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20210202 [새벽묵상]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 Pour New Wine into New Wineskins (마/Mt 9:14-26)



(14) 그 때에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와 바리새인들은 금식하는데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금식하지 아니하나이까

(15) 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혼인집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을 동안에 슬퍼할 수 있느냐 그러나 신랑을 빼앗길 날이 이르리니 그 때에는 금식할 것이니라

(16) 생베 조각을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나니 이는 기운 것이 그 옷을 당기어 해어짐이 더하게 됨이요

(17)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18) 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실 때에 한 관리가 와서 절하며 이르되 내 딸이 방금 죽었사오나 오셔서 그 몸에 손을 얹어 주소서 그러면 살아나겠나이다 하니

(19) 예수께서 일어나 따라가시매 제자들도 가더니

(20) 열두 해 동안이나 혈루증으로 앓는 여자가 예수의 뒤로 와서 그 겉옷 가를 만지니

(21) 이는 제 마음에 그 겉옷만 만져도 구원을 받겠다 함이라

(22) 예수께서 돌이켜 그를 보시며 이르시되 딸아 안심하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하시니 여자가 그 즉시 구원을 받으니라

(23) 예수께서 그 관리의 집에 가사 피리 부는 자들과 떠드는 무리를 보시고

(24) 이르시되 물러가라 이 소녀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하시니 그들이 비웃더라

(25) 무리를 내보낸 후에 예수께서 들어가사 소녀의 손을 잡으시매 일어나는지라

(26) 그 소문이 그 온 땅에 퍼지더라



오늘 본문의 사건은 그 때에 일어난 일입니다.

이것은 앞 뒤 상황의 연속성을 나타내는 마태의 특유의 화법입니다.

세례 요한의 제자들이 책잡으려는 것이 아닌 진실로 궁금하여 예수님께 질문합니다.

이슈는 금식에 대한 것입니다. 율법은 오직 대속죄일 하루만 금식일로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바리새인들은 일주일에 두 번이나 금식했고, 요한의 제자들도 질세라 따라 했습니다.

주님은 금식은 매우 좋은 영성 훈련이지만, 자신의 의를 쌓는 행위로 타락할 수 있는 위험(6:16-18)이 있음을 이미 경고했습니다. 이번에는 시대감각에 대한 것입니다.

지금이 어떤 상황입니까? 마치 신랑과 함께 있는 혼인잔치와 같은 순간입니다. 그러므로 지금은 금식할 때가 아니라 주님 오심을 기뻐하며 잔치할 때입니다. 바리새인들이 시대 감각이 떨어지는 이유는 지금 함께 하시는 분이 누구인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자신의 수난을 예고 하며, 그 때는 제자들 역시 자연스럽게 금식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씀 하십니다.


생베 조각과 낡은 옷 비유(16절)

예수님은 이런 상황을 생베 조각과 낡은 옷에 비유하십니다. 생베 조각만 가져다 붙인다고 낡은 옷이 새로워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둘 다 찢어져 완전히 버리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새 옷을 입어야 합니다.

유행에 대한 감각이 가장 잘 드러나는 것이 옷 차림입니다. 바울은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 (엡 4:24) 라고 권면합니다. 새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완전히 변해야 합니다. 예전의 율법관은 버리고 새로운 관점을 가져야 새 시대를 맞이할 수 있습니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17절)

두 번째는 새 포도주와 새 부대의 비유입니다. 물론 누가의 표현대로 포도주는 오래 될수록 좋습니다. 묵은 포도주를 마시고 새 것을 원하는 자가 없나니 이는 묵은 것이 좋다 함이니라(눅 5:39)

그러나 본문 비유의 목적은 어느 포도주가 맛있는가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새 포도주를 새 부대에 넣는 것은 당시 사람이라면 상식에 속하는 일입니다. 왜냐하면 새 포도주가 발효되면서 팽창하기 때문에 낡은 부대는 그 변화를 감당하지 못해서 터져 버립니다. 그러면 부대와 새포도주까지 버릴 수 밖에 없습니다. 새 가죽부대의 신축성, 유연함이 새 술의 팽창을 감당할 수 있는 것입니다. 유대주의, 율법주의라는 낡은 가죽부대는 결코 새로운 시대, 뉴 밀레니엄의 새 율법을 감당할 수 없습니다.


율법은 이제 수명을 다했습니다. 율법 무용설이 아닌, 유대주의적 율법해석의 병폐를 말합니다.

이제 예수로 말미암아 새로운 규칙이 생겨났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사실 천 년이 몇 번이고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율법이고 규칙이었습니다. 바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이 규칙은 2021년을 지나고 있는 지금 우리에게도 여전히 유효하고, 앞으로도 계속 유효할 것입니다.

가장 큰 이적은 우릴 향한 예수님의 사랑이며, 그 사랑을 바탕으로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가 바라고 원하고 기도해야 할 가장 중요한 기도제목입니다.


회당장의 딸과 12해 혈루증 여인 사건 (18-26절)

이 이적은 막 5:21-43; 눅 8:40-56 에도 등장하는 사건으로, 마태는 유달리 간략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마태의 초점은 사람들이 아니라 예수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오늘 본문의 기적은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한 분명한 예고입니다. 본문에서 한 관리의 딸이 죽는 것은 예수님의 운명을 암시합니다. 하지만 그 딸이 다시 살아난 것처럼 예수님의 운명도 죽음으로 끝날 것이 아닙니다. 부활하실 주님에 대한 예고인 것입니다.

이와 관련한 본문의 키워드는 19, 25절에 나오는 일어나다 입니다.

헬라어로는 에게이로 라는 단어인데, 마태는 이 단어를 주님의 부활사건을 기록(28:6-7)할 때 사용합니다.

특히 본문에서 마태는 소녀의 죽음을 이야기(18) 하고, 바로 예수님의 일어남(19)을 말하는데, 특이한 것은 예수님이 일어난 것을 수동태, 즉 일으켜진 것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본문은 죽으시고 성령에 의해 일으켜질(부활하실) 예수님을 정확하게 묘사하는 마태의 디테일입니다.


예수님이 일어날 때 벌어지는 일

왕은 백성을 보호하기 위해 전쟁을 하거나, 정의를 이루기 위해 재판을 할 때 보좌에서 일어났습니다.

만왕의 왕이신 예수께서 일어나실 때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첫째로 죽음이 물러가고 생명이 충만해 집니다.

예수께서 회당장 야이로의 집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소녀가 죽었지만, 예수께서 손을 잡으니 소녀가 일어납니다(25). 마가와 누가는 예수께서 손을 잡으시고 달리다굼, 소녀야 일어나라! 라고 말씀 하시며 죽은 소녀를 일으키셨다고 기록합니다. 그렇습니다. 예수께서 일어나실 때 죽음의 권세는 물러가고, 절망의 자리에 생명이 넘쳐납니다.이런 점에서 본 이적이 하나님께서 예수를 십자가에서 인류의 죄를 사하시고 죽게 하신 후에, 3일 만에 무덤에서 일으키실 것에 대한 예표인 것입니다.

둘째로 부정이 물러가고 거룩이 충만해 집니다.

회당장 야이로의 딸을 살리러 가던 길에12해 혈루증 앓던 여인이 예수님의 옷에 손을 대니 그녀의 병이 낫고 그녀가 구원을 얻은 기적이 일어납니다. 그녀는 많은 의사에게 많은 괴로움을 받았고 가진 것도 다 허비하였으되 아무 효험이 없고 도리어 더(막 5:26) 나빠진 상태였습니다. 유출병의 일종인 혈루증은 여인에게서 모든 것을 빼앗아가는 질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평생을 불편한 생리현상을 겪는다면 얼마나 피폐한 삶이 될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유출병은 부정한 것으로 간주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예수님에게 와서 믿음으로 그 옷깃(테슬)을 만짐으로 나음을 입었고, 심지어 예수님은 그녀에게 딸아 안심하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고 말씀하십니다.

주님은 모든 사회적 편견과 육체의 질병에서 그녀를 구원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영혼까지, 곧 죽음의 문제까지도 해결하신 것입니다. 이것이 왕이신 예수께서 일어나실 때 벌어지는 일입니다.

부정한 내가 예수님과 접촉하면 예수님이 부정해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나의 부정이 물러가고, 내가 거룩해집니다. 그러므로 아무리 절망적인 상황이어도 그럴수록 예수님 일어나소서! 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그리고 주님을 꼭 붙잡아야 합니다.

주님이 일어나실 때 죽음의 권세가 물러갑니다! 생명이 충만해지는 역사가 일어납니다!

또한 모든 부정(죄악)이 사라지고, 거룩이 회복됩니다. 지금 인류에게 필요한 것이 이것이 아닐까요? 부정함이 물러가고 거룩이 회복되는 것! 그러므로 우리 함께 기도합시다! 예수를 붙잡읍시다!



 

Jesus Questioned About Fasting


14 Then John’s disciples came and asked him, “How is it that we and the Pharisees fast often, but your disciples do not fast?”


15 Jesus answered, “How can the guests of the bridegroom mourn while he is with them? The time will come when the bridegroom will be taken from them; then they will fast.


16 “No one sews a patch of unshrunk cloth on an old garment, for the patch will pull away from the garment, making the tear worse. 17 Neither do people pour new wine into old wineskins. If they do, the skins will burst; the wine will run out and the wineskins will be ruined. No, they pour new wine into new wineskins, and both are preserved.”


Jesus Raises a Dead Girl and Heals a Sick Woman


18 While he was saying this, a synagogue leader came and knelt before him and said, “My daughter has just died. But come and put your hand on her, and she will live.” 19 Jesus got up and went with him, and so did his disciples.


20 Just then a woman who had been subject to bleeding for twelve years came up behind him and touched the edge of his cloak. 21 She said to herself, “If I only touch his cloak, I will be healed.”


22 Jesus turned and saw her. “Take heart, daughter,” he said, “your faith has healed you.” And the woman was healed at that moment.


23 When Jesus entered the synagogue leader’s house and saw the noisy crowd and people playing pipes, 24 he said, “Go away. The girl is not dead but asleep.” But they laughed at him. 25 After the crowd had been put outside, he went in and took the girl by the hand, and she got up. 26 News of this spread through all that region.



コメント


bottom of page