우나기초밥이나 우나기동은 먹으면 안 됩니다.

구약의 정결법이 말하고자 하는 바는 성도와 세상의 구별로 반드시 양과 염소를 구별하는 심판의 날이 있음을 기억하고 그렇게 구별될 거룩한 백성으로 살라는 의미입니다.


참 제자는 곳간의 주인입니다 (51-52절)

이에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모든 비유를 깨달았는지 묻고, 제자들은 라고 대답합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마지막 총정리 해주시는 곳간 비유를 말씀 하십니다.

천국의 제자된 서기관마다 마치 새것과 옛것을 그 곳간에서 내오는 집주인과 같으니라(52)

천국의 제자된 서기관 은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깨달은 참 서기관을 의미합니다.

본문에서는 제자들을 가리키는 것으로 오늘날로 적용하자면 바로 제자된 성도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새것과 옛것 은 구약과 신약에 대한 비유로 곧 말씀, 복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곳간 은 원래 마음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말씀, 복음은 마음의 곳간에서 나옵니다. 놀라운 것은 제자들의 신분 상승입니다. 주님은 그들을 집의 주인이라고 말씀 하십니다. 천국의 주인이라는 것입니다.

이제 우리에게 맡겨진 사명은 천국의 비밀을 맡은 자로서 복음을 이해하고, 세상에 전하는 것입니다.

마음의 곳간에서 놀라운 보화인 복음을 꺼내 나눠야 합니다. 집주인처럼 당당하게 말입니다!


세상은 곳간 주인을 몰라봅니다 (53-58절)

13장 전체를 닫는 단락으로 예수님이 고향인 나사렛에서 환영 받지 못하는 장면입니다.

누구 아들인데, 누구 형인데, 오빤데… 다분히 인간적인 생각으로 나이, 혈연, 지연으로 인하여 하나님 보지 못하는 어리석음입니다. 이것은 13장 전체를 감싸는 인클루지오Inclusio 입니다.

예수님이 고향에서 배척 받는 것은 천국의 비밀을 깨닫고 그것을 전하는 자들에게 닥칠 환난을 보여줍니다. 배척함이 심해지면 이제 박해로 변할 것입니다. 세상 사람들은 곳간 주인을 몰라봅니다.

그리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자신들에게로 돌아갑니다. 주님은 그들의 불신앙 때문에 능력을 행하지 않으십니다. 그러므로 세상이 우리를 알아주지 않는다 해도 너무 낙심하지 마십시오!

오늘은 말씀으로 우리 스스로를 점검해봅시다.

1) 나는 천국의 가치를 알고 있는가?

2) 내가 가지고 있는 어떤 것을 포기하더라도 반드시 소유해야 하는 것임을 인정하는가?

3) 내 마음의 곳간에 천국의 보화인 복음의 기쁨과 능력이 넘쳐나는가?

4) 나는 곳간에서 그것들을 내와서 나누고 있는가?


 

The Parables of the Hidden Treasure and the Pearl


44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treasure hidden in a field. When a man found it, he hid it again, and then in his joy went and sold all he had and bought that field.


45 “Again,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merchant looking for fine pearls. 46 When he found one of great value, he went away and sold everything he had and bought it.


The Parable of the Net


47 “Once again,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net that was let down into the lake and caught all kinds of fish. 48 When it was full, the fishermen pulled it up on the shore. Then they sat down and collected the good fish in baskets, but threw the bad away. 49 This is how it will be at the end of the age. The angels will come and separate the wicked from the righteous 50 and throw them into the blazing furnace, where there will be weeping and gnashing of teeth.


51 “Have you understood all these things?” Jesus asked.


“Yes,” they replied.


52 He said to them, “Therefore every teacher of the law who has become a disciple in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the owner of a house who brings out of his storeroom new treasures as well as old.”


A Prophet Without Honor


53 When Jesus had finished these parables, he moved on from there. 54 Coming to his hometown, he began teaching the people in their synagogue, and they were amazed. “Where did this man get this wisdom and these miraculous powers?” they asked. 55 “Isn’t this the carpenter’s son? Isn’t his mother’s name Mary, and aren’t his brothers James, Joseph, Simon and Judas? 56 Aren’t all his sisters with us? Where then did this man get all these things?” 57 And they took offense at him.


But Jesus said to them, “A prophet is not without honor except in his own town and in his own home.”


58 And he did not do many miracles there because of their lack of faith.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