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0209 [새벽묵상] 성전보다 크신 안식일의 주인 | Lord of the Sabbath, Greater than the Temple (마/Mt 12:1-21)



(마 12:1) 그 때에 예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로 가실새 제자들이 시장하여 이삭을 잘라 먹으니 (2) 바리새인들이 보고 예수께 말하되 보시오 당신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하지 못할 일을 하나이다


(3) 예수께서 이르시되 다윗이 자기와 그 함께 한 자들이 시장할 때에 한 일을 읽지 못하였느냐 (4) 그가 하나님의 전에 들어가서 제사장 외에는 자기나 그 함께 한 자들이 먹어서는 안 되는 진설병을 먹지 아니하였느냐 (5) 또 안식일에 제사장들이 성전 안에서 안식을 범하여도 죄가 없음을 너희가 율법에서 읽지 못하였느냐 (6)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느니라 (7) 나는 자비를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노라 하신 뜻을 너희가 알았더라면 무죄한 자를 정죄하지 아니하였으리라 (8)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니라


(9) 거기에서 떠나 그들의 회당에 들어가시니 (10) 한쪽 손 마른 사람이 있는지라 사람들이 예수를 고발하려 하여 물어 이르되 안식일에 병 고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11)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 중에 어떤 사람이 양 한 마리가 있어 안식일에 구덩이에 빠졌으면 끌어내지 않겠느냐 (12) 사람이 양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그러므로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으니라 하시고


(13) 이에 그 사람에게 이르시되 손을 내밀라 하시니 그가 내밀매 다른 손과 같이 회복되어 성하더라 (14) 바리새인들이 나가서 어떻게 하여 예수를 죽일까 의논하거늘


(15) 예수께서 아시고 거기를 떠나가시니 많은 사람이 따르는지라 예수께서 그들의 병을 다 고치시고 (16) 자기를 나타내지 말라 경고하셨으니 (17) 이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바


(18) 보라 내가 택한 종 곧 내 마음에 기뻐하는 바 내가 사랑하는 자로다 내가 내 영을 그에게 줄 터이니 그가 심판을 이방에 알게 하리라 (19) 그는 다투지도 아니하며 들레지도 아니하리니 아무도 길에서 그 소리를 듣지 못하리라 (20)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꺼져가는 심지를 끄지 아니하기를 심판하여 이길 때까지 하리니 (21) 또한 이방들이 그의 이름을 바라리라 함을 이루려 하심이니라



오늘 본문에는 두 개의 사건이 등장합니다. 하나는 안식일에 제자들이 밀밭에서 이삭을 잘라 먹은 사건이고, 다른 하나는 안식일에 예수께서 한쪽 손 마른 자를 고치신 사건입니다.

이 사건들을 중심으로 예수님은 바리새인들과 그 유명한 안식일 논쟁을 벌입니다.

예수와 바리새인들의 안식일 논쟁을 통하여 우리는 안식일의 참의미와 나가서 율법의 참의미에 대해서 배울 수 있습니다. 또한 안식일을 새롭게 재정의 하시는 예수는 누구인지에 대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두 가지 사건

첫 번째 사건은 제자들이 안식일에 이삭을 잘라 먹은 것입니다.

그 때에 는 밀을 추수할 시기입니다. 그러니까 유월절과 밀추수를 기념하는 칠칠절(오순절) 사이 4월의 어느 안식일입니다. 태양력으로는 5~6월에 해당하는 시기입니다. 밀밭 사이를 가는데 제자들이 시장하여 이삭을 잘라 손으로 비벼서 먹은 것입니다. 남의 밭에서 이삭을 잘라 먹는 것은 율법이 허용하는 은혜의 법입니다. 진짜 가난하여 굶주린 자들에게 베푸는 은혜의 법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날이 안식일이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저 안식일을 기억하여 지키라고만 말씀 하셨지만, 바리새인들은 안식일에 대한 금기사항을 39개 조항X 6개 = 234개의 세부 조항들을 만들어 버렸습니다. 예를 들면 안식일에는 1Mile 이상 걸을 수 없거나 두 글자 이상 쓸 수 없음 등입니다.

안 그래도 그들은 예수님과 제자들을 틈만 나면 트집 잡으려고 주목하던 중에 아주 좋은 건수가 걸린 것입니다. 바리새인들의 기준에 의하면 손으로 이삭을 비비는 것(눅 6:1)은 타작에 해당 하기에 안식일에 노동을 한 것과 같은 것입니다.

얼마나 그들이 좋았는지! 원문 2절에는 볼지어다! 에 해당하는Ἰδοὺ이두Idou 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그들은 예수의 제자들이 합당치 못한 일을 하였다며 속으로 좋아하는 모습입니다.


두 번째 사건은 예수께서 안식일에 손 마른 자를 고치신 것입니다.

마태는 이 사건이 마치 같은 날 있었던 것처럼 기록하고 있지만, 누가는 또 다른 안식일에 예수께서 회당에 들어가사 가르치실새 거기 오른손 마른 사람이 있는지라(눅 6:6) 라고 기록하여 두 사건이 전혀 다른 안식일에 있었던 사건임을 알려줍니다.

또한 마태는 그저 한쪽 손 마른 사람이라고 한 반면에 의사인 누가는 오른손 마른 사람이라고 정확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유대인들의 식사문화상 오른손을 사용하지 못하는 자는 공동체에 속할 수 없는 자입니다.

그런데 바리새인들은 이 불쌍한 사람을 이용하여 예수님을 고발하려고 안식일에 병 고치는 것이 옳은지를 묻습니다. 여기서 바리새인들의 질문은 안식일에 병을 고치는 것이 합법적인가?라는 의미의 질문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유전은 생명을 다투는 병이 아니고서는 안식일에 의료행위는 금지되었기 때문입니다. 이에 예수님은 손 마른 자에게, 손을 내밀라고 말씀 하시자 그의 손이 회복됩니다. 심지어 말씀만으로 고치셨기에 그들의 유전에 어긋나는 불법적 의료행위도 아닙니다.


예수님의 두 가지 답변

오늘 본문에서 중요한 것은 예수님의 답변입니다. 두 사건은 다른 사건이지만 본질적으로 같은 문제입니다. 안식일의 논쟁이지만, 율법 전체에 대한 해석과 율법을 대하는 태도에 관한 지혜입니다.

나아가 오늘날 성도가 주일을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 율법을 어디까지 지켜야 하는지에 대한 지혜를 줍니다. 예수님은 크게 두 가지로 교훈을 주십니다.


제사보다 자비, 율법보다 사랑

주님은 나는 자비를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노라(호6:6) 말씀을 인용(7)합니다.

형식적인 제사, 곧 하나님에 대한 사랑과 이웃에 대한 사랑이 결여된 제사는 무의미한 것입니다.

첫 번째 예로 다윗과 그의 부하들이 제사장들만 먹는 진설병을 먹은 사건(삼상 21:1-6)을 듭니다.

원칙은 제사장들만 먹는 것이지만, 생명이 위급한 때에 율법은 더 큰 사랑을 택할 수 있는 것입니다.

자비와 제사가 충돌할 때는 언제든지 자비가 우선한다는 것입니다. 자비가 율법보다 상위법 입니다.

이것을 확장하면 율법보다 사랑이 상위법이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손 마른 자를 고치신 사건 역시 마찬가지 원리입니다.

공동체에서 배제된 이 불쌍한 자를 하루 빨리 회복 시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고 급한 일입니까?

바리새인들의 소시오패스 같은 기질을 예수님은 안식일에 구덩이에 빠진 양 비유를 통해서 드러내십니다. 사람이 양보다 귀하다(12) 그러므로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은 옳은 것입니다.

다윗의 진설병 사건과 손 마른 자를 고치신 사건을 통해서 첫 번째로 알려주시는 교훈은 제사보다 자비를, 율법보다 사랑을 입니다. 이것은 우리 신앙의 핵심 지표입니다.


성전(율법)보다 크신 이

두 번째로 제사장을 예(5)로 듭니다. 제사장들은 안식일에 엄청 일을 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노동이 아닙니다. 왜 그렇습니까? 성막 또는 성전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예수님은 한 단계 더 나갑니다.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다(6). 이것은 폭탄선언입니다! 바리새인들과 싸우자는 것입니다.

그들의 반응(14)을 보십시오! 그들은 성전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지만, 참 성전이 무엇인지를 몰랐습니다.

칼빈은 그들은 자신의 욕구가 차지 않으면 하나님이라도 죽이려고 덤비는 자 라고 했습니다.

렌스키는 성막과 성전은 모두 하나님이시요 사람이신 예수님의 상징과 모형에 불과하였다 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예수(은혜) 안에 있었던 다윗이 진설병을 먹는 것은 은혜입니다. 예수와 함께 하던 제자들이 안식일에 이삭을 먹는 것은 아무 문제가 아닌 것입니다. 예수 안에 있으면 모든 것이 가능합니다.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요 8:32)고 하셨습니다. 그 진리는 바로 예수이십니다!

성전보다 더 크신 이를 확장 해석하면 율법보다 더 크신 이입니다. 율법보다 사랑, 율법보다 예수입니다.

예수님이 또 한번 폭탄선언을 하십니다.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8) 율법을 주신 분이시요, 하나님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을 인지하는 자의 삶은 분명히 다를 것입니다. 사람들을 대하는 마음이나 태도에서 말입니다.

좀 더 사랑합시다! 아내, 남편, 자녀, 부모, 형제자매를… 자꾸 우리가 누군가를 정죄하는 이유는 아버지의 뜻을 잘 모르거나 자주 잊어버리기 때문(7)입니다. 주님은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다고 하셨습니다.

어디 안식일 뿐이겠습니까! 평생의 전 인생의 매 순간순간 선을 행합시다!

이것이 성전보다 크신 이, 안식일의 주인이신 예수에 대한 예의입니다!



 

Jesus Is Lord of the Sabbath


1 At that time Jesus went through the grainfields on the Sabbath. His disciples were hungry and began to pick some heads of grain and eat them. 2 When the Pharisees saw this, they said to him, “Look! Your disciples are doing what is unlawful on the Sabbath.”


3 He answered, “Haven’t you read what David did when he and his companions were hungry? 4 He entered the house of God, and he and his companions ate the consecrated bread—which was not lawful for them to do, but only for the priests. 5 Or haven’t you read in the Law that the priests on Sabbath duty in the temple desecrate the Sabbath and yet are innocent? 6 I tell you that something greater than the temple is here. 7 If you had known what these words mean, ‘I desire mercy, not sacrifice,’ you would not have condemned the innocent. 8 For the Son of Man is Lord of the Sabbath.”


9 Going on from that place, he went into their synagogue, 10 and a man with a shriveled hand was there. Looking for a reason to bring charges against Jesus, they asked him, “Is it lawful to heal on the Sabbath?”


11 He said to them, “If any of you has a sheep and it falls into a pit on the Sabbath, will you not take hold of it and lift it out? 12 How much more valuable is a person than a sheep! Therefore it is lawful to do good on the Sabbath.”


13 Then he said to the man, “Stretch out your hand.” So he stretched it out and it was completely restored, just as sound as the other. 14 But the Pharisees went out and plotted how they might kill Jesus.


God’s Chosen Servant


15 Aware of this, Jesus withdrew from that place. A large crowd followed him, and he healed all who were ill. 16 He warned them not to tell others about him. 17 This was to fulfill what was spoken through the prophet Isaiah:


18 “Here is my servant whom I have chosen,

the one I love, in whom I delight;

I will put my Spirit on him,

and he will proclaim justice to the nations.

19 He will not quarrel or cry out;

no one will hear his voice in the streets.

20 A bruised reed he will not break,

and a smoldering wick he will not snuff out,

till he has brought justice through to victory.

21 In his name the nations will put their hope.”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